쇼핑 중에 '오가닉 코튼', '유기농 면'이라는 태그가 붙어있는 옷이나 이불을 보신 적 있나요?
저는 최근에 화장품을 사러 갔다가 유기농 면으로 만들어졌다는 화장솜을 보기도 했습니다.

 

먹는 음식이나 음료에 오가닉, 유기농이라는 말이 붙어있으면 쉽게 이해가 가는데,
옷이나 이불, 화장솜 등이 오가닉이라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요?
그리고 유기농 면 생산은 환경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 것일까요?

 

_

 

유기농 면이란 말그대로 '유기농법'을 통해, 즉 제초제, 살충제, 화학비료 등 화학적 처리를
일체 하지 않고 재배한 목화에서 생산된 면을 말합니다.

 

그리고 일반적인 목화 재배 방식이 얼마나 비환경적인지를 감안하면 유기농 목화 재배는
환경적으로 큰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고 합니다. 원래 목화는 살충제나 제초제와 같은 화학제품에
가장 의존적인 작물들 중 하나로, 농업에 사용되는 모든 화학제품들의 10%, 살충제의 25%가
목화 재배에 사용되기 때문이지요.

 

 

티셔츠 한벌에 필요한 면을 생산하는데에는 화학제품 150그램 가량이 필요하고,
청바지 한벌을 위해서는 340그램의 화학제품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우리 한사람 한사람의 옷장 안에 있는 옷들만 생각해보아도,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옷과
면 소재의 물건들을 만들기 위해 상상할 수 없을 정도의 화학제품이 뿌려진다는 것을 생각할 수 있을 것입니다.

 

점점 늘어만 가는 수요를 채우기 위해 더 빨리, 더 많이, 더 효율적으로 면을 생산하기 위해
이러한 재배 방식이 고착화 되어온 것이겠죠.

 

 

그런데 이렇게 거대한 목화 산업의 피해자는 자연뿐만이 아니라고 합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목화 농장이 자리잡고 있는 개발도상국, 제3세계 국가들에서는
매년 20,000명이 목화 농장에서 일을 하다가 제초제에 중독되어 죽어간다고 하니까요.

 

 

그렇기 때문에 유기농 면은 결국, 목화를 재배하는 지역의 환경과 목화 농장에서 목화를 기르고 거두는
노동자들이 건강함과 지속가능성을 갖출 수 있도록 근본적인 변화를 일으키는 존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유기농업은 '땅'에서 부터 시작됩니다. 일반적인 목화농장에서는 일정한 넓이의 토지에서
최대한 여러 번 농사를 짓고 많은 작물을 거두기 위해 화학비료를 사용해 토지를 인공적으로 강하게 만들지만
유기농 목화농장에서는 제초제로 모든 벌레들을 다 죽이는 대신 중간 중간에 다른 작물을 심어
벌레들이 목화가 아닌 그 작물에 살게 합니다.

 

그리고 고품질의 목화솜을 얻기 위해 겨울 비가 오기 전에 목화작물에 고엽제 등을 뿌려 목화를 죽이는
보통의 목화 농업과는 달리 유기농업 목화 농장에서는 더 일찍부터 물공급을 중단하고
인증받은 약품만을 사용해 목화가 만개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고 합니다.

 

대부분의 저개발 국가 목화 농장에서는 노동자들이 직접 손으로 목화를 딴다는 것을 생각하면
유기농장은 이 노동자들에게도 훨씬 안전한 노동현장이 될 수 있겠지요.

 

결국 유기농 면은 자연에게도, 면 생산 노동자들에게도, 그래서 궁극적으로는
우리들에게도 이루운 존재입니다. 면 뿐만 아니라 유기농법을 통해 생산된 농산물들 모두 마찬가지겠고요.

_

 

 

이미 H&M, 리바이스, 갭, 나이키 등의 대중적인 의류브랜드들도 유기농 면으로 만들어진
의류를 생산하고 있다고 합니다.

 

유기농 면 제품을 선택하는 것, 환경에 더 이로운 혹은 덜 해로운 삶의 방식을 택하는 것,
결국 우리의 선택에 달린 문제일텐데요,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가장 최선의 길을 선택하는 것이
우리에게 가장 옳은 것이 아닐까요?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