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북섬에서 가장 큰 도시, 오클랜드 중심에서 약 40분 거리에 있는 Karekare 해변은 산책하기 딱좋게 길게 이어지는 검은 모래사장과 영화 피아노의 촬영지기도 한 경치좋은 해변입니다. 또한 서핑을 하기에 좋은 강한 파도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만큼 뉴질랜드에서도 손꼽히는 위험한 해변 중 한 곳인데요.

 

 

 


 

 

 

오늘은 Waitakere 산림지에 속한 멋진 Karekare 해변과 자연을 두고 벌어지는 시와 시민의 기분좋은 다툼을 소개해봅니다.

 

 

Karekare 해변은 다른 해변과는 달리 조그만 강이 바닷가와 만나는 조금 특이한 지형을 가지고 있습니다.

 

 

 

 

해안구조대의 초소가 이 강이 흐르는 곳에 위치하고 있는데요, 작년 한 해 동안 강 한쪽으로 모래가 쌓이면서 허벅지 정도 올라오던 수심이 허리춤을 살짝 넘는 1m가 넘었다고 합니다. 기존에는 4륜 ute 차량과 산악4륜오토바이를 이용해 구조하던 구조대는 높아진 수심으로 인해 구조차량을 원활하게 사용치 못할 것을 예상하였습니다. 12월을 시작으로 시작되는 본격적인 서핑 시즌을 맞아 새로운 대안을 찾지 않을 수가 없었는데요.

 

 

그래서 고안해 낸 방법은 강을 낀 땅을 깍아내어 물길을 조금 바꾸고, 수심을 낮추는 것이었습니다. 그렇게 되면, 해안구조대초소로 운반하는 물품이나, 거기서 나오는 쓰레기를 옮길 때, 약한 강의 지면을 파괴하지 않기 위해 트랙터 대신 뗏목을 이용해 운반하던 것을 다시 4륜 오토바이 등으로 나를 수 있게 되어 구조작업에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봤습니다. 그리고 관할 시청에서는 크리스마스 까지는 이 공사를 마무리 짓겠다고 11월 말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시는 이 발표를 하루만에 철회하게 되는데요. 그 이유는 바로 지역 주민들의 강한 반대의견이 있었기 때문이라네요. 신문을 통해 시의 공사 계획이 발표되자 지역 산림 보호 단체를 포함한 지역 주민들의 의견이 빗발쳤고 시청 담당자는 강을 파서 수심을 낮추는 방법은 실행할 수 없는 방법임을 해안구조대측과 지역주민들에게 다시 발표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다른 대안을 계속 구해보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사실 지역주민의 강한 반발은 그냥 나온것은 아닙니다. 시의 이번 결정이 지역 주민과의 상의 없이 진행되었기 때문인데요. 지역 산림 보호단체의 John Edgar 씨는 앞으로의 시의 결정에 있어서는 반드시 지역주민과의 회의가 필요하다고 언급했습니다.

 

 

인명구조라는 타당한 이유가 있음에도 자연과, 지역주민의 소리에 귀기울이고 균형을 맞추려는 시의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조그만 목소리를 통해서 지켜진 Karekare의 작은 시내 이야기를 들으면서 우리나라 지하철 승강장의 4대강 자전거길 광고판이 웬지 모르게 초라히 느껴지는 하루입니다.

 

 

자료출처: www.nzherald.co.nz, www.karekare.co.nz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