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자전거족’이라는 단어가 낯설지 않습니다. 그만큼 예전에 비해 많은 사람들이 자전거로 출퇴근을 하거나 운동을 하는 등 자전거에 대한 관심이 높은데요. 건강과 환경도 지킬 수 있는 자전거족이 늘어나면서 자전거 보관대 또한 늘어나고 있습니다.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자전거 보관대의 모습은 어떤가요?

좀 더 신선하고 재미있는 디자인은 없을까요?


미국 뉴욕에서 활동 중인 뮤지션이자 아티스트인 데이비드 바른 (David Byrne)은 색다른 자전거 보관대 디자인으로 유명해졌습니다. 2008년부터 그는 새로운 시리즈들을 디자인해서 뉴욕 곳곳에 설치되고 있습니다.


 


 

그 디자인도 다양한데, 강아지, 차, 사람, 컵, 여성의 하이힐 등 뉴욕 길거리마다 상징되는 모습을 담았다고 합니다. 컬러는 주변 경관을 고려해서 무채색부터 하나의 작품을 연상시키듯 다양한 컬러를 사용해서 눈을 즐겁게 해주고 있습니다. 심플한 모양인 그의 디자인은 도시 환경 속에서 활력소가 되고 있습니다.

 

 

 

 

 

 

 

 

 

 

 

 

 

 

 

 

 

또한 그는 브루클린에서 타이포그래피를 이용한 자전거 보관대를 설치했습니다. 각각의 글자는 이동할 수 있도록 했는데, 글자를 바꿀 수 있어서 다른 단어가 조합될 수 있게 하기 위해서 라고 합니다. 지난 8월21일에는 그의 첫번째 타이포그래피 디자인이 발표됐는데 그 단어는 ‘Pink Crown’이라고 합니다. 다른 시리즈의 단어는 ‘Micro Lip’입니다.

 

 

 

 

 

 

데이비드의 작품은 단순히 모양만 예쁜 것에 그치지 않고 디자인뿐만 아니라 실용성도 있고 시민들이 편안하고 즐겁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도시와 동떨어진 설치물이 아닌 이것이 하나의 작품이 되고 이 도시의 상징이 되기 때문이죠.

 

그의 작품은 아직 끝이 나지 않았습니다.

앞으로 어떤 작품들이 어느 곳에 설치될지 기대됩니다!

그리고 한국에도 이런 멋진 자전거 보관대가 있다면 어떨까요?

 

 

 

 

출처 www.psfk.com

 

 

 

by 코알라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