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사람이 하루평균 몇 잔의 커피는 마시는지 알고 계신가요? 2011년 커피 소비 성인 인구 3,470만 명을 기준으로 추산한 결과 성인 1인당 1년간 마신 커피가 평균 670잔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이것은 성인 1인당 하루평균 1.83잔의 커피를 마신다는 말인데요.

 

그렇다면 이렇게 많은 양의 커피를 생산해 내고 남은 커피찌꺼기는 어떻게 될까요? 우리나라는 커피찌꺼기가 일반 생활폐기물로 분류되어 쓰레기와 함께 버려지는데요. 커피찌꺼기가 일반 생활폐기물 매립과정을 거칠 때 메탄가스가 발생하여 이산화탄소보다 25배 심각한 환경적 악영향을 끼친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렇게 버려지는 커피찌꺼기는 항균, 탈취작용뿐 아니라 지방성분을 포함하고 있어 녹스는 것을 방지하는 등의 효과가 있는 것으로 많이 알려져 있습니다. 이러한 다양한 활용법이 알려지면서 커피집에서 무료로 커피찌꺼기를 나누어주는 경우도 많아졌고요.

 

 

이렇듯 버릴 것 없는 커피찌꺼기의 새로운 가치를 발견해 낸 두 친구가 있습니다. 커피찌꺼기에서 자라는 버섯 키트 'BACK TO THE ROOTS'의 개발자 알레한드로 베레즈(Alejandro Velez)와 닉힐 아로라(Nikhil Arora)인데요.

 

 

 

 

UC Berkeley 경영대학에 재학 중이던 두 친구는 상생 신사업(Sustainable business)이라는 수업을 통해 커피찌꺼기에서 버섯이 자랄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어 버섯키트를 개발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키트를 만드는 과정을 통해 또다시 버려지는 퇴비는 지역학교와 정원에 기증한다고 하니 버릴 것 없는 원두의 가치를 톡톡히 증명해주고 있는 듯합니다.

 

 

 

 

 

 

또 'BACK TO THE ROOTS'는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을 받아 선발된 각 학교에 정기적으로 키트를 기부하고 있는데요. 버려진 커피찌꺼기에서 버섯이 피어나고 자라는 과정을 지켜보고, 다 자란 버섯을 채취하여 요리하고, 직접 먹는 과정을 통해 아이들은 자연스럽게 음식의 소중함을 배우게 됩니다. 커피찌꺼기의 지속가능성에 대해서도 배우게 될 테고요.

 

어쩌면 두 개발자가 그랬던 것처럼 후에 또 다른 지속 가능한 사업을 개발해 낼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렇듯 'BACK TO THE ROOTS'는 단순히 버섯을 재배하는 즐거움뿐 아니라 새로운 생각으로 버려지는 것을 피어나는 것으로 만드는 좋은 예를 보여주고 있는 셈인데요. 여러분도 주변에 버려지는 것들을 다시 한번 돌아보세요. 세상을 바꾸는 힘은 작은 생각에서 피어나는 것 같습니다:)

 

 

 

www.bttrventures.com/
 

 

 

by 사막여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