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에너지의 환경적 자원적 문제가 불거진 이 후 세상은 신재생 에너지를 외치고 있는데요. 태양열 에너지도 그 한 부분이지요. 태양열에너지는 태양열전지판을 이용해 에너지를 축척한다는것은 누구나 알고 있죠?

 

 

 


흔히들 태양열 에너지 하면 건물위에 올려져 있는 큰 태양열전지판을 떠올리곤 합니다. 하지만 잘 생각해 보면 장난감이나 휴대용 전자기기에서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는것을 알 수 있는데요, 이렇게 작은 태양열 전지판을 마이크로솔라패널(micro solar pannel)이라고 한답니다.

 

여기 그 마이크로솔라패널에 완전 빠져있는 두 청년 발명가가 있어 소개 하려고 합니다. Shawn Frayne 과 Alex Hornstein, 이 두 남정네들인데요, 태양열 에너지의 덕후인 이 두 친구들은 조명부터 USB관련 기기까지 모든것 만들어 왔다고합니다. 디자인과 제품제작까지 모든 공정을 직접하는 경험을 통해  마이크로 쏠라패널이 갖고있는  많은 문제점들을 발견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우리가 충전하기위해 사용 했던 대부분의 마이크로솔라패널들은 고장나기 쉽고 불안정하며, 비싸기까지 하다는데요, 쏠라에너지 덕후인 이 둘이 가만히 있을 순 없었겠죠? 그래서 이 둘은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해결방법을 찾자 세계 곧곧으로 여행을 떠났다고 합니다. 그 둘은 여행을 하며 최근에 나온 많은 쏠라패널을 조사했습니다. 결국 이 두명의 발명가는 쏠라패널의 조립과정중에 많은 문제점들이 생겨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네요.

 

많은 조각들로 이루어진 패널의 몸통과 손으로 직접 하나하나 해야하는 납땜의 공정이 가격의 반을 차지하고, 쏠라패널의 15% 정도는 갈라진 틈과 불규칙한 납땜이 원인이 되어 불량품이 되기도 한다네요. 이밖에도 수년동안 패널의 가격을 내릴 수 있고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는 많은 방법들을 찾아냈다고 합니다.

 

 


 

 

이렇게 연구를 거듭하던 두 청년은 '쏠라패널제작에 필요한 공정을 자동화된 공정으로 제작하면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고, 이 작은 쏠라판을 만드는 작은 공장만들기에 몰입하였죠.

마침내 이들의 열정은 "The Solar Pocket Factory"라는 작지만 엄청난 결과물을 만들어 냈습니다. 3D 프린터기를 닮은 이 작은 기계가 만들어내는 효과는 결코 작지 않은데요.솔라패널제작의 자동화시스템으로 기존의 유통가격을 25%나 절감 시킬 수 있을 뿐아니라 좋은 재료의 사용으로 패널의 성능도 좋아지고 수명 또한 길어진다고 합니다. 이들의 이 작은 기계의 발명으로인해 기존의 공장에서 만들던 솔라패널보다 더 많은 솔라패널들을 만들 수 있다고 하니 앞으로 우리의 가전제품 곳곳에서도 빨리 이용될 수 있겠네요.

 


 

 

이 두 발명가의 연구는 지금도 계속 되고 있는데요, 실험 모델이 아닌 상용화 할 수 있는 모델을 위해서입니다.  두 친구의 목표는 올 4월이라고 하는데요,  성공적으로 완성이 되면 이 작은 기계 하나로 15초 마다 솔라패널 한개씩 만들어 낼 수 있다고 합니다. 다시 말하자면, 이 작은 하나의 기계로 1년에 100만개의 전자제품의 솔라패널을 만들수 있다는 말이죠.  정말 엄청난 발명이 아닐 수 없네요.

 

두 청년의 덕후정신이 세상을 밝힐 에너지를 만들어내고 있죠^^ 지금 어딘가에도 쾌쾌한 연구실에서 덕후정신을 발휘하고있는 많은 연구원님들에게 힘이되는 이야기였으면 좋겠습니다. 화이팅~!

 

 

출처:  NPR Science Friday

 

 

by 고라니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