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피스(GREENPEACE)전 세계 41개국에 사무소를 두고 있는 비영리단체로, 전 지구적인 환경문제와 그 원인들을 밝혀내기 위해 비폭력적이고 의적으로 대응하는 국제환경단체입니다.

 

 

 

 

이번에 그린피스 동아시아 서울사무소에서 발간한 국내 참치캔 브랜드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저희 슬로워크와 함께 작업하였는데요, "한국에는 없는 착한 참치". 제목이 매우 흥미롭죠. 이 보고서에서 그린피스는 국내 참치업체들의 환경파괴적 어업 현황에 대해 말하고 있습니다. 국내 참치캔에 대한 소비자의 이해를 돕고, 구매 행동의 바탕이 되는 정보를 자세하게 제공하려는 목적을 가지고 말입니다. (보고서 다운받으러 가기)

  

 

  Designed by Slowalk 

 

 

그 중 보고서에 들어가는 인포그래픽은 '우리가 모르는 참치잡이의 비밀','지속가능한 어업방식으로 변화하는 세계시장' 이렇게 2종으로, 오늘은 첫번째 인포그래픽을 소개할까 합니다.

 

 

 

  Designed by Slowalk    (클릭하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What is wrong with my tuna - 우리가 몰랐던 참치잡이의 비밀

이 인포그래픽은 무분별한 참치남획으로 인해 사라져가는 바다속 생물들을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디자인되었습니다. 특히 사실적인 일러스트와 자세한 설명으로 불법어획 실태에 대한 심각성을 표현하고자 하였는데요, 인포그래픽 내용을 자세히 살펴볼까요.

 

 

 

바다를 가로막은 이 거대한 그물이 바로 집어장치(FAD : Fish Aggregating Device) 입니다.

바다 표면에 떠 있는 저 부유물을 작은 물고기들이 피난처로 생각하고 모여들게 됩니다. 작은 물고기가 모이면 이를 잡아먹기 위해 참치같은 큰 물고기도 모여들게 되는데요, 즉 이 집어장치가 덫의 역할을 하는 것이죠.

 

 

 

 

문제는 그 과정에서 멸종위기에 처한 상어·가오리·고래·바다거북 등도 한꺼번에 잡힌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잡힌 바다 생물 가운데 ‘돈’이 되지 않는 생명체는 다시 버려지는데 그 양이 해마다 20만톤에 이른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렇게 사용된 수만 개의 집어장치는 사용 뒤 그대로 방치돼 바다 위 쓰레기가 되기도 합니다.

 

 

 

 

 

 

연간 20만톤의 혼획생물은 치캔 10억개와 같은 양으로, 쉽게 말하자면 치 10캔 당 1캔 분량의 혼획생물이 희생된다는 이야기입니다.

 

 

 

 

원양강국의 무분별한 남획과 불법어업으로 태평양 도서국가들은 식량자원 고갈의 위기에 놓여 있습니다.

 

 

 

 

국의 경우 2010년 31만톤의 치를 잡아 국가별 어획량에서 세계 3위를 차지했습니다. 1위를 한 일본에 비해 어획량은 적지만 원양어선의 집어장치(FAD) 사용 수는 한국이 1위입니다.

 

 

 

 

집어장치를 전면 금지하면 어획량이 40%가량 줄고 참치캔 가격이 폭등할 것이라고 국내 참치업체들은 말합니다. 하지만 지금과 같은 속도로 참치 남획이 계속된다면 참치의 멸종은 일어날 수 밖에 없는 일이 되겠죠. 당장이 아닌 미래를 생각한다면 참치를 보호하는 것이 참치를 잡는 사람들에게도 이로운 일이 될 것입니다. 일정 기간 집어장치 없이 잡은 참치(패드프리·FAD-Free)와 채낚기 방식으로 잡은 참치, 이런 착한 참치를 먹게 되는 날이 하루빨리 오기를 바랍니다. 

 

 

 

내일은 보고서에 실린 두번째 인포그래픽 'Changing Market' 에 대해 살펴볼텐데요, 지속가능한 어업방식을 지켜나가고 있는 어떤 나라들이 있는지, 지속가능한 어업방식이란 무엇인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by 나무늘보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