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철'라는 말 들어보셨나요? 사람이 붐비는 출퇴근시간에 지하철을 이용하면 지옥을 맛보는 기분이 든다고 해서 '지옥철'이라 하는데요. 하지만 출퇴근시간을 놓칠 수 없는 직장인들에게 '지옥철'은 알면서도 피할 수 없는 고난일 것입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지하철을 이용하며 느끼게 되는 불편 또한 다양합니다. 뉴욕의 디자인과 학생 그레고리(Gregory)는 '뉴욕의 지하철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100가지 아이디어'라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뉴요커들이 느끼는 지하철 불편, 우리나라와 어떤 점이 다른지, 그리고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어떤 아이디어를 찾아냈는지 살펴보고 응용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1. 안전선 센서



보통은 눈에띄는 컬러의 타일과 함께 '안전선 밖으로 물러나 주세요'라는 문구가 적혀있는데요. 사람들이 붐비는 시간에는 사람들에게 밀려 무심결에 안전선 가까이 다가가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안전선 센서는 안전선 가까이 사람이 다가가면 경고등이 켜지고 해당역 관리자에게 알려지도록 하여 좀 더 확실히 안전선을 지킬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이미지 출처

국내 지하철의 경우 스크린 도어에 이러한 경고등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2. 수직 봉



사람이 붐비는 시간에 지하철을 이용하게 되면 몸을 지탱할 수 있는 손잡이 또한 부족한 경우가 많습니다. 흔들리는 지하철 안에서 손잡이 없이 균형을 잡다보면 체력소모가 클 뿐더러 넘어질 위험이 있습니다. 지하철 중앙에 수직봉을 설치한다는 이 아이디어는 중앙에 서 있는 사람도 수직봉에 의지해 균형을 잡을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이미지 출처

실제로 중국의 지하철에는 이러한 세로봉이 설치되어있다고 합니다.




3. 경고문구




지하철 문이 닫히는 사이에 무리해서 탑승하려고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런행동은 당사자에게 위험할 뿐 아니라 지하철 전체에 오작동을 일으킬 수 있어 굉장히 위험한데요. 이 아이디어는 지하철 문이 닫히는 순간 경고문구가 적힌 안전바가 내려와 닫히려는 문에 탑승할 수 없도록 한 것입니다. 



실제 적용되어 있거나 흔히 생각해온 아이디어들이 많은데요. 하지만 불편하다는 생각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자신의 아이디어를 구체화시키려는 시도자체가 가치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더 많은 아이디어 살펴보기




by 사막여우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