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속 네 개의 쿠키 중 유독 짙은 회색의 쿠키가 눈에 띕니다. 이 쿠키는 '네 명 중 한 사람은 살면서 한 번쯤은 정신 질환을 겪는다.'라는 메세지를 전달하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Depressed Cake shop(우울한 케익 가게)'프로젝트를 통해 만들어진, 실제로 판매되는 쿠키입니다. Depressed Cake shop은 케익을 통해서 사람들에게 특별한 뜻을 전달합니다


흔하지만 겉으로 드러날 수는 없었던 정신 질환 환자들과 그 고통에 대해서 이야기합니다.








실제 장터가 열린 현장과 포스터입니다. Depressed Cake shop에서 판매하는 케익은 실제로 정신 질환을 겪었던 분들이 그때의 우울함과 슬픔을 케익 디자인으로 표현한 케익이라고 합니다그래서인지 제각기 다른 모양과 다른 뜻이 있습니다.


얼마나 다양한 케익이 만들어졌을까요?





불행 쿠키 Misfortune cookies by Miss Insomnia Tulip


과자 속에 행운의 멘트가 들어있는 '포춘쿠키' 다들 아시죠?  '미스 불면증 튤립'이라는 이름의 제빵사는 행운쿠키 대신 불행쿠키를 만들었네요. 안에는 행운의 멘트 대신 어떤 문구가 쓰여있는지 궁금합니다.






네 개 중 한 개의 크림슬라이스는 그레이 One in four cream slices is grey by Miss Cakehead




네 개 중 한 개의 티케이크는 그레이 One in four teacakes is grey by Miss Cakehead


프로젝트의 주최자인 Miss Cakehead의 케익은 명확한 메세지를 갖고 있습니다. 네 개의 케익 중 하나의 케익에는 꼭 회색 케익이 들어가 있네요. 역시나 많은 수의 정신 질환 환자들이 주변에 있다는 사실을 일깨워 줍니다. 회색은 아무 즐거움도, 희망도 없는 우울한 감정을 나타냅니다. 주변에 흔한 색이지만 케익에 입혀지니 섬뜩하네요. 그러나 실제로는 아주 달콤하고 맛있다고 합니다.







블랙독 마카롱 Black Dog macarons by Miss Insomnia Tulip





싸이코 스위스 롤 Psycho Swiss roll by Miss Insomnia Tulip.




그레이 자이언트 케익 Grey gradient cake by Suzzle.





불편한 주제를 다루는 도구로, 케익이 사용된 사례는 Depressed Cake shop이 처음은 아닙니다. 2011년에 한 제빵사는 가정 폭력에 대한 관심을 끌기 위해 '멍든 케익 시리즈'를 만든 적이 있었습니다.



멍든 케익 시리즈 a series of bruise cakes




자칫 음식으로 장난친다는 생각을 할 수도 있지만, 음식이기에 더 큰 자극과 충격을 줄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마치 우리의 몸과 정신이 '케익'으로 은유된 것 같은데요, 4개 중 1개꼴로 볼 수 있는 회색 케익처럼 정신질환 환자는 우리 주변에 흔히, 많이 존재한다는 사실이 널리 퍼졌으면 좋겠습니다.

 

Depressed Cake shop 프로젝트를 통해 얻은 이익은 100% 자선단체로 기부됩니다. 또한, 영국 내에서 베이킹을 통해 정신 질환을 치료하는 워크샵을 개최하는 데에 도움을 줍니다. 그러나 이 프로젝트의 궁극적이고 더 큰 목표는 따로 있다고 하는데요, 정신 질환에 대한 잘못된 인식이 바로 잡히기를 바라는 것이라고 합니다.




출처: www.ediblegeography.com

페이스북: www.facebook.com/events/429796553802548/?fref=ts


by 하늘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