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족스러운 직장 생활을 하고 계신가요? 평소 초과근무의 불합리함에 관심이 많았던 토종닭 발자국과 고슴도치 발자국은 이번 버닝데이를 맞이하여 한국의 초과근무에 관한 인포그래픽을 제작하기로 했습니다. 세계 어느 나라에도 없는 '칼퇴(칼같이 하는 퇴근)'라는 아이러니한 단어가 존재하는 나라, 대한민국의 초과근무실태에 대해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 주제 선정 배경


'OVER WORKING REPUBLIC'이란 '초과근무 공화국'이라는 뜻으로 대한민국에 만연한 '초과근무'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함축적으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최근 무리한 업무량으로 잦은 야근을 반복해왔던 두 사람은 슬로워커들이 회사와 개인의 발전을 위해 얼마나 많은 노력을 하고 있는지, 또 그 노력을 수치로 환산하면 어떤 결과가 나올지 궁금해졌습니다. 슬로워크 내부 초과근무 데이터와 대한민국의 초과근무 실태에 관한 다양한 데이터들을 서치해본 뒤, 초과근무가 '대한민국'에 만연해 있는 사회적 문제임을 깨닫게 됩니다. 모두가 불합리하다는 사실을 알고는 있지만, 암묵적으로 당연시 되고있는 초과근무. 저희는 대한민국 초과근무 실태의 심각성을 자각하고, 보다 합리적인 방안의 모색을 위한 시작점으로서 이 주제를 선정하게 되었습니다. 




+ 작업과정


1) 주제 선정 및 데이터 수집

버닝데이 2-3일 전 주제를 선정하고 구체적인 기획안을 작성하였습니다. 데이터는 주로 OECD 연구 결과를 활용하였으며, 슬로워크 내부 설문결과도 일부 반영하였습니다. 


슬로워크 내부 설문조사


2) 디자인

전체적으로 무겁고 심각한 내용을 다루고 있지만,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불러 일으키기 위하여 친숙한 그래픽으로 표현했습니다. 


프로토타입 및 작업과정


아이콘 러프스케치


+ 인포그래픽 내용설명


1) 초과근무가 앗아간 것들



인포그래픽의 도입부에 등장하는 '초과근무가 앗아간 것들'은 슬로워커 27명의 의견을 모아 작업했습니다. 조사결과 할머니와의 저녁식사, 검은머리, 여가 시간을 계획할 자유 등 재미있는 사례들이 많이 나왔는데요, 그 중 인간관계, 여가 및 취미활동, 건강 등의 키워드로 정리하여 아이콘으로 표현하였습니다.



2) 국가별 노동 시간



또 한국인들의 근로시간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그래프를 보면 한국의 1인당 노동시간이 타 국가에 비해 월등히 많다는 사실을 알 수 있는데요, 특히 1인당 노동시간이 가장 적은 네덜란드 보다 709시간이나 더 많이 일하고 있습니다. 이는 하루 7시간을 취침 시간으로 잡았을때 100일이나 잘 수 있는 시간입니다. 


출처: http://stats.oecd.org/Index.aspx?DataSetCode=ANHRS


3) 네덜란드와 한국의 유급휴가 일수



다음은 유급휴가 일수에 대한 내용입니다. 한국의 유급휴가일수와 네덜란드의 유급휴가일수를 비교한 결과 15일이나 차이난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15일은 조리사 자격증을 딸 수 있는 기간이라고 하는군요, 이는 노동을 위해 개인적인 발전을 포기해야 하는 한국근로자들의 우울한 현실을 보여줍니다.  


출처: http://www.expedia.co.kr/corporate/holiday-deprivation2012.aspx


4) 국가별 일과 생활간의 균형지수



마지막은 국가별 일과 삶의 균형지수에 대한 내용을 다루고 있습니다. 행복한 삶을 위해 사람들이 중요하다고 여기는 세가지 요소중 하나는 일과 삶의 균형이라고 하는데요, OECD 연구 결과에 따르면 한국의 일과 삶의 균형지수는 4.2로 8.8을 기록하고 있는 네덜란드에 비해 현저하게 낮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출처: http://www.oecdbetterlifeindex.org/topics/work-life-balance/



버닝데이_OVER WORKING REPUBLIC.pdf



+ 결론


위의 데이터들을 통하여 우리들이 삶에서 중요한 많은 것들을 포기해가며 감당하고 있는 노동시간이 삶의 질과 직결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습니다. 이번 작업을 계기로 한국 근로자들의 현실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되었는데요, 여러분들은 어떻게 보셨나요?  최근 다양한 기업에서 야근을 줄이기 위한 제도들을 마련하고 있긴 하지만, 대부분이 시도에서만 그치고 있다고 하는군요. 일과 삶이 조화로운, 행복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현실적인 방안이 시급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디자인 | 노길우, 이예라



by 고슴도치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