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로워크 블로그를 통해 노숙인을 돕기 위한 다양한 활동이 소개되었습니다. 노숙인의 글씨로 폰트를 만들어 판매하는 'Homeless Font'와 노숙인 내집 마련 캠페인 'I Am Here'과 같이 노숙인들의 자립을 도울 수 있는 활동이 많았는데요. 이번엔 조금 새로운 방식의 활동을 소개할까 합니다. 노숙인을 위한 이동 세탁 서비스 '오렌지 스카이'입니다.





'오렌지 스카이(orangesky)'의 설립자 루카스 패쳇(Lucas Patchett)과 니콜라스 마르케(Nicholas Marchesi)는 도시에서 매일 같이 폐기되는 수많은 양의 옷을 보고 아이디어를 얻었습니다. 이미 많은 단체에서 노숙인들에게 새로운 옷을 제공하고 있지만,  이들이 중요하게 생각한 것은 노숙인들의 옷을 위생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었습니다. 



'오렌지 스카이'의 첫 번째 밴의 제작 과정을 살펴볼까요?





1. 오래된 안감을 제거해 공간을 확보합니다.

2. 콘센트를 이동시킬 수 있는 바닥 공간을 만듭니다.

3. 세탁기를 올릴 수 있는 서랍장을 만듭니다.

4. 벽면에 페인트칠합니다. '오렌지' 색상으로.

5. 창문이 있는 문 쪽은 같은 색상의 안감을 덧대 마무리합니다.

6. 이제 공간은 완성되었습니다.

7. 두 사람이 앉아있는 곳은 건조대 설치될 공간입니다.

8. 세탁기를 설치합니다.

9. 건조기를 설치합니다.

10. 견인 바를 설치합니다.





브리즈번 지역을 돌며 노숙인들에게 새로운 옷과 세탁 서비스를 제공했습니다. 옷을 세탁하는 동안 대기시간을 줄이기 위해 노숙인무료 급식소와 연계하여 노숙인들이 식사하는 동안 옷을 세탁합니다. 밴 안에 설치된 세탁기와 건조대는 한 번에 20kg의 세탁물을 세탁할 수 있고 세탁에 필요한 물은 지역 내 공원 혹은 기업에서 공급받습니다. 





이들의 목표는 좀더 많의 지역의 노숙인들에게 지속적으로 세탁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입니다. 이미 많은 자원봉사자와 기업의 지원을 받고 있습니다. 리처드제이(richardjay)와 한국 기업인 엘지(LG)에서 세탁기를, 심보(symbio)에서 건조기를 지원받았습니다.





'오렌지 스카이'는 노숙인들의 옷 뿐만 아니라 마음까지 깨끗해질 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 깨끗한 옷은 노숙인들은 편견을 이기고 새롭게 사회로 복귀할 기회와 용기가 될 수 있습니다.


자료출처: Orangesky


by 사막여우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