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하면 더 많은 사람이 뉴스레터에 흥미를 갖게 할 수 있을까요?


뉴스레터를 발송하기 전까지 수많은 고민을 합니다. 발송하기 직전까지도 제목을 바꿔보고, 문장의 첫 단어를 바꿔보고, CTA(Call-to-Action) 버튼의 위치를 바꿔보기도 합니다.


지금 보고 계신 이 글도 마찬가지입니다. 뉴스레터는 아니지만, 슬로워크가 스티비라는 이름으로 처음 이야기를 시작하는 것인 만큼, 다른 어떤 글 발행의 순간보다도 많은 고민을 했습니다.



스티비 뉴스레터는 슬로워크가 매주 수요일 발행합니다.

www.stibee.com



이메일은 실시간 커뮤니케이션 채널이 아닙니다. 받는 사람의 반응을 바로 없습니다. 실시간 커뮤니케이션 채널이 아니라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요? 일대일 대화와 일대다 대화의 차이점을 생각해보면 쉽습니다.


옆에 있는 동료와 직접 대화하는 상황과, 50 앞에서 어떤 주제에 대해 이야기하는 상황을 비교해볼 있습니다앞의 상황에서는 동료의 반응을 살피며 이야기의 맥락을 유연하게 펼쳐나갈 있습니다. 반면 뒤의 상황에서는, 수많은 고민과 시도 끝에 청중에 대한 이해를 하고 그것을 바탕으로 미리 짜여진 맥락에서 이야기를 진행해야 합니다.


뉴스레터에도 수많은 고민과 시도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수많은 고민과 시도를 직접 경험해야 하는 것은 것은 아닙니다.


스티비는 뉴스레터의 제목을 작성하는 방법, 본문을 구성하는 방법, 본문 버튼의 위치를 정하는 방법 바로 이해하고 활용할 있는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스티비 뉴스레터를 구독해주세요.

매주 수요일 찾아가겠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에서도 스티비를 만나실 수 있습니다.

스티비 페이스북 바로가기 >

스티비 트위터 바로가기 >

스티비 인스타그램 바로가기 >


뉴스레터는 스티비의 이야기를 전달하는 채널일 뿐입니다. 고민과 시도는 이야기로 전해질 때보다 그것이 담긴 서비스로 제공될 때 더 가치가 있습니다. 스티비는 뉴스레터 제작 과정 전체에 대한 고민이 담겨있는 서비스로, 2015년 여름에 선보일 예정입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