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 폰트라고 아시나요? 에코폰트는 잉크절감을 위한 폰트를 말합니다. 이미 국/내외 에코폰트가 개발되어 사용되어지고 있는데요. 지금도 에코폰트는 계속 진화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기존의 에코폰트보다 좀 더 진화한 폰트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Ryman Eco(라이먼 에코)라는 이름의 폰트인데요. 이 폰트는 헬베티카, 푸트라 등의 일반적인 폰트에 비해 잉크의 사용량이 1/3밖에 안된다고 합니다. 뿐만아니라, 기존에 개발되었던 잘 알려진 에코폰트(알파벳)와 비교하여도 27% 더 적은 잉크를 사용한다고 하네요. 만약 모든 사람들이 프린트를 할 때 이 폰트를 사용한다면 매년 약 4억 9천개의 잉크 카트리지를 아낄 수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어떤 좋은 서체도 사용되지 않는다면 무용지물이 되겠죠. 특히, 다양한 서체를 사용하는 디자이너커뮤니티에 알려지지 않고 사용되지 않는다면 실패한 서체라고 볼 수 있을겁니다.  헬베티카, 푸트라, 유니버스 등 매일같이 사용되는 인기폰트도 널리 알려지기 전에 디자이너들에 의해서 개발되고 채택되었습니다.








라이먼 에코 폰트 는 모노타입(Monotype)의 Dan Rhatigan과 디자인 에이전시 그레이 런던(Grey London)이 문구 브랜드 라이먼(Ryman)을 위해 개발했는데요. 담당에이전시인 그레이 런던은 이 폰트가 성공적으로 사용되기 위해선 디자인커뮤니티 내에 잘 알려져야 생각했습니다. 


그레이런던은 이 서체를 알리기 위해 알파벳 포스터 프로젝트(The Alphabet Poster Project)를 기획했는데요. 인쇄기술자, 디자이너, 예술 감독 등 디자인관련 종사자 중 영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26명을 섭외하여 알파벳마다 한 명의 작가를 지정하여 포스터를 만드는 프로젝트입니다.


26명의 디자이너들은 '아름답도록 지속가능한' 이란 주제를 갖고 각자의 생각을 알파벳과 함께 표현하여 포스터를 완성했는데요. 이 폰트 개발에 취지에 맞게 인쇄하지 않고 웹사이트에만 게재하였습니다. 


그 중 인상깊었던 작품들을 소개합니다.




Splash


알파벳'S'는 지속가능성과 디자이너가 사용하는 서체를 의미하며 연어와 물은 자연을 상징합니다. 이 둘의 조화를 통해 자연에 대한 디자이너의 책임과 역할을 표현하고, 연어의 활력있는 모습과 퍼져나가는 물을 통해 미래의 긍정을 표현한 작품입니다.




Iceburg


물에 잠긴 Ryman Eco 소문자 'O' 위에 홀로 있는 북극곰을 표현. 에코폰트의 사용으로 지구온난화와 그로인한 해수면 상승을 조금이나마 늦출 수 있다는 메시지입니다.



Rising C level


디자이너에게 알파벳 'C' 는 Cyan색상을 의미하며 Cyan색상은 곧 바다의 색을 연상시킨다. C의 터미널 부분과 Ryman Eco 형태적 특성을 이용해 기후변화와 해수면 상승, 물에의한 재해를 표현한 작품입니다.



One less cartridge


Ryman Eco 사용으로 잉크카트리지의 사용을 줄이자는 메시지입니다.






이 외에 다른 작품들도 웹사이트를 통해 볼 수 있는데요. 각 포스터마다 담당 작가와 인터뷰, 포스터파일과 폰트다운로드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Rymaneco 웹사이트 바로가기


아무리 좋은 것도 어떤 마음을 갖고 어떻게 사용하느냐에 따라 좋은 결과를 낳을 수도, 무용지물이 될 수도 있습니다. 에코폰트의 사용으로 얼마나 많은 효과를 얻을 수 있을지 확실치 않지만 이런 지속적인 노력과 관심이 하나 둘 모여 더 좋은 세상을 만들 수 있는 것이 아닐까요?



출처: Rymaneco



고라니발자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