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때는 사랑을 받았던 유기 동물의 이야기는 안타깝기만 합니다. 이런 유기 동물에게 희망을 주는 유기 동물 캠페인 사례를 모았습니다. 어떤 따뜻한 아이디어가 있는지 함께 볼까요?


1. 주인을 기다리는 유기견 이모지, 퍼피모지

영국의 동물 보호 단체 Dog Trust는 영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견 23종을 이모지로 만들어 배포합니다. 각 이모지는 실제 유기 동물 보호소에 있는 동물을 모델로 만들어졌는데요, 이모지를 활용하면서 유기 동물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자 만들어진 캠페인입니다.



주인을 기다리는 유기견 이모지, 퍼피모지 ➔ 더 읽기


2. 저를 데려가 주세요, Home for Hope

싱가포르 이케아에서 진행한 유기 동물 입양 캠페인입니다. 평소에 쉽게 유기 동물에 대한 이야기를 접하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자연스럽게 유기 동물에 대해 알리는 캠페인입니다. 보호소에 있는 동물의 사진을 실제 크기로 인쇄하여, 매장 곳곳에 설치했습니다. 각 동물의 사진에는 QR코드가 적혀 있습니다. 애정이 가는 동물에 대한 영상과 정보를 더 볼 수 있고, 주인을 기다리는 다른 동물의 정보도 볼 수 있습니다.


저를 데려가 주세요, Home for Hope ➔ 더 읽기


3. 세상에서 가장 못생겨도 사랑받을 수 있어요

‘세상에서 가장 못생긴 개 선발대회(The World’s Ugliest Dog Contest)’는 못생겼다는 이유로 버림 받은 상처가 있는 유기견들이 모이는 행사입니다. 행사를 통해 유기 동물 입양, 동물 학대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주인의 사랑이 어떻게 반려 동물을 변화시키는지 알리고 있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못생겨도 사랑받을 수 있어요. ➔ 더 읽기


4. 켄의 유기견 보호소, 해피 애니멀스 클럽

필리핀 소년 켄은 유기 동물 보호소의 20~30%만 새주인을 만나고, 나머지는 안락사를 당하게 된다는 사실을 알게됩니다. 켄은 스스로 유기 동물 보호소 해피 애니멀스 클럽을 만들고 홈페이지도 만들었습니다. 홈페이지에는 다양한 유기 동물의 이야기를 소개하고 기부금을 받고 있습니다.


켄의 유기견 보호소, 해피 애니멀스 클럽 ➔ 더 읽기


5. 사랑스러운 강아지와 함께하는 점심시간, Human Walking Program

멜버른의 유기견 보호단체 The Lost Dogs' Home에서는 일로 지친 직장인들에게 잠깐의 휴식을 선사하는 특별한 이벤트를 만듭니다. 휴먼 워킹 프로그램(Human Walking Programme)은 유기견과 직장인의 만남을 주선하는데요. 이 기회를 통해 서로를 위로하고 많은 유기견이 새 주인에게 입양되었다고 합니다.


사랑스러운 강아지와 함께하는 점심시간, Human Walking Program ➔ 더 읽기


6. 인스타그램에 셀카를 올릴 때는 유기견 사진테러를 조심하세요

미국 댈러스의 동물구호단체 'Dallas Pets Alive'는 인스타그램 셀카를 활용한 유기견 입양 캠페인을 펼쳤습니다. 유명인의 인스타그램 셀카를 캡처해 유기견과 함께 찍은 사진으로 바꿔서 업로드 합니다. 캠페인의 제목도 'Muttbombing'(mutt 개 + bombing 폭격)인데요, 온라인 홍보를 통해 실제로 유기견 입양에 성공하였습니다.


인스타그램에 셀카를 올릴 때는 유기견 사진테러를 조심하세요. ➔ 더 읽기


7. 투명인간 주인과 산책하는 개?

보이지 않는 주인이라는 아이디어로 많은 사람의 관심을 끈 캠페인입니다. 멕시코의 최대 애견숍 +KOTA에서 진행한 유기견 입양 캠페인을 통해 2개월 동안 221마리의 유기견이 새 주인을 만났습니다. 


투명인간 주인과 산책하는 개? ➔ 더 읽기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