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은 코알못의 스케치 플러그인 개발 도전기 (1) - 시작하기에서 이어지는 글입니다. 지난 글에서는 스케치(Sketch) 플러그인을 개발하기 위해 플러그인의 구조와 플러그인 개발을 위해 필요한 것들을 알아봤습니다.


이제 만들어보겠습니다.


  1. 스케치는 MacOS용 애플리케이션이며 플러그인도 MacOS에서만 개발할 수 있습니다. 이 글도 MacOS를 기준으로 작성됐습니다.
  2. 이 글은 스케치 플러그인 개발 방법을 설명하는 글이 아니라 말그대로 ‘개발 도전기'입니다. 코딩을 모르는 사람도 간단한 스케치 플러그인을 개발할 수 있다는 것을 전달하기 위한 것입니다.
  3. 코알못의 스케치 플러그인 개발 도전기 (1) - 시작하기를 먼저 읽어보는 것을 권장합니다.



뭘 만들지?


개발 과정이 순탄하지 않겠지만, 가장 먼저 뭘 만들지 정해야 합니다. 가장 쉬운 방법은 내가 불편했던 것에서부터 시작하는 것입니다. 적어도 나한테는 필요한 것을 만드는 것이기 때문에 순탄하지 않은 개발 과정에서 동기부여가 될 뿐만 아니라 스스로가 사용자로서 기능에 대한 정확한 피드백을 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더욱 많은 사람에게 필요한 게 무엇인지 생각해보면 좋겠지만, 이건 어디까지나 개발을 해본다는 것이 목적이기 때문에 너무 깊은 고민은 하지 않았습니다.


스케치를 사용하면서 불편하다고 느꼈던 것 중 하나는, 복수의 페이지를 선택해서 그 페이지들에 속한 아트보드를 한 번에 Export(내보내기) 할 수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다른 것들도 많았지만 그리 복잡한 로직이 필요하지 않아보였기 때문에 플러그인 개발 도전기의 대상으로 낙점했습니다. (물론 모든 기획이 이렇게 단순한 발상과 근거로 진행되지 않거니와, 이렇게 단순한 발상과 근거로 진행된다고 해서 꼭 좋은 결과로 이어지는 것도 아닙니다.)


그럼 “복수의 페이지를 선택해서 그 페이지들에 속한 아트보드를 한 번에 Export 할 수 없다"는 문제를 좀 더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우선 제가 저런 작업을 해야했던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스티비 런칭을 위한 초기버전 개발이 한창이던 때, 스케치로 와이어프레임을 만들고 이를 인비전(Invision)으로 Export 해서 디자이너, 개발자와 커뮤니케이션을 했었는데, 세부적인 기능이나 시나리오에 대한 정의를 전달하기 어렵다고 느꼈습니다. 그래서 스케치로 와이이프레임을 만들되, 인비전이 아닌 다른 도구를 활용하여 세부적인 기능이나 시나리오에 대한 정의를 전달하기로 했고, 결과적으로는 보편적인 방식인 - 벗어나고 싶었던 - “화면기획서"를, 구글 프레젠테이션으로 만들기로 했습니다.



누구를 위한 화면기획서인가



정리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1. 스케치로 와이어프레임 제작 (1개 화면 = 1개 아트보드)
  2. 화면 단위인 아트보드를 이미지 파일로 Export
  3. 이미지 파일을 구글 프레젠테이션에 삽입하고 기능, 시나리오 등에 대한 상세 정의를 추가


이런 상황에서 복수의 페이지를 선택해서 그 페이지들에 속한 아트보드를 한 번에 Export 할 수 없다는 것은 큰 불편을 초래했습니다. 아트보드를 복수 선택하는 것은 가능하지만 페이지를 복수 선택할 수는 없었기 때문에, 20여 개의 페이지를 하나씩 선택한 뒤 아트보드를 선택해서 Export 해야했습니다.


그래서 페이지를 하나씩 선택하지 않고 모든 아트보드를 한 번에 Export 할 수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 것이죠.



근데 이걸 꼭 내가 만들어야 하나?


이미 솔루션이 나와있다면 굳이 고생해서 만들 필요는 없겠죠. 그래서 복수의 페이지를 선택해서 그 페이지들에 속한 아트보드를 한 번에 Export 할 수 없다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다른 솔루션은 없는지 찾아봤습니다.


  1. 이런 기능을 제공하는 플러그인이 있는지 찾아봤습니다. Export를 편리하게 하는 플러그인들이 있긴 했지만 복수의 페이지에 속한 모든 아트보드를 한 번에 Export하는 플러그인은 찾지 못했습니다.
  2. 스케치에 유사한 기능 - “Export Artboards to PDF”- 이 있다는 걸 알게됐습니다. 하지만 1) PDF로 저장된다는 점과 2) 선택한 페이지에 있는 아트보드만 Export 하기 때문에 결국 페이지를 하나씩 선택해가면서 Export해야한다는 점에서, 제가 느꼈던 문제를 완전히 해결해줄 수는 없었습니다.


1에서 유사한 플러그인이 있는지 찾아보는 것이 중요한 다른 이유는, 이런 플러그인에서 유사한 기능을 어떻게 구현했는지를 알면 내가 필요한 플러그인을 개발할 때도 도움이 되기 때문입니다.


여전히 과연 나 말고 누가 이런 기능을 필요로 하겠냐는 의구심이 들고 있지만, 어쨌든 나는 필요하고, 다른 솔루션은 없으니, 일단 만들어보기로 했습니다.



그럼 본격적으로 만들어보겠습니다.


일단 위에서 얘기한 복수의 페이지를 선택해서 그 페이지들에 속한 아트보드를 한 번에 Export 할 수 없다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논리적인 과정을 생각해봤습니다.


  1. 플러그인을 실행합니다.
  2. 페이지를 조회합니다. (조회한 모든 페이지에 대해 A, B를 반복 실행합니다.)
    1. 페이지를 선택합니다.
    2. 선택한 페이지의 아트보드를 조회합니다. (조회한 모든 아트보드에 대해 I, II를 반복 실행합니다.)
      1. 아트보드를 선택합니다.
      2. Export 합니다.
  3. 플러그인을 종료합니다.


요는 2와 2-B의 반복실행 단계를 자동화한다는 것입니다.


그럼 먼저 위의 내용으로 구성한 코드를 살펴보겠습니다. 이해를 돕기위해 위의 내용을 그대로 주석으로 옮겼습니다. (스케치 플러그인의 파일 구조를 잘 모르겠다면 스케치 플러그인 개발 도전기 (1) - 시작하기를 먼저 읽어보세요.)



위 코드는 아직 동작하는 코드는 아닙니다. 일단 기본적인 내용으로 구성해본 것입니다. 실제로 동작하게 하려면 몇 가지 고려해야 할 것들이 있습니다.


  1. 스케치 플러그인으로 실행되기 위한 함수를 정의합니다. (모든 스케치 플러그인의 스크립트에 공통적으로 필요한 내용입니다.)
  2. 열려있는 스케치 문서를 조회합니다. (모든 스케치 플러그인의 스크립트에 공통적으로 필요한 내용입니다.)
  3. 아트보드에 미리 정의된 Export 설정값을 초기화합니다. (사용자가 Export 설정 값을 따로 정의해놨다면 저장되는 이미지마다 크기가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이를 무시하기 위한 것입니다.)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선택한 아트보드를 복제합니다.
    2. 복제한 아트보드의 Export 설정값을 초기화합니다.
    3. 복제한 아트보드를 삭제합니다.
  4. 이미지를 저장할 경로를 정의합니다.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저장 경로에 사용하기 위해 페이지 이름을 조회합니다.
    2. 저장 경로에 사용하기 위해 아트보드 이름을 조회합니다.


그럼 위의 내용을 코드에 추가해보겠습니다. 역시 이해를 돕기위해 위의 내용을 그대로 주석으로 옮겼습니다.



아직 한 가지 빠진 게 있습니다. 바로 이미지를 저장할 경로를 정의하기 위해 사용자가 경로를 선택하는(파일을 저장할 때 파인더에서 폴더를 선택하는) 과정입니다.


완성된 코드입니다.



완성된 플러그인 패키지는 여기에서 내려받을 수 있습니다. 이미지 저장 경로 선택 및 호출과 Export 부분의 코드는 Quick Export를 참고했습니다.



스케치 플러그인 개발을 통해 얻은 것


안타깝게도 글을 쓰기 시작했던 시점과 달리, 지금은 스티비 팀의 개발 프로세스가 바뀌었고, 화면기획서를 만들고 있지 않고, 스케치로 작업한 모든 UI/GUI 관련 산출물은 제플린(Zeplin) 또는 인비전 인스펙트(Invision Inspect)로 Export 해서 확인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번에 만든 플러그인은 이제 쓸 일이 없어졌습니다 (누군가에겐 쓸모가 있었으면 하지만 애초에 나 말고 누가 쓸까 하는 마음이었기 때문에 기대는 하지 않습니다.)


그럼에도 의미가 있었던 건, 코드에 대한 거부감을 줄일 수 있었다는 것입니다.


간단하게나마 스케치 플러그인을 개발해보면서 코드를 구성하는 논리적인 사고의 과정을 경험해볼 수 있었습니다.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아이디어를 “문장의 나열"이 아닌 “논리적인 구조"로 만들어본다면, 개발자와의 커뮤니케이션이 한층 수월해지지 않을까요?


꼭 스케치 플러그인일 필요는 없습니다. 비개발자가 코딩을 비교적 쉽게 경험해볼 수 있는 다양한 도구가 존재합니다. 프레이머(Framer)도 그중 하나입니다. 자신의 필요에 맞게 - 화면기획서를 만들기 위해 스케치를 사용하면서 느꼈던 불편함에서 출발했던 이 글처럼 - 선택하면 됩니다. 일단 시작해보세요!



참고

The Beginner’s Guide to Writing Sketch Plugins Part 2 — User Notifications

Sketch Developer Reference

Quick Export


작성: 임호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