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hought for the day: Who should take responsibility for the products we consume?  Brands, factories, agents, consumers, everyone?

In Europe, an interesting trend is emerging in the fashion industry, where responsibility starts with the brand.



http://www.fairwear.org/


By joining the Fair Wear Foundation (FWF), an international verification initiative, brands are required to work towards continuously improving labor conditions in the garment industry.



Their codes are strict but the rules are simple.  Brands must only work with factories that meet their eight labor standards, which are derived from ILO Conventions and the UN's Declaration on Human Rights.  



If these standards are met, brands are expected to raise the bar even higher.  If they are not, brands should take swift corrective action, or seek out new suppliers; if they do neither, they are eventually disbarred. 



If brands are stepping up, how can we as consumers do the same?  My advice is simple: be demanding - investigate how companies manage their social responsibility, and vote with your wallet.  If your favorite companies aren't already weaving good causes into the fabric of their brand, they soon will.

Share if you care, comment if you have your own ideas on the subject.  Thank you!


More info on FWF:



 





Posted by slowalk

적절한 절차와 국민의 알권리와 참여를 원하는 시민들에게 물대포를 쏘는 정부. 출퇴근길에 깔린 전경들을 보고 왜 요즘 이렇게 경찰들이 거리에 많나고 물어보는 외국인 친구들에게 뭐라 설명할 말이 없습니다. 한류니 인터넷 강국이니 코리아를 선진국이라고 생각하는 외국인들에게는 시민들이 추운 겨울날 물대포 맞아가며 정부를 향해 지탄하는 모습이 이해할 수 없는 이상한 현상이기 때문입니다. 아무리 FTA 독소조항을 설명해도 외국인 친구들은, 그럼 다시 하면 되지 않느냐... 라고 되묻습니다. 도대체 왜 저렇게 까지 해야할까. 너무 오버하는거 아니야... 이렇게 생각합니다.

 

 

 

 

(사진출처: 오마이뉴스)

 

 

'날치기든 폭력이든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통과만 시키면 승리다! 그 이후에 생기는 일들은 무력으로 진압하고 시간이 지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이 잠잠해 질 것이다. 우리의 목적은 승리!' 아마 이것이 이번 FTA 비준안을 통과시킨 의원들의 아젠다였지 않나 싶습니다.

 

 

 

 

(사진출처: 노컷뉴스)

 

 

정부 정책의 핵심 이해관계자는 국민입니다. FTA의 핵심 이해관계자는 국민입니다. 이번 FTA 날치기 통과는 국회의원이 스스로를 결정권자라고 착각하고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적절하고 충분한 단계를 거치지 않은 데에 문제가 있습니다. 더구나 그 이후에 벌어지는 집회 등에서 나오는 의견들을 물대포 대응을 통해 진압하고 있습니다.

 

 

이해관계자 파악과 참여는 유럽연합의 모든 프로젝트 관리의 기본으로 규정되어 있으며, 어카운트어빌리티 (AccountAbility) 글로벌 지속가능성 표준의 원칙중 가장 근본이 되는 포괄성의 원칙에 해당합니다. 이해관계자는 한 조직의 운영에 있어 영향을 주거나 받는 모든 대상을 뜻합니다. 정부, 기업, 시민단체 어떤 조직이든 사업의 계획에 있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이 바로 그 사업에 영향을 주고 받는 모든 대상, 즉 이해관계자를 파악하고 의사결정에 최대한 참여시킬 것을 명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우선순위에 있는 핵심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하여 전략을 결정하는 것은 포괄성의 원칙을 준수하기 위한 가장 중요한 요소입니다. 

 

 

 

 

 


유럽연합의 FTA, 계획, 비준에서 이후평가단계까지 시민사회의 참여 


이해관계자의 참여를 중요시하는 유럽에서는 FTA가 어떻게 협상되고 통과되는지 한번 찾아보았습니다.

 

 

(위) 시민단체와의 FTA 대화 - 보기만 해도 훈훈합니다. 유럽위원회는 유럽의 모든 시민사회와의 참여를 바탕으로 투명하고 설명의 의무를 다하는 정책을 목표로 한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미팅도 있고 세미나도 보입니다.

 

 

(위) 유럽 위원회는 시민사회와의 정기적 미팅을 통해서 유럽의 무역 정책을 논의한다고 하네요. 어떤 대화가 진행되고 있는지 미팅 리스트가 나와있습니다. 2011년 12월 6일자에 메르코수르 (브라질,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파라과이 남미 4개국으로 구성된 경제공동체로 남미공동시장임)와의 FTA관련 시민사회와의 미팅이 있어서 세부사항을 확인해봤습니다. 

 

 

(위) 12월 6일 오후 2시반에서 4시, 브뤼셀 Charlemagne 빌딩, Jean Dureaux 룸에서 미팅이 있네요. 시민단체 멤버는 누구든 등록해서 참여할 수 있습니다. 저도 유럽에 있었으면 시민단체 이름 빌려서 한번 가보고 싶네요. 현재까지 메르코수르와의 FTA 협상 상황을 업데이트 받고 논의할 수 있는 자리라고 합니다. 궁금합니다...교양있고 선진의식을 가진 사람들은 어떻게 논의를 하는지. 유럽연합은 시민단체를 향해 물대포 준비하고 있진 않겠죠.

 

 

(위) 다른 미팅 리스트도 슬쩍 봤습니다. EU-중국을 비롯해서 여러 무역 정책에 대한 리뷰와 협상 과정에 대한 미팅들이 나열되어 있습니다. 시민과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각종 노동 조합, 시민단체들이 무역정책의 핵심 이해관계자라는 것을 인식하고 적극적으로 그 목소리를 수렴하고 있습니다. 더 적극적으로 시민단체들의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해서 안내책자도 발행하고 있습니다. (아래)

  

 

(위) 시민단체 참여를 위한 안내북에는 어떤 단체가 어떻게 참여할 수 있는지 알리고 있습니다. '사회, 개발 및 환경 NGO' '연구기관 및 대학기관', '무역 조합, 무역업 협회 또는 노동단체', '상공회의소, 소비자 협회 또는 기업인 협회' 등이 지금까지 참여한 시민단체라고 하네요. 즉, 누구나 참여가능하다는 뜻인것 같습니다. 참여하는 방법도 등록하는 방법부터 단계부터 설명하고 있고, 중요한 점은 미팅 참가로 드는 여행경비도 유럽위원회에서 지원하는 점입니다!

 

시민단체와의 대화는 여러 방식으로 진행되는데,위원장과의 만남, 무역 이슈에 대한 일반적 미팅, 상생의 무역 협상을 위한 미팅, 지속가능성 영향 평가 미팅, 그리고 시민사회와의 대화 세미나 등이 있습니다.

 


 

 

 

EU-Korea FTA에서 시민사회 참여와 투명성 


올해부터 발효된 EU-Korea FTA 관련해서는 어떤 시민사회와의 참여과정이 있었는지 확인해봤습니다. 생각대로 여러번에 걸친 미팅이 있었고, 회의록은 모두 인터넷상에 공개되어 있습니다 

(검색 키워드: civil society korea http://trade.ec.europa.eu/doclib/cfm/doclib_results.cfm?key=civil%20society%20korea&opt=2&dis=20&lan=all&ty=&sta=1&en=20&page=1&year1=&year2=&sector=all&country=all&langId=en).

 

일반적으로 무역정책의 협상과정에는 무역지속성영향평가 (Sustainability Impact Assessment: SIAs)라는 것이 포함됩니다. SIAs는 두 나라간의 무역 협정이 가져올 경제, 환경, 사회적 영향을 파악하고 평가하는 툴로써, SIAs에서 중요한 과정은 시민사회 단체의 참여에 있습니다. 유럽위원회는 한국과의 FTA에서 올 무역지속성영향평가에도 시민사회를 적극적으로 참여시키고 그들의 의견을 수렴하였으며, 그 과정과 결과를 아래의 문서와 같이 모두 공개하고 있습니다.

 

 

 


 


  

(위) 이 미팅에 참가한 시민단체의 리스트가 나와있습니다. 회의록에는 참가한 시민단체들의 우려사항과 질문, 그리고 그에대한 정부측 또는 해당 책임자의 답변까지 공개하고 있습니다.

 


구체적이고 적극적인 시민참여  


여기에서 끝이 아닙니다. 일반 대중을 대상으로 한 참여의 창구도 열어두었습니다. (아래)

이건 정말 누.구.나. 참여가능입니다.

 

 

 

 

(위) 아... 시민들에게 정말 많은 의견을 구하고 있네요!!

 

 

 

 

 

한국의 무역협상 과정에서 시민 참여

 

우리나라 FTA 관련 사이트에 들어가봤습니다. 외교통상부 자유무역협정 사이트입니다. 

 


FTA 협상 과정에 시민단체나 시민이 참여할 수 있는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참여마당'이라는 메뉴 탭이 보입니다.



의견제출 형식이 있네요. 기관 또는 개인이 의견을 보낼 수 있습니다. 파일도 보낼 수 있구요. 


그런데 궁금한 점은 과연 제 의견을 보내면 누가 읽나요? 그 의견은 어떻게 FTA 협상과정에 수렴이 되나요? 실명인증 버튼이 있는데, 제가 실명으로 의견을 보내면 받으시는 분 (누군지 절대 알수없는) 분께서 노여워하실까 갑자기 무서워지는군요...진정한 한방향 커뮤니케이션의 일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한방향 커뮤니케이션은 참여라고 보기가 힘들죠. 안타깝게도 이 부분이 찾을 수 있는 참여 채널의 전부인 듯 합니다.



그냥 있어도 추운 날씨에 물대포 맞으며 소리쳐도 들어가지 않는 시민의 목소리.  외교통상부에서 의미하는 참여마당은 무엇인지, 과연 참여를 통한 정책수립이 무엇인지 한번 생각해 보면 좋을 듯 싶습니다. 


(이미지출처 | 연합뉴스, 노컷뉴스, EC Trade, 외교통상부 자유무역협정)

 

written by Kate Suh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

 

구글, '나는 모든 것을 가지고 있다!'

위키피디아, '나는 모든 것을 알고 있다!'

페이스 북, '나는 모두를 알고 있다!'

인터넷. '내가 없으면 너네는 아무것도 아니야!'

전기, '그래 계속 떠들어라 얘들아...' 


 

 

 

위와 같은 우스개 소리가 있다고 하죠? 정말이지 이제는 어떤 정보라도 인터넷으로 찾지 못하는 것이 없습니다. 하물며 예전에는 길을 찾을 때에도 지나가던 행인에게 물어보던 것을 요즘에는 스마트폰과 주소만 있으면 어디든 찾을 수 있습니다. 정보가 넘치는 세상에서 똑똑하다는 의미는 더이상 머리속에 많은 것을 담고있다는 것보다 얼마나 빠르고 정확하게 원하는 정보를 찾는가를 의미하지 않나 싶습니다.

 

오늘 이렇게 인터넷 시대의 정보검색에 대한 이야기를 꺼낸 이유는, 우리에게 공개되어 있는 정보에 대해  조금 비판적으로 보기 위해서 입니다. 정보 그자체(컨텐츠) 보다는 정보를 표현하는 방법에 대해서 이야기 할까 합니다.

 

정부기관의 행정 정보는 공개가 의무이죠. 당연한 국민의 권리입니다. 정부기관 뿐만 아니라 이제는 기업들도 정보공개에 대한 압력이 증가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라는 의미에는 Accountability, 설명책임이라는 개념도 포함됩니다. 많은 기업들이 CSR 또는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간하고 있으며, 여기에 기업의 운영에 있어 경제, 환경, 사회적 영향과 성과들을 표시하고 사회의 이해관계자들과 커뮤니케이션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여기서 주의 할 점은 바로, 이렇게 공개된 정보의 표현 또는 표시방식입니다. 컨텐츠를 어떻게 표현하느냐를 조정하므로써 국민의 정보접근성이 통제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행정정보는 내용이 쉽진 않습니다. 아무리 공개를 하더라도 어떻게 공개하느냐에 따라, 그 정보를 이해하고 소화하는 데 의도하지 않은 접근 차별이 생길 수 있는 것입니다.

 

 

런던시는 기업의 CSR 보고서처럼 행정 운영에 대한 각종 보고서를 발간하고 있습니다.

 

  

 

(위) 런던 시장의 문화사업 전략에 대한 보고서 표지입니다. 깔끔하죠.

 

(아래) 도표와 그림들을 이용하여 런던시가 실행하거나 계획하고 있는 시정을 누구나 이해하기 쉽게 보고서 형태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아래) 정책이 무엇이고, 어떤 활동들이 포함되며, 언제까지 목표로 하는지, 그리고 책임자는 누구인지도 명확하고 알기쉽게 공개하고 있습니다. 

 

 

 

 

(아래) 각각의 사업에 대한 예산과 책임자, 목적과 목표들도 간략하지만 명확하게 쓰여있습니다.

 

 

 

 

(아래) 전체 시정의 전략과 목표를 이렇게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도표도 제공합니다.

 

 

 

 

(아래) 시 전체의 예산이 어떻게 들어와서 어디에 쓰였는지도 알기 쉽게 표현했습니다.

 

 

 

 

 

 

서울시는 어떨까요?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서울시의 전략과 거기에서 파생된 사업들, 사업에 대한 성과 지표, 책임자를 한눈에 볼수 있는 보고서 찾기를 시작했습니다. 2010 회계연도 지방재정 공시 보고서를 찾았습니다. (아래)  뭐가 뭔지 잘 모르겠네요. 제가 숫자에 약해서...

 

 

  

 

(아래) 행정정보공개 메뉴에 들어가 봤습니다.

 

 

 

 

 

 (아래) 업무추진비 집행내역이 제일 많아서 그중에 제일 위에 있는 문서를 오픈해 봤습니다. 

 

 

 

 

경조사 경조금, 접대용 음료 구입, 현금인지 카드인지...이게 정보공개...so what...이런 (그닥 찾지 않아도 상관없을) 정보에 대한 접근도는 상당히 높군요. 시간낭비...

 

 

결국 서울시의 전체적인 전략과 전략에서 나오는 활동들, 언제까지 하는지, 얼마를 어떻게 쓰는지, 누구의 책임인지. 이러한 가장 단순하고 서울시민이면 누구나 한번쯤은 궁금해할 생각되는 정보를 쉽게 찾기는 어려웠습니다. 아마 분명 어딘가에 공개는 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정보공개 통합검색' 사이트가 따로 구축이 되어있는 걸 보면 확실합니다. 정복 공개 통합검색 사이트로 연결됩니다.

 

 

(아래) 정보공개 통합검색, 첫 페이지는 구글처럼 검색바네요. 검색어를 넣어야 되지요. 행정용어를 모르면 검색 안됩니다. 저는 제가 뭘 찾는지 검색어를 몰라서 결국 실패입니다.

 

 

 

 

이제는 너무 많은 정보를 두서없이 늘어놓는 것이 아니라, 전달하려고 하는 대상에게 알맞은 언어와 표현으로 꼭 필요한 정보를 찾기쉽고 보기쉽게 제공하는 것이 정보 공개의 참의미가 되지 않나 싶습니다. 현재 서울시 홈페이지는 너무 많은 정보들이 공개되어, 잘 모르는 사람들에게는 무엇이 중요한지 어디서 필요한 정보를 찾아야 막막합니다.

 

 

시민소통형 서울시,  

서울시민들과의 진정한 소통을 위해 행정에 전문적 지식이 없더라도 '누구나', '찾기 쉽고, 보기도 쉽고 이해하기도 쉬운', '꼭 필요한 정보만을 요약한' 보고서를 발간해 제공하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 written by Kate Suh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