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을 집에 홀로 두고 미안한 마음으로 여행을 가는 사람들 속에서, 반려동물과 함께 여행이나 캠핑 등 야외생활을 함께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도심에 사는 반려동물이 드넓은 자연 속에서 산과 들을 뛰노는 모습은, '자연에서 사는 것이 더 자연스럽구나' 하는 생각이 들만큼 반려동물이 너무나도 즐거워 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오늘은 함께 대자연을 즐기며, 그 속에서 더욱 사랑스럽게 빛나는 울프의 모습을 소개합니다. 캘리포니아에 사는 존은 유기견 보호소에서 새하얀 허스키, 울프를 만났습니다. 허스키이지만 백구와 똑 닮은 모습이라 더 정감 가는데요. 지난 3년 동안, 존은 울프와 함께 미국 곳곳을 여행하며 사진을 찍고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Red Rock Canyon State Park, 캘리포니아


Bryce Canyon, 유타


존은 울프와 함께 미국의 국립공원을 다니며 울프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습니다. 일반인도 쉽게 가지 못하는 높은 절벽, 드넓은 평야, 흰눈이 쌓인 숲, 맑고 투명한 호수는 울프가 신나게 뛰노는 놀이터입니다. 

 


Eldorado National Forest, 캘리포니아

울프는 높은 바위도, 깎아지르는 절벽도 무서워하는 기색이 없습니다.

 


Grand Tetons, 와이오밍


어쩌면 존은 울프가 언제나 돌아온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자연속에서 맘껏 뛰놀수 있도록 도와주고, 울프 역시 존이 자신을 기다린다는 것을 알고 자연속에 더 깊숙히 몸을 맡기는지도 모르겠습니다. 



Angeles National Forest, 캘리포니아



Salton Sea, 캘리포니아



Zion National Park, 유타


울프는 혼자 찍힌 사진보다 유독 존의 곁에 있을 때 웃는 얼굴을 보여주는데요. 

아무리 가파른 길도 존과 함께 즐겁게 오르내립니다.



Idyll wild, 캘리포니아


경외로운 대자연을 자신의 반려동물인 울프와 만끽하며 울프가 자연을 즐기는 모습을 포착하는 존. 존과 함께 대자연을 즐기는 행복한 울프의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요. 한 때는 유기되었던 반려동물이 새로운 주인과 함께 오랜 시간을 서로 믿고 사랑하며 보냈기 때문에 느끼는 안정감이 아닐까 싶습니다. 


주인과 한시도 떨어져있기 싫어하는 반려동물. 주인이 없는 사이 집이 떠나갈 듯 울부짖거나, 집안을 온통 난장판으로 만드는 행동은 강아지가 주인과 떨어졌을때 불안감을 표현하는 방법들 이라고 하는데요. 존과 울프처럼 대자연의 품에 데려갈 순 없겠지만, 주인만 기다리며 하루를 보낸 반려동물에게 '이 세상 누구보다 널 더 사랑한다'고 힘껏 안아주며 함께 시간을 보내는 것은 어떨까요? 


출처 John & Wolf 홈페이지 John & Wolf 인스타그램

by. 사슴발자국




Posted by slowalk

지난 달, 특별한 고양이 ‘허니 비 (Honey Bee)’를 소개해 드렸는데요, 앞이 보이지 않는 장애에도 불구하고, 하이킹을 하며 자연을 만끽하던 허니 비의 귀여운 모습이 기억나네요. 오늘은 허니 비와 비슷한 사연을 가진 강아지 친구 ‘더비 (Derby)’를 소개합니다. 

 




 

미국 뉴햄프셔주 힐스버그에 살고있는 더비는 태어날 때 부터 앞쪽 두 발에 장애를 가지고 태어났습니다. 이 때문에 늘 걷기가 어려웠죠. 더비는 간신히 걸을 수는 있었지만 자주 넘어지기 일쑤였습니다. 

 

 

 

 


 

이러한 장애로 인해, 더비는 주인에게 버림 받았고 심지어 안락사 위기까지 처해지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다행히 지난 4월 Peace and Paws라는 유기견 보호 단체를 만나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두 발이 불편했던 더비는 자랄 수록 몸을 가누기가 더 힘들어졌습니다. 뛰어다니는 것은 물론 자유롭게 걷기 조차 불편해졌죠. 그러던 어느 날 더비에게 특별한 기회가 찾아왔습니다. 더비의 소식을 들은 매사추세츠의 한 3D 프린트 회사가 의족을 제작해 주기로 한 것 입니다.

 

 


 

그들은 CT 촬영을 통해 더비의 다리 상태를 면밀히 분석하였습니다. 그리고 다리 상태에 맞춰 더비의 움직임을 도와줄 기기를 설계하였습니다. 

 

 

 

 

마침내 지난 8월, 루프 모양의 점핑슈즈(Jumping Shoes)와 비슷한 더비의 새로운 다리가 도착하였습니다. 더비에게 맞춰 만들어진 의족은 더비가 자람에 따라 크기를 조정할 수 있게 제작되었다고 합니다.

 

 


 

3D 프린터로 만들어진 다리와 함께, 번개처럼 달려나가는 더비의 모습이 보이시나요? 이제 더비는 이 의족을 착용하고 마음껏 뛰고, 걸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자유로워진 두 발을 이용해 달려나가는 더비, 그 얼굴에 흥분과 긴장의 모습을 느낄 수 있습니다. 더불어 더비와 함께 하였던 보호소 직원 분의 얼굴에도 기쁨과 희열이 느껴지네요.

 

 

 

 

기술의 발전으로 세상에 장애를 가진 수 많은 존재 들을 도울 수 있게 되어 기쁜 마음입니다. 특별히 더비와 같이 장애를 가진 동물들에게 좀 더 나은 생활과 세상을 선물할 수 있는 기회는 정말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비는 현재 새로운 주인을 만나 제 2의 삶을 이어가고 있다고 합니다. 이제는 친구 강아지들과도 즐겁게 어울리고, 매일 새 주인과 함께 2~3마일 정도를 산책하며 뛰고 있다고 하는데요, 새로운 삶을 살게 된 더비의 의지를 함께 응원합니다.

 

 

자료출처: Youtube, boredpanda

 

 

 

by 달팽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택시나 버스를 타고 이동할 때 핸드폰을 두고 내린 적 많으신가요? 운이 좋으면 다시 뛰어가서 차를 잡아 찾을 수 있는데요, 만약 비행기에서 물건을 두고 내렸다면 어떻게 찾아야 할까요? 아마도 대중교통보다는 물건을 찾는 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릴 테죠. 네덜란드 항공사 KLM에서는 기발한 방법으로 물건을 찾아준다고 합니다. 명탐정 아니 명탐견(?) 셜록을 소개합니다.





비글인 셜록은 KLM 항공사가 새롭게 선보이는 분실물 서비스팀(KLM Lost & Found service)의 홍보 영상에 나와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탑승객들이 놓고 내린 물건의 냄새를 맡고 찾아가서 주인에게 돌려주는 역할을 하는데요, 홍보 영상은 23일 유튜브에 공개된 뒤 8백만 건이 넘는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셜록이 물건을 찾아준 주인들은 얼굴에서 행복한 표정을 숨길 수 없습니다. 멀리서부터 귀를 펄럭이며 뛰어오는 셜록을 보면 누구나 미소를 짓게 될 것 같습니다. 





동영상이 공개되자마자 사람들은 셜록이 진짜인지 아닌지를 놓고 의문을 제기했었는데요, 동영상을 만든 담당자와 항공사 관계자 말에 따르면 셜록은 분실물 서비스에 대한 상징과 같은 것으로 비디오 촬영에만 참여한 게 맞다고 하네요. 하지만 가까운 미래 셜록의 활약을 실제로 볼 수도 있을지도 모른다고 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는 셜록과 같이 사람들에게 웃음 선사해주는 특별한 개가 실제로 있습니다. 바로 국내 최초 사회복지견 '기르미'입니다. 기르미는 6월 초까지만 해도 성북구 주택가를 떠돌던 유기견이었는데요, 주민센터에서 잠깐 보호하고 있는 동안 사람들에게 애교도 피우고 재롱도 떨어 호응이 좋았다고 합니다. 



이미지출처 : KBS News



기르미는 일주일에 3~4번 사회복지사를 따라 홀로 사는 노인들을 찾아서 웃음 주는 역할을 합니다. 나머지 시간에는 주민센터에서 민원인들을 맞이하는데요, 기르미 덕분에 주민센터를 찾는 사람들도 많아졌다고 합니다. 특히 맞벌이 부모를 둔 아이들에게는 기르미가 소중한 친구가 되어주고 있습니다. 



이미지출처 : KBS News



기르미는 다른 공무원들과 똑같이 근무하며, 웃음치료 보조강사 역할도 하고 있습니다. 얼마 전에는 이런 공을 인정받아 명예 공무원으로 임명되었다고 하네요. 유기견이었다가 이제는 공무견이 된 기르미,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해봅니다. :-)



출처 : designtaxi, KBS News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해가 갈수록 거리를 배회하는 유기견의 수가 늘고 있다고 합니다. 유기견보호소는 언제나 상처입은 동물들로 가득하다고 하는군요. 소중한 생명들을 무책임하게 길거리로 내몰고 있는 우리 사회의 모습에 가슴이 아파옵니다. 열악한 환경에서 저마다의 사연을 간직하며 살아가고 있는 가여운 유기견들… 오늘은 유기견들의 구조 전과 후의 모습을 조사하여 여러분께 보여드리려고 합니다. 처음엔 더럽고, 사나운 모습이었지만 사랑과 관심으로 훈훈한 모습으로 변신한 6마리의 매력 넘치는 유기견들의 모습을 함께 볼까요?  




Rasta(라스타)


라스타는 캐나다의 몬트리올(Montrea) 거리에서 발견되었습니다. 처음 발견 되었을 때 그는 개라고 말할 수 없을 정도로 괴상한 모습을 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멋대로 자라나 뒤엉킨 더러운 털, 사람들을 믿지 못해 두려움으로 가득한 사나운 모습…. 그는 더 이상 사람들과 함께 생활할 수 없을 것만 같았습니다. 하지만 구조된 후에 그는 몰라보게 달라졌습니다. 단정하게 정리된 털과 생기를 찾은 까만 눈망울로 변신한 라스타의 모습이 기특하지 않나요?




Miley(마일리)


마일리(Miley)는 쓰레기 더미 위에서 발견되었습니다. 피부병을 앓고 있었던 그녀는 온 몸을 뒤덮은 상처로 고통스러워 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구조된 후 그녀의 삶은 180도로 달라졌다고 합니다. 새로운 주인에게서  듬뿍 받아  몰라볼 정도로 건강해진 마일리... 하얗고 부드러운 털, 온화한 표정에서 행복한 생활을 엿볼 수 있네요.




Iggy(이기)


이기는 멕시코에서 발견되었습니다. 극심한 눈병을 앓으며 버려져 있던 이기의 이야기를 한 사람이 페이스북에 공개했고, 이 소식을 접한 많은 사람들의 관심 어린 지원으로 그는 곧 구출 됩니다. 미국으로 옮겨져 상처를 치료 받은 그는 결국 한쪽 눈을 잃게 되었지만, 마음이 따듯한 주인을 만나 새로운 삶을 찾게 되었다고 합니다. 건강한 모습으로 다른 개들과 어울려 장난치고, 뛰어다니는 그의 모습에 안도의 마음이 듭니다.  

   


지금까지는 해외 유기견들의 사연을 소개해 드렸는데요, 한국에도 이와같은 사연들이 많이 있다고 합니다. 이제부터는 한국 동물보호시민단체인 '카라'에서 소개하고 있는 유기견들의 사연을 이야기해 보려고 합니다. 




오바마


어디서 다쳤는지 뒷다리를 가누지 못하는 가여운 오바마. 그는 발견 당시 척추를 심하게 다쳐 배설을 관장하는 신경에 문제가 있다는 판정을 받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구조된 후로는 건강이 많이 회복되어  불편한 뒷다리로 산책도 곧잘 하고, 달리기도 하며 혼자 계단을 오르내리기도 한다고 합니다.    




시지


유기견 보호소는 극심한 스트레스에  노출되어 있는 개들로 싸움이 끊이질 않습니다. 시지는 그 싸움에서 희생된 아이들 중 하나인데요, 구출되던 날 그녀는 지독한 상처로 고통스러워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놀란 마음이 컸는지 신음 소리도 내지 못했다고 하네요. 충격에 휩싸여 한동안 움직이지도 못했다는 가여운 시지... 그녀는 여전히 두려움으로 가득한 눈망울을 하고 있지만, 사람들의 보살핌과 치료로 다시 건강해 졌다고 합니다. 윤기 나는 건강한 갈색의 털로 매력적인 모습을 되찾은 시지의 모습이 참 사랑스럽네요.






꽁돌


올해로 5살이 되는 꽁돌이는 주인에게서 두 번이나 버림받았다고 합니다. 빈 집에서 발견되어 다시 유기견 센터로 돌아오던날, 꽁돌이는 덥수룩하고 지저분한 털에 상처입은 가여운 표정을 하고 있었습니다. 이기적인 사람들에게 두 번이나 상처받았지만 여전히 사람들을 미워하지 않는다는 꽁돌이... 유기견 센터로 돌아온 이후 꽁돌이는 특유의 친화력과 애교만점인 성격으로 사람들을 녹인다고 합니다. 짙은 회색의 매력적인 점박이 무늬로 변신한 꽁돌이의 모습이 너무 사랑스럽지 않나요?



유기견들의 변신을 어떻게 보셨나요? 사람들의 사랑과 관심으로 멋지게 변하는 그들의 모습을 보니, 부끄러운 생각이 드는군요. 우리들의 욕심과 무책임함에 상처 입은 유기견들... 그들에게 조그만 관심을 가진다면 사랑 받아야 마땅한 소중한 생명들이 의미 없이 거리를 배회하게 되는 마음 아픈 일이 조금은 줄게 되지 않을까요? ;-)   




출처: 카라, boredpanda





by 고슴도치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올해 9살이 되는 필리핀 소년 켄은 유기견 보호소의 개들 중 20~30% 만이 다시 주인을 만나게 되며, 나머지는 안락사 당한다는 소식을 접하게 됩니다. 사랑 받지 못하고 버려지는 유기견들이 가여웠던 그는 유기견들을 위한 보금자리를 직접 만들어야겠다고 결심합니다.





켄의 아버지는 유기견들을 돌보는 일이 결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주었지만, 그는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켄은 자신의 집 차고 한켠에 유기견들을 위한 작은 쉼터를 만들고, 해피 애니멀스 클럽(Happy Animals Club)이라고 이름 짓습니다.





병들고, 굶주린 유기견들을 돌보는 일은 생각보다 많은 돈이 필요한데요, 유기견들을 위한 사료와 약값이 부족했던 그는 유기견들을 돌보는 모습을 촬영하여 자신의 홈페이지에 게시합니다. 어린 소년과 유기견들의 이야기는 곧 온라인을 통해 세계 곳곳에 알려지고, 많은 사람들이 해피 애니멀스 클럽에 필요한 지원금을 기부합니다.





켄의 사랑과 관심, 그리고 기부자들의 도움으로 해피 애니멀스 클럽의 병들고 굶주렸던 유기견들은 건강을 되찾게 되었으며, 털에 윤기가 흐르기 시작했다고하는군요, 뿐만 아니라 인간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유없이 죽어가는 많은 유기견들을 힘 닿는데 까지 구하고 싶어요."



처음에는 허리를 굽혀야만 들어갈 수 있는 작은 공간에서 시작했지만, 계속해서 공간을 넓혀 더 많은 유기견들을 돌보고 싶다고 말하는 켄. 하루에 수만마리의 개들이 길 위에 버려지는 일이 비일비재한 요즈음, 생명의 소중함을 알고, 아낄줄 아는 어린 소년의 이야기는 무책임한 우리들의 모습을 되돌아보게 합니다.



출처: Happy Animals Club



by 고슴도치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반려동물 인구 천만 시대라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반려동물을 단순한 동물로서가 아니라 정말 가족처럼 기르시는 분들을 쉽게 볼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오늘은 가족처럼 지내는 반려동물, 그중에서 특히 강아지들을 위한 소파가 있어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한국의 디자인 스튜디오 min n mun의 '도그 하우스 소파(Dog house Sofa)'입니다. 





도그 하우스 소파는 말 그대로 소파 한켠을 강아지에게 내어주어서 주인과 눈을 맞추며 교감할 수 있도록 해주는 소파입니다. 사실 집에 있는 가구들은 모두 사람을 위한 가구라고 볼 수 있는데요, 그에 반해 도그 하우스 소파는 사람만을 위한 가구가 아닌 강아지와 사람 모두 함께 사용할 수 있는 가구입니다.





강아지를 키우고 있는 분들은 소파에 앉을 때 발 밑으로 쪼르르 달려와 눈을 맞추길 기다리는 강아지를 보신 경험이 많으실텐데요, 이런 때에 도그 하우스 소파가 있다면 강아지들은 기다릴 필요가 없을 것 같네요. ^^





강아지들에게는 '공간'의 의미가 중요하다고 합니다. 자신을 보호하고 안정감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이 있어야 정서적으로 안정이 되기 때문입니다. 작은 공간이긴 하지만 도그 하우스 소파는 그런 강아지들의 욕구를 충족시키기에 충분해 보입니다. 주인과 함께할 수 있는 안전한 공간은 강아지들을 무척 편안하게 만들어 줄 것 같네요.





물푸레 나무와 쿠션으로 만들어진 소파는 때론 작은 테이블로도 활용이 가능하다고 하니 여러모로 실용적인 소파같네요. 





도그 하우스 소파는 사람의 공간을 빌려준다는 것이 아니라 강아지만의 공간을 내어준다는 점에서 의미가 더 크게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물론 강아지들은 함께 눈을 맞추고, 함께 시간을 보내는 것만으로도 무척이나 행복해할 것 같지만 말입니다.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