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는 날 여러분의 기분은 어떤가요? 가끔 내리는 비는 마음을 차분하게 하지만 오랫동안 오는 궂은 비는 마음을 울적하게도 하는데요. 울적한 당신이 웃도록, 비오는 날만 기다리는 스트리트 아트, 레인웍스(Rainworks)를 소개합니다. 





프로젝트를 시작한 페레그린(Peregrine Church)는 비가 많이 오는 시애틀에 삽니다. 대학 마술 동호회장까지 맡으며 사람들을 즐겁게 하는 것을 좋아하는 그는, 사람들에게 미소를 안겨주고자 레인웍스를 시작합니다. 


대부분 사람은 화창한 날에는 기분이 좋습니다. 그러나 구름이 끼고 비가 내리면 기분이 처지기도 하죠. 시애틀은 비가 많이 옵니다. 어차피 마주쳐야 할 궂은 날씨라면 즐겁게 마주치자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리고 다음과 같이 궂은 날씨에도 웃을 수 있는 거리 미술을 만듭니다. 그럼 궂은 날에만 볼 수 있는 미술을 감상해볼까요?








 



레인웍스 작업은 스텐실과 초소수성(물과 친화력이 부족한 성질) 스프레이를 사용합니다. 비가 오면 코팅이 된 부분은 원래 인도 색을 유지하고, 물이 닿은 부분만 어두워집니다.


스프레이는 환경에 해가 되지 않습니다. 자연 분해가 되는 원료를 사용합니다. 코팅은 보통 4~12개월 정도 인도 표면에 유지됩니다. 또한, 표면을 미끄럽게 하지도 않아 보행자에게도 안전합니다.





또 다른 장점은 합법적이라는 것입니다. 평소에는 보이지 않고 비가 올 때만 보이며, 보행자에게 혼돈을 주지 않기 때문입니다. 시애틀 인도 관리 공무원은 상업적 메시지를 담지 않는 한, 레인웍스와 같이 공공장소에 활기를 불어넣는 작업을 지지한다고 합니다.   




페레그린은 프로젝트를 상업적 용도로 사용하지 않을 것이며, 오로지 사람들에게 웃음을 주기 위해 작업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합니다. 비가 많이 오는 환경을 부정적으로만 보지 않고, 그 안에서도 행복해질 수 있는 방법을 찾은 시각이 참 아름답습니다. 여러분도 혹시 힘들거나 마음이 무거운 날을 보내신다면 레인웍스처럼 상황을 다르게 바라보는 것은 어떨까요?


출처: Rainworks, Rainworks 페이스북


by 토종닭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종종 거리를 걷다 벽면을 아름답게 만들기 위한 벽화나 그래피티 작업 많이들 보셨을 겁니다~
오늘은 훨씬 더 친환경적인 방법으로 도시 경관을 아름답게 장식한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살펴볼까합니다~!




여기 'RETHINK'라고 쓰여진 글자가 있네요.








자세히 한번 들여다 볼까요~?













바닥에 떨어진 노란 낙엽을 모아
어떠한 접착제도 쓰지 않고 나무꼬치로 연결해 설치한 작품임을 알 수 있습니다.^^













친환경적인 이 나뭇잎 글씨는 영국의 주요 전력원인 가스와 물이 공급되는
런던의 운하 앞에 설치된 작품으로, 우리가 사용하는 자원의 소비에 관하여
다시 한번 생각해볼 수 있도록 메시지를 던지고 있는 작품이라 할 수 있지요.







다음은 'nourish' 라는 싱그러운 초록 글자인데요, 이 작업은 공공미술가 'anna garforth'와
시인인 'eleanor stevens'의 합작으로 탄생한 친환경 그래피티 작업입니다.









자유로운 글자체는 'stevens'의 핸드드로잉을 바탕으로 하였고,
을 따라 이끼가 자라면서 점점 더 완성되어져 가는 재미있는 형식이지요~














'nourish'라는 단어의 뜻처럼, 점점 자라나는 식물을 보며
우리의 감정, 생각도 무럭무럭 자라나는 것 같습니다.^^






이미지 출처 | designboom.com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추천해주세요. 

보다 많은 사람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길거리 도로변에 위치한 건물이나 주택 입구 주변에는 전기배전함이 있습니다. 
독일의 한 디자인 그룹(rugwind)에서 이 배전함을 활용, 게릴라 벤치를 만들었습니다.






대문 왼편에 전기배전함이 보이지요.





자, 그러면 트위터로
게릴라 벤치에 모여라고 친구들에게 연락을 취합니다.






설치준비 끝.
전기배전함을 활용, 게릴라 벤치를 만들어 놓았기 때문에,
먼저 온 친구가 조립하듯 펼치기만 하면 됩니다.





신문을 읽습니다.





친구들이 다 모였습니다.
카페에서 돈 쓸 필요도 없고....
노상 게릴라 카페.





거리를 돌려다오??
만인을 위한 만인의 벤치





한 번 만들어 볼까요???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최근 독일 베를린 Rosenthaler Platz 광장 사거리에서 이색 이벤트(?)가 열렸습니다.





이벤트가 아니라 게릴라 퍼포먼스(거리 미술).
두 명의 아티스트가 삭막한 도로에 기습적으로 페인트를 뿌렸습니다.





페인트는 천연소재로 만든 수성 페인트.
친환경 페인트라 인체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습니다.
화장품으로 사용하셔도 좋습니다. ^^





한 시민이 일부러 신발을 벗고
자동차 바퀴가 붓이 되어 만들어 낸 화폭 속을 걷고 있네요.






형형 색색, 자동차가 그림도 다 그리고..........









자동차 운전자들과 시민들은 오히려 퍼포먼스를 즐기는 것 같습니다.
작가들이 이 작품을 구상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자동차 회사 BMW에서 신제품을 출시하는 광고를 제작했었지요.
자동차가 만들어 낸 작품(아래 동영상)
BMW를 패러디한 퍼포먼스라고 보시면 좋을 듯 합니다.


<BMW 광고 동영상 보기>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



거리의 예술가(Pete Dungey)
차 씽씽 냅다 달리는 삭막한 아스팔트 길 위에
게릴라 정원을 만들었네요.^^




얼마나 오래 갈까요?





차들이 피해 가면 좋을 터인데





도시 길을 걷다보면
아스팔트를 뚫고 피어 오르는 무수한 생명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광고 게시판에도....


거리의 미술가들은 왜 이런 작업을 할까요?
산업문명으로 파괴된 자연의 경고...

더 늦기 전에 각자의 가슴에 정원을 가꿀 때입니다.
자연과 생명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졌으면 합니다.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