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없는 한밤중. 텅 빈 도심 한켠에서 움직임이 보입니다. 점점 삭막해져가고 녹색을 잊어가는 도시 한복판에 대해 꽃과 농작물을 심어 전쟁아닌 전쟁을 벌이는 사람들의 이야기, 게릴라 가드닝입니다.


게릴라 가드닝(Guerrilla Gardening)은 2004년 리처드 레이놀즈(Richard Reynolds)라는 영국의 청년이 시작해 지금은 전세계 곳곳에서 (한국에서도 많은 활동가들이 꽃을 심고, 황폐해진 공간을 재정비 하는 등 다양한 게릴라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수 많은 게릴라들이 조용한 전쟁을 펼치고 있습니다. 


오늘은 "허락받지 않은 땅에서 펼쳐지는 화려한 공습" 중 10가지 기발한 게릴라 가드닝의 모습을 소개합니다.

1. 쓰레기통에 피어난 꽃_Aulagarden


2. 소화전에 매달린 선인장 


3. 처칠의 잔디 모히칸_Youtube Link

2000년, 런던의웨스트민스트(London, Westminster)에서 수많은 게릴라들이 만든 작품(!)입니다. 


3. 포스터에 심은 식물

토론토_에릭 청, 샌 마틴달(Toronto, Eric Cheung and Sean Martindale)


4. 이끼 그래피티


5. 숨은그림찾기 


6. 신문구독함에서 자라는 뉴스보다 중요한 꽃

토론토, 포스터차일드(Toronto, Posterchild) 


8. 찻주전자 물을 먹금고 나란히 놓인 꽃

페이스북_스트리트 아트 유토피아(Facebook_Street Art Utopia)


9. 흘러넘치는 화분

토론토, 샌 마틴달(Toronto_Sean Martindale)


10. 패인 도로가 곧 정원

The Pothole Gardener는 주변 도로 중 패이고 망가진 부분에 새로운 정원을 꾸미는 게릴라 요원입니다. 이전에 슬로워크에서 도로 한복판에 패인 곳에 꽃를 심었던 게릴라 가드너인데요, 

2012.8.25_회색빛 아스팔트 위의 꽃섬 

게릴라 가드너들은 다들 창의력이 넘쳐나네요! 


5월 1일은 전 세계의 게릴라 가드너들이 참여하는 "게릴라가드닝의 날"입니다. 우리 모두 해바라기를 심어보면 어떨까요?! (페이스북 링크)



출처: guerrilla gardeningposter pocket plantsplanter artthe pothole gardenerpop up city, youtubestreet art utopia




by_사슴발자국

Posted by slowalk








팝아트 (pop) 의 시대는 저물고.











풉 (poop) 아트의 시대가 왔습니다.

풉(poop), 즉.

  을 가리키는 영단어 인데요. 풉아트는 똥을 가지고 하는 예술일까요?

백문이 불여일견 한번 살펴봅시다.







거리위 푸(poo) 돌프는 산타를 기다립니다.  작품명: "푸돌프"









크리스마스날 아침이 밝았습니다.   작품명: " 크리스마스 모닝 "








"탕!!" "탕!!"     작품명: " 법과 질서 "




오늘은 사랑스러운 "발렌타인 데이" 입니다~



풉아트는 말그대로 거리위에 있는 개의 대변을 가지고

조그만 소품을 배치해서 재기발랄한 방법으로 재조명하는 작업이네요.

누가 이런 작업을 어떤 목적으로 하는걸까요?





이 작업을 시작한 뉴욕의 "SPRINKLE BRIGADE" 팀은  세명의 남자로 이루어진 팀입니다.


바로 the stylistthe closer the shepard 가 그 주인공.


작업을 처음시작하게 된 계기가 뭘까요?

이 유쾌한 세명의 친구들은 스타워즈 "시스의 복수"를 보기 위해서 극장에서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사람들이 어떤 조그만 강아지 똥앞에 멈춰서있었던 것을 보았지요.

우리의 유쾌한 the shepard 는 그가 가지고 있던 팝콘을 강아지똥에 부으면서, 그 똥을 꾸미기 시작했습니다. 우연한 그 사건이 바로 이 팀의 풉아트(poopart) 가 탄생하는 순간이었음을, 거기에 있던 그들도 그 때까지는 몰랐다고 하는군요.





당황스러운 해프닝으로 시작된 이 풉아트의 진짜 목적은 강아지똥에 대해서 생각을 하게끔 만드는 것.


이 작업의 의도를 설명하는 재미있는 다큐멘터리 영상입니다.
( 마지막 장면이 가장 인상깊습니다. 거리 위 똥의 실제 주인공은 누구? )




"도시에는 개똥이 너무 많아요. 뉴욕에는 이백만마리의 개가 있어요. 개가 하루에 두번만 똥을 싸도 사백만개
하루에 뉴욕에 쏟아지는 겁니다."



개똥은 개가 스스로 치울 수 없으니까, 개를 데리고 나온 주인들이 책임을 지고 치워야 합니다.
하지만 이것들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경우가 많아서,

오늘의 주인공들은, 사랑스럽고, 유쾌한 방법으로 개똥을 주목하게끔 만드는 풉아트 작업에 착수하게 된 것이지요.








'뉴욕의 거리에 어딜 가든, 모퉁이를 돌아도, 차도 옆에 가도, 집 앞에도, 도서관 앞에도
모두 개똥으로 넘쳐난다.

개똥을 계속 꾸며보자. 어디까지 꾸밀 수 있나.'

한마디로 똥을 소재로 하는 재미있는 농담같은 예술 작업이지요.





한번 본격적으로 감상!









이 작품의 제목은 " NASA "








" 이히히힝~"









"엑스칼리버"








"baja 1000"   ( 멕시코 바하 캘리포니아에서 열리는 장거리 사막레이스, 1000km를 23시간 이내에 주파해야 되는 열악한 조건의 레이스라고 합니다.)

















" 끝나지 않는 여름 "











" 할머니 집 가는길 "













" 더러운 거짓말쟁이 "










" 착한 고양이 "










"검은 리조토"       ( 리조토: 쌀, 양파, 닭고기 등으로 만든 스튜의 일종입니다.)










"룸메이트에게 남기고 온 쪽지"   (조깅하러 갔다가 7시에 돌아올게)












"똥 같은 강도자식"













"수상한 가운데 칸 열차"
















" 곱배기 핫도그 "











"E=mc^2"








"뭔가 잘못되어 가고 있어"










"비트를 즐겨요"











" 앵무조개












"sprinklin ( 개똥 꾸미기 ) 는 쉽습니다."









" 검은 리조또 "











" 비둘기를 위한 "









" 밤에도 우리의 눈을 피할 순 없지 "












 " 보물 사냥꾼 "






이렇게 재미있는 작업을 하는 이 삼인방의 "개똥" 작업은
날로 인기를 얻어서,
유럽순방을 하기에 이르릅니다.








그들이 연 전시에,






숀펜 (영화배우) 도 보이네요.





사람들과 함께 살아가는 애완견. 이 애완견도 사람의 손에 의해 길러지는 만큼,

도시안에서 견공들의 배변활동 흔적에 대해서는  좀 더 주인들이 신경을 써야겠지요.

유쾌하게 메시지를 전달하는 풉아트

개똥예술이었습니다!




출처: http://sprinklebrigade.com/gallery-main.html
Posted by slowalk








사방을 둘러봐도  나무 하나 없는 도시에 살고 있지 않으신가요.

때로는 탁트인 자연이 그립지는 않으신가요.



이런 도시위에 작은 자연을 선사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바로 그린 액티비스트 그룹 ABE 가 그 주인공.
이들의 활동은 예전에 한 번 소개해드린적이 있습니다.

이전글 보러가기- "나뭇잎으로 쓰는 그래피티"



이번에는 바로

도심속에 꾸미는 "게릴라 페트병 정원" 입니다.












방법은 간단합니다.
다 쓰고 남은 플라스틱 우유병의 밑부분을 잘라내고,
그 안에 약간의 흙을 담고, 화초를 심으면 됩니다.








이렇게 만든 페트병화초를, 도시 속, 자연의 숨결이 필요한 곳에
게릴라식으로 부착! 하면 바로 게릴라가든 완성!




이제는 자연을 확장시켜나가는 게릴라 운동이 벌어지는 시대인가요!

자연을 경험하는 순간을 늘리는것도 이제는 능동적으로 요구하고 나서야 할 시대가 오는 것 같습니다.

오늘부터, 다 먹은 우유통 버리지말고, 그 위에 작은 화초를 심어서, 도시속 그린 게릴라가 되어보는 것은 어때요?




출처: http://www.crosshatchling.co.uk/





Posted by slowalk








어느부터인가 공공장소에서 CCTV가 없는 곳을 찾기가 더 어렵게 되었습니다.


( 사진출처: http://blog.naver.com/shinsuper?Redirect=Log&logNo=50003649630 )


CCTV는 범죄예방의 측면, 중대한 사건사고 발생시, 증거자료가 된다는 점에서
그 효용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역으로 개인의 사생활이 침해되는 것이 아닌가 하는 반대의견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 역시,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설치되는 것이지, 개인의 사생활을 의도적으로 훔쳐보기 위한 것이 아니라는 의견앞에 힘을 발휘하지 못합니다.

하지만 역시 CCTV의 존재는 그 존재 만으로 뜨거운 감자가 될 만한 여지를 가지고 있습니다.
인권과 프라이버시가 중시되고 있다는 생각과는 반대로, 현대 문명에 의해서 사생활이 침해된다는 모순을 보여줍니다. 보호라는 대의명분을 가지고 있지만, CCTV의 존재는 권력구도를 교모하게 변화시키고 그것을 묵시적으로 강요하고 당연시하게 만드는 아이콘이 될 수 있지요.

물론 CCTV를 철거하자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우리의 생활이 관찰되고 있는 그 상황에 대한 인식만큼은 하고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무엇인가 안정감을 느끼기 위해서, 자신의 생활을 노출해야 하는 것을 감수해야 하는 그 상황을 말이지요.
안전을 위해서는 개인의 프라이버시를 어느정도 버려야 하는 상황속에 우리는 놓여져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을 인식시키기 위해서,
오늘도 활동예술가들이 팔을 벗고 CCTV앞에 나섰습니다.


독일의 예술가 Tomas Heyse의 사진,설치 작업입니다.


간단합니다. 그냥 CCTV에 무언가를 끼워놓았군요. 그리고 그 설치를 찍은 사진입니다.
시사하는 바가 있네요.






독일 베를린의 Sweza의 작업을 볼까요?
얼굴에 쓴 모자이크 가면이 의미심장합니다.-


무언가를 슥슥 벽에 부착하고 있네요.


이번엔 글루건 등장!~




아 QR 코드가 적힌 현판을 손에 쥐고 있네요.

QR코드란 한마디로 바코드와 같은 개념이라고 볼 수 있는데요~ 종래에 많이 쓰이던 바코드의 용량보다 더 많은 정보를 담을 수가 있습니다. 기존의 횡으로만 읽을 수 있던 1차원의 바코드가, 종횡으로 확장되면서 2차원으로 확장되는 것이지요.
저 QR 코드에는 어떤 정보가 적혀있을까요?




풀을 양껏 발라서.






벽 위에 은근슬쩍 붙여줍니다.



하나만 붙이는게 아니라.
여러개를 붙일겁니다. 오늘은~



은근슬쩍, CCTV가 바라보이는 곳에 척~!




QR코드는 카메라가 달려있는 폰으로 해독 가능합니다.
아직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일부 스마트폰만 QR코드를 해독가능하지만, 일본만 하더라도 거의 모든 폰이 QR코드를 읽어낼 수 있다고 하네요.

QR에는 어떤 정보가 수록되어있을까요?


QR코드를 해독해보니 이렇게 적혀있습니다.

" 부디 웃어주시겠어요? 당신은 지금 촬영당하고 있으니까요." (please smile? you're being filmed.)



저 위의 글씨가 벽에 그대로 붙여져 있는 것보다.
QR의 해독과정을 거치면서
전달되는게, 효과가 클 것 같습니다.

보통, QR을 해독하는 동안, 어떤 메시지가 적혀있을지, 기대하게 되잖아요. 그러다가 저 멘트가 뜨는 순간, 정신이 번쩍 들겠는데요.



CCTV가 어디있는거지?
저기 위에 달려있군요.



예술가들의 도시위에 남기는 작은 흔적들이,
우리를 둘러싼 감시의 환경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해볼 기회를 주네요.
여러분도 지금 이 순간, 주변에 CCTV는 없는지 한번 살펴보세요~

출처: http://sweza.com/
        http://thomas-heyse.de/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추천해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