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개의 광고가 있습니다. 얼핏 보면 같은 광고 같아 보이지만, 완전히 다른 광고입니다. 왼쪽의 'Friends'라고 적힌 것은 페이스북의 광고이고 오른쪽의 'No friends'라고 적힌 것은 영국의 비영리단체인 age UK의 광고입니다. 같은 형식을 사용했지만 전혀 다른 메시지를 전달하는 두 개의 광고, 어떻게 만들어졌을까요?




1. 페이스북의 'Friends'




먼저 페이스북 광고부터 살펴보겠습니다. 페이스북은 올해 초 'Friends'라는 쉽고 명확한 광고를 발표했습니다. 소셜네트워크를 통해 전 세계 다양한 사람들이 각기 다른 상황 속에서 연대와 친밀감을 느끼는 장면을 보여주는 광고입니다. 실제 페이스북상에서 '친구'가 맺어진 버튼처럼, 'Friends'라는 한 단어만 명료하게 전달합니다. 이 광고는 60초 영상 광고부터 인쇄 매체, 빌보드,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서 공개되었다고 하는데요, 해당 웹페이지에 가면 지금도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2. Friends? No Friends


그 후에, 페이스북의 광고를 딛고 더 강렬한 메시지를 담은 광고가 나옵니다. age UK에서 제작한, 노인 소외의 심각함을 알리는 'No Friends'캠페인입니다. 일종의 화답과도 같은 광고인데요, No Friends라는 단어 뒤에는 노인의 얼굴이 클로즈업 되어 있어, 전하려는 바를 단번에 알 수 있습니다. 








여러분은 아무와도 만나지 않고 며칠을 보낼 수 있나요? age UK에 따르면 홀로 지내는 기간이 한 달 이상씩 지속되는 노인의 수가 영국에서만 백만 명이 넘는다고 합니다. 또한, '노인들의 외로움이 계속되면 고독을 넘어 비참함을 느낄 수 있으며, 지금이야말로 그들의 사회적 활동을 위해 지원해야 할 때'라고 강조합니다. 

이 캠페인은 기부를 독려하는 방식도 인상적입니다. 광고 하단에 적힌 번호로 누군가와 대화하길 기다리는 이에게 메시지를 전송하면 3파운드씩 기부됩니다.




어떻게 보셨나요? 가장 대중적인 SNS 광고와 대조를 이루면서 사회 안의 소외를 또렷하게 보여준 점이 인상 깊은데요, 기부를 독려하는 캠페인이 단순히 감정에 호소하는 것을 넘어 색다른 시도를 한 점이 흥미롭습니다. 이 캠페인의 주요 타깃활발하게 SNS를 사용하는 사람들일 것 같습니다. 그들의 눈높이에서, 그들에게 익숙한 것을 차용해 말하고자 하는 바를 확실하게 환기시키는 광고라고 봅니다.


출처: jwt.co.uk



by 하늘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탄산음료하면 무엇이 먼저 떠오르시나요? 아무래도 탄산음료의 대표는 콜라가 아닐까 하는데요, 콜라가 이렇게 많은 인기를 누리기까지는 북극곰의 친근한 이미지도 한몫했다고 할 수 있지요. 특히나 빨간 배경 위에 북극곰이 나와서 콜라병을 들고 마시는 모습!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광고가 아닐까 합니다.





오늘은 북극곰만큼이나 우리에게 친근한 콜라와 설탕에 관한 불편한 진실에 대해서 소개하려고 합니다. 먼저 단편 애니메이션을 한편을 소개해드릴게요. 짧은 영상이니 잠시 감상하시죠~





사실 이 애니메이션은 미국의 소비자 그룹인 CSPI가 진행한 공익광고 "The Real Bears"입니다. 소비자들에게 탄산음료가 건강에 미치는 악영향을 재미있게 알려주고자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었다고 하네요.




제이슨 므라즈의 달달한 목소리와 함께 애니메이션은 북극곰가족이 콜라를 마시는 장면에서 시작됩니다. "The Real Bears"는 콜라와 탄산음료에 관한 6가지의 불편한 진실들을 북극곰 가족의 일화를 통해서 소개하는 내용입니다.




불편한 진실 첫 번째는 '콜라와 다른 탄산음료들이 높은 칼로리를 포함하고 있다'입니다. 다이어트를 해보신 분들, 혹은 하고 있는 분들은 공감하실 텐데요, 다이어트시 제일 먼저 끊어야 할 음식 1순위는 바로 탄산음료입니다. 달달한 맛에 속아 한 모금, 두 모금 마시다 보면 한 캔을 훌쩍 비워버리곤 하기 때문이지요. 콜라 355ml는 160kcal라고 하니 결코 만만하게 볼 칼로리가 아닌데 말입니다.




콜라를 맛있게 먹은 북극곰 가족들이 이동하다 물고기가 튀어 올랐습니다. 아들곰은 신나서 물고기를 잡으려 얼음구멍으로 점프합니다만, 뚱뚱해진 몸 덕분에 얼음구멍에 끼고 말았습니다.

탄산음료의 두 번째 진실은 '탄산음료를 매일 마실 경우 어린이의 비만위험이 60% 증가한다'입니다.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학교 내의 자판기에서 탄산음료를 판매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지요. 이는 다른 나라도 마찬가지입니다. 특히나 어린이 비만이 심각한 미국, 영국 등의 나라에서는 탄산음료를 학교 급식에서도 퇴출시키고 학교에서 특정 거리만큼에서는 콜라를 팔 수 없도록 법으로 금지하고 있습니다. 




다음 장면은 아빠곰이 당뇨병에 걸려 인슐린 주사를 맞고 있는 장면인데요, 엄마곰이 보고 있는 신문에는 Live happy라는 문구와 함께 콜라가 그려져 있습니다. 여기서 세 번째 진실이 밝혀집니다. 바로 '하루 1~2개의 설탕음료를 마실 경우 2형 당뇨병의 위험이 25% 높아진다'입니다. 2형 당뇨병은 인슐린의 기능이 떨어져 혈당이 높아지는 병으로 주로 40세 이후의 비만한 사람에게 많이 나타나는 병이라고 합니다. 




네 번째 진실은 '당뇨병 남자 환자의 절반은 발기부전을 경험한다'입니다. 침실에서 울적한 아빠곰 표정을 보니 안쓰러워지네요. 




다음은 콜라 덕분에 이가 약해진 누나곰이 물고기를 먹으려다 이빨이 빠져 실패하는 장면입니다. 이 부분에서 다섯 번째 진실인 '탄산음료의 설탕과 탄산은 충치의 주원인이다'를 알 수 있습니다. 




마지막 여섯번째 진실은 '당뇨병이 매년 6만 건 이상의 절단수술 원인이다'입니다. 당뇨병이 있을 경우 발에 상처나 염증이 생기기 쉽고, 염증의 진행속도도 빨라서 심각한 질환으로 악화될 수 있습니다. 당뇨병을 앓고 있던 아빠곰도 결국 발에 염증이 생겨 절단수술을 받게 되었습니다.




"The Real Bears"은 북극곰 가족들이 콜라를 버리는 장면으로 끝이 납니다. 애니메이션 중간중간에 콜라와 함께 happy라는 단어가 자주 등장했었는데요, 이제 불행했던 북극곰 가족들은 콜라를 버림으로써 진정한 행복을 찾게 되었습니다. 

설탕은 충분히 섭취하면 우리 몸속에서 에너지원으로 활용되어 뇌를 활성화 시키기도 합니다. 하지만 과잉섭취했을 경우 미처 분해되지 못한 설탕들이 생겨 몸속에서 문제를 일으키는 것이지요. 맛있는 것을 많이 먹고 싶은 것은 당연하지만, 건강을 생각해서 조금은 절제할 줄 알아야 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콜라(혹은 탄산음료) 한 캔은 옆에 사람과 나눠서 반씩 먹는 센스도 잊지 말아야겠습니다! ^^



자료출처: http://www.therealbears.org/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이 포스터들은 2차 대전 때 미국, 캐나다, 영국, 호주 등에서 배포되었던 일종의 공익광고들인데요,
이때는 물자를 아껴써야 했던 전시 상황 때문에 이런 포스터들을 제작하게 되었겠지만 놀랍게도
'텃밭을 가꾸어 손수 키운 야채 먹기', '운전하는 대신 걷기', '무엇이든 아껴쓰기' '음식 남기지 않기' 등과 같이
오늘 날에도 여전히 귀 기울일 가치가 있는 메세지가 담겨있습니다.

 

여기에 귀여운 빈티지 일러스트레이션도 덤으로 즐길 수 있겠고요 :-)

 

 

 

 

 

 

 

 

 

 

 

 

 

 

 

 

(이미지 출처 | Loyd Alter)

 

 

by 살쾡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

4월 7일 오늘은 보건의 날입니다. 아이러니하게도 하늘에선 방사능비가 내리고 있지만요.

 

 

보건의 날은 국민 건겅의 증진을 위해 만들어 졌다죠? 그래서 인지 각종 보건 교육행사나 세미나가 열리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슬로워크도 준비했습니다. 바로 심폐소생술 교육!!! 

 


초등학교에서부터 심폐소생술의 중요성은 강조되어 왔지만 정작 성인 남녀들 중 과연 몇이나 정확하게 이 방법을 숙지하고 있을까요? 위급한 순간 누군가 심폐소생술을 알고 있다면 한 사람의 소중한 생명을 지켜낼 수 있는 기적을 이룰 수 있을 텐데요.

 

한 신문기사에 따르면 심장질환으로 인한 심장마비가 국내 사망원인 3위에 자리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러한 심장마비는 발생되었을때 바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사망이나 심각한 뇌손상을 초래할 수 있다고 합니다. 대한심폐소생협회에서는 1~4분 사이에는 소생술을 실시하면 뇌손상 가능성이 거의 없고 합니다. 그러나 4~6분이 경과된 시간에는 뇌 손상 가능성이 높다라고 판단하며 6~10분 사이에는 뇌손상이 확실하다고 합니다. 10분 이상의 경우 심한 뇌  손상 또는 뇌사 상태가 된다고 하니 심장마비로 쓰러진 환자에게 바로 4분 이 가장 중요한 시간인 것 같네요. 가족, 친구, 가까운 지인등 어느 누구를 막론하고 누군가의 죽음은 큰 충격을 주게 마련이지만 갑작스런 심장마비로 얼굴한번 보지못하고 하늘로 보낸다는 것은 더 슬픈일이죠.

 

 

영상 하나를 준비해 보았습니다. 잠깐만 이라도 영상에 집중하시고 심폐소생술을 배워 보시면 좋겠네요.




 


 

 

또다른 심폐소생술 영상을 준비해봅니다. 조금 놀라실지도 몰라요~!!!! <19세이하 청소년 관람불가>

 

 


 


너무 선정적인 영상이었나요? 그렇지만 이 영상은 심폐소생술<cpr>을 널~리 홍보하는 캐나다의 공익광고캠페인 입니다.
캐나다의 한 란제리 브랜드가 프로모션으로 진행했다고 하지요. 그래서 아마도 영상속 두 주인공이 란제리 차림으로 등장한 것 아닐까요?

 

위험사항 파악
도움 요청
보고, 듣고, 느끼기
기도 확보
두 번 입김
가슴 압박
이제, 반복

 

공익캠페인이라 하기엔 좀 많이 선정적이지만 그래도 머리에 쏙쏙 들어오네요~. 선정성을 통해서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심폐소생술<cpr>대해 알리고자 했던 것입니다. 예상대로  엄청난 홍보 효과도 얻었다네요.

 

 

공식사이트 방문하기>>>www.supersexycpr.com

 


 

 by 토끼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