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을 읽지 못하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요? 몸이 아파도 병원에 접수하기 힘들고, 자꾸 잘못된 버스를 타고, 사랑하는 이들에게 편지나 문자메시지를 보낼 수 없습니다. 글을 읽고 쓰지 못하면 상대적으로 빈곤이나 위험에 처할 확률이 높습니다. 빈곤이나 질병, 불평등과 같은 문제들이 문맹과 관련이 깊다고 전하는 프로젝트가 있습니다. 프로젝트 리터러시(Project Literacy)를 소개합니다.





프로젝트 리터러시는 알파벳송 하나를 들려줍니다. 알파벳이 하나씩 나올 때마다 각 알파벳으로 시작되는 단어들이 나옵니다.






A: 에이즈



C: 어린(미성년) 신부



G: 성 불평등



I: 유아 사망률





A부터 Z까지, 각 알파벳으로 시작하는 단어들은 문맹이 야기시킬 수 있는 여러 사회 문제들을 보여줍니다. 영상의 마지막에는 ‘만약 우리가 모든 사람들이 읽고 쓸 수 있도록 돕는다면, 세상의 가장 큰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는 메시지가 나옵니다.





위 이미지는 프로젝트 웹사이트 화면을 캡쳐한 것인데요, 각 알파벳에 해당하는 단어를 전부 볼 수 있습니다. 그 중 하나를 클릭해봤습니다.





저는 감옥(범죄)을 클릭했는데요, 단지 문맹율을 줄이는 것만으로도 범죄를 예방할 수 있다는 자세한 설명이 나옵니다. 미국의 수감자 중 70%가 문맹이며, 영국은 48%의 수감자가 문맹이라고 합니다. 이처럼 A부터 Z까지, 각 단어들이 문맹과 어떤 연결점을 가지고 어떤 문제를 일으키는지, 또 어떻게 하면 직접 도움을 줄 수 있는지 사이트를 통해 볼 수 있습니다.



전세계 약 7억 5천 명의 사람들이 글을 읽지 못합니다. 이들이 선택할 수 있는 삶은 너무나 제한적입니다. 프로젝트 리터러시는 인종, 성별에 관계 없이 더 많은 사람들이 글자를 익혀서 동등한 권리와 자유를 누릴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사이트를 통해 더 많은 알파벳을 눌러보세요.


출처: projectliteracy



by 하늘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다국적 광고 회사 'DDB CHINA'가 중국 환경보호 재단을 위해
 공익캠페인 광고를 제작해서 화제를 모으고 있네요.
중국은 대도시의 발전으로 인구가 불어나면서, 자동차 숫자가 엄청나게 늘어났습니다.

그에 따른 대기 오염과  환경문제가 심각합니다.
세계 여느 대도시도 마찬가지이지만....
뿐만 아닙니다. 세계 최대 규모의 댐들이 우후죽순 생기면서
많은 것들이 사라졌지만. 사막화 또한 큰 문제입니다.
언제인가 방송에서 사막화를 막기 위해 한 여성이 나무를 심는 프로젝트가
공개 되자, 많은 사람들이 감명을 받았지요.


중국이 입김만 불면 엄청난 나비효과(?) 발생하지요.
중국인들의 참치 소비가 늘어나면, 참치 시장과 참치잡이가 요동을 칩니다.
한 때 환경문제에 등한시 했던 중국 당국이
적극적으로 환경보호에 나섰지요.
 지금 열리고 상하이 엑스포도 환경을 테마로 한 파빌리온 및 관련 주제가 많습니다.







'녹색 보행자 캠페인' 프로젝트는 시민들이 함께 참여해서 이루어진 
 퍼포먼스 회화에 가깝습니다.
도로 건널목에 나무 밑그림이 그려진 대형 화폭을 설치해 놓고,
건널목을 건너는 보행자가
건널목 양 쪽에 설치해 놓은 녹색 잉크(환경에 무해한 자연소재 물감)를
발로 밟을 수 있도록 만들어 놓았습니다.





보행자가 잉크가 묻은 신발을 싣고 건너는 순간.
앙상한 나무는 푸르게 잎을 맺아 자랍니다.
나무가 무럭 무럭 자라는 모습을 볼 수 있지요.
운전자 또한 나무를 보면서 환경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게 됩니다.





어떠 십니까?
행위 미술이라고 보아도...........

이렇게 만들어진 나무는 사진으로 구성되어 포스터로 만들어졌습니다.

지구 환경 문제. 스쳐 가는 바람이 아니라, 인류에게 당면한 최대 과제라는 것을!!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






포르투갈의 '희생자 지원 협회'가 제작한
폭력으로 숨지거나 상처받은 여성들을 기리고, 여성 폭력 근절을 위한  공익 캠페인  광고 입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전세계 여성 3명 중 1명이 일생 동안 가정내∙성적∙심리적 학대
혹은 신체절단과 살인의 형태로 폭력을 경험하고 있다고 합니다.

한국의 경우, 2007년 여성부 자료에 따르면 3가구 중 1가구에서
폭력이 발생하고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보다 면밀하고 광범위한 통계자료는 없습니다.
대책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2010년 보건복지가족위원회 이정선 의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가정폭력은 매년 1만건 이상씩 발생하고 있으며,
성폭행사건의 경우 2007년 120건에서 2009년 352건으로 3배가량 늘어났습니다.

 




 육체적 폭력만 폭력이 아닙니다.
 말의 폭력도 육신을 파괴시키지요. 육체적 폭력으로 이어지기도 합니다.

 

이 사진들을 보니,
 남편에게 13년간 폭력을 당하다가, 탈출해서 여성폭력문제 해결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폴렌트 켈리의
‘저는 오늘 꽃을 받아었요(Today, I received flowers)’라는 시가 떠오릅니다. EBS 지식채널에서도 한 번
소개가 되었던 시입니다.
 

 

저는 오늘 꽃을 받았어요

 
제 생일이거나 무슨 다른 특별한 날이 아니었어요
우리는 지난밤 처음으로 말다툼을 했지요
그리고 그는 잔인한 말들을 많이 해서 제 가슴을 아주 아프게 했어요

그가 미안해 하는 것도,
말한 그대로를 뜻하지 않는다는 것도 전 알아요
왜냐하면 오늘 저에게 꽃을 보냈거든요

 
저는 오늘 꽃을 받았어요
우리의 결혼 기념일이라거나 무슨 다른 특별한 날이 아닌데도요
지난밤 그는 저를 밀어붙이고는 제 목을 조르기 시작했어요
마치 악몽 같았어요

정말이라고 믿을 수가 없었지요
온몸이 아프고 멍 투성이가 되어 아침에 깼어요
그가 틀림없이 미안해 할 거예요
왜냐하면 오늘 저에게 꽃을 보냈거든요

 
저는 오늘 꽃을 받았어요
그런데 어머니날이라거나 무슨 다른 특별한 날이 아니었어요
지난밤 그는 저를 또 두르려 팼지요
그런데 그전의 어떤 때보다 훨씬 더 심했어요

제가 그를 떠나면 저는 어떻게 될까요?
어떻게 아이들을 돌보죠?
돈은 어떻게 하구요?

저는 그가 무서운데 떠나기도 두려워요
그렇지만 그는 틀림없이 미안해 할 거예요
왜냐하면 오늘 저에게 꽃을 보냈거든요

 
저는 오늘 꽃을 받았어요
오늘은 아주 특별한 날이었어요
바로 제 장례식날이었거든요
지난밤 그는 드디어 저를 죽였지요

저를 때려서 죽음에 이르게 했지요
제가 좀더 용기를 갖고 힘을 내서 그를 떠났더라면
저는 아마 오늘 꽃을 받지 않았을 거예요




모든 폭력이 근절되어야지만
약자에 대한 폭력은 더 우선해서 근절되어야 합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처음으로 24색 크레파스를 선물 받고
설레이는 마음에 밤잠을 설치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부러질까 조심조심, 나무도 그려보고, 하늘을 파랗게 물들였다가, 붉게도 물들였다가...
 

아이들은 그렇게 그림을 그리며
자신의 희망도 그려나가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가난이라는 이유로
넉넉하고 양질의 미술재료를 얻지 못해
마음껏 꿈과 상상의 날개를 펼치지 못하는 아이들도 있습니다.



그 예쁜 아이들이
자신의 잘못도 아닌 가난 때문에
배움의 기회 균등하게 가지지 못하고
꿈도 키우지 못하는 것은 정말 안타까운 일이죠.



오늘 전해드리고 싶은 이야기는
이런 경제적 어려움을 가진 아이들에게
풍족한 배움의 기회를 주고
더불어 재사용과 재활용까지 장려한
미국 시카고의 한 프로젝트입니다.

그 이름은 “Creative pitch”




미국 시카고의 Brain forest 라는 디자인 회사 의해 처음 시작된 이 프로젝트는
쓰레기통에 쓰다 버려진 마커, 프로젝트 샘플, 충분히 쓸 만한 종이등을 발견하고
동네 공립학교 미술 선생님들에게 나눠준 것이 시작이 되어
현재는 Creative pitch 라는 공식 단체를 만들어 70개 학교의 50,000 학생들과
전문 미술치료프로그램, 청소년 보호소등으로 다양한 미술재료 무료로 전해주고 있습니다.


▼ Creative Pitch warehouse에서 아이들을 기다리는 후원,기부 받은 다양한 미술재료들.





▲ 이 프로젝트를 진행시킨 브레인 포레스트의 주역들.


처음과 달라진 점이 있다면, 현재는 일반 시민의 기부나 크리에이티브 업무에 종사하는 단체나
디자인 기업들의 후원을 받아 더 많은 양질의 재료들을 보내줄수있게 되었구요.

하지만, 단순히 모든 학교와 보호소, 프로그램에게로 미술재료들이 전해지는 것이 아니죠.

좀 엄격한 기준을 가지고 있었는데요,  반드시 학교나 단체의 학생들의 80%이상이
평균 이하의 생활환경에서 자라는 아이들이여야만 한다는 것입니다.
물론, 세상의 모든 아이들에게 다 나누어 주고 싶겠지만
아마도 그들은 최고로 균등한 교육의 기회에 보다 초점을 맞추고 있는것 같네요.


간단하지만 매우 효과적인,
재사용과 재활용으로 환경보호는 물론 사회환원으로도,
미술교육의 육성과 더불어 지역사회의 참여 기부문화 장려까지



▲ 전해받은 미술재료들과 함께 행복해하는 어린아이들.



그들이 진정한 이 시대의 문제 해결사 입니다.
짝!짝!짝!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