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들어 자주 들리는 기사거리들이 도시계획 디자인, 얼바니즘에 관한 것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또한 도시 디자인은 지속 가능 경영, 지속가능성 등의 개념과 함께 진행되어 장기적으로 기획되어 실행이 되는데요, 요즘 국외에서 실질적 움직임들도 하나 둘 드러나는 것 같습니다. 그 중 한 움직임으로, 뉴욕시 연간 빌딩 에너지 소모량 정보(2009년도 자료) 지도 리서치 연구 팀의 인터렉티브 뉴욕시 맵을 소개합니다. 



인터렉티브 지도 형태로 연간 에너지 소모량을 색으로 구별하여 지도에 표시하고 건물 위로 마우스를 갖다 대면 그 빌딩의 연간 에너지 소모량 분석이 나옵니다. 



분석내용은 공간 온열과 냉방, 온수, 기본적인 전기사용 부분, 총 4부문입니다.  



(인터렉티브 지도 링크 :: http://modi.mech.columbia.edu/nycenergy)


이 지도는 어디까지나 연간 빌딩의 에너지 소모량 추정치를 보여는 것이기 때문에 개별 빌딩의 정확한 에너지 소모량을 보여주는 정보는 아닙니다. 또한 뉴욕 맨하탄에 있는 대개의 빌딩이 1층은 상점, 2층부터는 회사 사무실이거나 주거 아파트로 이용되고 있는 점을 고려하여, 10,000 평방 미터 빌딩은 1층은 상점으로 이용되고 2층 위로 나머지 공간은 주택 공간으로 이용된다고 하고, 연간 보통 320만 키로와트의 전략을 소비한다고 표시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 지도는 일반적인 뉴욕 맨하탄의 빌딩 정보를 기준으로 빌딩의 에너지 효율성이 높다 혹은 낮다를 추정하는 것과 에너지 사용은 여러 요소로 인해 소모량이 많다는 것을 보여주는 지도라고 합니다. 


이 새로운 연구 팀원인 박사 비앙카 하워드씨는 이번 연구 소개를 통해 뉴욕에 거주하고 있는 시민들에게 에너지 효율성과 시민들이 사용하고 있는 에너지 소모량 정보를 전달하는 것만으로도 뉴욕 시민들에게 새로운 시각 변화가 있을 것이라 예측된다고 말합니다.  



서울시에서도 전국 시내에서 지하철역의 전광판을 통해 전력 소모량 혹은 대기오염도 등을 실시간 보고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더 나아가, 국내에서도 뉴욕시의 에너지 소모량 지도와 같이 에너지 효율성에 관한 시민들의 실질적 의식 변화를 기대할 수 있는 연구나 시도를 기대해 봅니다. 


(출처 | modi.mech.columbia.edu/nycenergy, engineering.columbia.edu)



by 호랭이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통해 최근 인기를 얻고 있는 캠핑여행!!! 텐트를 치고, 야외에서 친구나 가족끼리 바베큐도 즐기고, 스포츠나 모닥불놀이로 색다른 추억을 만드는 데 최고이지요~. 허나 여름이 다가올수록 캠핑이 약간 두려워지는 건 사실입니다. 방심하면 모기들의 저녁식사가 되어버릴지도 모르기때문...ㅠ ㅠ

 

 

그런데 독일에 이런 걱정을 덜어줄 신개념  캠핑이 등장하였습니다. 바로 캠핑컨셉호텔인 Hüttenpalast !!!!

 

 

 

 

 

 

원래 이곳은 도시 한가운데 방치되었던 공간이었습니다. 지리적 위치는 좋긴 하지만, 그 기능을 잃어 쓸모는 없었죠. 그런데 이 장소를 이렇게 리모델링 시켜 멋진 컨셉 호텔로 변신시켰습니다. 캠핑카와 오두막집을 실내로 들여와 침실로 꾸미고, 깨끗하고 편리하게 꾸며진 화장실로 캠핑의 불편함을 덜었구요. 그리고 무엇보다 캠핑분위기는 물씬 풍기지만 사실, 엄연한 실내이기에  여름철 벌레걱정이 없다는 게 가장 큰 장점!!!

 

 

 

 

 

거기다 하루 저녁 일인당 30 euros로 저렴한 가격에, 건물 1층엔 정원이 꾸며져 숙소와 연결되어잇고 그 곳 카페에선 아침식사도 제공된다고 하네요.

 

Hüttenpalast 공식사이트 링크 >>>>

 

벌레나, 화장실 등으로 여성분들에게 그리 큰 환영을 받지 못하던 캠핑, 이런 컨셉호텔이라면 여성분들도 무척이나 즐거워하겠죠???


 

 

 

 

by 토끼발자국

Posted by slowalk

 

 

 

 

 

최근 영국 웨일즈 지역의 작은 바닷가 마을 '릴(Rhyl)'을 휴양도시로 탈바꿈시켜 관광 사업을 육성하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한 브랜드 아이덴티티(B.I) 프로그램이 있어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예전에 따뜻한 관광지로 각광받았던 릴 지역은, 주로 정해진 자국의 노선을 중심으로
운행하는 저가항공 시대의 도래와 함께 관광객들에게 점차 잊혀져 갔는데요,
영국의 디자인 팀 'Proud Creative'는 이에 릴 지역을 위한 새로운 해결책을 제시했습니다.

 

 

 

 

 

 

 

 

 

 

통일된 아이덴티티를 부여하여 마을 전체를 브랜드화 시키고 시각적 활기를 불어넣는 작업을 통해,

사람들에게 잊혀진 작은 바닷가 마을을 젊고 생동감 넘치는 휴양도시로 홍보하기로 한 것이지요~

 

지역의 이름인 'Rhyl'을 브랜드로 하고, 컬러 팔레트에서 볼 수 있을 것 같은 색들을 사용하였습니다.

메인 컬러인 붉은 색은 웨일즈 지방의 고유의 컬러에 뿌리를 두었고,
다채로운 서브 컬러들은 따뜻한 햇빛 아래 낙천적인 축제의 분위기를 떠올릴 수 있는,
릴 지역에서 볼 수 있는 하늘, 바다, 모래 등 해변의 색채들로 구성되었다고 하네요~

 

 

 

 

 

 

 

 

 

 

 

 

살짝 사선이 되는 기다란 사각형의 요소는 모듈로 반복 사용되어 패턴을 이루고,
파도, 바람, 축제 등의 느낌을 전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마을의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새로운 건물, 구조물 등을 만드는 것 대신, 모든
어플리케이션 시스템을 기존에 있는 것들 위에 입힐 수 있는 형식으로 제한하였다고 합니다.
마을의 지역경제를 생각한 해결책이니 만큼 적은 비용을 들여 큰 효과를 보기 위해서 이겠지요.^^

 

 

 

 

 

 

 

 

 

 

 


우리나라 통영에 있는 '동피랑마을'도 예술을 활용해 관광산업과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킨 '좋은 예'라

할 수 있습니다. 무조건 뜯어고치고 개발한다고 지역이 홍보되고 경제가 활성화되지는 않겠지요~!  

 

지역의 자연을 최대한 훼손시키지 않는 범위 안에서,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유기적인 해결책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이미지 출처 | iconeye.com

 

 

 

by 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