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BBC 방송에서는 매년 겨울이 되면 모금 캠페인을 벌입니다. ‘Children in Need’라는 이름인데요, 올해 3262만 파운드(약 568억 원) 모금에 성공했습니다. 



한국 방송사들도 흔히 벌이는 캠페인이라고 생각하면 오산입니다. 1980년부터 시작된 이 캠페인은 1985년에 새로운 전기를 맞게 됩니다. 바로 마스코트인 ‘Pudsey Bear’가 태어난 것입니다. 





Pudsey Bear는 BBC의 그래픽 디자이너 조안나 레인(Joanna Lane)이 디자인하고 이름도 붙였습니다. Pudsey는 영국의 웨스트요크셔셔(West Yorkshire)에 있는 지역 이름인데, 조안나의 고향이기도 합니다. 스카프로 한쪽 눈을 가리고 있는 것이 특징인 테디베어입니다. 



초창기의 Pudsey Bear



Pudsey Bear는 Children in Need 캠페인의 상징이 되었고, 몇 차례의 리디자인을 걸쳐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습니다. 지난 2012년에는 다양한 패션 브랜드와의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고 그 결과물을 자선 경매에 내놓기도 하였습니다. 


출처: Designer Pudsey

Burberry의 Pudsey Bear

Vivienne Westwood의 Pudsey Bear

Balenciaga의 Pudsey Bear




올해에는 서브 캠페인으로 ‘BE A HERO(영웅이 되어라)’를 시작했는데요, 개인이 주변 사람들에게 모금을 독려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The Baker는 BBC가 제공하는 레시피를 가지고 케익을 만들어서 주변에 나눠주며 모금을 독려하는 방법입니다. 


Bear Face는 친구나 가족의 얼굴에 곰 발바닥을 그려주고 그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서 SNS에 공유하여 모금을 독려하는 방법입니다. 


Captain Costume은 영화나 만화에서 볼 수 있는 수퍼히어로처럼 옷을 입고 다니며 모금을 독려하는 방법입니다. Children in Need 캠페인의 파트너 기관인 영국 우체국에 방문하면 'Be a hero' 배지를 구매할 수도 있습니다. 


연말을 맞아 한국에서도 다양한 모금 캠페인이 벌어지고 있는데요, 이처럼 귀여운 캐릭터를 활용해서 친근하고 신선한 방법으로 모금을 시도해 보면 어떨까요? 


출처: BBC, Wikipedia


by 펭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레스토랑에서 식사 도중 잠깐 자리를 비워야 할 때, 포크와 나이프의 위치를 알고 계신가요? 포크와 나이프를 대각선 방향으로 서로 교차시키면(X자 모양) 아직 식사가 끝나지 않았다는 뜻입니다. 그렇다면 포크와 나이프를 직각으로 교차시키면 어떤 뜻일까요? 폴란드에서는 이를 가리켜 '베리 굿 매너'라고 한다는데요, 오늘은 색다른 기부캠페인 '베리 굿 매너 프로젝트(Very Good Manners Project)'를 소개합니다.





폴란드 적십자는 2001년부터 매년 결식아동을 위한 모금캠페인을 진행해왔습니다. 계속된 모금에도 4명 중 1명의 아이는 여전히 따뜻한 밥 한 끼를 먹지 못했습니다. 대부분의 모금은 1년에 한두 번 정도에 그치기 때문에 폴란드 적십자는 지속가능하면서도 확산적인 캠페인에 대해 고민할 수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다행히 제일기획 폴란드지사에서는 사람들이 잘 알고 있는 테이블 매너를 활용한 베리 굿 매너 프로젝트를 제안하였고 2013년 4개 레스토랑의 도움으로 프로젝트가 진행되었습니다.





기부방법은 굉장히 단순합니다. 식사를 잠시 중단했을 때는 포트와 나이프를 대각선으로 교차시키고, 식사를 마쳤을 때는 대각선으로 나란히 놓는데요, 여기에 한 가지를 더 추가했습니다. 포크와 나이프로 적십자 마크(+모양)를 만들면 폴란드 화폐로 5PLN(한화 약 1,760원)를 계산서에 추가시키는 것입니다. 테이블 매너도 지키면서 기부까지 할 수 있기 때문에 '베리 굿 매너'라고 한다네요.





계산서에 추가된 5PLN은 폴란드 적십자에 한 달 이내에 기부되어 결식아동에게 따뜻한 식사를 제공하는 데 쓰입니다. 처음엔 4곳의 레스토랑에서 시작했지만 시작한 지 1주일도 채 안 돼서 30여 개의 레스토랑이 동참했고 캠페인의 효과로 모금액도 65%나 증가했다고 합니다.





프로젝트 책임자인 보이테크 코발리크(Wojtek Kowalik)는 일 년에 한두 번 하고 마는 기부가 아니라 생활 속에서 쉽게 참여하는 기부문화를 만들기 위해 음식이라는 소재를 선택했다고 합니다. 밥은 매일 먹으니 기부가 생활 속에 녹아들기에 음식보다 좋은 소재는 없었던 거죠. 그의 파트너인 마치에크 코지나(Maciek Kozina)는 계좌이체나 앱을 통한 기부, SNS 참여와 같이 여러 단계를 거쳐 기부하는 것은 사람들의 관심을 분산시킨다고 생각했습니다. 때문에 포크와 나이프만으로 웨이터와 소통하는 직접적인 베리 굿 매너 프로젝트를 기획한 것이라고 하네요.





베리 굿 매너 프로젝트는 시작한 지 일주일 만에 폴란드 주요 언론과 인터넷 포털 등을 통해 120여 차례나 소개되었습니다. 이는 약 500만 명의 폴란드인에게 전파되었다고 볼 수 있는데요, 이러한 파급력을 지닐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기부하기까지의 번거로운 절차를 없앤 데 있습니다. 간단한 테이블 매너만으로도 한 아이가 따뜻한 밥을 먹을 수 있기 때문에 많은 사람의 참여를 이끌어낼 수 있었던 거죠. 


간단하고 재밌는 테이블 매너가 만든 새로운 기부문화, 베리 굿 매너 프로젝트. 여러분의 베리 굿 매너는 무엇인가요? :-)



출처 : BDBMANIERY, Bardzo Dobre Maniery 페이스북FASTCOMPANY, 제일기획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지하철역 계단을 올라가다 보면, 가끔 계단에 걸터앉아 구걸하는 노숙인 아저씨와 마주치게 되는데요. 가끔 돈을 드리기도 하지만, 그렇지 않고 무심코 지나칠 때가 더 많아집니다. 도움을 줄 수 있는 상황에 있는 사람이라도 도움을 받는 사람이 어떠한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는지, 내가 기부한 돈이 어떻게 쓰이는지에 대한 정보가 없어 쉽게 도와주지 못하고 지나치게 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안타깝게도 디자이너 김황씨의 cocoon작품과 표절논란을 겪고 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얼마전 대학생 동아리 비온대지의 '프로젝트 고치'가 선보여 노숙인의 수면환경을 개선하는 사례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미국의 Austin 지역에서는 단순히 수면환경만을 개선한 것이 아닌, 전반적인 노숙인 환경의 근본적인 문제를 스토리텔링을 담은 구걸캠페인(?)으로 해결했다고 합니다. 노숙인와 저소득층을 돕는 지역구호단체 Mobile Leaves and Fishes(MLF)와 T3 디자인 에이전시는 독특한 캠페인을 실행했는데요, 캠페인의 이름은 바로 'I Am Here'(내가 여기 있어요)입니다.








실제 노숙자인 Danny를 모델로 하여, I Am Danny, I Am homeless, I Am Here.라는 카피가 적힌 빌보드의 난간통로에서 지내도록 하였습니다. 그리고 Danny와 그의 아내 Maggie가 집을 가질 수 있게 기부할 수 있는 문자번호를 빌보드에 남겼습니다. 문자 한 건 당 10불이 기부되고, 1,200개의 문자가 모이면 Danny는 그의 집을 가질 수 있었고, 사람들의 궁금증과 관심을 일으킨 I Am Here 캠페인을 통해 그는 결국 캠퍼밴으로 만들어진 그의 집을 가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Danny는 I Am Here 캠페인을 통해 집을 가지기 전에 약 15년 동안 노숙생활을 했다고 합니다. 철기공이었던 그는 벌이가 시원치 않아 하루 이틀 정도를 구세군회관에서 지내게 되었답니다. 불운으로 그와 아내는 가지고 있던 소지품을 도둑맞게 되고 중요한 신분증도 잃어버리게 되었답니다. 신분증 없이는 직업을 가질 수 없었고, 직업이 없이는 신분증을 다시 만들 수 있는 돈을 벌지 못했다고 합니다. 연락할 가족도 없어 결국 노숙생활을 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제라도 집을 가지게 된 것이 5년 전 뇌졸중으로 건강이 예전 같지 못한 아내와 Danny에게는 정말 다행인 일입니다.







현재 미국에는 약 350만 명의 노숙인가 있고, 여성 노숙인의 8분의 1은 성폭행을 경험하고, 전체 노숙인의 46%는 심각한 건강 문제에 노출되어 있으며, 69%는 단순히 집이 없다는 이유만으로 체포된 경험이 있다고 합니다.


Danny를 시작으로 한 I Am Here 캠페인은 현재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마지막 동영상은 Mobile Loaves and Fishes를 통해 집을 가지게 된 노숙인들이 '집'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그들의 생각을 말하고 있는데요. 커피를 좋아하는 아주머니에게는 다시는 커피를 마시기 위해 캠프파이어를 피워도 되지않고, 30초만에 커피를 만들어 먹을 수 있는 편안한 삶의 공간이기도 하고, 한 사람으로 살아가는 것을 정의하는 공간이기도 합니다.









I Am Here캠페인은 그 이름과 같이 한 인간으로서의 존재를 찾아주는 캠페인이라고 생각되는데요. 우리가 도와주고 싶은 마음이 있어도 무심코 지나치게 되는 어려움을 해결해준 스토리텔링의 힘을 확인하게 됩니다.



자료출처: http://www.iamheremlf.org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charity:water는 전 세계의 1억 명에 가까운 사람들이 겪고 있는 수질오염의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만들어진 기부 사이트입니다.

 

 

 

우선 수질 문제를 이야기하는 인포그래픽 영상을 함께 보실까요.

 

 

Water Changes Everything. from charity: water on Vimeo.

 

 

 

동영상에 나온 것처럼 여자나 어린아이가 등에 지는 물병의 무게는 약 20킬로그램에 가깝다고 합니다. 마을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서 물을 길어오려면 몇 시간씩을 걸어야 하고 걸어오는 여정 중 야생동물의 습격을 당하거나 성폭행을 당하는 일도 비일비재하다고 합니다. 물을 길어오는 시간이 너무 길다 보니 저절로 교육의 기회, 돈을 벌 기회도 저절로 없을 수밖에요. 이토록 많은 것을 희생하고 힘들게 길어온 물도 깨끗하지 못해 영아 사망에 큰 영향을 미칩니다.

 

 

 

 

 

 

charity:water에서는 다음의 3가지 방법으로 깨끗한 물을 쓰고, 마실 수 있게 도와줍니다.
1. 기부금 모으기 2. 기부금 내기 3. 캠페인 기념품 사기

 

 

 

 


 

그 중 오늘 소개할 내용은 사람들이 스스로 기부금을 모으게 하는 mycharity:water라는 프로그램입니다.

 

 

 



mycharity:water는 생일이나 특별한 기념일에 받는 선물 대신 기부를 받는 캠페인입니다. 캠페인에 참여하는 사람이 직접 목표액을 정하고 주위 사람들에게 기부금을 선물로 받는 것이죠. 물론 이 기부금은 깨끗한 물이 필요한 곳에 전액 사용됩니다.

 

 

 

 

 

얼마 전 mycharity:water에서는 한 소녀가 엄청난 금액을 기부받아 화제가 되었습니다. Rachel은 올해 6월 12일 9살이 되는 한 소녀였습니다. Rachel이 그녀의 생일 선물 대신 기부받고 싶은 금액의 목표는 300불이었습니다. 그녀는 자신의 캠페인 페이지에 이렇게 글을 올려놓았습니다. '저는 6월 12일에 9살이 되요. 그런데 전 정말 많은 사람이 5살이 채 되기도 전에 죽게 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어요. 왜 그런지 아시나요? 그건 바로 깨끗한 물을 마실 수 없기 때문이래요. 그래서 저의 9번째 생일을 축하하면서 생일 선물 대신 이 캠페인을 위한 기부금을 모으기로 했어요'.

 

Rachel은 자신의 생일까지 목표 모금액이었던 300불은 모으지 못했지만, 220불을 기부받았습니다. 6월 12일 끝났던 그녀의 9번째 생일을 축하하는 mycharity:water 캠페인은 얼마 후 재계 되었는데요. Rachel이 생일이 지난 며칠 뒤 교통사고로 이 세상을 떠난 후 부모님과 다니던 교회의 목사를 통해 캠페인이 다시 열렸기 때문입니다.

 

 

 

 

 

여러 사람의 입을 통해 Rachel의 사연이 퍼져서, 2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Rachel의 캠페인 페이지에 기부하였습니다. 현재는 그녀가 처음 채우지 못했던 목표액 300불을 훌쩍 넘어 856,408불이 모금되었다고 합니다. Rachel의 캠페인 페이지는 약 50일 정도 더 진행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기부자들이 남긴 메세지

 

 

300불로 15명에게 깨끗한 물을 주려던 Rachel의 작은 소원은 4만 명이 더 나은 삶을 살아갈 수 있는 현실이 되었습니다. mycharity:water가 시작된 후 가장 큰 모금액이라고 합니다. Rachel의 어머니는 페이지를 통해 딸의 소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준 많은 사랑에 감사를 표시했습니다. 한 소녀의 작은 소원이 이렇게 큰 변화를 가지고 올지 누가 알고 있었을까요. Rachel의 이야기는 우리가 세상을 좀 더 나은 곳으로 변화시기에 무엇을 할 수 있을지 돌아보게 합니다.

 

 

자료출처 및 레이첼의 캠페인 페이지 가기: http://mycharitywater.org/p/campaign?campaign_id=16396

 

 

charity:water 2010년 캠페인 영상 보기 


charity: water 2010 September Campaign: Clean Water for the Bayaka from charity: water on Vimeo.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