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물건을 수선해 재사용하는 개념의 리사이클링(recycling)에서 한단계 더 나아가 물건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는 업사이클링(upcycling) 상품들이 주목을  받아오고 있습니다. 스위스의 업사이클링 브랜드 프라이탁(FREITAG)의 성공으로 국내에도 많은 업사이클링 브랜드가 생겨났고, 좋은 의도와 감각적인 디자인으로 긍정적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까지 업사이클링 브랜드를 떠올리면 버려진 천을 이용하여 패션상품을 만드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이러한 인식 속에서 WELL PROVEN CHAIR라는 이름의 의자는 조금 더 진화한 업사이클링을 선보입니다.



영국의 제임스 쇼(James Shaw)와 네덜란드 출신의 마리안 반 아우벨(Marjan van Aubel)은 가구 제작 시 버려지는 톱밥을 다른 혼합물과 섞어 새로운 재료를 탄생시킵니다. 폐목재를 사용하여 새로운 가구를 만들어내는 경우는 흔히 있어왔지만 아예 새로운 재료를 만들어내었다는 점에서 이 의자는 조금 더 특별합니다.

제임스 쇼와 마리안 반 아우벨은 원목가구를 만드는 과정에서 목재의 50%이상의 나무 부스러기가 버려진다는 사실을 알게된 후 버려지는 부스러기를 재사용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지 고민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들은 톱밥, 부스러기와 같은 형태를 좀 더 견고하고 강한 소재로 재탄생시키기 위해 다양한 실험 끝에 바이오수지(bio-resin)와 혼합하여 새로운 물질을 개발하게 되었습니다. 





목재 부스러기는 바이오수지와 결합하며 매우 흥미로운 화학반응을 보입니다. 두 가지 재료의 혼합은 재료의 양, 물의 첨가 정도, 공기, 온도의 변화 등의 요인들로 인해 원래 부피의 최대 600-700%까지 거품의 형태로 부풀어 오릅니다. 이 새로운 물질은 죽과 같은 질감을 가지고 있어 의자 뼈대의 밑면에 자유로운 형태로 붙게 되고,  일정한 시간이 흐른 뒤 굳어져 단단한 고형물의 형태를 갖게 됩니다. 이렇게 점액질 형태의 재료를 손으로 붙여 만드는 방식은 제작 공정을 최소화하여 불필요한 과정과 그 과정에서 소비되는 에너지를 줄이는 장점 또한 가지고 있습니다.








새로운 물질로 재탄생된 목재 부스러기의 자유롭고 예측할 수 없는 형태와는 대조적으로 의자의 다리는 애쉬(ash)원목소재의 단순한 구조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발포성의 새로운 물질은 간단하지만 아름다운 형태를 가진 의자의 다리 주변으로 부풀어 오르며 전혀 다른 두 물질의 대비가 매력적인 모습을 만들어 냅니다.



제임스 쇼와 마리안 반 아우벨이 만든 이 새로운 의자는 부스러기를 견고한 물질로 변형, 개발하는 장기간의 연구 결과입니다. 버려지는 재료를 가지고 기능과 디자인을 고려한 새로운 물건으로 재탄생시키는 업사이클링에서 더 나아가 버려지는 재료를 가지고 새로운 물질의 개발까지 이루어지는 실험은 업사이클링의 영역을 확장시키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국내에서도 이와 같이 다양한 분야에 대한 시도와 재료의 실험이 이루어져 좀 더 풍성하고 재미있는 업사이클링 제품이 만들어지길 기대합니다.  




출처: treehugger, thisispaper


by 산비둘기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작년 늦봄 슬로워크가 새 사무실로 이사하면서 이전에 사용하던 책상과 탁자 등을 주요 재료로 사용해 새 책상과 회의 테이블을 마련했던 일, 기억하시나요? 낡은 가구들이 길종상가 박가공씨의 솜씨로 새로운 모습을 갖추게 된 이후  업사이클 책상들은 지금까지도 슬로워크의 사무실을 지켜주고 있습니다.

 

 

 

 

 

 

 

 

슬로워크의 책상들과는 조금 다른 스타일이지만, 런던의 작은 가구회사 EAST LONDON FURNITURE에서도 독특한 재활용 가구를 만들어오고 있다고 합니다. 이 곳에서 만드는 모든 가구는 재활용 재료가 필요한 만큼만 사용된 것이 아니라 100% 재활용 재료만을 사용해 만들어졌다고 하는데요, 이스트 런던에 위치한 자신들의 가게에서 진행하는 가구 제작 워크숍을 통해 만들어진 가구를 판매해오고 있습니다. 

 

 

 

 

 

이스트런던퍼니쳐의 디자이너는, 가구 제작에 사용되는 재료와 그 재료가 생산되어 자신의 작업장에 도달하기까지의 과정에 대한 책임을 지기 위해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새로 제작하는 것이 아니라 이미 존재하고 있는 재료를 이용하기로 마음먹었다고 합니다.

 

쓰레기장을 온통 뒤진 결과 우드칩으로 분쇄될뻔한 목재나 나무 팔레트, 문짝 등 쓸만한 목재를 예상보다 굉장히 많이 구할 수 있었고, 비축해둘 수 있는 양보다 더 많이 모였을 정도라고 합니다. 이렇게 만든 가구를 판매하고 있는 이들의 웹사이트에서는 각각의 가구들이 어떤 재료로 만들어졌는지, 누가 며칠에 제작한 것인지에 대해서도 자세히 알려주고 있습니다.

 

 

 

 

 

 

조명이나 가구류를 주로 만들고 있지만 아래 사진고 같이 재활용한 종이에 직접 그림을 그려 만든 포장지도 있습니다.

 


 

 

판매와 구매의 과정뿐 아니라 재료마련과 제작의 과정에 대한 사회적 책임 또한 고려한 물건들이기 때문일까요? 닳고 닳은 재료를 재가공해 만들어진 것이기에 가구들의 대부분은 그 겉모습이 투박하고 소박하지만, 볼수록 그 나름대로의 매력을 갖추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러고보니 독특한 디자인의 이 조명은 저도 탐이 나는군요 ^^

 


(이미지 출처 eastlondonfurniture.co.uk, www.u-dox.com)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지구에서 한 시간 동안 잘려 나가는 나무는  68 그루라고 합니다. 

나무를 친구로, 놀이터로 여기는 동물들의 안식처를 무차별적으로 빼앗고 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나무로 만들어지는 종이는 인류생활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소중한 자원입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종이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고민을 좀 더 해보아야 하지 않을까요.

 

디자이너 Mieke Meijer는 버려진 폐신문에 창의성을 발휘했습니다.

접착, 건조, 절단 등의 과정만을 통해 새로운 소재 'newspaper wood'를 만들어 낸 것입니다.

페신문으로 만들어진 이 소재는 우리도 흔히 알고 있는 재생연필과 비슷한 원리를 이용한 것으로 보여집니다.

 




'Newspaper Wood'의 단면은 나무조각의 질감을 그대로 살리고 있습니다. 

디자이너의 창의성이 버려진 폐지를 나무로 돌아가게 한것입니다.

또한 Mieke Meijer는 가구, 조명, 악세사리 등 다양한 제품에 'newspaper wood'를 활용함으로써 

종이 재사용을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Newspaper Wood'는 재활용 소재로서 뿐 아니라 Mieke Meijer의 창의적인 디자인과 만나 

새로운 디자인으로서도 주목받고 있습니다. 

Mieke Meijer의 이러한 활동은 디자이너의 재활용품 개발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주고 있습니다.

Green Design이 주목받고 있는 요즘,

디자이너들의 이러한 활동은 사람들에서 좀 더 새로운 경각심으로 다가갈 것입니다.

 

(이미지 출처ㅣhttp://www.miekedingen.nl/)


by 사막여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스페인과 포르투갈의 경계에 자리잡은 한적한 에스트레마두라(Extremadura) 지역.
우리말로 풀이하면 '땅끝' 이라는 이름의 이 마을의 풀밭 위에 울창한 나무 한그루가 있습니다.
그런데 빽빽한 나뭇잎과 가지 사이로 목재 구조물이 눈에 띄는군요.

 

 

 

 

바로 자연적인 건축을 지향하는 스페인의 건축회사 Urbanarbolismo에서 만든 '나무 위의 집'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흔하지 않지만 외국 영화나 미국 드라마 등에는 집 뒤뜰의 나무 위에 지은 집들이 종종 등장하곤

하는데요, 그런데 수백살이 넘은 이 할아버지 나무 위에 지어진 이 집은 작은 나뭇 가지 하나도 잘라내지 않고

지어졌다고 합니다.

 

 

 

 

 

 

나뭇가지가 빽빽한 나무 위에 집을 지으면서 어떻게 나뭇가지 하나 다치지 않게 할 수 있었을까요?

 

집의 구조를 찬찬히 들여다보면 그 이유를 알 수 있습니다. 나뭇가지가 자라나는 방향을 요리조리 피해 발코니의 기둥을 세우고, 지붕에 구멍을 내어서라도 나뭇가지들이 원래 자라던 모습으로 자랄 수 있도록 지었습니다.

 

 

 

 

 

집을 지은 목재로는 이 근방에서 많이 자라는 코르크 나무를 이용했는데요, 화학적 가공 과정을 거치지 않고 사용

했기 때문에 자세히 들여다보면 곳곳에 여전히 이끼가 끼어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이 집의 이름도 'Rooted Tree House" (뿌리 내린 나무 집)!


값비싼 고급 아파트 만큼 편리하지는 않겠지만 나뭇가지 하나 상하게 하지 않고 나무 위에 지은 집,
땅 속에 뿌리를 내린 이런 집이 사실은 더 값지지 않을까요?


(이미지 출처 | http://www.urbanarbolismo.es)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운송용 나무 팔레트,


한번 쓰고 버려지곤 하는 이 팔레트를 사무실을 꾸미는데 사용한 곳이 있습니다.


네덜란드의 most architecture는 클라이언트로부터 재활용 소재를 활용해 사무실 공간을 꾸며달라는 요구와 함께 팔레트를 사용해자는 제의를 받았고, 이를 받아들이기로 합니다. 오로지 팔레트만 가지고 앉거나 서고, 눕기도 할 수 있는 작업 공간을 구성했고, 클라이언트의 크리에이티브 작업을 위한 분위기가 조성했습니다.

본 작업은 3단계로 이루어졌습니다.
먼저, 팔레트로 채워질 모든 공간을 하얀색으로 칠했습니다. 그리고 팔레트를 쌓아 무색의 공간을 점차 사무실에 적합한 구조로 만들어나갔습니다. 그리고 끝으로, 모두 검정색으로 된 조명 기구, 계단 난간, 가구들을 배치했습니다.

이렇게 완성된 멋진 사무실, 몇장의 사진으로 만나볼까요.


계단 역시 팔레트로 만들어졌습니다.


회의실도,


이건 이 사무실 대표의 자리인지, 볕이 잘드네요.


slowalk에도 크레이트라는 미술품 전용 상자를 재활용해  만든 작은 작업용 테이블이 있는데요,
여러분도 이렇게 작은 부분부터, 주변의 사물을 재활용해서 사무실을 꾸며보시는게 어떨까요?

출처 : designboom.com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