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로워크의 새집 이야기, 다섯 번째 소식 전해드립니다.

 

디자이너들과 이사님들, 매니저님의 책상과 회의테이블이 완성된 뒤에도 한 가지 더 필요한 것이 있었는데요,

바로 포스터와 각종 지류를 수납할 수 있는 지류함!

 

한쪽으로만 열 수 있는 철제 기성품보다는 공간 가운데에 놓고 쓸 수 있는 지류함이 필요했습니다.

 

지류함 작업도 물론 길종상가에서 제작해주셨고요 :-)

 

 

 

 

 

안녕 포스터도 넉넉히 수납할 수 있는 서랍!

 

 

 

 

그리고 이 지류함은 무려 양쪽으로 서랍이 열립니다!

벽에 붙여 놓을 것이 아니라 공간 가운데에 둘 것이라서 서랍이 양쪽으로 열리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했거든요.

 

 

 

 

 

덕분에 그동안 책장 맨 꼭대기에 불안하게 쌓여있던 포스터들이 서랍 속에 착착 정리됐습니다.

 

 

 

 

 

틈새로 보이는 포스터들이 눈에 익으시죠?

 

 

--

 

 

그리고 책꽂이나 선반이 없는 이사님들의 방을 위해 사다리꼴 모양의 붙박이 선반도 설치되었습니다.

철제 프레임을 따라 높이 조절도 가능하게 만들어주셨네요.

 

 

 

 

 

마지막으로 한 개 추가된 서랍장입니다. 이전에 이사님들 책상 포스팅에서 보여드렸던 여름바다 서랍장과 형태는 같지만 아크릴이 아닌 나무로 만들어졌습니다.

 

 

 

 

 

책상 제작도 완료되었고 지류함도 들어오고 선반도 생기고, 최근에는 냉장고도 선물받고 이제 사무실에 필요한 모든 것이 갖춰진 것 같습니다. 주어진 것들에 감사하며 더 좋은 작업으로 보답하는 슬로워크가 되겠습니다 :-)

 

 

(일부 이미지 출처 | 길종상가 www.bellroad.1px.kr)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슬로워크의 새 집 이야기, 첫 번째 두 번째, 그리고 세 번째 이야기에 이어 네 번째 소식 전해드립니다.

 

슬로워크의 가구를 작업해 주시는 길종상가의 가구들은 박가공씨의 수작업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그동안 일주일~열흘에 책상 두개씩 완성되어 왔습니다.

 

얼마 전에는 연이은 장마비 때문에 책상을 옮겨오는 일정이 늦어지기도 했고요.

 

그리고 오늘은 가장 마지막 순서까지 기다려온 슬로워크 디자이너 송희씨와 자현씨 책상이 완성되었습니다.

  

 

 

 

 

두 디자이너의 취향에 맞춰 책상과 서랍장의 색도 보라색과 하늘색 :-)

 

첫 번째 슬로워크 새집 이야기에 이미 소개되었던 김팀장님과 길우씨의 책상과 쌍둥이인 책상이지만,

나무 소재와 책상 위 디테일 등에 차이가 있습니다.

 

 

 

 

 

두 책상 주인의 요청에 의해 추가된 펜꽂이와 명함꽂이.

 

 

 

 

 

한쪽에는 자석 메모판이, 반대쪽 아래에는 포스터 등을 수납할 수 있는 작은 공간도 있습니다.

 

 

 

 

<우리의 4대강을 되찾자> 전시와 관련된 작업을 맡아했던 자현 디자이너의 책상은 4대강 컨셉으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숨어 있어서 보이지는 않지만 모니터 위로 형광등 조명도 달려있고요.

 

 

그리고 책상 밑으로 물건을 수도 없이 떨어뜨리는 김모씨를 위해 추가된 도 다른 디테일!

책상 앞쪽 모서리에 펜을 뉘여 놓을 수 있는 홈이 길게 파여있습니다.

 

 

 

 

이제 더 이상 책상 아래로 펜 떨어뜨릴 일은 없겠죠?

 

 

 

 

그 동안 저희 슬로워커들을 위해 맞춤 가구를 만들어주신 길종상가의 박가공씨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

 

(일부 이미지 출처 | 길종상가 www.bellroad.1px.kr)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슬로워크의 새 집 이야기, 첫 번째두 번째 이야기에 이어 세 번째 소식 전해드립니다.

 

슬로워크의 디자이너 지원씨와 임매니저님, 원래 쓰던 낡은 책상은 목재 활용을 위해서

길종상가의 박가공씨가 가져가시고, 책상이 완성되는 일주일 동안 책상 하나로 불편하게 지내고 있었습니다.


 

 

 

서랍이나 개인용 선반이 없어 공간박스가 쌓여있던 임매니저님의 작업 공간.

 

 

 

  

그렇게 기다리고 기다리던 중 드디어 도착한 새 책상!

 

 

 

 

임매니저님은 베이지색, 지원씨는 연한 하늘색 책상입니다.

두 사람의 작업 환경과 취향을 반영한 책상세트 :-)

 

 

 

 

각각 오른쪽과 왼쪽에는 컴퓨터 본체를 수납할 수 있는 공간이 있고요.

하늘색 책상의 한쪽 팔을 펴면 보조 책상 등장!

 

 

 

 

이번에는 책상 두 개가 나란히 가로로 길게 놓여질 예정이어서, 두 책상 사이 공간에 양쪽에서 쓸 수 있는

공용 서랍장을 넣기로 했습니다.

 

 

 

 

 서랍장의 오른편은 오른쪽에 앉게 될 임매니저님의 공간이고, 왼편은 왼쪽에 앉게 될 지원씨의 공간입니다.

 

 

 

 

 

이렇게 두 책상 사이에 놓이게 됐고요. 바퀴가 달려 있어서 수납도 간편하고 벽쪽에 어지럽게 놓여있던

전선들도 서랍장 덕분에 이제 잘 정리됐습니다.

 

 

 

 

이전 모습보다 훨씬 깨끗해졌네요.  

이런 책상에서 작업하게 됐으니 앞으로 더 좋은 슬로워크의 작업을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

(이미지 출처 | 길종상가 http://bellroad.1px.kr)

 

by 살쾡이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얼마 전에도 <슬로워크의 새집 이야기, 첫 번째>포스팅을 통해 회의 테이블과 두 슬로워크 디자이너의 책상이

바뀐 이야기를 소개해 드렸는데요, 오늘은 슬로워크의 두 이사님 책상과 서랍장 세트를 보여드리려 합니다 :-)

 

이사님들의 책상도 역시 길종상가의 박가공씨가 작업해 주셨어요.

책상 상판에 쓰인 재료의 절반 이상은 기존의 저희 책상의 가구를 분해해서 나온 나무를 활용해 주셨다고 합니다.

 

 

지금 두 분은 120*60 사이즈의 직사각형 책상 두 개씩을 ㄱ자 형태로 연결해서 서랍장과 함께 쓰고 계십니다.

 

 

 

 

 

 

책상 상판 위에 뚤린 구멍들은 연필과 펜, 그리고 명함을 꽂는 용도로 쓸 수 있고요.

책상 재료로 쓰인 기존의 가구에 나있던 못자국들이 펜 꽂이 구멍으로 바뀌었습니다.

 

 

 

그리고 푸른 색의 쌍동이 서랍장.

사무실에서 일하는 중에도 여름 바다를 떠올릴 수 있기를 바라며 만들어주셨다고 해요.

 

 

 

 

 

 

덕분에 사무실이 한층 밝아졌습니다.

지금은 박지원 디자이너와 임찬휘 매니저의 책상과 서랍장 세트가 작업 중인데요,

덕분에 또 한 번 바뀌게 될 슬로워크 사무실의 모습을 기대해 주세요 :-)

 

 (이미지 출처 | www.bellroad.1px.kr)

 

by 살쾡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