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ok at my bag.(내 가방을 보세요)"

크게 프린트된 판넬을 메고 마을을 돌아다니는 사람이 있습니다. 바로 베이징의 옛 건축물의 전형적인 요소를 묘사한 그림을 크게 제작해 어깨에 메고 동네를 산책하는 인터렉티브 프로젝트입니다. 밴드나 스트랩을 이용해 마치 패션 아이템의 하나인 것처럼 이 판넬을 가지고 놀며 도시를 탐험하고 표시합니다.  

 


 

이 아키텍쳐 액세서리를 한 방문객들이 마을을 돌아다니며 끊임없이 변화하는 거리 전시회를 만들게 됩니다. 마당, 집과 그 안에 살고있는 사람들의 공동체로 만들어진 도시 조직의 고유성을 물리적인 공간을 통해 부동산 투기, 중국의 급속한 도시화, 사라지는 커뮤니티와 정체성 사이의 관계에 대해 고민하는 프로젝트죠.

 


 

건축물 이미지 외에도 마을의 지도, 집 설계도, 가구의 한 부분의 디테일을 상징하는 이미지도 있습니다.



INSTANT HUTONG이라는 아트그룹이 beijingONE 예술 축제 2014을 위해 기획한 인터렉티브 아트프로젝트입니다. 이들은 중국의 설치 미술가들이 협업하는 프로젝트그룹으로 목조를 이용한 중국의 후퉁 시내를 조각한 작품으로 베이징징 시내의 유명 갤러리에서 전시회를 가지며 알려지기 시작했습니다. 이들의 다양한 프로젝트 몇가지를 살펴볼까요.


 

<urban carpet>

면적 1km, 인구 3만의 베이징 시내 후퉁(Hutong) 지역의 지도를 묘사하고 있습니다. 대도시 내 고립된 자치마을의 지도로, 70년대 공산당이 큰 직물에 선전구호를 만들던 기법과 동일한 방식으로 제작되었습니다. 지역의 동선과 건물의 위치를 파켓에 수놓아 지역주민들이 잘 보이게 마을 중심부에 설치하였습니다. 지역과 디자인을 결합하여 새로운 것을 창조하는 공공 미술, 우리나라에도 수많은 공공 미술 프로젝트가 시행되고 있지만 반짝했다 사라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지역과 조화롭게 예술성+공공성+실용성을 갖춘 작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THEORY OF MOMENTS>

철거로 인해 버려진 베이징  XianYuKou 지구의 공간의 건물에 다양한 색상과 모양의 패턴을 입혀 놀이터같이 생동감 있는 공간으로 다시 살아남을 표현한 작품입니다.

 


 


 

후퉁(Hutong)은 주로 중국의 수도 베이징의 구 성내를 중심으로 산재한 좁은 골목길을 일컫는 말입니다. 중국의 전통 문화를 이해하는 데 있어서, 이 후퉁은 아주 중요한 것들 중 하나로. 전통적 가옥 건축인 쓰허위엔이 이 후퉁에 많이 접하고 있어 베이징의 옛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이 후퉁은 한 때 베이징의 관광지로 선호되었지만, 개발이 진행되고, 중국이 2008년 올림픽을 개최하면서 흉물이라고 하여 점차 정리를 하는 추세에 있습니다. 일부만 보존이 되고 나머지는 강제로 철거하여 거주민들의 반발이 심한 상태죠.

 

우리나라도 서울시가 2007년부터 시작한 '디자인 서울거리 조성계획'으로 전면 재단장 되고 정겨웠던 골목길 풍경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언제나 새로운 것의 이면에는 사라지는 것들이 있고, 그 안에는 사람들의 추억과 삶이 녹아있습니다. 이런 예술마을활동이 활발해져 골목길이 다시 살아나기를 바래봅니다.

 


출처 : instant hutong

 


by 나무늘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중국에는 후통(hutong)이라 불리는 구역이 있습니다. 후통은 주로 중국의 수도 베이징의 구 성내를 중심으로 퍼져있는 좁은 골목길을 일컫는데요, 중국의 전통 문화를 이해하는 데 있어서 빠질 수 없는 중요한 것들 중 하나입니다.  이곳에는 전통 가옥 건축물이 많이 분포되어있어서 베이징의 옛 모습을 발견하는 재미 또한 있는 곳이죠. 그래서  한 때 베이징의 관광지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개최와 함께 도시개발이 진행되고 후통은 흉물스러운 존재로 여겨져  일부를 제외하고는 강제 철거되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며칠간의 올림픽을 위해 50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후통의 철거는 참 안타깝기만 합니다.





베이징에서 활동하는 디자인그룹인 ODD는 이렇게 철거되어가는 후통에서 흥미로운 프로젝트를 진행하였습니다.  그것은 바로 후통의 사람들과 함께 삶을 이어나가는 고양이들을 위한 공간인데요, 이 공간은 후통의 전통 건축물 지붕의 V자형 홈을 이용한 원통형 나무박스로 만들어져 고양이들에게 아늑한 쉼터를 제공해줍니다.





사실 ODD가 제안한 이 원통형 박스는 고양이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 외에 또 다른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흔히 집의 상부 구조물에서 자연스럽게 자라나는 잡초는 서서히 집을 붕괴시키는 원인이 되는데요, ODD는 잡초를 좋아하는 고양이의 특성을 이용하여 잡초를 원통형 박스 안에 자라나게 함으로써 후통의 전통 가옥을 보호하는 일석이조의 역할을 하는 것이죠. 게다가 지붕 아래 살고 있는 사람들을 위한 단열재로서의 기능도 한다고 합니다.



이 프로젝트는 베이징 디자인위크 2014 기간동안 후통에 설치되었습니다. 지역 동물을 위한 쉼터를 제공하는 것과 동시에 사라져가는 공간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좋은 예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오래된 골목에는 역사와 함께 그 지역 사람들이 긴 시간 동안 공유해온 그들만의 생활과 문화가 있습니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후통이란 구역을 처음 접하면서 피맛골을 비롯한 서울의 사라져가는 골목들이 함께 떠올랐습니다.  서울에도 이러한 다양한 시도들이 많아져 지역문화에 대한 관심이 커지길 바라봅니다.  



출처 designboom,ohmynews



by 산비둘기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사람이 환경을 만드는 것일까요.
환경이 사람을 만드는 것일까요.


이웃나라 중국을 보고 있노라면, 중국의 광활한 대륙에서 오는 특유의 기질, 수많은 인구가 존재함으로써 만들어지는 독특한 환경에 적응해 나가는 사람들의 놀라운 모습이 종종 포착되곤 합니다.


(▲ 중국의 전기기술자)




이런 놀라운 중국의 풍경을 사진으로 담아낸 작가가 있습니다.

프랑스의 사진작가 Alain Delorme 씨는 중국사회의 풍경과 "Made in China" 로 대표되는 중국의 상품들에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는 중국사회의 한 단면을 잘 드러내는 풍경과 마주치게 되는데요. 바로 자전거로 상품을 나르는 풍경입니다. 중국사람들은 자전거로 각종 물건들을 나릅니다. 장난감, 병, 의자, 골판지 상자로 포장된 어떤 것들을 말이지요. 아이러니 하게도 다이나믹하게 솓구치는 상하이 도시의 마천루들이 배경을 뒤로 하고, 묘한 정서를 풍기는 거대한 짐을 실은 자전거가 지나갑니다.










Alain Delorme의 이 자전거 풍경 연작 "Totems"는 그가 상하이도시에서 거주하면서, 이방인으로서 매혹적으로 느꼈던 풍경들을 사진으로 기억한 작업중 하나입니다. 새로운 도시를 만들어가고 있는 인공적인 상하이의 도시풍경, 그 뒤로 하늘높이 치솟는 빌딩마천루들, 더 거짓말 같은 짐을실은 자전거들. 이 풍경이 주는 느낌을 처음 마주했을 Delorme의 기분은 어땠을까요? 짐을 실은 거대한 자전거는 그 하나하나가 스스로 도시의 이미지를 가득 담아내고 있는 상징, 하나의 랜드마크가 됩니다.

Delorme은 의도적으로 가짜같은 느낌의 풍경을 사진으로 담아냈습니다. 사진 하나하나는 과장되어있지만, 사실은 진짜 풍경입니다. 엄청난 짐을 실고 가는 자전거의 균형을 놀랍게 맞춰가는 중국인들의 내공이 과장된 중국도시의 풍경과 어우러지면서 진짜도 가짜도 아닌것과 같은 모습을 전달합니다. 결국  Delorme의 사진은 새롭게 발전해가는 중국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거대한 양으로 쏟아지는 중국의 상품들. 상품을 운반하면서 물건과 사람의 주종관계가 역전되는 상황, 진짜같기도 하고 가짜같기도 한 묘한 도심속 풍경과 새롭게 덧붙여 지는 깔끔한 이미지들의 스펙트럼.

이 사진 시리즈의 제목인 "토템" 처럼, 도시속 자전거짐꾼은 중국사회가 움직이는 모습을 상징하는 하나의 토템이 되는 셈이네요.












중국의 짐나르는 자전거풍경처럼, 우리사회의 모습을 잘 드러내고 있는 풍경은 무엇이 있을까요?  중국 못지 않게 하루하루 빠르게 변해가는 우리의 도시풍경안에서 우리만이 가진 고유의 풍경들을 잘 기억하고 기록하는 일은 분명히 의미있는 일이 될 것입니다. 놀라운 중국의 짐나르는 자전거 풍경이었습니다.^^


출처: http://www.alaindelorme.com/?p=works


Posted by slowalk
전세계의 지하철노선도를 하나의 그래픽디자인 작품으로 풀어낸 작가가 있습니다. 바로 Neil Freeman 입니다. 그는 아티스트 이자 도시계획설계자 입니다. 그의 그래픽작업은 전부 도시와 관련이 있습니다. 그의 작업은 사람들에게 도시를 다른 시선으로 바라볼 수 있는 영감을 선사하는 하는데요. 그의 작업중에 전세계 각국 도시들의 지하철 노선을 가지고 작업한 것이 있어서 소개하고자 합니다.



아래 작업은 지하철의 노선도를 하나의 선으로 바꿔서 흡사 나무의 뿌리같은 모습의 이미지로 바꿔 보여줍니다. 이 작업을 통해서 전세계의 지하철노선도를 비교해 볼 수 있습니다. 각각의 축적은 모두 동일해서, 지하철이 미치는 도시의 크기가 얼마나 큰지 서로 비교해 보는 것도 흥미롭습니다. 파리와 서울이 나란히 있으니, 이 두 도시의 크기를 살펴볼까요?




   베를린                                          런던                                               뉴욕






  도쿄                                               상하이                                             마드리드





    샌프란시스코                                         델리                                               몬트리올





    서울                                               파리                                                  모스크바





    멕시코시티                                          시카고                                               베이징




      오사카                                              워싱턴                                               바르셀로나





      산티아고                                             스톡홀롬                                               홍콩





        뮌헨                                                     오슬로                                            함부르크






         부산                                                      싱가포르                                          광저우






          나고야                                        상트페테르부르크                                           비엔나





    필라델피아                                         뉴캐슬                                               토론토








지하철의 노선도가 도시의 크기를 보여줄 수 있는 하나의 정보그래픽 역할을 합니다. 우리가 평소에 자주 보는 수도권지하철의 정리된 노선도가 아닌, 지도위에 지나가는 실제의 노선을 보니까 색다릅니다.^^




지하철은 어떤 대중교통보다 빠르고, 서울도시의 구석구석을 지나갑니다~ 그 다른 어떤 나라 도시의 지하철보다 크고 다양한 노선이 있는 우리의 수도권지하철~! 앞으로 자주자주 애용해서 환경에도 이바지하고, 우리의 건강도 챙겨보아요~




출처: http://fakeisthenewreal.org/subway/
Posted by slowalk







전세계적으로 사회적인 문제를 알리기 위한 단체들의 다양한 노력들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중에도 효과적이고 엇보다 주목성(?)이 높아서, 많은 단체, 특히 동물보호 단체에서 단골메뉴로 사용하는 시위방법이 있습니다.

예상하셨죠? 바로 누드시위입니다.



미국의 이라크전을 반대하는 단체의 반전 누드 퍼포먼스입니다.


이들은 미국의 일리노이주, 플로리다주 뿐만 아니라 호주, 남아공에서도 퍼포먼스를 진행하였습니다.





 누드시위하면 떠오르는 단골 주제, 동물보호!


멕시코시티에서 벌어진 이 시위에서는 동물의 모양의 바디페인팅을 한 시위 참가자들이 "날 먹지마세요." "저는 제피부가 필요해요"라는 글씨를 몸에 부착하면서, 동물의 의사를 대신 전달하고 나섰습니다.

서커스 동물보호를 위한 시위도 있지요~


동물보호, 누드시위하면 가장 유명한 단체는 미국의 PETA 라는 단체입니다.




 동물을 인도적으로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인 'PETA'는 모피 반대 캠페인에 가장 적극적인 시민단체. 
모피 반대를 캠페인을 위해 세계 유명 배우(스타)들이 기꺼히 옷을 벗었다. 여성 뿐만 아니라 남자들도.







PETA가 모피 추방 캠페인을 위해 제작한 광고,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의 사진을 허가 없이
사용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광고 사진 왼쪽부터 배우 캐리 언더우드, 미셸 오바마,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 모델 타이라 뱅크스.  광고는 워싱턴 D.C  버스와 지하철역에 배포되었다. 백악관에서 항의하기도 했지만 PETA는 광고를 철수하지 않았다. 미셀 오바마가 모피 반대 발언을 해왔기 때문에 세계인이 알아야 된다고............



베이징 올림픽 200m에서 금메달을 딴 Amanda Beard 는 이 단체와 함께, 007작전을 방불케하며 중국공관의 눈을 피해 베이징에서 누드시위 포스터를 언론에 공개합니다.



그 외에도 헐리우드, 스포츠스타, 언론인들이 PETA의 캠페인에 몸(?)을 맡겼습니다.

잭애즈의 스타 Steve-O



세계적인 슈퍼모델 Joanna krupa


이 PETA의 회원은 전세계적으로 분포되어 있습니다.
남아공월드컵에 맞춰 진행된 PETA의 캠페인!


한글로 적힌 피켓도 있네요!
PETA단체는 우리나라에서 누드시위를 벌인적이 있습니다.





누드시위에 모피만 연결되는 것은 아니지요.
이번 누드시위의 주제는 공항에 설치된 감시용 신체투시카메라 에 대한 항의입니다.


독일의 해적당이 공항에 설치된 신체스캔카메라에 항의하는 시위퍼포먼스를 벌였습니다. 확실한 주목효과가 있군요!!




이웃나라 중국에서도 세미누드 시위를 펼쳤습니다. 이번의 주제는 기후 이군요!!




이 퍼포먼스는 전세계에서 주목했습니다. 영미권의 서구국가에서는 흔하게 볼 수 있는 것이 바로 누드 퍼포먼스이지만, 중국에서! 공공장소에서!! 더군다나 옷을 벗는!!! 항의퍼포먼스를 한다는 것은 대단한 용기엄청난 베짱이 있지 않으면 시도할 수 없는 행동이거든요.  바로 이런 국가적인 검열의 엄격함 때문에 이들이 공공장소에서 바지를 벗고 환경구호가 적힌 피켓을 드는 작은 행동 (?)은 중국사회에 엄청난 파장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아주 많은 미디어들이 이들의 행동에 주목하고 기사화 시켰습니다. 이들의 행동에 용기를 얻은 다른 활동가들이 중국 곳곳에서 환경항의시위를  펼치기 시작했으며, 이 연이은 시위를 지켜본 중국의 젊은 세대들은 환경활동, 시위운동에 대한 새로운 가능성들에 대해서 배울 수 있었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몸에 있는 옷을 벗어던지는 방식으로 자신의 메시지를 사회에 전달하는 퍼포먼스에 대해서 살펴보셨습니다.


보다 자연에 가까운 몸상태로 돌아간 그들의 몸짓을 보는 것도 좋지만
그들의 순수한 의도 그안에 담긴 메시지에 귀기울여 주면 더욱 좋겠지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