뿌옇게 흐린 하늘 덕분에 창문을 활짝 열었던 기억이 근래는 없는듯한데요, 이렇게 눈에 보이게 대기 상태가 안 좋은 날이 아니어도 하루하루 일기예보를 확인하는 습관이 들었습니다.

 

 

보통 대기오염측정은 도시의 평균대기질을 측정하는 도시대기측정소와 도로변의 자동차 오염물질 영향을 파악하기 위한 도로변 대기측정소 등에서 측정한 대기 중의 미세먼지, 아황산가스, 이산화질소, 오존, 일산화탄소 등을 알려줍니다. 하지만 이렇게 고정된 장소에서 측정하는 공기와 내가 있는 곳의 공기가 같다고는 할 수 없겠죠.


그래서 대기질 보고 회사 플럼랩(Plume Labs)이 마케팅사 DigitasLBi, 그리고 Twitter와 협력하여 개인 모니터링 센서 기기를 만들었습니다. 개발에 앞서 프로젝트 홍보를 위해 이벤트성 프로젝트를 시행하였는데요, 바로 비둘기 순찰대(Pigeon Patrol)입니다. 비둘기에게 작고 가벼운 센서를 달아 런던의 대기 오염 상태를 모니터링 합니다.

 

 

 

프로젝트에 참여한 비둘기는 일반 비둘기보다 4배 오래 살고 전용 수의사가 관리하는 경주용 비둘기라고 합니다. 비둘기 순찰대가 등에 멘 센서는 런던 도시 전역의 디젤 자동차, 트럭, 버스가 배출하는 질소 산화물의 농도 및 오존 가스를 측정하도록 설계되었습니다.

 

 

지금은 이벤트가 종료되었지만, 웹사이트에서는 비둘기가 측정한 도시의 대기오염 수치로 유해가스의 방출을 시각화하는 데 필요한 실시간 오염 지도를 만들었습니다. 

 

 


측정된 정보는 @PigeonAir 트위터 계정을 통해 공유하는데, 런던과 같은 도시 대기 오염의 부정적인 영향을 알리기 위해서 입니다. 우리의 일상이 정말 많은 양의 유독 가스에 노출된 현실을 나타내어 줍니다.


 

일반적으로 우리에게 전달되는 대기 정보는 시간별 예측 데이터에 기반을 둡니다. 하지만 플럼랩의 모니터링 센서는 사용자의 위치에서의 오염 수준을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대기질 상황을 전달하는 비둘기 순찰대의 역할이 중요하겠죠.

 

 

3일 동안의 임무를 마친 비둘기들은 각자의 일상으로 돌아가게 됩니다. 비둘기 순찰대의 임무는 끝이 났지만, 플럼랩에서는 도시에서 생활하고 있는 100명의 베타 테스터를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모집했습니다. 자전거를 타는 사람, 유모차를 끌고 나가는 사람 등 런던의 거리를 활보하는 다양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말이죠.


 

개개인이 모니터 할 수 있는 이 센서는 스마트폰 앱인 플럼에어리포트(Plume Air Report)로 전송되며, 이를 통해 실시간으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앱은 도시에서 우리가 얼마나 많은 대기 오염에 노출되어 있는지, 이러한 상황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무엇인지에 대해 생각하게 합니다.

 

 

우리나라에도 실시간 대기오염 정보 앱들이 다양한데요, 그 중 ‘창문닫아요’ 앱이 플럼랩의 앱과 비슷합니다. 한국환경공단(에어코리아)에서 제공하는 대기상태 정보를 실시간으로 알려줍니다. 미세먼지 수치뿐만 아니라, 바탕화면도 색깔별로 파랑-빨강까지 미세먼지 정도를 표시해 한눈에 알 수 있게 했습니다. 대기상태와 날씨예보를 함께 확인할 수도 있고 알람기능도 지원합니다.

 



세계 보건기구(WHO)의 연구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매년 700만 명이 대기오염으로 인해 사망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우리는 오늘도 2kg의 물을 마시고 20kg의 공기를 마십니다. 대기 오염이 현대사회에 중요한 건강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만큼 누구나 대기 오염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수집하고, 그에 따른 대비를 할 수 있어야겠습니다.



출처 | www.plumelabs.com


by 나무늘보발자국


 

Posted by slowalk

이미지출처 : The Independent


위 사진을 보면, 백조가 사람에게 잡혀 있습니다. 표정을 보니 매우 당황한 듯 합니다. 사진을 하나 더 살펴볼까요.



이미지 출처 : The Guardian


이번에는 배까지 동원하여 백조를 잡으려 합니다. 이미 새끼 백조는 납치(?)된 듯 합니다. 대체 무슨 일이길래 이렇게 백조들을 사냥하는 걸까요? 사실 위 사진들은 영국의 스완 어핑(Swan Upping)이라는 연례 행사를 포착한 것인데요. 오늘은 야생 백조를 보호하는 영국의 스완 어핑 행사를 소개합니다.



매년 7월 경 실시하는 스완 어핑의 기원은 중세 시대(약 12세기)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그 당시 백조는 연회나 축제에 빠지지 않는 고급 요리 재료였습니다. 매우 귀중한 자원이었기에 물가에 사는 야생 백조들은 왕실 소유로 지정되어 매년 관리를 받게 되는데, 이것이 스완 어핑의 시초입니다.


1930년대의 스완 어핑 (이미지 출처 : River & Rowing Museum )



그렇다면 현재의 백조들은 어떨까요? 백조들이 여전히 왕실 소유이긴 하지만 더 이상 요리의 재료로 사용되지는 않습니다. 다양한 가금류들이 사육되면서 백조의 희소성은 떨어졌고, 여왕이 실질적으로 권리를 행사하는 백조들은 템스 강 주변 지역으로 한정되고 있습니다.


백조들의 지위가 변화하면서, 스완 어핑의 목적도 바뀌게 됩니다. 바로 야생 백조들의 수를 조사하고 보호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위의 사진처럼 매년 백조들을 사냥하는 거죠. 붙잡힌 백조와 새끼 백조들의 다리를 묶고, 물가로 데려가 몸무게를 재거나 숫자 태그를 붙입니다. 부상 당한 부위는 없는지, 매년 개체 수는 어떻게 변하는지 관리하는 것이 궁극적인 목적인 셈입니다. 매년 이런 식으로 수 백 마리 개체의 정보를 수집합니다.


여기에서 잠깐, 스완 어핑 행사만의 특별한 의례와 흥미로운 사실들을 몇 가지 공개합니다.



이미지 출처 : The Guardian

스완 어핑 행사의 리더는 붉은색 제복에 백조 깃털을 단 모자를 씁니다.



이미지 출처 : The Guardian

현재의 백조들에게 가장 큰 위협은 낚시 도구와 전선이라고 합니다.


이미지 출처 : Swan Upping educational brochure

1400-1600년대에는 부리에 그림을 새겨서 소유자를 표시했습니다. 중세의 인포그래픽 입니다.



이미지 출처 : Oxfordshire Guardian



또한 스완 어핑 행사는 매년 학생들을 초청해 백조들에 대한 질문도 받고 버킹엄 궁전에서 증명서도 발급해 준다고 하니, 정말 이상하지만 재미있는 행사라는 생각이 듭니다.


식용으로 백조를 관리하던 전통을 이어 현재에는 역으로 백조들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는 스완 어핑을 보면서, 시간에 따라 변하는 전통의 가치를 다시 한번 생각해보게 됩니다. 덤으로 지나 가는 비둘기들도 다시 한번 보게 되네요.


출처 : Royal Swan,The British Mornachy



by 돼지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