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수 최상위 계층에 의해 모든 것이 결정되고 움직이는,

그리고 하위 계층의 사람들은 굶지는 않고 먹고 살며 어느 정도의 유흥을 즐기지만, 자유는 없는 세상...

 

사회주의 국가에서 볼 수 있었을 법한 이런 사회의 모습은 이제 우리가 살고 있는 자본주의사회에서도

너무나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10월 15일에 있었던 전 세계적인 거리시위가 벌어진 곳 중 한 곳이었던 뉴욕 주코티 공원에서

철학자 슬라보예 지젝Slavoj Zizek의 연설에도 이런 비유가 들어 있었습니다.

 

시베리아로 끌려간 남자가 있었다. 그는 자기의 편지가 검열될 거라는 사실을 알았고 "내가 보낸 편지가

파란 잉크로 적혀 있다면 거기 적힌 내용이 사실이지만 빨간 잉크로 적혀 있다면 거짓이다." 라고 친구에게

말했습니다.한 달 후 편지가 왔다. 파란색 잉크로 이렇게 적혀 있었다.

"여기에서 모든 게 훌륭하다. 가게에는 좋은 음식들이 가득 차 있고 영화도 마음껏 볼 수 있다.

아파트는 크고 호화스럽다. 그런데 여기서 살 수 없는 유일한 물건이 빨간 잉크다."

 

 

  

 

 

 

10월 15일 전 세계 80여 개국에 걸쳐 1500여 개 도시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난 이 시위는

Occupytogether.org 라는 웹사이트를 통해 점점 확산되고 있는데요, 점점 기형적으로 변해가는

사회체제에 반대하고 진정한 자본주의에 대한 고민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이런 기형적 사회체제는 빈곤국가만이 아니라 스페인, 미국, 영국 등 내로라하는 강대국에서 일어나고 있습니다.

미국 상위 1% 소득계층이 전체 국민 소득의 23%를 차지하는 기형적 형태는 왜 많은 사람들이 월가 반대 시위에

동참하는지를 충분히 설명해주고 있습니다.


15일 시위가 있고 난 다음 날 16일 열린 마틴 루터 킹 목사 기념관 헌정식에서 오바마 미 대통령은

킹 목사도 월가의 무절제와 맞서 싸우길 원했을 것이라며, 이번 시위에 대해 긍정적 의견을 비추었습니다.

 

 

이러한 기형적 사회체제는 우리나라에도 이미 깊게 스며든 것 같습니다. 현 정부는 부자감세, 보편적 복지 반대,

공기업민영화, 노동시장유연화 등 이미 한계를 드러낸 바 있는 신자유주의 폐해정책을 다시 부추기고 있습니다.

이러한 비정상적인 현상을 국민들도 느꼈는지 강정마을, 희망버스, 비정규직, 반값등록금 시위등을 통해

99%인 자신들의 목소리를 높여가고 있습니다.


안철수씨도 이런 기형적 사회/기업 구조에 대해 코멘트를 한 적이 있었죠.

 

 


 

 

돈 많은 국내 대기업의 사업장 중에도 비정규직 하청 노동자가 50% 이상인 곳이 많다는 것도

참 받아들이기 힘든 사실입니다.

 

 

그렇다면 탐욕 없는 자본주의는 꿈속의 이야기일까요?

1%의 탐욕을 버리지 않고는 대기업과 상위소득계층의 생존은 불가능한 것일까요?

 

미국 노스타코다 주의 노스다코다 주립은행의 사례를 보면 불가능한 이야기가 절대 아닙니다.

 

노스다코다 주립은행의 최고경영자인 에릭 마이어는 '굳이 경제를 어렵게하는 비우량 대출이 아니더라도

우리 주의 경제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한 대출을 저리로 진행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한 수익이 나온다'고 말합니다.

실제로 2008년 금융위기 당시 많은 금융기업들이 부도를 맞을 때도 노스다코다 은행은 5,700만 달러의

순이익을 달성했다고 합니다.

 

 

 

 

몇일 전 서울시장 선거에 참여하는 것과 같이 가장 기본적인 권리를 실행하는 방법을 넘어, 우리는 이제 

지젝의 연설 속의 비유처럼 빨강잉크를 찾아 우리의 목소리를 높여야 합니다. 

더 이상 탐욕의 1%가 움직이는대로 이리저리 끌려다니는 착취대상으로서의 99%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그러나 한 가지 주의해야 할 점이 있습니다. 그가 말한 것 처럼 우리의 시위가 추억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대안에 대한 고민과 실행으로 우리의 삶 속에서 지속되어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기억하세요. 변화의 주체는 탐욕과 꼼수로 가득찬 '그들이'아닌,

 

'우리'

 

바로 여러분과 '나'라는 것을요..

 

by 토종닭 발자국


사진 및 자료 출처

http://www.thenewsignificance.com
http://www.occupytogether.org


 

Slavoj Zizek: "We Are The Awakening" - Occupy Wall Street Talk from The New Significance on Vimeo.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서울시선관위는 여론조사 결과 '적극적 투표층'이 65%에 달했다고 지난 13일 발표했지만,
지금까지의 실제 투표율은 늘 선관위의 여론조사보다 20% 가량 낮았다는 것을 감안하면
이번 선거의 실제 투표율은 겨우 45% 전후가 될 것이라는 예측이 많다고 합니다.

 

게다가 선거가 평일에 치뤄지기 때문에 이번 선거의 투표율은 그리 높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하네요.

 

하지만 진정한 민주주의는 국민의 참여를 통해 시작되고 완성되는 것임을 기억해야합니다.
그리고 '선거는 민주주의 꽃'이라는 말도 있듯이, 투표참여는 민주주의를 이루어가는 가장 기본적인
의무이자 권리이겠지요.

_

 

슬로워크에서는 10월 26일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나는 투표한다, 그러므로 존재한다 : I vote therefore I am> 캠페인을 진행합니다.

 

 

 

 

 

_

 

캠페인 참여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1. <I vote therefore I am> 엽서를 프린트하시거나 아이폰 배경화면과 함께 찍고, 트위터에 올려 다른 이들과 공유해주세요.

투표하러 가는 길에, 또는 투표하고 나오는 길에 <I vote therefore I am>이미지와 함께 사진을 찍으면
투표인증샷이 될 수도 있겠지요.

 

 

 

2. 트위터에 올릴 때는 #ivote1026이라는 해쉬태그를 달아주세요.

 

아이폰용 이미지는 아래 그림에서 마우스 오른쪽 버튼을 클릭해 저장해 사용하시면 됩니다.

아이폰 배경화면에 딱 맞는 320*480 사이즈로 만들어졌답니다.

초록배경과 흰색배경 중 마음에 드는 것으로 선택!

 

 

 

 

 

 

_

 

서울시민이 아니셔도 물론 캠페인에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의 리더를 뽑는 이번 선거에 보다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고 또 선거 투표참여를 이끌어내는 것,

그리고 더 나아가 진정한 민주주의를 완성해가는 것이 이 캠페인의 궁극적인 목적이니까요.

 

_

 

서울시장 선거를 위한 제안도 10가지 드려봅니다. 꼭 기억해주세요 :-)

 

1. 아침 일찍 투표해주세요. 오후에는 붐빌 수 있으니까요.
2.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아이들을 데리고 투표창을 찾아주세요.  
3. 친구에게도 연락해주세요. 뜻 같은 친구는 평생의 동지입니다.
4. 위치를 몰라 헤맬 수 있으니 투표소를 알아두세요.
5. 투표 후엔 캠페인 이미지와 함께 인증샷! 평생 남을 가보가 됩니다.
6. 나 하나쯤, 이라는 생각에 방심하면 변화는 일어나지 않습니다.
7. 직장인은 반차, 학생은 휴강, 주부는 월차 내서 투표하기!
8. 천사가 되어주세요. 10시 출근전 투표, 4시 퇴근 후 투표!
9. 카카오톡, 마이피플에서 그룹을 만들어 투표참여 메시지를 남겨주세요.
10. 트위터, 페이스북 , 블로그, 카페 등에 미리미리 투표 참여를 선언!

 

_

 

예상투표율을 훌쩍 뛰어넘는 10월 26일을 기대해봅니다.

 

 

I vote therefore I am!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서울 시장 선거가 열흘도 채 남지 않은 오늘, 흥미로운 프로젝트 하나를 알게 되었습니다.

 

<원순씨 사용설명서> 라는 이 프로젝트는 말그대로 '서울시장후보 박원순씨를 사용하는

가장 쉽고 확실한 방법'이라고 합니다.

 

이들의 웹사이트 "원순매뉴얼 www.wsmanual.kr"의 프로젝트 설명에 따르면,

박원순 후보가 서울시의 청년문제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며 당선 이후 서울 시정에 반영할 수 있도록

청년 유권자들이 직접 아이디어를 제안하여 "원순씨 사용설명서"를 제작한다고 하는군요.

 

 

이 프로젝트는 청년 유권자들이 직접 서울시장 후보 박원순에게 향후 활용할 수 있는 청년정책을 제시하고

박원순 후보가 당선된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청년 문제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유도하며,

청년 유권자 층의 투표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시작되었습니다.

 

다른 후보들 보다는 박원순 후보가 청년들의 고민에 보다 관심이 많을 것이라는 판단을 바탕으로

다른 후보가 아닌 박원순 후보를 대상으로 하게 되었는데요,

생각보다 박원순 후보의 정책 가운데에 청년과 관련된 사항이 부족하다고 느껴

직접 박후보에게 청년정책을 제시하는 방향으로 프로젝트를 기획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원순씨 사용설명서" 프로젝트는 앞으로 다음과 같은 순서로 진행됩니다.

 

1. 청년 유권자들이 트위터(@wsmanual, 해시태그 #wsmanual)와 페이스북(facebook.com/wsmanual)을

이용해 고민, 의견, 정책 아이디어 제안


2. 공식 사이트 http://wsmanual.kr에 의견 취합

 

3. 스티커 행동단이 각각의 제안을 스티커로 제작해 서울시내 곳곳에 붙이고 사진과 위치를 구글맵에 기록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어 photo@wsmanual.kr로 보내면 자동 등록)


 

4. 제안자도 템플릿을 사용해 직접 스티커를 제작할 수 있고,

   박원순 후보가 잘 볼 수 있는 곳에 붙여서 랭킹을 매김 (인증샷 필수!)

 

5. 박원순 후보 몸에 붙이면: 20점
   박원순 후보 차량에 붙이면: 15점
   박원순 후보 사무실 또는 자택에 붙이면: 10점
   기타 장소에 붙이면: 5점
   10월 21~23일 중에 오프라인으로 '원순씨 사용설명서 사전출판기념회' 개최
   박원순 후보 당선 이후 사용설명서 출판

 

_ _

 

지금은 사전출판기념회 준비를 위해 텀블벅(www.tumblbug.com)에서 온라인 모금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텀블벅에서 모아진 모금액은 선거 전 주말, 10월 21~23일 사이에 열릴 "원순씨 사용설명서" 사전출판기념회를

개최하는데 쓰인다고 합니다.

 

박원순 후보를 제대로 사용하고 싶은 청년분들!

원순씨 사용설명서 제작과정에 한 번 참여해보심이 어떨까요?

 

by 살쾡이발자국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뉴욕에 사는 Bemabe Mendez씨는 창문을 청소하는 영웅입니다. 그는 한달에 500달러를 보냅니다.




Paulino Cardozo씨는 게레로 주에서 과일 상인을 하고 있습니다. 그는 일주일에 300달러를 보냅니다.




루이스 헤르 난데스는 건축현장에서 일합니다. 그는 일주일에 200달러를 보냅니다.


"영웅은 그리 먼 곳에 있지 않다."


멕시코의 작가 Dulce Pinzon은 미국의 대중문화에서 자주 등장하는 "슈퍼히어로" 의 이미지를 이용해서, 우리 주변의 진정한 영웅은 누구인지 묻는 작업을 시도했습니다.  정답은 멀리 있지 않았지요. 그가 생각한 영웅은 바로 노동현장에서 힘든 일을 하고, 그러한 임금을 고국 멕시코에 있는 가족들에게 보내는 바로 멕시코 노동자들이었습니다.

 

직접 슈퍼히어로의 복장을 준비해서, 우리 주변의 묵묵히 일하는 가장들에게 히어로 복장을 입혀줍니다.

그리고 그들을 사진기록으로 남겨두면서 작업은 진행됩니다.

 

극한 조건에서 엄청난 시간을 일하면서, 자신의 안위를 먼저 생각하기 보다는 가족들을 생각합니다. 때로는 자신의 목숨과도 직결되는 위험한 일을 하고 있지만, 그에 비해서는 임금이 터무니 없이 적은 경우도 많습니다. 그들의 그런 임금들이 모여서 멕시코의 경제가 돌아가는데는 커다란 힘이 됩니다. 그런 가장들의 희생이 없으면 그들의 가족도 없지요. 

 

_

 

그리고 또 다른 슈퍼히어로 작업으로는 벨기에의 큐레이터 할란 레비 Harlan Levy와

예술가 아브너 프라이스 Abner Preis가 이끄는 '슈퍼 히어로 프로젝트(www.hl-projects.com)가 있습니다.

슈퍼히어로 복장을 한 아브너 프라이스는 거리로 나가 길거리의 시민들에게 '슈퍼 히어로가 된다면 갖고 싶은

능력 세가지'를 묻고 이와 가장 가까운 슈퍼히어로 복장을 입혀주는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TV에도 나오지 않고 신문에도 실리지 않지만 매일매일을 충실히 살아가는 시민들이야말로

진정한 슈퍼히어로라는 생각에서 시작된 프로젝트이지요.




 

_ _

 

10.26 서울 시장 보궐선거가 11일 남았습니다.

 

아버지가 가정의 가장이라면, 서울시장은 서울시의 가장이라고 할 수 있겠지요.

서울 시장 선거가 겨우 열흘가량 남았습니다. 

서울시민들을 위해 기꺼이 슈퍼히어로가 되어줄 수 있는 서울시장, 하루하루를 성실히 살아가는 진정한 슈퍼히어로인

서울시민들을 위해 열심히 뛰는 서울시장이 선출되기를 바라봅니다. :-)


(이미지 출처 | www.dulcepinzon.comwww.hl-projects.com)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