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자연보호기금(WWF: World Wide Fund for Nature)은 각국의 민간이 협력하는 단체인데요. WWF 일본 사무국에서 새로운 캠페인을 선보였습니다. 멸종 위기에 놓인 자이언트 판다(Giant Panda)에 대한 인식과 상황을 널리 알리기 위해 판다 서체를 개발했습니다. 





판다는 귀여운 외모로 세계의 많은 사람으로부터 사랑을 받는 친근한 동물 중 하나인데요. 1961년부터 WWF의 대표 얼굴로써 우리에게 더 익숙한 동물이죠. 하지만 판다의 수는 급격히 줄어들어서 지금은 약 1,600마리 정도만이 남아있다고 합니다. 환경 변화와 무분별한 산림 벌채 등으로 그들의 서식지가 감소하고 파괴되면서 점점 더 목숨에 위협을 받고 있습니다.  





The Panda Font Project는 판다를 돕기 위해 만든 서체로 사람들에게 문제의식을 제기하며 이를 통해 자연스러운 기부의 형태로 연결되고 최종적으로는 자연보호 활동에 긍정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도록 진행된 캠페인입니다. 귀여운 판다의 모습을 통해 이들의 어려움과 곤경에 처한 상황을 사람들의 일상생활에 재밌고 편안한 방법으로 다가가려 했습니다. 





서체를 만든 회사에서는 기존 WWF 로고의 특징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합니다. 흑백으로만 표현되고 각각의 알파벳에서는 얼굴과 표정이 드러나서 마치 누군가를 바라보고 있듯이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글자의 성격에 따라 판다가 모두 다른 포즈를 취하고 있습니다. 


두 마리의 판다가 어깨동무하고 손을 들고 있는 듯한 W와 정면의 모습이 아니어도 판다의 슬픈 뒷모습을 연상케 하는 i, 이와 정반대로 다리를 꼬고 거만한 자세로 누워있는 듯한 알파벳 y도 재밌네요. 하나하나 다른 포즈로 개성이 있어 이 서체는 알파벳 한 개를 독립적으로 사용해도 전달 효과가 있을 것 같네요. 





이 서체는 독립적으로 사용해도 재밌지만, 함께 사용해서 여러 아이템에 적용하고 활용할 수 있는데요. 머그컵이나 모자, 자전거, 사무용품, 휴대폰 등 우리 주변 곳곳에 쉽게 사용하며 볼 수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일상생활을 하며 내 주변에 멸종 위기 동물의 상태를 알릴 수 있겠죠? 





판다의 개체 수가 늘어나고 보존되려면 삶의 터전이 보호되어야만 가능하다고 하네요. 이들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많은 사람의 관심과 이해가 필요한데요. WWF 일본의 캠페인뿐만 아니라, 지난달 한국에서도 1600 판다+의 세계여행 프로젝트가 진행됐습니다. WWF 프랑스 지사와 아티스트 파울로 그랑종(Paulo Grangeon)의 협업으로 2008년부터 시작되었는데요. 전 세계를 순회하며 100회 가까운 전시를 마치고 드디어 올해 한국에서도 전시를 개최했습니다.




파울로 그랑종(Paulo Grangeon)





이번 달까지는 여러 곳을 순회하며 열리는 게릴라성 전시였지만, 오는 7월 4일부터 약 한 달간은 석촌호수에서 메인 전시를 볼 수 있다고 하네요. 멸종 위기 동물 보호와 환경보전의 메시지를 담고 있는 이 두 캠페인에 여러분도 동참해보세요. :) 판다뿐만 아니라 다른 멸종 위기 동물에게도 관심과 지원, 그리고 자연을 사랑하는 마음이 커졌으면 좋겠습니다. 





출처ㅣpsfk1600pandas


by 코알라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여러분 중, 너무 더울 때 혹시 이런 말 해 본 적 있으세요? ‘바닥에 계란 깨면 바로 후라이 되겠다’, ‘도로에서 녹아 버릴 것 같다!’ 등 너무 더우면 정말 바닥에서 불이라도 나오는 것 같습니다. 바로 이점을 이용한 지구온난화(Global Warming) 캠페인이 있습니다. 





파라과이에 있는 광고에이전시 Oniri\TBWA는 세계자연보호기금(WWF : World Wide Fund for Nature)과 함께 기발한 체험 캠페인을 만들었습니다. 현재 기상 조건을 이용해 지구온난화의 심각성을 알리는 이 캠페인은 사람이 많이 모이는 중심지인 파라과이의 수도 아순시온(Asuncion)에서 시작했습니다. 





유명 요리사인 로돌포(Rodolfo Angenscheidt)와 함께 야외 요리 이벤트를 열었습니다.





이벤트의 순서는 간단합니다. 아스팔트 바닥에 가스레인지를 그립니다. 프라이팬 위에 요리할 재료를 담고 바닥에 그려둔 가스레인지 위에 올립니다. 이제 아스팔트의 뜨거운 열기로 조리를 시작합니다. 






여러 사람의 주목을 받으며 완성된 요리는 야외 테이블에서 직접 먹을 수 있습니다. 단순히 맛있는 음식을 조금 특별한 방법으로 조리해서 먹는다고 생각되진 않겠죠?






이벤트는 기발하고 재미있지만, 그 안에 담겨 있는 메시지는 진지하고 심각한 상황이 여실히 드러납니다. 실제 파라과이의 숲은 지난 50년 동안, 80%나 대폭 감소했습니다. 숲이 파괴되면서 온실효과의 영향은 더 커지고 지구의 연평균기온도 계속 오르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땅에 들어 있는 각종 기체가 올라와 지면은 더욱 뜨거워지게 되죠. 이런 상태로 시간이 흐르면 언젠가 우리도 저 프라이팬 위 재료처럼 익어 버리진 않을까 하는 무서운 생각이 듭니다. 



지구온난화, 이제는 너무 익숙해져 버린 단어인데요. 심각성도 알고 있고 노력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는 것도 알지만 바쁜 일상을 살다 보면 어느새 너무 먼 얘기가 돼버립니다. 뜨거운 프라이팬을 볼 때 마다 이 캠페인을 기억하면 작은 변화가 일어나지 않을까요? 




출처 : Designtaxi, TBWA Facebook




by 코알라 발자국



Posted by slowalk

 

 


 


2013년 3월 23일은 지구를 위한 특별한 시간 EARTH HOUR 입니다. 이미 뉴스나, 인터넷, 혹은 가까운 지인들로부터 들으신 분들도 있을것 같은데요. EARTH HOUR 지구를 위한 1시간 입니다. 그 시간만큼은 전등을 소등하고, 조금 조용히, 조금 어둡게 있어보면 어떨까요? 그 1시간동안의 어둠속에서 지구촌 기후변화를 막기위한 우리의 작은 노력들을 서로 이야기해 보는것도 좋을것 같습니다.

 


 


어린 아이들에게도 최고의 교육 시간이 될것 같습니다. 왜 이시간 동안은 세상이 어두워져야 하는지. 지금 우리의 자녀가 하고 있는 행동이 지구에게 어떤 좋은 점이 있는지 자세하게 설명해준다면 이보다 좋은 교육이 없을것 같습니다. 가까운 친구들과 모여서 이시간동안 파티를 여는것도 좋을것 같습니다. 간단한 다과를 서로 준비해, 카운트 다운에 맞춰 소등, 어둑어둑한 곳이 이야기 나누기에도 참 좋지요.

 


 


2007년 호주의 시드니에서 처음 시작된 EARTH HOUR는 이제 한국에서도 꽤 유명한 하나의 행사가 되었습니다. 많은 지자체, 기업등이 이 행사에 참여의사를 밝히며 자체적으로 캠페인을 벌이고 있을 정도니까요(2010기준, 한국의 도시, 기관, 단체 116곳이 참여). 전세계적으로 살펴봐도 처음과 비교해 참가규모가 무척 커졌습니다. 2010년 행사에는 공식적으로만 128개국, 4000개 이상의 도시에서 EARTH HOUR 참여 의사를 밝히기도 했으니까요. 


이 행사를 주도한 단체는 WWF(세계자연보호기금, World Wide Fund for Nature)입니다. 귀여운 판다 모양의 로고를 가진 국제 비정부 기구이지요. 동물, 꽃, 숲, 물, 토양, 자연자원을 보호하려는 활동을 꾸준하게 전개하고 있습니다. 이건 여담이지만 이 단체의 로고를 만드는데 있어 판다가 사용된 특별한 이유가 있었다고 합니다. 민간단체이므로 돈이 없어 비용절감을 위해 흑백인쇄를 주로 해야 하는데 그래서 흰색/검은색 으로만 이루어진 판다가 선택되었다고 하네요. ^^

 


전세계적으로 보여지는 EARTH HOUR의 행사 참여 전, 후 사진입니다. 한번 비교해보시면 재미있을것 같네요, 이 장소가 어디인지 한번 맞춰 보시는 건 어떨지?



EARTH HOUR 사진보기




매일 매일이 EARTH HOUR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조금 불편하더라도.


by 누렁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우리가 바쁘게 살아가고 있는 지금, 당연하게 살고 있는 이 세상, 지구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고 계신가요? 우리의 모든 삶을 가능하게 만드는 독특한 행성 지구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볼 수 있는 프로젝트가 있어 소개하려 합니다.

 

 

 

WWF(세계자연보호기금)에서는 최근 재미있는 프로젝트를 시작하였습니다. 우리가 살고있는 지구의 놀라운 다양성과 경이로운 아름다움을 찬양하는 이미지와 이야기를 다루는 온라인 스크랩 북인 'Earth Book' 프로젝트가 바로 그것이지요. 더욱 재미있는 것은 누구나 손쉽게 참여가 가능하여 이 지구의 책의 한 페이지를 장식하게 될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WWF의 지구환경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는 지구가 제공할 수 있는 자원보다 더 많은 것을 필요로하게 될 것이며, 그것은 지구에 엄청난 압력을 주게될 것이라고합니다. 그러한 지구에 관해 더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촉구하고자 WWF에서는 5월 15일부터 6월 20일까지 35일간, 지구에 관한 사람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이끌어내고 함께 공유하고자 이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된 것이지요. 더 많은 사람들의 눈을 통해 더 다양하게 지구를 바라보고 한페이지 한페이지 함께 만들어가는 지금 우리의 이야기입니다. 

 

 

 

 

 

 

참여방법은 간단합니다. 지구와 관련된 사진을 업로드 시키거나, 페이스북 갤러리에서 가져오거나, 직접 그림을 그려도 되고요, 무언가를 써도 됩니다. 지구에 관한 우리의 생각을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겠지요.

 

 

 

 

'Earth Book'은 동물, 숲, 해양, 하천 및 호수, 야생환경, 도시자연, 날씨 등의 카테고리로  나누어져 있습니다. 각 카테고리를 클릭하면 주제와 관련되어 많은 사람들이 공유하고자 하는 사진과 이야기, 그림들을 볼 수 있습니다. 환경과 지구에 관한 거창한 이야기가 아닌 사람들의 일상적인 이야기라 더 와닿는 것 같습니다.^^

 

 

 

 

 

'Earth Book' 프로젝트 홈페이지 www.earthbook2012.org에서 프로젝트에 관한 더 자세한 내용과 실제 사람들이 참여한 이미지와 이야기들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by 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세계자연보호기금(WWF; World Wide Fund for Nature)이 최근 공개한 동영상(Space Monkey).
우주선을 따고 지구를 떠난 원숭이가 65년 후에 지구로 귀환하지만,
지구는 이미 폐허가 되어있습니다.

지구촌이 지금 이대로의 성장속도라면 65년 이후에는 어떤 일이 벌어질까요?
WWF는 어쩌면 지구상에 존재하는 NPO에서 가장 온건한 환경단체 중에 하나지요.
하지만 WWF에서 만든 지구온난화와 환경을 생각하는 공익캠페인은 되새겨 볼 만합니다.





 





* 자료출처:WWF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