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어떤 시계를 보고계신가요? 주변을 둘러보면 똑딱똑딱 시계침이 움직이는 소리가 들리는 시계, 종소리로 시간을 알리는 괘종시계, 휴대폰 액정의 시계, 스마트 워치 등 다양한 시계가 있습니다. 만약 시계의 디스플레이가 시계침이나 픽셀이 아닌, 마치 살아있는 것 같은 생물이 움직여 동작한다면 어떨까요? Ferro fluid(자성 유체)로 채워진 시계, 바로 Ferrolic 디스플레이의 모습입니다. 





페로플루이드는 50년 전 NASA에서 만든 액체 로켓 연료입니다. 무중력 상태에서도 자기장을 이용하여 연료를 주입할 수 있습니다. 50년이 지난 지금은 시간을 나타내는 Ferrolic에 사용되고 있습니다.





Ferrolic을 만든 Zelf Koelman은 몇 년 전, 병에 담긴 작은 검은 방울에 푹 빠졌습니다. 병 안에 떠있는 페로플루이드의 방울은 자석으로 그 위치나 모양을 조작할 수 있었습니다. 그 모습은 마치 살아있는 생명체와 같았습니다. 그래서 그는 이 물질에 그만의 삶과 기능을 부여하겠다는 결심을 하고 연구를 한 끝에 Ferrolic이 탄생하였습니다. 






Ferrolic 디스플레이 전면에는 페로플루이드가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는 공간이 있고, 그 뒤에 Ferrolic의 형태와 움직임에 영향을 주는 강력한 전자석이 있습니다. 이 두 부분은 알루미늄 프레임 속에 안전하게 담겨있습니다. 끊임없이 중력과 자기장, 유체의 반 데 발스 힘 간의 균형을 맞추면서, Ferrolic의 원동력이 시각적으로 표현되는 것입니다.





또한 Ferrolic은 지능형 내부 시스템이 있습니다. 소프트웨어는 사용자가 편집할 수 있게 설계되어있습니다. 와이파이로 인터넷망에 연결되며 웹 브라우저를 통해 시스템으로 접근이 가능합니다. 이렇게 사용자는 자신이 원하는 대로 이 ‘생물'의 시간, 글자, 모양 및 전환 애니메이션을 조작할 수 있습니다. 





Ferrolic은 여러 학문 분야에 걸친 연구의 결과이며, 그 고유한 성질은 글자나 시간을 표현하는 특정 디스플레이 뿐 아니라 다방면에 활용될 수 있을 것입니다. Ferrolic은 아직 진행 중인 프로젝트이며 프로토타입의 일부입니다. 이에 대한 자세한 정보나 소식이 궁금하다면 Ferrolic 홈페이지를 방문해 보세요.



출처 : Colossal, Design Milk, Ferrolic



by 비숑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우리가 일하는 이유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위한 것이지만, 정작 그 일 때문에 삶에서 중요한 것들을 놓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연초가 되면 '아무리 바빠도 꼭 해야지'라고 생각했던 것도 일에 쫓기다 보면 금방 잊게 됩니다. 시간은 어찌나 빨리 가버리는지 벌써 입춘이 지나 3월입니다. 시곗바늘은 째깍째깍 숫자들이 나열된 원을 그리며 잘도 돌아갑니다. 여러분이 계획했던 2015년의 습관들은 잘 지켜지고 있으세요?  매일 저녁 한숨을 쉬며 '오늘 또 못 지켰네!', ' 또 깜빡했네!' 하시진 않으신가요?  여기 그런 분들을 위한 재밌는 아이디어가 있어 소개합니다.


실생활에 필요한 물건들을 재밌고 유용하게 디자인하는 곳인 OOO My Design 스튜디오는 재밌고 유용한 시계를 선보였는데요. 이 시계의 목적은 시각의 알림이 아닙니다.


각 시각의 위치에는 단어들이 숫자들을 대신하고 있습니다. 하루를 건강하고 행복하게 만드는 행동들을 자신의 삶의 방식에 따라 구성할 수 있게 되어있죠.


삶을 건강하고 행복하게 만드는 행동들은 무엇이 있을까요?



햄버거, 스테이크 등의 육류를 즐겨 먹던 샘은 작년 한 해 비만으로 인해 건강이 많이 악화하였습니다. 그래서 샘은  오후 여섯 시가 되면 꼭 과일을 먹기로 했습니다.




올해 결혼 5년 차인 줄리아와 마크는 점점 스킨쉽이 줄어들고 싸움이 잦습니다. 이런 행동들이 서로의 행복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안 부부는 12시가 되면 꼭 키스하기로 했습니다.




온종일 업무에 시달리는 줄리아는 신경과민으로 인한 우울증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그녀는 매일 아홉 시가 되면 명상을 하기로 했습니다.




여러분에게 필요한 건강하고 행복한 행동들은 무엇이 있나요? 일 때문에, 공부 때문에 우리에게 정말 중요한 것들을 놓치고 살고 있지 않으세요? 이렇게 시계를 볼 때마다 내가 지금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을 보게 된다면 적어도 하나의 행동습관은 바뀔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 제품은 ooo my design studio에서 판매도 하고 있는데요. 구매하기 부담스럽다면 집에 있는 벽걸이 시계를 자신의 삶의 방식에 맞게 변형해 보아도 좋을 것 같습니다.


2015년 자신에게 꼭 필요한 하나의 습관을 만들어 건강한 삶이 되길 바랍니다.







by 고라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추운 계절 겨울에는 기온 만큼이나 건조한 실내 공기가 생활에 불편함을 주는데요, 겨울철 체내 수분부족 역시 건강에 매우 위험하다고 합니다. 여러분은 하루에 얼만큼의 물을 마시나요?

 

매일 충분한 물을 마셔야 한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바쁜 하루를 살다보면 물 한잔 마시는 일이 왜그렇게 어려운 일인지 모릅니다. 특히 노인들에게는 갈증에 대한 간과가 심각한 건강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하는데요.

 

 

 

 

 

프랑스의 디자이너 maeva berthelot가 개발한 tH2O는 적절한 수분 공급 타이밍을 알려주는 팔찌입니다. 물 소비를 모니터링하는 중요한 목적으로 개발된 의료용 팔찌이죠.

 

 

 

피부에 맞닿은 벨트 부분에서 체내의 수분량을 감지하고, 

 

 

수분 섭취 후 경과한 시간에 따라 그래프가 표시됩니다.

 

 

그리고 수분량이 부족하거나 장시간 수분을 섭취하지 않았을 때, 알람으로 알려줍니다.

 

 

그리고 한 주 동안의 수분 섭취량을 표시하여 줍니다. 

 

 

사용자의 물 소비를 시각화하여 보여주기 때문에 쉽게 인지할 수 있어 늘 생각만 하고 행동으로 옮기지 못했던 물 마시기를 좀 더 쉽게 실천 할 수 있겠네요. 아직 아이디어 단계인 이 제품이 실제로 상용화 된다면 필요하신 분들이 꽤 있을듯 한데요^^

 

1일 평균 8잔 정도의 물을 비롯해 신선한 과일과 채소 등을 충분히 섭취하며 몸속의 수분을 유지하는 것, 잊지 말아야 겠습니다.

 

 

출처 | maevaberthelot4.wix.com

 

by 나무늘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영하의 날씨에 두꺼운 코트를 입고 긴 목도리까지 챙겨나왔습니다. 추운 날씨엔 따뜻한게 제일이라지만, 이럴때엔 예쁜 색의 목도리가 색깔별로 있다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예전엔 내가 좋아하는 색의 털실을 사서 목도리를 떠 보리라 다짐해 보았지만 늘 반도 못뜨고 겨울이 지나가더군요. 내가 원하는 색의 턱실만 사서 안겨주면 누군가 긴 털목도리를 떠주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런데 노르웨이의 아티스트 Siren Elise Wilhelmsen가 제가 딱 원하는 그런 제품을 만들었더군요.

 

 

 

 

 

 

365 KNITTING CLOCK

(벽시계)

 

 

 

 

 

 

 

365 KNITTING CLOCK은 원래 벽시계입니다. 일반 시계처럼 하루 24시간 내내 돌아갑니다. 시간을 따라 돌아가면서 털실도 같이 떠가는 것이죠.

 

 

 

 

 

 

자신이 원하는 색상의 실을 시계에 끼워두면...

 

 

 

 

 

딱 1년이 되는 날 약 2미터 길이의 폭신한 목도리가 완성됩니다. 1년이란 시간이 조금 길게 느껴질 수 있겠지만 한 해의 마지막 날, 지나간 시간을 되돌아며 가장 선명히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의미있는 아이템이 될 것 같습니다. 혹시 여러분은 2012년을 마무리하며 지난 한해를 되돌아 볼 수 있는 아이템이 있으신가요? :-)

 

 

 

 

 

by 토끼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미술치료. 미술을 통해 사람의 마음과 생각을 열 수 있게 하는 대안치료법입니다.
사람들 마다 저마다 좋아하는 색이 있지요?
어떤 색을 좋아하시나요? 이런 질문 다들 한 번 씩 받아 보았을 겁니다.
적성검사나 인사평가 세부 질문사항 항목에도 색을 묻지요.
색상 마다 색상을 뜻하는 말이 있습니다. 꽃말이 있듯이...
하지만 정답은 없습니다. 좋아하는 색을 간직한다는 것이 중요하지요.
하늘색은 사실 없습니다. 하늘은 천차만별의 색을 간직하고 있지요.
보는 사람의 시점이나 마음에 따라 색은 다르게 보입니다.


색세상이라고 불러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세상은 색으로 뒤덮혀 있습니다.
하지만 차분하게 색을 관조하는 시간은 줄어 들고 있지요.
색 하나로 사람의 마음을 넓고 깊게 만들어 낼 수 있답니다.



일본의 한 디자이너(ryohei yoshiyuki)가 하늘 시계를 선 보였습니다.
시계에는 숫자도 없고, 시간바늘도 없답니다. 하늘이 열리고(푸른색 계열), 닫히는(검정색 계열)
색만 표시되어 있습니다.






과연 몇시 일까요?
오전 9시?





색배열표가 시간배열표가 되었네요.
테두리가 나무라서 더 정감있게 보입니다.







퇴근 할 시간이 다가오네요?
비오는 날이나, 하루종일 백야인 지역에서는?

상상력.
시계는 숫자가 있어야 한다는, 시계바늘이 있어야 한다는
생각을 뛰어넘는..





 

Posted by slowalk
매일 아침, 졸린 눈을 비비며 일어나게 만드는 우리의 자명종, 혹은 핸드폰 알람들.
이제는 우리에게 힘든 아침을 맞이하게 하던 그 도구들을 치워두셔도 좋습니다.
그 대신 신선하고 효과 확실한 "모닝배개" 가 당신의 아침을 깨워드립니다!






 "Wake up" 진동 베개 입니다.




태엽을 감기듯이, 베개 옆의 다이얼을 당기면 시간이 맞춰집니다.
'4시간 뒤에 일어나고 싶어..'









이렇게 4시간으로 조절해놓고 1시에 잠이 들면, 5시가 되면 진동과 함께 소리가 납니다.


이 귀엽고 간편하게 당신의 아침을 깨워줄 "wake up" 베개의 디자이너는 한국인 정승준 씨입니다.
오늘 하루도 활기찬 아침 맞이 하셨나요?


출처 yanko design
Posted by slowalk



 
3월 27일 저녁 8시 30분에서 9시 30분 사이의 한 시간

지구를 위해 모든 플러그를 뽑아두는 착한 시간, 바로 'Earth Hour'입니다.

날이 갈수록 심각해지는 기후변화와 지구온난화 문제에 대해 생각하며

세계시민들이 다 함께 뜻을 모아 행동하는 날이지요.

('Earth Hour'에 관한 더 자세한 설명은 아래 포스팅 참고^^)


매일매일 삶 속의 모든 시간이 'Earth Hour'가 될 수 있도록,

지구를 생각하는 기특한 마음을 가진

에너지 절약 제품들이 있어 소개해보려 합니다.









화분이면서 동시에 시계의 기능을 하는 'timeless garden'

이탈리아의 Tommaso Ceschi에 의해 디자인되었는데요,

이 시계는 건전지가 전혀 필요하지 않다고 합니다.

바로 흙으로 움직이기 때문이지요~!

금속 재질과 물을 머금은 흙 사이의 화학작용을 이용하여

시계를 작동시킬 수 있는 에너지를 발생시킨다고 하네요.

물을 주며 화분도 키우고, 시계도 움직이게 할 수 있는 셈이지요^^

몸체인 플라스틱도 흙에서 쉽게 분해될 수 있는 친환경 소재라고 합니다.

지구를 생각하는 시간인 Earth Hour에 꼭 어울리는, 지구를 생각하는 시계입니다.













이런 플러그는 어떠신가요~?

Yoh Komiyama가 디자인한, 머리가 두 개인 플러그입니다.

하나는 진짜 플러그, 다른 하나는 지구를 살리는 가짜 플러그지요~


우리는 전기를 사용하지 않을 때에도 플러그를 그냥 꽂아두는 경우가 많은데,

콘센트에 전기 기구를 꽂아놓으면 전기기구자체의 저항으로 인하여

스위치를 켜지 않는다 해도 전류가 소모된다고 합니다.


전기를 사용할 때는 진짜 플러그를, 그렇지 않을 때는 가짜 플러그를

꽂아둘 수 있도록 상기시키는 디자인입니다.

이런 플러그가 있다면 꼽을 때마다 에너지 절약과 지구 환경에 대해

늘 다시 한번씩 생각해보게 될 것 같네요^^


 









다음은 살도 빼고, 지구도 살리는 자전거세탁기(Cyclean)입니다.

Alex Gadsden이 디자인한 이 재미있는 세탁기는 자전거에 올라타

페달을 밟고 달리면 빨래를 담은 원통이 돌아가며 작동이 되는 원리입니다.


자전거는 세탁기 뿐 아니라, 휴대폰 배터리 충전기 역할도 할 수 있는데요,

페달을 밟으면 배터리가 충전된다고 하네요~

정말 자전거는 여러 모로 지구를 살릴 수 있는 위대한 발명품인 것 같습니다.






3월 27일 오후 8시 30분에서 9시 30분 사이의 한 시간.

모든 불을 끄고 지구를 생각하는 마음의 불을 켜보는 소중한 시간을 통해,

우리 일상의 모든 시간이 'Earth Hour'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