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흡연자들과 비흡연자들 사이에 흡연 장소를 놓고 한바탕 전쟁을 치르고 있습니다. 음식점, 호프집, PC방은 물론, 길거리, 사무실 등 다양한 공간이 금연구역으로 지정되는 등 '흡연자'만의 공간을 점차 줄여나가고 있습니다. 슬로워크에서도 얼마 전에 간접흡연에 대한 인포그래픽으로 '아빠가 한 갑이면 아이는 한 개피?' 제작한 적이 있는데요, 이번에는 조금 다른 관점에서 흡연자와 비흡연자의 관계를 살펴보려 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담배와의 전쟁에는 단순히 담배 연기를 통한 간접흡연뿐만 아니라 피우고 아무 데나 휙휙 버리는 담배꽁초와의 전쟁도 포함됩니다. 그래서 정부에서는 강남역이나 명동같이 유동인구가 많고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오가는 장소에서는 담배꽁초를 버리면 과태료를 무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흡연자의 공간을 줄여나가고 있습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이런 문제는 한국만 가진 문제가 아니었나 봅니다. 네덜란드에서도 길에 아무렇게나 버려지는 담배꽁초에 대해 새로운 법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네덜란드의 인터렉티브 디자인 그룹, Ioglo는 '담배꽁초를 길에 버린다'는 행위에 벌을 내리는 것 말고 '담배꽁초를 길에 버리지 않을 때' 상을 주는 방법으로 사람들의 행동을 바꿀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담배를 피운 후 꽁초를 아무 데나 버리는 것은 좋지 않은 행동이지만, 그들에게 강제적으로 금연을 시키고, 아무 데나 버려지는 담배꽁초를 '규제의 대상'으로만 여긴다면 실제로 문제라고 여겨지는 사람의 행동이 긍정적으로 변하는 부분은 매우 작을 것으로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Ioglo는 흡연자를 위한 휴지통, FUMO를 만들었습니다. 길을 걸으며 담배를 피우다 꽁초를 아무 데나 버리는 것이 아니라, FUMO로 이끌어 한 자리에서 담배를 피우고 꽁초까지 처리할 수 있도록 그들의 행동을 긍정적으로 바꾸는 휴지통이죠. 





멀리서 보면 커다란 담배꽁초로 보이는 FUMO에 담배꽁초를 버리면 약 5초에서 10초가량 기둥을 따라 설치된 56개의 LED가 반짝거리며 가스펠, 댄스 음악 등 50여 가지의 멜로디 중 한 가지가 흘러나옵니다. 일종의 '참 잘했어요~' 하고 칭찬을 해 주는 기둥입니다.






마치 아기들 장난감 같은 행동- 보상 프로그램이 적용된 쓰레기통인데요. 비단 흡연자 뿐만 아니라 아이들이 많은 놀이터나 공원에도 쓰레기를 휴지통에 버리면 음악이나 불빛으로 칭찬해주는 FUMO 같은 휴지통이 놓인다면 쓰레기를 아무데나 버리는 대신 칭찬해주는 휴지통 근처로 모이지 않을까요?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고 합니다. 사람의 행동 변화를 위해 법과 규제를 강화하면, 빠르고 쉽게 법을 만든 사람이 원하던 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보다 더 좋은 방법은 작은 행동의 변화에도 칭찬하고 격려하는 것입니다. 오늘 하루는 가족의 작은 행동에도 칭찬과 격려를 나누어 보는 것은 어떨까요? 집 안이나 베란다에서 담배를 피우던 아버지가 가족을 위해 집에 있는 시간 동안 담배를 피우지 않았다거나, 간식을 먹으며 길을 가던 아이가 다 먹은 과자 봉지를 길에 버리지 않고 휴지통을 찾아 버렸을 때 말이죠. 



출처 : Ioglo



by 사슴발자국




Posted by slowalk



전시라도 해 놓은 듯 가지런히 쌓여 있는 쓰레기들. 누군가 버리기 시작한 자리에 똑같이 버려지고 쌓여가는 쓰레기를 보고 있자면 사람들의 끝없는 욕심을 보고 있는 것 같아 마음이 불편해 집니다.

맛있는 것 즐거운 것은 가까이 하고 싶고 다 쓴것 더렵혀 진 것은 멀리 하고 싶은 욕심. 버려지는 것도 문제이지만 쓰레기를 만들어 내는 동안에도 이러한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 못한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입니다.



사진 출처 : photohistory.tistory.com/2518



Litterati는 길거리에 버려진 쓰레기의 사진과 위치정보를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유합니다. 이렇게 모여진 정보를 통해 쓰레기가 많이 버려지는 지역은 물론 주로 버려지는 쓰레기의 종류에 대해 알 수 있습니다. 어쩌면 litterati의 인스타그램에서 자신이 버린 쓰레기를 발견하게 될 수도 있습니다.



테이크아웃 컵


유리병


영수증


담뱃갑


담배꽁초


음료캔

사진 출처 : instagram.com/litterati





국내에는 아직 1건도 등록되어 있지 않습니다. 그렇다면 직접 정보를 등록하는 법을 알아볼까요? 





우선 인스타그램을 통해 쓰레기 사진을 촬영한 후 위치정보를 공유합니다. 그리고 litterati를 태그하면 됩니다. 쓰레기의 종류도 함께 태그하면 좋겠네요. @litterati #cigarette 이렇게요. 사진 촬영후에 쓰레기를 주워 쓰레기 통에 넣어주시면 더욱 좋고요!





홈페이지 : litterati.org
인스타그램 : instagram.com/litterati


by 사막여우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평균적으로 미국인은 하루에 2kg의 쓰레기를 만들어내며 그중 35%만이 재활용된다고 합니다. 나머지 65%는 재활용되지 못한 채 어딘가에서 버려져 있다는 말일 텐데요, 미국 전체 인구를 생각한다면 매일 재활용되지 못하는 쓰레기의 양은 실로 어마어마한 것 같습니다.


재활용 비율이 낮은 이유 중 하나는 많은 사람들이  재활용된 쓰레기가 실생활에 어떻게 사용되는지 잘 모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이와 관련해서 최근 미국의 비영리 단체인 Keep America Beautiful에서는 재밌는 캠페인 영상을 만들었습니다. 버려진 쓰레기의 목소리를 담은 "I want to be recycled"입니다.





1분 정도의 짧은 영상에는 플라스틱병이 재활용 쓰레기통을 찾아 여행을 떠나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일반 쓰레기통을 탈출한 플라스틱병은 달리는 차에 밟힐 뻔하기도 하고 모텔에 방이 없어 노숙을 하기도 하며 여행을 계속합니다. 힘든 여행에 지칠 때쯤 플라스틱병은 기적적으로 재활용 쓰레기통으로 들어가게 됩니다. 이후에는 공원의 벤치가 되어 드디어 꿈을 이루게 되죠. 





Keep America Beautiful은 쓰레기가 재활용된다는 사실을 시각적으로 사람들에게 알려주어서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이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합니다. 





사람의 시선이 아닌 쓰레기의 시선을 담은 이 영상은 재활용되고 싶은 쓰레기의 절절한 마음을 느낄 수 있는데요, 특히 마지막 장면이 무척이나 인상 깊습니다.





실제로 우리가 막연히 '재활용되겠지'하고 버린 쓰레기가 어떠한 과정을 거쳐 다시 우리 손에 돌아오는지는 알지 못하는 것이 사실입니다. Keep America Beautiful은 영상뿐만 아니라 인포그래픽을 통해서도 쓰레기가 재활용되는 과정을 알려주고 있는데요, 캠페인 공식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시리얼 박스, 유리병, 알루미늄 캔 등 5가지 쓰레기들이 다시 태어나는 과정을 스크롤을 내리면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공식 홈페이지에는 재활용 과정뿐만 아니라 재활용 쓰레기와 관련된 다양한 정보도 소개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영상을 보고 홈페이지를 방문한 사람이라면 가장 필요한 정보는 역시 재활용센터의 위치겠죠. 그래서인지 홈페이지 메인화면에는 현재 위치에서 가장 가까운 재활용센터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게끔 되어 있습니다. 이는 단순히 재미만을 추구하는 캠페인이 아니라 실제로 사람들의 행동을 유발해야만 하는 캠페인이기 때문에 더욱 신경 쓴 부분인 것 같습니다. 



(그림을 클릭하면 공식 페이스북으로 이동합니다.)



우리가 버리는 쓰레기의 운명은 재활용되거나 버려지거나 두 가지입니다. 그 쓰임새를 다하고 버려지는 쓰레기보다 버려진 채로 썩거나 어쩌면 포장지에서 뜯어지지도 못한 채로 썩어가는 쓰레기가 더 많을지도 모릅니다. 슬로워크 블로그에서도 쓰레기 혹은 재활용에 관련된 주제들을 많이 다뤘는데요, 오늘 소개해드린 영상은 사람의 시선이 아닌 쓰레기의 시선으로 만들어져서 그 의미가 조금 남다른 것 같습니다. 앞으로 길거리에 버려진 쓰레기를 보면 지나치지 말고 가까운 재활용 쓰레기통에 넣어주어야겠습니다. :-)



자료출처 : I want to be recycled 홈페이지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포르투갈의 어느 한적한 마을.

골목길을 따라 이어진 담벼락 곳곳에 노란 쓰레기통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쓰레기통을 가까이에서 들여다보니 모양새가 어디서 많이 보던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눈치 채신 분들도 있겠지만, 노란 쓰레기통의 정체는 바로 낡은 CRT 모니터!

 

 

요즘에는 대부분 얇고 가벼운 LCD 모니터를 사용하기 때문에 점점 찾아보기 어려워지는 오래된 가전제품들 중 하나인데요, 불과 몇년 사이에 골동품이 되어버린 CRT 모니터를 마을 쓰레기통으로 재활용한 것입니니다. 물론 시판되는 제품이 아니라 포르투갈의 작가인 J.Azevedo이 설치한 작업이라고 하네요. 환경과 관련된 작업을 이어오고 있는 Azevedo는 아는 사람에게서 받은 낡은 모니터들를 어떻게 재활용할지 고민하다가 이렇게 쓰레기통으로 만들게되었다고 합니다.

 

 

만약 이 낡은 모니터 케이스로 만든 쓰레기통처럼 고장난 대형 가전제품을 재활용해 폐건전지나 구형 휴대폰 등 낡고 고장난 가전제품/전기제품 수거함으로 만든다면 사람들의 분리수거를 재미있게 이끌어낼 수 있는 또 다른 방법이 될 것 같습니다.

 

사실 우리나라에서 폐전기/전자제품 재활용과 관련된 문제는 알게모르게 많은 문제를 안고있는 사안이기도 합니다. 스웨덴과 같은 국가에서는 1인당 전자제품 평균 재활용량이 1인당 무려 13.5kg 가까이인데 반해 우리나라는 1인당 2.6kg에 불과하기 때문입니다. 

 

 

한해에 새로이 생산되는 전자제품에 비하면 그중 20%가량만이 재활용된다고 하는데요, 결국 새로 생산되는 가전제품 10대 중 2대만이 재활용되고 나머지 8대는 그대로 땅 속에 매립된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리고 이렇게 버려지는 전기/전자제품들의 대부분은 내부에 납, 아연, PVC 등과 같은 독성물질이 포함되어 있어 소각되거나 매립되었을 경우 당연히 환경에 악영향을 끼치게 됩니다.

 

그리고 분해해보면 다시 쓸 수 있는 부품들이 포함된 채 버려지는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이렇게 그냥 땅에 묻히는 금속자원을 수거해 재활용할 경우 막대한 경제적 효과를 불러올 수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미국에는 폐 가전/전기제품 '분해 전문 회사'도 등장했습니다.

 

 

 

 

세컨드 솔루션(2nd Solution)이라는 이름의 이 회사는 폐가전/전자제품을 수거해 분해한 뒤 다시 쓸 수 있는 부품을 골라내 다시 판매합니다. 결국 자원의 재활용을 바탕으로 수익을 창출하는 것이죠.

 

 

2nd Solution과는 조금 다른 경우이지만 우리나라 전남지역에도 '호남권 폐가전제품 리사이클링센터'가 있어 폐가전제품을 분해해 재활용하고 있습니다. 며칠 전에는 전남 고흥군이 전남지역의 최우수 폐가전제품 수거 지역으로 선정되기도 했죠.


J.Azevedo과 같이 개인적인 작업을 통해 낡은 전기/전자제품을 재활용할 수도 있고, 폐전자제품을 그대로 쓰레기통에 버리기보다는 수거에 참여함으로써 폐전자제품 매립으로 인한 환경오염을 막고 자원활용율을 높이는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습니다.

 

환경부의 발표에 따르면 2013년 우리나라의 전자제품 재활용 목표량은 1인당 3.5kg, 2017년에는 4.5kg라고 합니다. 스웨덴(13.44kg) 오스트리아(7.15kg), 독일(6.81kg)과 같은 환경선진국에 비하면 아직 걸음마 단계에 불과하지만 올해에는 우리도 각자 최소한 3.5kg이상의 전자제품 재활용을 위해 노력하는 한해가 되었으면 합니다. 왜냐하며년 우리에게는 우리가 구매하고 사용하는 물건들에 대한 책임이 있기 때문입니다.  

 

(이미지출처 | www.2ndsolution.com, http://jotazevedo.blogspot.com)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뉴질랜드 남섬의 크라이스트처치 시는(Christchurch)는 인구 35만 명의 작은 도시입니다.

 

 

 


'정원의 도시'라 알려질 정도로 많은 공원과 정원이 있는 크라이스트처치에서는 매년 2월 뉴질랜드에서 가장 큰 꽃축제 중 하나가 열리기도 합니다.

 

 

오늘은 이 '정원의 도시'에서 시작한 LetterBoxer 캠페인에 대해 소개합니다. 뉴질랜드는 광고우편물에 대해 나라에서 따로 금지한 법은 아직 없습니다. 오클랜드시, 노스쇼어시를 비롯한 몇몇 자지 단체에서만 금지법을 실행하고 있는데요. 아직 관련 법이 없는 크라이스트처치의 한 웹디자인 회사에서 시작된 이 캠페인은 불필요한 광고우편물을 우체통에 넣지 말아 달라는 메세지가 담긴 NO JUNK MAIL 스티커를, 참여 의사가 있는 시민에게 무료로 배포하고 우체통에 붙이도록 하는 아주 간단한 캠페인입니다.

 

 

 

 

 

 

뉴질랜드에서는 차 9백만 대의 매연 효과와 같은 양의 나무벌목이 광고우편물 제작에 사용되는 종이 생산에 의해 일어나고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크라이스트처치 시의 일반 가정에서는 연간 약 70kg의 광고우편물을 받는다고 하네요. 이 수치는 1992년 약 51kg의 광고우편물의 양의 비하면 20kg나 증가한 셈이죠.

 

이러한 광고우편물들은 재활용되거나 매립지에 묻히게 되는데, 폐지 매립량은 크라이스트처치 시 전체 쓰레기 매립량의 21%를 차지한다고 합니다. 폐지를 메우게 되면 이것이 썩으면서 대기에 안 좋은 영향을 주는 이산화탄소와 메탄가스가 발생시킵니다. 이 21%를 차지하는 폐지매립으로 생기는 탄소 공해량은 33000대의 차에서 연간 발생하는 공해의 양과 맞먹는다고 합니다.


광고우편물을 재활용한다 해도 그것이 가장 최선의 방법은 아니기에 광고우편물 자체를 줄이는 운동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단지 No Junk Mail 스티커를 배포하는 것이 아니라, 웹 사이트를 통해 뉴질랜드 전체의 광고우편물 발송업체의 리스트를 올리고 항의하는 방법, 자신의 주소를 그들의 리스트에서 삭제 신청하는 방법도 소개하고 있습니다.

 

 

 


LetterBoxer캠페인의 스티커가 아니더라도 다른 광고우편물 거부 스티커들이 붙어 있는 집들도 포함하여 얼마나 광고우편물을 줄이게 되었는지도 시민 자원봉사자를 통해 측정하고 있습니다.

 

서울시를 포함한 우리나라의 지자체에서도 이런 캠페인을 한다면 많은 종이 쓰레기를 줄일 수 있지 않을까요? 지역사회의 시민이 직접 캠페인을 구축하고, 시민 참여를 유도하여 일상에서 나오는 불필요한 쓰레기 생산의 가능성을 애초부터 막는 Letterboxer의 행보가 기대됩니다.

 

(이미지 및 자료 출처 | http://www.letterboxer.org.nz, http://www.christchurch.org.nz)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1969년에 처음 만들어져 지금은 76여개국에 걸쳐 활동하고 있는 환경단체인 Friends of the Earth (FOE) 중
영국의 FOE에서 최근 발표한 짧은 영상 <A Love Story ... in Milk>입니다.

공장에서 서로를 처음 본 순간 사랑에 빠진 두 명(?)의 우유 패키지 이야기를 통해
분리수거와 재활용에 대한 이야기를 아주 재미있고 귀엽게 보여주고 있네요.



 

A Love Story… In Milk from Catsnake on Vimeo.



 

by 살쾡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


 

 

 

새로운 친황경 용품에 목말라 하시는 분들이 계신가요?

좀더 참신하고 멋있는 디자인을 원하시나요?

여기 2가지를 다 만족시키는 제품들이 있습니다.

 

 

1. 쓰레기통의 명품, simplehuman

 

출처 : simplehunam

 

친환경 생활을 실천할수 있는 가장 쉬운방법, 바로 재활용품 분리하기. PET, 유리, 캔등과 같은 것들은 비교적 분리배출이 잘되고 있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쓰레기들은 무심코 한 쓰레기통에 넣어지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무엇보다 이통, 저통에 분리해 넣기가 불편했기 때문인데요, 이 제품은 안쪽에 2가지 색깔별로 나뉘어진 통이 들어가 있어 한쪽은 재활용 가능한것들, 다른 한쪽은 그 이외의 것들을 담아둘수 있답니다. 또한 전체적인 형태가 반원의 모습을 하고 있어 공간활용을 쉽게 할수 있답니다. 벽앞에 세워두면 딱일듯합니다. 지문방지용 스테인레스로 제작이 되어 외관도 깔끔하고 청소도 용이하네요. 가격은 $139.99(약15만2천원)

 

 

2. 컴퓨터 전원관리 앱, The off Remote App

 




컴퓨터 전원관리는 무심코 지나가는 일이지요. 잠시 자리를 비울때, 식사시간이나 휴식시간에 쓰지 않는 컴퓨터 전원을 대기모드로 바꾸어만 놓아도 에너지를 절약할수 있습니다. 미국의 환경보호 단체인 Alliance to Save Energy와 소프트웨어그룹인 1E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불필요한 사용으로인한 컴퓨터의 에너지 낭비가 1만대당 연간약 26만달러(한화 약2억8천만원) 라고 합니다. 이 앱은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 자신의 컴퓨터 전원관리를 좀더 쉽게 할수 있게 해준답니다. 가격은 $2.99(약3천원)

 

 

3. 빗물을 담아보자, Raindrop Mini

 

Designed by Studio Bas van der Veer

 

빗물을 모아본다는 것은 이론적으로는 언제나 훌륭한 생각입니다. 하지만 실제적으로 그런것들을 모을수 있는 장치는 무언가 완성되 있는 모습은 없었지요. 기존의 빗물 저장 장치는 설치비가 만만치 않았는데요, 이 장치는 기존의 파이프를 이용하면서도 좀더 세련된 디자인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저도 쉽게 빗물을 모아보고 싶네요, 집안에 화초도 몇개 들여놓고 말이죠. 이 제품은 유럽에서 온라인으로 판매중입니다. $84.50(약9만2천원)

 

 

4. 종이 장작을 집에서 만든다, Paper Log Maker

 

출처 : paperlogmaker

 

사무실에서 버려지는 종이, 집에서 모아지는 신문, 읽고 난 잡지, 광고 전단 등. 종이를 단순히 모아서 배출만 하기에는 뭔가 아쉬운 점이 늘 있었는데 이것을 이용하면 훌륭한 땔감을 만들수 있습니다. 사용방법은 간단합니다. 종이를 모으고, 물에 적신후 이 틀에 넣으세요. 빽빽히. 그런다음 상단의 레버를 댕겨주시면 그 압력으로 물은 밑으로 빠집니다. 그 상태로 건조시키면 훌륭한 땔감이 완성되지요. 알고 계시죠? 종이는 활활 잘탄답니다. 난로를 준비하거나 캠프파이어 여행을 떠나야겠습니다. 더이상 나무는 자르지 마세요.  가격은 $24(약2만6천원)

 

 

5. 집안의 전력관리는 이것만 있으면 ok, Kill-A-Watt

 




집안에 전기사용량을 일일이 체크하며 관리해주는 사람은 몇명일까요? 아마 별로 없을 거라 생각되는데요, 솔직히 좀 귀찮기 때문일거예요. 정전을 경험했던 적이 다들 있으시지요, 막상 그런 상황이 오면 전기의 고마움을 생각하지만 일상 생활속에서 느끼기 쉽지는 않죠. 이 제품은 콘센트와 사용기기사이에 연결하여 제품의 전기사용량을 실시간으로 보여줍니다. LCD창을 통해 보여주는 정보를 통해 사용중인 기기가 얼마나 효율적인지 사용자가 쉽게 판단할 수 있게 해주죠. 가격은 $20(약2만1천원)

 

 

위의 것들은 이미 누군가는 다른 형태로 하고 있거나, 비슷한 형태의 모습으로 이미 나와있을수도 있는 제품입니다. 하지만 목표는 하나,

 

환경을 위하여~~~

by 누렁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