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히 드라마에서 비극적이고 아련한 주인공 캐릭터를 만들기 위해 백혈병이라는 소재가 자주 등장합니다. 지난 십여 년 동안 백혈병을 소재로 했거나, 백혈병 환자가 등장하는 드라마는 20편이 넘는데요. 이들 드라마 대본을 분석한 결과 대부분 문제점이 너무 많았다고 합니다. 많은 사람이 보는 방송일수록 병에 대해 잘못된 의학지식과 사람들의 인식 또한 삐뚤어져 가고 있는 것이죠.  

 

소아암의 일종인 소아백혈병은 걸리면 치료가 어려운 중병으로 인식됩니다. 부모는 아이가 소아백혈병에 걸리면 자신의 잘못이라 느껴 자책부터 한다고 하는데요. 소아암은 충분히 치료가 가능하기에, 병에 걸리면 곧 죽을 것이라는 인식의 전환이 치료의 첫 단계라고 전문가들은 말합니다.

 

이렇게 소아암에 대한 잘못된 인식과 사회적 편견을 개선하여 긍정적인 인식을 높이기 위해, 서울성모병원과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함께하는 '온드림 어린이 희망 의료사업'이 있습니다.

 

 

 

 

온드림 어린이 희망 의료사업은 소아암, 백혈병, 심장병, 희귀 난치질환을 앓고 있는 아동 및 청소년의 치료는 물론, 그들이 향후 건강한 생활인으로 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돕는 데 목적을 둡니다. 사업을 통해 병원은 재단으로부터 저소득층 환아의 의료비 지원과 사회적응 프로그램진행을 지원받습니다.

 


슬로워크에서는 온드림 어린이 희망 의료사업의 일환으로 소아암에 대한 올바른 인식개선을 위한 소아암 엽서 키트를 제작하였습니다. 키트는 총 3종의 엽서와 씨앗종이가 끼워진 봉투로 구성됩니다. 엽서에는 총 세 가지 질문과 정보가 들어있는데요. 씨앗 키트로 키우는 식물처럼, 점점 자라며 꽃을 피우는 스토리를 엽서의 순서에 맞춰 표현해 소아암에 대한 쉬운 이해를 도왔습니다.  

 

 



 

1. 소아암이 뭐예요?

 

소아암은 18세 미만 아이들에게 생기는 악성종양으로 소아암의 발생빈도는 인구 10만명당 약 13명 정도로, 우리나라에서는 15세 이하의 아동 중 매년 약 1,200명의 소아암 환자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암은 성인의 병으로 알려져 있지만 아동도 암에 걸립니다. 소아암의 약 40%를 차지하는 백혈병은 혈액에 생기는 암으로 암치료만으로도 80% 이상의 완치를 보이는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이 전체 백혈병의 약 3분의 2를 차지합니다.

 

 

 


2. 소아암은 고칠 수 있나요?

 

성인에 비해 치료기간이 더 길며 치료과정도 복잡지만 성인암의 완치율이 약 40%인 반면에, 소아암은 열심히만 치료하면 전체적으로 약 80% 이상의 높은 완치율을 가지고 있습니다.

 




3. 조금 더 가까이

 

항암치료를 받는 학생들이 다른 학생에게 질병을 전염시킬 가능성은 없습니다. 암이라는 병은 감기나 수두 등과 같이 전염되는 병이 아니므로 정상인 학생들이 암환자와 같이 지내는 것을 막을 필요는 없습니다. 외모에서 오는 변화 때문에 자신감이 없어지고 친구들에게 소외되는 경우도 많다고 합니다. 얼마전 소아암 환자들이 항암치료 과정에서 머리카락이 빠져 대인기피증에 시달리는 등 고통을 받는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머리카락 기증 봉사활동에 나선 마음도 예쁜 10대 여고생들이 뜻 깊은 봉사활동을 벌이고 나서 훈훈한 감동을 주고있죠.


 



봉투 겉면에는 화분모양의 씨앗종이를 끼울 수 있는 홈이 있습니다. 이 씨앗종이는 물에 담궈 1-2주 동안 싹을 틔운 뒤 흙에 옮겨 심으면 되는데요, 따뜻한 햇살과 충분한 물을 주며 키워야 하겠죠. 소아암 환우들에게 꾸준한 관심과 사랑을 주듯이 말예요.

 


 

이렇게 힘든 치료를 이겨내고 세상에 발을 내딛게 되는 아이들에게는 끝나지 않은 어려움이 있습니다. 우리의 무관심과 잘못된 인식으로 아이들이 받게되는 상처일텐데요. 또래 친구들이 질병에 대해 잘못된 지식을 가지고 있어 아이에게 따돌림의 상처, 선생님으로부터 받는 시선, 학습의 어려움 등이 있습니다. 이러한 어려움은 소아암에 걸린 아이들이 힘들어하는 병의 고통보다 더 클지도 모릅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힘든 치료를 잘 이겨내고 있는 자신에 대한 자부심과 자신감을 가질 수 있도록 지지해 주는 것이라고 합니다. 아동을 위한 부모님의 관심과 사랑, 주변 사람들의 따뜻한 지지와 관심 '진심 어린 배려'입니다. 소아암 키트는 작은 엽서에 불과하지만 소아암으로 치료 받은 아이들이 학교로 돌아갔을때, 선생님과 친구들의 편견없이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by 나무늘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씨앗과 흙을 자연에서 쉽게 얻을 수 있었던 때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가공된 씨앗과 흙, 식물이 잘 자랄 수 있는 야외 대신 도심의 아파트 속 베란다에서 식물을 기르는 일에 익숙한 시대에 살아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 속에서도 식물을 기르는일을 계속하고 있는 것은 자연에 대한 그리움이 남아 있기 때문이겠지요. 그리고 병들어가는 지구를 살리기 위해 식물을 심는 일은 계속되어야 할 숙제입니다. 4월 5일 식목일을 맞아 도심 속에서 간편하게 식물을 기를 수 있는 씨앗 상품들을 소개합니다.




1. 지구를 살리는 약(Medicine of Saving the Earth)




첫번째로 소개해 드릴 상품은 뉴욕의 패션편집샵 '오프닝세레머니(OPENING CEREMONY)'와 한국의 친환경브랜드 '에코브릿지(ECOBRIDGE)'가 콜라보레이션하여 제작한 '지구를 살리는 약'입니다.


에코브릿지에서는 씨앗종이와 씨앗종이를 잘라 제작한 카드를 판매하고 있는데요. 예쁜 모양의 카드를 만들고 남은 짜투리를 재활용하기 위해 '지구를 살리는 약'을 만들게 되었다고 합니다. 씨앗종이에는 식물 20여 종의 씨앗이 박혀 있어 심은 후에 어떤 식물이 자라날지 모른다고 합니다. 하지만 기대하며 기다리는 것 또한 씨앗종이 제품의 매력이라고 할 수 있겠죠?



씨앗종이를 사용하는 방법은 아주 간단합니다. 일단 씨앗종이를 물에 불리고 물에 불은 씨앗종이를 화분에 옮겨 심은 다음 물을 충분히 주면 끝! 짧은 시간에 간단하게 식물을 심을 수 있는 편리한 씨앗키트네요.





2. 얼굴 씨앗(25 Sprouting Seed Faces)




두번째로 소개해 드릴 상품은 다소 섬뜩해 보일 수 있는 얼굴 씨앗 입니다. 종이를 이용한 작업을 주로 하는 미국의 아티스트 '켈시 엘리스 파이크(Kelsey Elise Pike)'의 작품인데요. 지구를 살리는 약과 마찬가지로 씨앗종이로 만들어진 얼굴 씨앗은 생김새와 성별, 피부색, 나이대까지 다양한 25명의 얼굴을 본 떠 만든것이라고 합니다.






3. 씨(seedball)



세번째로 소개해 드릴 상품은 미국의 비영리 환경단체 마야(MAYA)에서 제작한 씨앗볼 입니다. 이 씨앗볼은 야생화 씨앗과 흙뿐만 아니라 퇴피까지 포함되어 있어 별다른 관리 없이 식물이 잘 자랄 수 있도록 만들어졌습니다. 패키지에 그려진 그림처럼 식물이 자랄 수 있는 곳에 던져 두는 것으로 끝! 아이들과 함게 씨앗볼을 던지며 놀이처럼 식물심기를 시작하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왼쪽부터 꿀을 채취할 수 있는 야생화 모음, 아름다운 야생화 모음, 도시정원용 야생화 모음, 양귀비, 불란서 국화, 물망초인데요. 꽃의 종류뿐 아니라 용도 별로도 구성되어 있어 더욱 유용할 것 같습니다! 


 


그 밖에 슬로워크 블로그를 통해 그동안 소개된 간편한 가드닝 상품입니다.

> 미운 사람에게는 씨앗폭탄을 던지세요  2012. 08. 11

> 전자화분, 귀차니스트도 식물을 잘 키울 수 있다  2011. 10. 13

 

 

자 이제 모두들 스마트한 도시농부가 될 준비 되셨나요? 꼭 식목일이 아니라도 좋습니다. 식목일은 일년 중 단 한번 나무를 심는 날이 아니라 우리가 잊고 있던 나무와 식물을 중요성을 되세기는 날일테니까요! 이번주말은 꼭 가족들과 간단한 실내 가드닝 부터 시작해 보세요:)


 



 by 사막여우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마트에 가보면 비닐 포장재들로 꽁꽁 포장되어 있는 채소들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이렇게 사용되는 비닐 포장재들은 썩지 않는 쓰레기가 되는 것은 물론이겠지요.

 

 

 

 

 

 

 

영국의 학생 'Ben Huttly'가 채소를 위해 자연 친화적이며 독특한 패키지를
제안하였습니다. 종이끈으로 태그를 묶어 사용하는 패키지입니다.

 

 

 

 

 

 

 

 

 

 

사용된 종이들은 재활용이 가능하고, 흙으로 돌아갔을 때 쉽게 분해가 가능한
생물 분해성 소재로, 가장 재미있는 것은 종이 안에 씨앗을 포함하고 있어
종이가 버려졌을 때에도 흙에 분해되며 자연스럽게 씨앗이 싹을 티울 수 있다는 점이지요.^^

 

 

 

 

 

 

 

 

 

꼬아진 종이로 만들어진 끈은 일정량의 채소들을 단위로 묶어주는 역할을 하기에
손색이 없으며, 각 채소들의 정보를 닮을 수 있는 라벨 또한 자연 친화적인 소재로
잉크를 사용한 인쇄 대신 레이저 컷팅 기계를 사용하여 구멍을 뚫는 방식입니다.

 

이 패키지를 제안한 'Ben Huttly'는, 마트에서 낭비되는 식품 패키지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던 중 평소 관심 있었던 정원 가꾸기와 효과적으로 접목시킬 방법을
찾아낸 것이지요.

 

 

 

 

 

 

 

 

단순한 패키지 디자인을 넘어 환경과 자연에 대해 소비자들에게 메시지를 던지며,
소통할 수 있는 프로젝트가 될 것 같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