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둥이(미숙아)'는 재태 기간 37주 미만 또는 최종 월경일로부터 259일 미만에 태어난 아기, 혹은 재태 기간과 상관 없이 출생 체중이 2,500g 미만인 경우를 일컫는 말입니다. 2006년 '미숙아 한글 새 이름 짓기' 공모전을 통해 '이른둥이'라는 이름을 얻게 되었는데요. 이러한 미숙아들은 그 심각성과 사회 인식이 부족하기 때문에 대수롭지 않게 여겨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이른둥이는 단지 체구가 작은 것뿐 아니라 신체기관의 성장이 덜 된 상태이기 때문에 뇌출혈, 허혈성 뇌손상, 기관지폐이형성증, 괴사성 장염, 빈혈, 미숙아 망막증 등의 질병의 위험성이 따르며 면역학적으로 취약하기 때문에 각종 감염에 걸리기 쉽습니다. 때문에 이른둥이의 작은 팔뚝에는 주사바늘 자국이 가실 날이 없습니다.

 

 

또한 국내의 경우에도 해마다 이른둥이 출생율은 증가하고 있으나 이에 미치지 못하는 지원예산으로 많은 이른둥이 부모들이 의료비 지원을 받기 위해 기약 없이 기다리는 사례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현재 전국 신생아집중치료 병상은 1344병상으로 이른둥이 출생률 증가추세를 고려할 때 현저히 부족한 상태인데요.

 

 

 

 

 

2011 <다솜이작은숨결살리기> 연차보고서   Designed by. slowalk

 

 

때문에 아름다운재단 <다솜이작은숨결살리기>지원사업을 통해 지원받은 500가정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경제적 이유로 이른둥이의 치료를 중단한 경험이 있는 가정이 36%였고, 이후 자녀 출산결정을 포기하는 가정은 25.6%에 달했다고하는데요. 세계적인 저출산 국가인 우리나라에서 이른둥이 출산과 양육문제를 한 가정만의 책임으로 볼 것이 아니라, 사회적 안전망과 관심 확충이 절실할 것 같습니다.

 

 

 

 

 

2011 <다솜이작은숨결살리기> 연차보고서   Designed by. slowalk

 

 

 

아름다운재단에서는 다솜이작은숨결살리기 사업을 통해 이른둥이 가정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교보생명 재무설계사 기부, 아름다운재단 1%기부, 매칭기부를 통해 2004년부터 2011년까지 지난 8 년간 지원된 금액이 55억여 원에 달하며 일시적인 지원이 아닌 지속적인 치료지원을 통해 이른둥이 가정에 희망을 찾아주고자 합니다.

 

슬로우워크를 통해 디자인된 '2011 <다솜이작은숨결살리기> 연차보고서'를 통해 이른둥이에 대한 사회인식과 기부참여가 이루어져 대한민국의 새싹이 될 이른둥이들이 건강하게 자라나기를 바래봅니다.

 

 

 

 

다솜이작은숨결살리기ㅣwww.babydasom.org

 

 

 

by 사막여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지구 상의 모든 인구의 두 배를 먹일 수 있는 식량 생산성을 세계는 갖추고 있지만 매년 350만 명의 어린이가 굶주림으로 삶을 잃게 됩니다'. 세계 빈곤 아동의 영양결핍과 질병 문제를 다루는 스페인의 한 국제구호 단체의 캠페인 영상에 나오는 문구입니다.












Action Against Hunger라는 구호 단체에서는 캠페인의 한 부분으로 나눔에 대한 실험을 동영상으로 담았습니다. 실험을 통해 아이들이 불균형한 현실에 처했을 때 어떻게 반응하는지를 보았습니다. 아이들에게는 사진 촬영을 하기 위한 사진가가 좀 늦을 거라며 두 접시 중 한 접시에만 간식이 들어있게 한 뒤, 자리를 비우고 어떻게 반응하는지 지켜보았습니다. 실험에 참여한 20명의 아이들은 모두 불균형한 현실 앞에서 대해 자신의 것(빵)을 자연스레 나눴습니다.







자신의 것을 나누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면서, '저런 아이들이 자라서 더 많은 것을 나누면 참 좋겠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렇지만 자본주의 사회에서 입시 경쟁, 취업 경쟁을 정신없이 살다 보면 이런 아이들의 착한 성품과 태도도 쉽게 이기적인 마음과 태도로 바꿀 수 있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학교 공부 외에도 아이들에게 필요한 것은 나눔에 대한 올바른 가치관과 습관을 가르쳐 주는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국내 여러 비영리 단체에서도 아이들의 나눔교육을 위해 힘쓰고 있습니다. 슬로워크에서는 아름다운재단에서 실행하는 '어린이나눔클럽'의 교육 키트를 디자인했습니다. 자신을 위한 저금통과, 다른 이를 위한 저금통이 하나로 붙어 있는 나눔저금통을 비롯해 꼭 돈을 기부하는 것만이 나눔이 아니라는 것을 가르쳐 주고 여러 가지 나눔의 방법도 배울 수 있는 가이드 북, 그리고 나눔을 실천하고 기록할 수 있는 아이템으로 구성된 키트입니다.








나눔의 활동이 어떤 형태이든 아래의 5가지를 기억하면 좋다고 합니다.

1. 상대방을 존중하는 방식으로 나눈다.
2. 상대방이 도움을 필요로 하는 때에 나눈다.
3. 상대방이 필요로 하는 것을 나눈다.
4. 내가 가지고 있는 것을 우선 나눈다.
5. 진심으로 우러나온 마음으로 나눈다.


심각한 경쟁구도와 바쁜 생활 패턴으로 살아가는 우리들의 모습에서 진심으로 남을 위하는 배려가 아닌, 내가 배려하는 것을 통해 무언가를 기대하는 투자의 탈을 쓴 배려나 그저 내가 좋은 사람으로 보이기 위한 도구로서의 배려를 볼 때가 종종 있습니다. 오늘 소개한 동영상처럼 아이들로부터 남을 위하는 착하고 순수한 마음을 배우고, 그 마음을 잘 지킬 수 있도록 가르쳐 준다면 세상을 좀 더 나은 곳을 변화하지 않을까요?



자료출처: www.sharingexperiment.org, www.actionagainsthunger.org, www.bf1004.org/ (어린이나눔클럽 홈페이지)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추운 겨울이 오면 거리에는 구세군의 종소리가 울려퍼지고, 연말연시 이곳저곳에서 기금모음이 한창인데요, 얼마전 뉴스에는 12년 동안 얼굴없는 천사로 거액을 기부한 사연이 우리의 마음을 훈훈하게 해 주기도 하였습니다. 그리고 요즘 새로운 기부문화로 떠오르고 있는 '소셜펀딩'이 있습니다.

 

소셜펀딩?

생소하게 들리시는 분도 있겠지만, 벌써 국내에도 10여개의 소셜펀딩 사이트가 생겼다니 이미 누군가의 꿈을 후원해 주고 계신 분도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소셜'하면 소셜 네트워크, 소셜게임, 소셜커머스 등 요즘 모든 분야에서 많이 사용되는 키워드이죠.
소셜펀딩(Social Funding)이란, 말 그대로 소셜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창의적인 아이디어나 프로젝트를 홍보하고 프로젝트가 진행될 수 있도록 불특정다수의 개인들에게 소액의 후원을 받는 새로운 소셜 웹 커뮤니티 입니다.<네이버 오픈사전>



   

하지만 소셜펀딩은 기존의 수익성 투자와는 다르고 대가없이 무조건적으로 지원하는 기부와는 또다른 투자와 기부의 중간 형태라고 할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공연을 기획하기 위한 소셜 펀딩이라면 모금 프로젝트 성공시 기부금액에 따라 공연에 초대하거나, 공연후기 영상에 이름을 기재해 주거나, 기념품을 할인하여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리워드 형태의 보상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죠.

 

프로젝트를 등록하는 창작자들은 생각속의 아이디어를 현실화 시킬 수 있는 기회를 얻고, 소셜펀딩을 통해 금전적 지원을 받을 수 있겠죠. 그리고 sns홍보를 통해 프로젝트를 알릴 수 있는 광고효과도 얻을 수 있겠고요.
또 프로젝트에 기부하는 후원자들은 프로젝트의 진행과정을 지켜보며 자신이 관심있는 분야의 프로젝트에 직접적으로 참여한다는 보람을 느끼게 되고, 소량의 금액이라도 나눔기부를 실천 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되며 '리워드'를 통해 특별한 경험을 제공받을 수 있는, 기획자와 후원자 간의 쌍방향 참여가 가능한 '소셜'이라는 의미가 확실하게 드러나는 형태의 서비스입니다.


해외에서는 크라우드 펀딩(crowd funding)으로 불리며 이미 3년 전부터 본격화 돼 200여개 이상의 업체가 성업중이라고 하네요.

대표적인 해외사이트로는 미국의 킥스타터 (www.kickstarter.com/), 인디고고(http://www.indiegogo.com/)등이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최근 박원순 서울시장님께서 소셜펀드를 이용한 선거자금을 마련해 모금 47시간 만에 38억 5천만원을 돌파하여 화재가 되기도 하였는데요, 국내에 본격적으로 소셜펀딩이 소개된 것은 2011년 1월 국내 최초 아이디어 소셜펀딩 사이트 ‘디스이즈트루스토리’(www.thisistruestory.co.kr)를 시작으로 독립적인 문화창작자들을 위한 텀블벅(www.tumblbug.com), 인디밴드를 지원하는 콘크리트(www.concreate.me)등 사회,문화,예술,IT등 다양한 분야에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국내 소셜펀딩은 음악, 영화, 디자인 등 문화창작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는데요, 얼마전 사회공익적 요소를 가지고 소셜펀드에 첫발을 내디딘 '개미스폰서'가 있어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개미스폰서는 비영리 공익재단인 ‘아름다운재단’이 만든 공익 프로젝트를 위한 온라인 펀딩 플랫폼입니다.(
http://www.socialants.org/)

 


 아름다운 재단 '소셜펀딩 개미스폰서' 사이트 바로가기

 

개미스폰서라는 이름에는 '시민들 스스로 막강한 개미군단이 되어 우리 사회에 긍정적인 변화를 만드는 공익 프로젝트의 ‘아름다운 스폰서’가 되어주자는 의미를 담았다고 하네요.
개미 한마리의 존재는 너무나도 작고 약하지만 하나둘씩 모여 개미군단이 형성되면 큰 힘이 된다는 소셜펀드의 핵심을 잘 나타내는 네이밍인 것 같습니다.


개미스폰서에서는 1차 프로젝트로 '기적의 책꽂이,북콘서트'를 진행하였는데요, 책을 기부하고,책을 나누고, 북콘서트를 통해 사람들과의 소통을 목표로 한 모집 성공을 시작으로 대학생 의료봉사단체 '프리메드'의 방한용품 나눔을 위한 모금, 콜트콜텍 해고노동자들의 밴드<기타이야기> 만들기 프로젝트, 싱글맘들의 자립을 위한 컵케이크스쿨 지원프로젝트를 차례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개미스폰서에서는 상업적·영리적이 아닌 대안적 가치를 가진 소규모 공익활동과 조금씩 사회를 개선하고자 하는 재밌는 아이디어를 가진 누구나 제안자가 되고 참여자가 될 수 있다고 하니 더 나은 세상을 꿈꾸는 시민이라면 언제든지 프로젝트를 기획해 보기도 하고, 후원에 참여하기도 할 수 있겠죠?

 

 sns는 프로젝트를 성공시키기 위한 가장 큰 홍보매체이기 때문에 요즘처럼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 sns의 영향력이 커지면서 소셜펀딩이 점점 확산되는 추세라고 합니다. 소셜펀딩을 통해 일차원적인 기금모음 뿐만 아니라 시민 개개인의 적극적인 사회 참여를 기대 해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자신의 소액기부와 관심으로 무언가 결실을 맺을 수 있게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 직접 참여도 하고 프로젝트에 투자하면서 스스로의 만족을 느낄 수 있다는 것,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나의 작은 관심과 도움이 한 사람 혹은 한 집단의 소중한 꿈을 이루는데 직접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입니다.

 

함께 꾸는 꿈은 현실이 된다는 말이 있습니다. 정말로 누군가가 오랫동안 품어왔던 꿈을 모두가 함께 꾼다면 그 꿈은 현실에서 이루어 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람과 사람사이의 연대를 형성하고 더욱 풍부한 경험의 기회를 제공해 주는 소셜펀딩을 통해 건강하고 아름다운 기부문화가 형성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자료출처(http://www.socialants.org/)

 

 

Posted by slowalk

 

 


'샐러드볼 소사이어티(Salad Bowl Society)'에 대해 들어보셨나요~?


샐러드볼 소사이어티는, 다양한 문화가 샐러드의 여러 재료들처럼 각각의 독특한 특징을
잃지 않은 채, 전체로서 조화될 수 있는 다문화 사회를 뜻하는 용어입니다.

 

다양한 문화가 용광로처럼 녹아들어 새로이 창조되는 문화를 뜻하는 '멜팅 팟(Melting Pot)'
에서 한 단계 더 진화하여, 소수 문화가 다수 집단에 녹아 흡수되는 것이 아닌,
각각 고유의 특성을 가지고 함께 어우러지는 다문화 사회를 표현하는 발전된 개념이지요.

 

매 년 외국인 거주자가 늘어나며 다문화 가정이 확산되고 있는 우리나라,

다문화사회는 이제 더 이상 미국, 호주 등의 나라에 국한된 이야기만은 아닙니다.


 

슬로워크에서는, 작년(2010년) 우리나라 국내체류 이주노동자 현황

보여주는 인포그래픽 포스터를 제작하였습니다.

 

 

 

 

 

 

 

 

 

 

가장 많은 비율은 소위 조선족이라 불리는 ‘한국계중국인’(284,145명)으로 
약 60% 가까이 달하고 있습니다. 다음은 베트남(57,293명)이, 필리핀(30,180명)이지만
그 비율이 각각 10%, 5%로 한국계중국인의 60%와는 큰 차이를 보입니다.

 

그 뒤로는 중국(29,771명)5%, 타이(24,484명)4%, 우즈베키스탄(17,895명)3%로

나타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또한 하단의 막대 그래프에서 흐리게 되어있는 부분은 미등록이주노동자의 비율로,
전체 557,941명의 이주노동자 중 9%(51,065명)가량이 미등록이주노동자임을 알 수 있습니다.

 

다이어그램에 사용된 자료는,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의 2010년 통계를 바탕으로 한

아름다운재단의 콩반쪽+ 5호 '샐러드볼 소사이어티_다문화사회로 가는 한국'에 실린 내용을

재구성 한 것입니다.

 

 

 

 

 

 

 

 

 

 

지난 3월 발간된 아름다운재단 콩반쪽+5호는, 이러한 ‘샐러드볼 사회’의 관점으로 우리가 살고 있는

다문화사회가 대체 무엇이고, 우리에게 있어 아시아란 무슨 의미인가 질문을 던지고 있습니다.

 

경계를 넘나드는 정치·경제·사회의 연대와 운명적 문화다양성 속에서,

인간이 가져야 할 보편적 상식을 점검하고, 다른 지역의 문화를 상대의 입장에서 이해하며,

그것을 생활에 적용해야 한다는 숙제에 관해 고민하는 내용을 다루고 있지요.

 

콩반쪽+ 5호에는 다문화 사회에 대한 여러 관점의 이야기들이 실려있습니다.

국적별 결혼이민자 체류현황, 국가별외국인증감추이, 지역별 결혼이민자 체류 현황 등에 관한

다이어그램도 함께 살펴볼 수 있습니다.

 

 

 

 

 


 

 

 

 

 

'다문화 사회'에 대해 이야기하지만, '문화'라는 말 속에 포함되어 있는 중심은 결국 '사람'이겠지요.

 

인종을 넘어 한 명의 사람과 사람으로 관심과 배려를 주고 받을 수 있고, 최소한의 상식과 공감이 통하는,

다양한 사람과 문화가 각각 생생하게 존재하며 함께 어우러질 수 있는 샐러드볼 사회가 되길 바라봅니다.

 

 

by 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블로그의 정신은 나눔이다



 

‘웹2.0’의 정신 중에 가장 우선 되어야 할 것은 ‘연대성’과 ‘공공성’입니다.

개인의 이익보다는 사회적 약자나 권익을 위해 존재해야하며 할동해야 합니다.

 

블로그를 운영하다 보면 아무래도 ‘사회적 이슈’에 따는

모금활동을 전개해야 할 때가 있습니다. 돈 없이 세상이 제대로 돌아가면 좋겠지만....

한 번의 큰 돈은 아니더라도 블로거들이나 일반시민들이 십시일반

돈을 모아 어려운 환경에 처한 사람들을 돕는, 돈을 넘어 물고기를 주는 것을 넘어

물고기를 잡는 방법까지 제시 할 수 있다면 너무 좋겠지요.

 

많은 시민단체, 모금기관에서는 웹이라는 공간을 통해 모금을 하고 있습니다.

다음의 아고라나, 네이버의 해피빈 등

대형 포털뿐만 아니라 개별 블로거들을 자신이 운영하는 블로그를 통해

펀드레이저가 될 수 있습니다. 오늘은 웹사이트(블로그)를 통해 모금 캠페인을 전개할 때

꼭 유념해야 할 펀드레이징 팁을 같이 이야기 나누어 볼까 합니다.

 

 

지금 부터 이야기드리는 모금캠페인 전개시 유념해야 할 사항은

아주 기본적인 것 같지만, 빼먹어서는 안되는 것들입니다.

 

 

1. 미션

미션이 분명해야 합니다. 어떤 목적으로 취지로

모금캠페인을 전개해야 하는지 일목요연하게 이야기 할 수 있어야 합니다.

 

구구절절 긴 카피보다는 간명한 글귀가 좋습니다.

 


 

2. 모금액 어떻게 쓰이나?

 

기부자들은 내가 기부한 돈이 구체적으로

어떤 곳에 어떻게 쓰여 변화를 주었는지 알고 싶어 합니다.

 

아주 중요한 사항입니다.

 

예를 들어 "당신이 기부한 100원은 아프리카 물부족으로 죽어가고 있는

어린이 몇 명을 살릴 수 있습니다" 처럼

구체적이어야 합니다.

 

 


3. 사진, 이미지들...

세번째는 사진이미지입니다. 아무래도 텍스트보다는 도움을 주고자 하는 곳에 대한

활동사진이 기부자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장치가 될 수 있습니다.

 




4. 기부참여 버튼

이제 블로그나 사이트 곳곳에

모금하기 버튼을 잘달아야 합니다.

별 것 아닌 것 같지만 모금버튼의 위치나 디자인도

중요한 기능 중에 하나입니다.


 


5. 모금 경과

모금유도 버튼(^^) 못지 않게 중요한 것은

실시간 경과보고있니다. 모금개시일붜 지금까지 몇 분이 모금에 참여해 주었으며

모금 마감기한은 얼마가 남았는지 표시를 분명하게 해주어야 합니다.

 

가능한 익명이라도 모금자의 명단(도너스월/기부자의 벽)을 개시하는 것도

또 다른 동기 부여를 해 줄 수 있습니다.

 


6. 모금 목표

다음은 모금목표액입니다. 모금캠페인을 시작할 때 총 모금 목표액을 분명하게 제시해야 합니다.

아울러 모금기간 중에도 모금진행상황을 실시간으로 알려 주어야 합니다.

 


7. 뉴스레터

일곱째는 바로 뉴스레터입니다.

모금하신 분에게는 경과보고를

모금하신 분들이 다른 사람에게 모금추천 메일을

메일로 펀드레이지을 하는 것 또한 중요한 일입니다.

 

설령 100명 중에 1명이 메일을 읽더라도

모금캠페인에 공감을 해서 벼락돈(^^)을 기부할 수도 있습니다.

실제로 그런 일이 많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8. 공유,연대

마지막으로 중요한 것은

공유, 연대입니다.

모금캠페인의 취지를 널리 알리고

더 좋은 모금아이디어를 기부자에게 얻어서

모금캠페인 기간동안 모금 수단과 방법을 변화시켜 나가야 합니다.

 

꼭 돈만 필요한 것은 아니지 않습니까. 물건도 좋고 자원봉사도 좋고

모금캠페인을 끊임없이 변화시켜 소셜네트워크를 만들어 내어야 합니다.

 

 

 

 

이상으로 부족하지만 블로거가 참고해야 할 모금캠페인 관련 팁이었습니다.

팁 안주셔도 됩니다.^^

 

지금부터는 참고해야할 외국의 자선단체나 시민단체들이 운영하는

모금캠페인사이트를 몇 개 올려 놓았습니다.

 

시간나실 때 들어가보셔서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해당 사이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모금사이트로 바로 들어 가실수 있습니다.

 

한국에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나, 아름다운재단을 비롯해서 참고할 만한 모금사이트가 많습니다.

다음 기회에 소개시켜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한국의 시민단체에 매월 조금씩이라도 기부하는

문화가 더 확산되고 정착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특히 정부보조금을 받지 않고 활동하는 시민단체에게

더 많은 관심과 참여가 필요할 때라고 생각됩니다.

 

 

......................................................................................................................................................................



1.The Worldwide Blogger Bake Off



2.Action for Children



3.Save the Children


4.Bill & Melinda Gates Foundation


5.World Concern


6.Fifty Thousand Shirts


7.Cards from Africa


8.Change


9.Stop Child Labour


10.Sahayata


11.Miracles in Africa


12.Take the Walk


13.Wiser


14.Here’s Life Mission Africa


15.Operation Warm


16.Manna Food Bank


17.Global Oneness Project


18.Red Nose Day


19.Children’s Rights


20.Sponsor Lee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