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소개하는 거대한 그림은 독일 출신이며 현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기반으로 작품 활동을 하는 아티스트 Sonja Hinrichsen의 작품입니다.

 

 

 

 

 

 

 

 

 

눈 덮인 미국 콜로라도 Rabbit Ears 산 위에서 Sonja의 Snow Drawing을 발견할 수 있는데요. 자원봉사자 5명과 함께 눈 위를 걸어 Snow drawing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Sonja는 빠르게 변해가는 도시/공업/자연환경과 이에 얽힌 사람들의 시각과 사용에 대해 관심을 두고 작업을 한다고 합니다. 최근에는 Snow drawing과 같이 자연 속에서 하나의 의식처럼 행해지는 작업과정을 기록한 작업물을 통해 반영구적인 것과 영구적인 형태를 동시에 담는 작품에 관심을 두고 있다고 합니다.

 

시간이 지나면 없어지는 작품을 만드는 데에는 또 다른 이유가 있다고 하는데요. 이미 세상은 사람들이 만든 인위적인 것들이 넘쳐나고 있고, 자신이 굳이 그런 것을 더 만들어 세상에 무언가를 더 남기지 않아도 된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고 Sonja는 말합니다. 때로는 너무 쉽게 간과하는 자연의 숭고함과 또 자연에 대한 고마움을 많은 사람이 깨닫기 바라는 취지도 있다고 하네요.

 

 

 

 

 

우리는 종종 눈앞에 보이는 결과만을 보며 너무 빠르게 걷다 주위의 사람이나 환경을 놓치기 쉽다는 생각이 듭니다. 자연을 해치지 않는 방법 안에서 별 의미 없는 걸음 같아 보인 한 걸음 한 걸음의 발자취가 멀리서 보았을 때는 웅장한 그림으로 보이는 Sonja의 작품처럼 오늘은 좀 더 천천히, 주위를 생각하며 걸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자료출처: http://sonjahinrichsen.wordpress.com/about/
http://www.thisiscolossal.com/2012/02/snow-drawings-at-rabbit-ears-pass-by-sonja-hinrichsen/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그녀의 이름은, JILL SIGMAN. 직업은 아트 디렉터입니다. 
얼마 전(4일 전) 그녀의 사무실에 만들어진, 특별한 오두막 집이 공개되면서 많은 사람들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한번, 우리도 그 집을 둘러볼까요???  







갖가지 종이 박스, 비닐,솜뭉치, 플라스틱, 노끈, 나뭇가지.... 정말 재료가 가지각색입니다. 하지만 한가지 공통점은 모두 그녀가 그녀 사무실 주변에서 주워다 모은 쓰레기라는 것!!! 그녀는 그렇게 모아서 이렇게 멋진 작품으로 만들어냈습니다. 그리고 실제로 그녀는 오두막 집을 공개한 날부터 이곳에서 지낸다고 하네요_ 


 




집 주위에 식물을 심어주는 센스까지!!!!






그 작은 공간에서 차도 마시고, 뒹둘거리며 주변 사람들과 담소를 나누는 모습, 마치 어릴적 방한 쪽 구석에 큰 종이박스를 주서다놓고 아지트를 꾸미며 상상의 날개를 펼치던 시절이 생각나네요. 개학이 얼마남지 않은 아이들에게, 주변의 재활용품들을 모아 그들의 아지트를 함께 만드는 추억을 만들어 주는 건 어떨까요???










Posted by slowalk




여기 지구의 미래에 대해서 고민하는 코끼리가 한마리 있습니다.
' 수없이 발생되는 기계 폐기물들을 제대로 활용 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음...'




'생각하는 코끼리' 의 좋은 아이디어가 떠오른 것일까요!

짜잔~!








산업폐기물을 재생해서 만든 거대코끼리가 탄생하였습니다!! 두둥







이 거대코끼리는 프랑스에서 만들어졌습니다. 예술과 문화를 위한 쇼 페스티발에서 그 모습을 드러냈지요.
높이 12m 폭 8m  중량 45톤에 달하는 이 거대 코끼리는 한번에 50여명의 사람을 태울 수 있습니다.









코끼리 아저씨는 코가 손이래!! 웃쌰!






코끼리의 각 다리관절과 코는 놀라울정도로 다양한 움직임을 보여준다고 하네요.







코끼리 조종은 이곳에서~ :)








이기계 코끼리가 먹어치우는 석유,석탄연료가 엄청날 것같다구요?



그런 염려는 잠시 접어두세요. 이 코끼리는 전기로 움직인다고 합니다! 어떻게 보면 녹색 이동수단의 미래형 모델이락고 할 수 있을까요?^^; 모양도 아름답고, 동시에 많은 사람도 태우면서, 오염물질도 발생시키지 않는 친환경 이동수단!!


'생각하는 코끼리' 가 참 재밌고 멋진 생각을 우리에게 전달한 것처럼
우리도 지구의 폐기물들을 활용해서 무엇을 만들 수 있을까 생각해보자구요~:)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Posted by slowalk






한 아티스트의 작은 영감열정이 더해져 멋진 작품이 탄생했습니다.

미국 뉴욕의 아티스트인 Nick Georgiou는 낡은 책, 다 읽고 버려진 신문등을 모아
생생한 표정이 담겨있는 작품을 만들었네요.

작품의 제목은 the death of the printed word(활자의 죽음).

디지털 문명이 발전할수록 사라져가는 인쇄물들을 안타까워하며 만들었다고 하네요.





말을 걸어줄것 같습니다..
"이보게..."






고흐의 모습!?





작품이 현실이되고,
현실이 작품이 되다!






이분은 간디의 형상!?






우리네 다양한 모습들..






보디빌더!





해태상 같기도 하네요^^





고흐의 재출연!









안도현 시인의 시가 생각납니다.


연탄재 함부로 걷어차지 마라
너는 누구에게 한번이나 뜨거운 사람이었느냐...(너에게 묻는다 中)


누군가에게 소중한 지식이 되었을 문자들,


재활용이라고 무시하지 마세요!!








by
brewbooks / CC by-nc-sa licenses

 
Nick형 아직 책, 신문 읽는 사람은 많아요 :)
Posted by slowalk
오늘은 녹색이야기가 아닙니다.^^
예술이야기.

인터넷과 미디어 기술이 발전하면서
멀티미디어 아트, 게임 아트, 미디어 아트,인터렉티브 아트, 정보 아트, 인터넷 아트 등
기술주의 냄새가 풀풀 흘러 넘치는 별의 별 아트가 다 생겨났습니다.

오늘은 인터렉티브 아트 영역에 속하는 별난(?) 작품 하나를 소개시켜 드릴까 합니다. 

인터랙티브아트, 이해하기 쉽게 용어를 풀어 적는다면 해석적의미로써
쌍방향 아트라고 부르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서로 활동을 주고 받는 아트?






바로 이 작품입니다. '0'과 '1'로 이루어진 비트세계라 생각하시면 될 것 같아요.
관객이 없으면 '0(무,없다)'의 개념이지만. 텅 빈 액자(거울) 작품이지만
관객이 다가서면 상호작용을 합니다.

액자 속에 렌즈가 숨겨져 있지요. 관객 사진을 디지털 카메라로 담아서 바로 화면에 노출시켜 줍니다.
결국 액자 하나가 전시 기간 동안 액자 앞에 선 사람들의 형상을 담아
많은 작품들을 생성해 내는 거지요.






팝아트 작품같아 보입니다.
작품의 주인공이 되었네요.








이런 작품 하나 설치하시면(행사 때)
방명록이 필요 없을 것 같습니다.
액자에 담아진 얼굴 형상은 프린터로 뽑을 수 있으니까요.
한 장은 참여한 사람에게, 글이 담긴 다른 한장은 보관하면 이색적인 방명록이 탄생할 수 있을것 같지요.^^
작품의 주인공이 되어보십시오.



* 작품은 >> random international & chris o’shea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