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쁜 현대인들에게 한적한 도로 앞, 빨간 신호의 불빛은 무단횡단의 큰 유혹 입니다. 포르투칼 리스본에서는 이러한 무단횡단의 유혹을 이길 수 있도록 돕는 즐거운 신호등이 설치되어 있다고 하는데요, 바로 춤추는 신호등(dancing traffic light) 입니다. 보행자의 안전을 돕는 즐거운 신호등을 소개합니다.

 

 

 

 

포르투갈의 자동차 회사 smart는 교차로에서 신호를 기다리는 보행자가 안전하게 멈춰 기다릴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춤추는 신호등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교차로에 초록색 보행 신호를 기다리고 있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사람들의 시선이 한 곳에 멈춰 있네요.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일까요?

 

 


 

신호등의 빨간 신호가 움직이고 있습니다. 사람 모양의 붉은 빛이 신나게 춤을 추며 특별한 움직임을 만들어 내고 있는데요, 사람들은 이 신기한 광경 앞에 발걸음을 멈춰 집중하고 있습니다.


춤추는 신호등은 교차로에 대기하고 있는 보행자들의 관심을 끌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사람들은 춤추는 신호등을 보며, 발걸음을 멈추게 됩니다. 춤추는 신호등은 빨간 신호를 움직이게 표현함으로써, 움직이지 않는 빨간 신호를 보고 서 있을 때보다 안전하게 신호를 기다릴 수 있게 돕습니다.

 

 

 

 

재미있게도 빨간 정지 신호에 나타나는 춤 동작은 시민들이 참여하여 만들어 집니다. 신호등 앞 광장에 설치되어 있는 검은색 컨데이너 부스가 바로 그 비밀의 공간인데요, 시민들은 자유롭게 컨테이너 부스에 들어가 음악을 선택하고 춤을 출 수 있습니다.

 

 

 

 

 

이 곳에는 춤을 출 수 있는 작은 무대와 카메라, 그리고 비디오 화면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교차로의 신호가 바뀌고 차들이 움직이기 시작할 때, 부스 안에 있는 사람은 선택한 음악과 함께 춤을 출 수 있습니다. 춤이 시작되면 카메라가 각 사람의 움직임을 포착하고, 비디오 화면은 춤의 모양을 만들어 냅니다. 이 움직임들은 실시간으로 참여자들의 눈 앞에서 빨간 신호의 사람 모양으로 전환되어 신호등에 보여집니다.


 

 

 

춤추는 신호등이 즐거운 것은, 보는 것 뿐만 아니라 이렇게 실제로 참여할 수 있다는 점 인 것 같습니다.

 


 

 

이 캠페인을 기획한 스마트 회사는, 춤추는 신호등 캠페인을 통해, 빨간 신호일 때 멈춰있는 사람들이 81% 증가했다고 이야기 합니다.

 

 

 

 

많은 사람들은 길을 빨리 건너기 위해 빨간 신호를 무시합니다. 불행하게도 이런 찰나의 순간들은 사고로 이어지게 되죠. 일상 속에 작소 사소하지만, 지켜야 할 중요한 태도들에 대해 유쾌하고 즐겁게 지켜나가는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자료출처: gizmag.com, huffingtonpost.com

  

 

by 달팽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요즘 주부들사이에서 실리콘 조리도구가 인기라고 합니다. 재질 특성상 환경호르몬을 배출하지 않아 인체에 무해하고 조리과정 중 높은 온도에도 녹지않고, 음식물의 색이 베어 지저분해지는 일도 없고 부식되어 도구가 손상되는 일도 없기 떄문이죠.

 

 

물론 이런 인체의 건강에 직접적으로 관련된 조리도구는 기능적, 안전적인 측면이 제일 중요하겠지만 보기에도 예쁘다면 더 좋겠지요? 요리시간이 마냥 즐거울 것 같은데...

 

 

오늘은 알록달록하고 위트있는 브랜드 & 패키지 디자인 컨셉을 가진 조리도구를 소개시켜드리려 합니다.

 

 

 

zing

 

 

 

 

 

 

Zing은 선명한 무지개컬러를 담아 사람들의 부엌과 요리에 즐거움을 주는 조리도구 브랜드입니다. 특히나 실리콘 소재의 조리도구라는 고급 시장에 신선한 디자인과 색상으로 눈길을 끌고있다하네요.

 

 

 

 

 

 

패키지에도 "I'm brush, I'm turner....." 이렇게 의인화시킨 슬로건을 넣어 재미를 더했네요.

 

 

 

 

 

 

 

이런 조리도구라면 요리가 마냥 즐겁지 않을까요?

 

 

by 토끼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OECD는 창설 50주년을 기념해 각국의 생활환경과 삶의 질을 측정해 수치화한 ‘행복지수(The Better Life Index)’를 발표하였습니다. OECD(경제 협력 개발 기구) 가입국 34개국을 대상으로 측정된 행복지수는 각 나라는 그래픽화된 꽃으로 표현되어 꽃이 피어있는 정도나 행복지수를 구분짓는 인덱스의 컬러 구분 등으로 한눈에 확인이 가능하도록 그래픽화 되어 있습니다. 

 

 

 

또한 행복지수 인덱스를 통해 주거, 수입, 직장, 공동체, 교육, 환경, 경영, 건강, 생활 만족도, 안전, 일과 생활의 균형 중 본인의 삶에서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화제는 +, 별로 알고싶지 않거나 본인의 삶에서 중요하게 생각되지 않는 화제는 - 체크하여 본인에게 중요한 화제의 꽃잎만 강조하여 좀더 개인의 삶에 맞는 행복지수를 확인할 수 있도록 표현되어있습니다.

 

 

 

전체 행복지수를 보면 한국이 34개 국가 중 26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한국은 2010년까지 14년 연속 'OECD 회원국 중 가장 일을 많이 하는 국가' 1위를 기록하기도 했었죠? 'The Better Life Index'를 통해 한국 사람들이 가장 행복감을 느끼는 부분과 그렇지 못한 부분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수입(Income) OECD평균 대비 ▼

돈으로 행복을 살 수는 없지만 높은 생활수준과 안정적인 삶을 위해 중요한 수단 인것 만을 부인할 수 없습니다. 또한 경제적 부는 양질의 교육, 건강 관리 및 주거의 대한 조건을 향상시킬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한국의 세대별 평균 연간 소득은 16570 USD(약2천만원)로 22387 USD(약2천6백만원)인 OECD평균에 미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공동체(Community) OECD평균 대비 ▼

국내 행복지수 인덱스 중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는 부분이기도 한데요. 하루평균 봉사활동 시간과 타인을 도운 사례모두 평균에 미치지 못하고 있으며 8%의 사람들이 주변인과 시간을 보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 7%인 OECD평균을 넘어서는 수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교육(Education) OECD평균 대비 ▲

교육은 국가와 사회의 경제 발전을 위해 필수적인 요소입니다. 한국에서는 25-64세 성인의 80%가 고등학교 과정을 이수하며 성적 또한 OECD평균 497에 비해 높은 541을 기록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또한 학생들의 상위 성적과 하위 성적의 격차 또한 OECD평균에 비해 낮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안전(Safety) OECD평균 대비 ▲

현대 사회에서 폭행과 범죄는 두려움의 대상입니다. 한국의 경우 폭행피해사례가 2.1%로 OECD평균 4.0%에 비해 현저히 낮습니다. 하지만 살인율은 2.8%로 평균 2.1%에 비해 높은 실정입니다. 사람들의 범죄에 대한 두려움이 OECD평균에 비해 낮은 것은 범죄률이 최근 급증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는 것 같습니다. 

 

OECD는 'The Better Life Index'를 통해 각 국의 행복 지수 뿐 아니라 각국의 전반적인 성과를 비교하며 그것들을 공유함으로써 보다 나은삶을 위해 개선하야할 방향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OECD Reviews of Health Care Quality: Korea 2012 | OECD Free preview | Powered by Keepeek Digital Asset Management Solution

 

자료 출처ㅣhttp://oecdbetterlifeindex.org/

 

 

 

by 사막여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