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와 가장 친숙한 재활용품인 페트병, 어디까지 재활용해 보셨나요? 최근 들어 단순한 재활용이 아닌 새로운 가치와 디자인을 더한 업사이클링(upcycling) 같은 자원 재활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페트병을 매력적인 예술작품으로 재탄생시킨 프로젝트, PET-ART를 소개합니다.





체코의 작가 베로니카(Veronica Richterova)에게 페트병은 주변에서 가장 쉽게 구할 수 있는 일회용품이자 자신의 창작 활동을 위한 재료가 되었습니다. 그녀는 열에 의해 변형되는 페트병의 물리적 특성에서부터 그것이 만들어지는 과정, 재활용 프로세스까지 철저히 분석했습니다.





이러한 페트병의 재료적 특성을 파악한 작가는 병을 뒤집어 칼집을 낸 각양각색의 선인장에서부터 수십 개의 병을 조립해 만든 악어까지, 오직 페트병만을 이용해 매력적인 작품을 만들었습니다.







깨지지 않는 페트병은 유리를 대신할 조명의 재료가 되었습니다. 투명하고 은은한 색을 가진 페트병은 화려한 샹들리에로 재탄생합니다.






작가는 2004년부터 수십 개의 작품을 만들기 위해 수천 개의 페트병을 이용했다고 하는데요, 이런 과정에서 페트병을 예술작품으로 탄생시키기 위한 기술적인 노하우와 자신만의 작업 프로세스를 구축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다양한 컬러와 형태의 페트병에 매료된 그녀는 세계 각국을 다니며 약 3,000개가량의 페트병을 수집했습니다. 또한 PET-ART(페트병으로 만드는 예술)라는 이름이 붙은 박물관을 운영하며 꾸준히 창작 활동을 해 나가고 있는데요, 그녀의 홈페이지에 전시된 수많은 종류의 페트병으로부터 그녀의 페트병을 향한 애정이 느껴집니다.





더 많은 페트병이 생산되고 그녀는 페트병으로 무한한 작품 세계를 펼쳐나갈 것입니다. 환경을 생각하고 새로운 예술 장르를 창조한 그녀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습니다.



출처: boredpandaveronikarichterova



by 소금쟁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방수포를 재활용해 가방을 만드는 스위스 브랜드 프라이탁(Freitag)을 아시나요? 버려진 물건을 재사용하는 개념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물건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는 업사이클링(upcycling) 브랜드입니다. 그런 프라이탁이 가방을 넘어, 새로운 개념의 원단을 찾아 옷을 만듭니다. 오늘은 그 이야기를 소개하겠습니다.




처음에는 단순히 직원들에게 적합한 작업복을 찾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유럽에서 생산되는 린넨, 대마 섬유, 모달과 같은 천연 소재 섬유를 만나게 됩니다. 그들은 그 지속가능성에 주목했고 이전에는 없었던 새로운 원단을 개발하기로 했습니다. 천연소재인 것은 물론이고 지속적으로 생산 가능하며 훗날 퇴비화될 수 있는 생분해성 원단이라고 합니다. 프라이탁은 'F-ABRIC'이라는 이름의 이 원단의 가치를 몇 가지로 요약해서 보여줍니다. 어떤 점이 있는지 살펴볼까요?



1. 가까운 유럽에서 생산
F-ABRIC의 모든 섬유는 반경 2,500km 이내의 가까운 유럽에서 재배됩니다. 일반적인 섬유에 비해서 생산에 필요한 화학물질이 적고, 이동 거리는 훨씬 가깝습니다.




F-ABRIC을 이루는 섬유는 린넨(아마 섬유), 헴프(대마 섬유), 모달 총 3가지입니다. 아마와 대마는 수천 년 동안 많은 문화권에서 널리 사용된 섬유인데요, 웬만한 기후에서도 잘 자라며, 많은 양의 물이나 농약을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모달은 재질이나 속성이 코튼(면)과 거의 유사하지만 면과 비교해 훨씬 지속가능한 섬유입니다. 






2. 최소한의 화학물질로
위에서 소개한 섬유들은 모두 재배와 후처리가 아주 적은 양의 화학물질로도 가능한 식물입니다. F-ABRIC의 원단은 'Oeko-Tex®'라는 유해물질 테스트에서 I 등급이라 하는데요, 0~3세 유아가 입어도 안전하다는 뜻입니다.






3. 다시 토양으로
F-ABRIC의 섬유는 100% 생분해성 물질입니다. 







4. 면(Cotton) 없이
면을 사용하지 않는 이유는 아래와 같습니다.

목화는 더운 날씨를 좋아하기 때문에 가까운 곳에서 재배될 수 없고(스위스 기준)


엄청난 양의 물을 필요로 하며,


비슷한 질감의 모달에 비해 훨씬 더 많은 양의 토양을 사용합니다. 



또한 상당량의 농약과 비료로 관리가 필요한 식물이기도 한데요, 이러한 점은 탄소배출량을 높이는 원인이기도 합니다. 



목화를 재배하는 노동자는 전 세계적으로 약 1억 명이라고 합니다. 아동 착취, 강제 노동 착취가 심각하며 비인간적인 대우와 그에 따른 빈곤이 일으키는 문제가 크다고 합니다.










프라이탁의 사례처럼 많은 패션 브랜드가 섬유의 지속가능성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스웨덴 SPA브랜드 'H&M'가 있습니다. H&M은 '세계에서 가장 많은 면(cotton)을 사용하는 우리 기업이, 더 나은 체계를 갖춘다면 많은 변화를 불러올 수 있겠다.'는 생각으로 옷의 환경적 측면을 고려하기 시작했습니다. 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건강한 일자리를 창출하며, 옷의 지속가능한 생산과 폐기가 가능하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H&M 컨셔스 컬렉션의 광고




옷을 만드는 '섬유'는 모두에게 필요한 물질이니 전 세계적으로 많은 양의 생산과 폐기가 이루어지겠죠. 이번 포스팅을 작성하면서 면(cotton)의 생산과정과 노동 착취에 대해서 알게 되었습니다. 옷은, 어쩌면 인류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물질이니 문제점을 조금이라도 바꿔나간다면 환경에 큰 영향을 줄 것 같습니다. 앞서 살펴본 지속가능한 움직임이 다른 많은 기업들에 영향을 끼치길 바랍니다. 



출처: Freitag



by 하늘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버려진 물건을 수선해 재사용하는 개념의 리사이클링(recycling)에서 한단계 더 나아가 물건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는 업사이클링(upcycling) 상품들이 주목을  받아오고 있습니다. 스위스의 업사이클링 브랜드 프라이탁(FREITAG)의 성공으로 국내에도 많은 업사이클링 브랜드가 생겨났고, 좋은 의도와 감각적인 디자인으로 긍정적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까지 업사이클링 브랜드를 떠올리면 버려진 천을 이용하여 패션상품을 만드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이러한 인식 속에서 WELL PROVEN CHAIR라는 이름의 의자는 조금 더 진화한 업사이클링을 선보입니다.



영국의 제임스 쇼(James Shaw)와 네덜란드 출신의 마리안 반 아우벨(Marjan van Aubel)은 가구 제작 시 버려지는 톱밥을 다른 혼합물과 섞어 새로운 재료를 탄생시킵니다. 폐목재를 사용하여 새로운 가구를 만들어내는 경우는 흔히 있어왔지만 아예 새로운 재료를 만들어내었다는 점에서 이 의자는 조금 더 특별합니다.

제임스 쇼와 마리안 반 아우벨은 원목가구를 만드는 과정에서 목재의 50%이상의 나무 부스러기가 버려진다는 사실을 알게된 후 버려지는 부스러기를 재사용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지 고민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들은 톱밥, 부스러기와 같은 형태를 좀 더 견고하고 강한 소재로 재탄생시키기 위해 다양한 실험 끝에 바이오수지(bio-resin)와 혼합하여 새로운 물질을 개발하게 되었습니다. 





목재 부스러기는 바이오수지와 결합하며 매우 흥미로운 화학반응을 보입니다. 두 가지 재료의 혼합은 재료의 양, 물의 첨가 정도, 공기, 온도의 변화 등의 요인들로 인해 원래 부피의 최대 600-700%까지 거품의 형태로 부풀어 오릅니다. 이 새로운 물질은 죽과 같은 질감을 가지고 있어 의자 뼈대의 밑면에 자유로운 형태로 붙게 되고,  일정한 시간이 흐른 뒤 굳어져 단단한 고형물의 형태를 갖게 됩니다. 이렇게 점액질 형태의 재료를 손으로 붙여 만드는 방식은 제작 공정을 최소화하여 불필요한 과정과 그 과정에서 소비되는 에너지를 줄이는 장점 또한 가지고 있습니다.








새로운 물질로 재탄생된 목재 부스러기의 자유롭고 예측할 수 없는 형태와는 대조적으로 의자의 다리는 애쉬(ash)원목소재의 단순한 구조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발포성의 새로운 물질은 간단하지만 아름다운 형태를 가진 의자의 다리 주변으로 부풀어 오르며 전혀 다른 두 물질의 대비가 매력적인 모습을 만들어 냅니다.



제임스 쇼와 마리안 반 아우벨이 만든 이 새로운 의자는 부스러기를 견고한 물질로 변형, 개발하는 장기간의 연구 결과입니다. 버려지는 재료를 가지고 기능과 디자인을 고려한 새로운 물건으로 재탄생시키는 업사이클링에서 더 나아가 버려지는 재료를 가지고 새로운 물질의 개발까지 이루어지는 실험은 업사이클링의 영역을 확장시키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국내에서도 이와 같이 다양한 분야에 대한 시도와 재료의 실험이 이루어져 좀 더 풍성하고 재미있는 업사이클링 제품이 만들어지길 기대합니다.  




출처: treehugger, thisispaper


by 산비둘기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우리나라 시간으로 2월 27일 오전 10시부터 2012년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렸습니다.

 

 

 

올해에는 <휴고>, <아티스트>, <머니 볼>, <디센던트>, <미드나잇 인 파리>, <트리 오브 라이프> 등이, 연기상 부분에는 메릴 스트립, 글렌 클로즈, 브래드 피트, 조지 클루니, 게리 올드만 등이 워낙 쟁쟁한 작품들이 각축전을 벌인 덕분에 영화 팬들로서는 어느 때보다 흥미로운 시상식이었을듯 합니다. 영화 팬인 저도 일하는 중에 짬짬이 수상 결과를 확인하기도 했답니다 ^^

 

 

 

 

 

여러분들은 영화제 시상식, 하면 가장 먼저 어떤 것이 떠오르시나요?

 

저는 영화제의 주인공들이 등장하는 레드 카펫이 가장 먼저 떠오르는데요, 대중적으로 가장 강력한 영향력을 지닌 아카데미 시상식날은, 여배우들에게는 당연히 고가의 디자이너 드레스와 보석으로 1년 중 가장 화려하게 치장하는 날일 것입니다. 이는 물론 남자배우들에게도 마찬가지일테고요. 이날 어떤 여배우가 가장 아름다웠는지, 혹은 가장 별로였는지에 대해서는 전세계 각종 매체에서 꼽는 Best / Worst 순위를 통해 이후 수년동안 회자되기 때문에 영화제에 등장하는 스타들로서는 얼마를 들여서든 최고의 모습으로 꾸며야만 하겠죠.

 

 

 

 

그런데, 알고보면 아카데미 시상식에는 레드카펫만 있는 것이 아니라고 합니다.

다름 아닌 '그린 카펫'이 있기 때문이죠.

 

'그린 카펫 챌린지(Green Carpet Challenge)' 캠페인은 레드 카펫 위를 걷는 스타들이 지속가능한 소재, 공정무역 소재의 의상과 소품을 이용한 친환경 패션과 윤리적 패션을 통해 단 하루 동안의 화려함만을 추구하지 않고 오랜 시간 동안 길이 남을 수 있는 '지속가능한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캠페인입니다.

 

 

 

 

그리고 이 캠페인의 주동자(!)는 바로 리비아 지우지올리 퍼스(Livia Giuggioli Firth)! 바로 영국을 대표하는 배우 중 한명인 콜린 퍼스(Colin Firth)와 1997년 결혼한 콜린 퍼스의 부인입니다.

 

콜린 퍼스와 리비아 퍼스는 영국에서도 환경운동과 인권운동 등 사회참여 활동에 힘쓰는 대표적인 인물들인데요, 2009년 골든 글로브 시상식 때부터 리비아 퍼스는 그린 카펫 캠페인을 통해 매년 아카데미 시상식을 비롯한 각종 공식석상에서 업사이클 드레스나 재활용 소재로 만든 드레스, 그리고 공정무역 주얼리와 같이 윤리적인 패션만을 고집해왔다는군요.

 

 

   

 

콜린 퍼스가 <킹스 스피치 King's Speech>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던 2011년 시상식 때에 낡은 드레스 몇 벌을 업사이클해 새로 디자인한 드레스를 입은 리비아 퍼스의 모습입니다. 이 드레스는 지퍼와 같은 사소한 부분까지도 모두 재활용 소재로 만들어졌고 이때 착용했던 귀걸이와 반지 등의 쥬얼리 또한 공정무역을 통해 생산된 골드로 만들어진 제품이라고 합니다.

 

 

 

  

 

 

작년 <킹스 스피치 King's Speech>의 파리 프리미어 때에는 가장 지속가능한 소재로 꼽히는 대나무로 만들어진 블랙 정장을 입기도 했죠.

 


그리고 올해 시상식에 리비아는 폴리에스테르와 플라스틱을 재활용해 만든 발렌티노 Valentino의 드레스를 입고 레드카펫에 등장했고, 콜린 퍼스는 작년에 입었던 톰 포드(Tom Ford)의 턱시도를 다시 입었습니다. 매년 새옷을 입어도 모자랄 시상식 자리에 작년의 옷을 다시 입고 등장한다는 것은 꽤 파격적인 일이죠 ^^

 

 

 

 

 

콜린 퍼스를 만나기 전부터 제작자로서 영화계에 몸담고 있었던 리비아 퍼스는 또 다른 영화 스타들과 스타들의 옷을 디자인해주는 유명 디자이너들에게 그린 카펫 캠페인 참여를 권유해 지속가능한 아름다움을 전파해왔다고 합니다.

 

디자이너와 브랜드들 중에는 조르지오 아르마니, 발렌티노, 폴 스미스, 랑방, 구찌, 입생로랑, 스텔라 맥카트니, 에르메네질도 제냐 등이 이미 그린 카펫 챌린지의 움직임에 참여해오고 있습니다. <철의 여인>에서 마가렛 대처 역을 맡아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메릴 스트립 또한 올해에는 그린 카펫 챌린지에 참여해 랑방(Lanvin)의 황금색 에코 가운을 입고 레드카펫에 등장했네요.

 

 

 

  

콜린 퍼스는 2007년 추방될 위기에 처했던 콩고 난민 구호 활동에 힘써 실제로 강제 송환을 막아내기도 했고, 영국의 대표적인 구제기관인 옥스팜(Oxfam)의 홍보대사로 활동하기도 했습니다.

 

지금은 아내 리비아와 처남인 니콜라, 친구인 아이보 컬슨과 함께 웨스트 런던에서 친환경 숍인 '에코 (Eco)'를 운영하고 있기도 한데요, 이곳에서는 맞춤 수제 가구나 무독성 페인트 등 지속가능한 소재로 만들어진 각종 제품들이 판매되고 있습니다. 이 가게는 친환경 제품을 판매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건물 자체에도 태양열 패널과 수직 정원 등이 설치되어 있고 각종 가구와 마감재들 또한 재활용 목재, 폐 타이어 등 각종 재활용 소재로 건축되었습니다.

 

 

 

 

 

  

 

콜린 퍼스의 가장 가까운 친구 중 한명인 배우 루퍼트 애버릿은 80년대 중반 콜린 퍼스를 처음 만났을 때에 대해 '콜린은 매일처럼 뭔가를 자선단체에 기부하고 있었다'고 말한 적도 있는데요, 이를 보면 아무래도 콜린 퍼스 부부의 사회참여에 대한 관심은 아주 오래 전부터 시작되었던 것 같습니다.


물론 콜린 퍼스와 리비아 퍼스의 드레스와 턱시도가 아무리 '업사이클' 혹은 '리사이클' 제품이라한들 보통 사람들이 입는 옷 만큼 저렴한 것은 아닐 것입니다. 그리고 사람들의 주목 속에서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살아가는 이들의 직업상(?) 그럴 수도 없을 테고요.

 

 

 

 

하지만 더 많은 사람들에게 자신의 목소리를 들려줄 수 있는 위치에 있기 때문에 이들 부부의 이러한 친환경적이고 윤리적인 소비 활동과 사회 참여 활동은 많은 사람들에게 환경과 사회 문제에 대한 메세지를 보다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을 것입니다.

 

콜린과 리비아 퍼스, 이들이 전하는 지속가능한 아름다움과 윤리적인 소비의 움직임에 여러분도 함께 동참해보시는건 어떨까요? ^^

 

혹시 영화배우가 아니기 때문에 업사이클 드레스나 턱시도를 입을 일이 없으시다구요? 그렇다면 친환경 결혼식 드레스와 턱시도/장식소품 사용이나 재활용 소재의 제품과 바른 먹거리 소비를 통해 실천해볼 수 있겠네요 :-) 우리들 각자의 위치에서 실천할 수 있는 친환경 소비와 윤리적 소비의 방법은 무궁무진하답니다.

 

 

* 리비아 퍼스는 영국 보그 Vogue의 웹사이트에 에코 패션과 관련된 개인 블로그도 운영하면서 에코패션과 윤리적 패션, 그린 카펫 챌린지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www.vogue.co.uk/blogs/livia-firth)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