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발전기는 이제 우리에겐 특별하거나 새로운 존재가 아닙니다.   프로젝터, 티비, 세탁기, 심지어 락콘서트에서 사용되는 스피커 등 많은 전자제품들이  자전거 발전기를 통해 생산 된 전기로 구동되는 모습들을 다들 한 번쯤은 보셨을 텐데요.  하지만 대부분의 자전거 발전기는 자전거를 개조해 만든 형태여서 장시간 페달링을 지속하기에는  적합치 않습니다.





위의 사진의 모습은 지금까지 우리가 접해왔던 자전거 발전기의 모습과는 사뭇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죠. 아주 편한 자세로 페달링을 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프랑스의 셍때띠앙 이라는 마을의 작은 영화제를 위해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이 자전거가 만들어진 과정이 아주 흥미롭습니다.  시작은 자전거발전기(페달링을 통한 전기생산) 연구에 대한 열정으로 뭉친 학생들의 오픈소스였습니다. 학생들은 자전거 발전기에 대한 정보를 오픈 소스로 제공하였고 제공된 오픈소스를 바탕으로 디자인전문가의 디자인 참여를 유도하여 영화제를 위한 자전거 발전기가 완성된 거죠.





BP 라는 디자인 에이전시에 의해 첫번째 디자인이 탄생하였고,  모두 5개의 프로토타입을 만들었습니다.





다섯개의 프로토타입 모두 제품 구현 전 마지막단계인 에너지효율성실험를 통과하였습니다. 





각 발전기는 100W의 전력을 생산하며, 실험에 참여한 팀은 54분동안 영화제에 사용될 크기의 스크린에 비추게 될 영상을 위한 에너지를 생산했습니다.




 

위의 사진은 실험에 참여한 이들의 모습인데요. 지루하긴 하겠지만 확실히 편해보이기는 합니다.

 



세상에 유용한 정보를 나만의 것으로만 가지는것은 이제 더이상 자신만의 무기나 재산이 될 수 없습니다. 좋은 정보들의 나눔을 통해 더 나은 무언가를 만들어 간다는 것은 더 나은 세상을 만든다는 뜻이고 더 나은 세상은 결국 내가 사는 곳이 더 좋게 바뀐다는 것이겠죠? 거창하진 않지만 작은 지식과 정보의 나눔을 통해 만들어진 자전거 발전기, 앞으로의 모습이 더 궁금해 집니다.





출처:inhabitots

 

 

by 고라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국제구호단체인 유니세프가 매년 세계 각지의 구호가 필요한 이들에게 의약품이나 식생활품을 지원하고 있다는 사실은 다들 알고 계실테죠. 하지만 그 구호품들을 전달하기 위해 사용되는 수백만개의 박스사용에 대해서 고민해 본 분들은 그리 많지 않을 겁니다. 이렇게 수많은 박스들을 효율적으로 재사용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있다면 무엇을 위해 사용되는 것이 좋을까요?


여기 그 답이 있어 소개하려고 합니다.





박스위에 비행기 모양의 뭐가가 그려져 있네요. 뭘까요? 눈치 빠르신 분들은 알아 차리셨을것 같은데요.





위 그림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아이들이 좋아하는 입체 퍼즐입니다. 여기 이 입체퍼즐 저도 참 좋아하는데요. 다이컷 방식을 이용해서 가위질 없이 떼어서 조립 할 수 있게 되어있죠.  세계 각지의 구호물품이 필요한 곳에는 단순히 물품들 뿐아니라 아이들의 교육도 중요한 문제 중 하나이죠. 손으로 직접 조립하는 장난감이 두뇌 발달에 큰 도움이 된다는 것은 이미 오래전 학계를 통해 발표 되어있는 분명한 사실이죠. 이 박스를 교구로 활용한다면 아이들의 두되발달에도 도움을 줄 수 있겠죠?  





퍼즐은 다양한 형태의 모델이 있습니다. 하나씩 모으는 재미도 쏠쏠 하겠는데요. 엄청난 양의 퍼즐을 만들기 위해선 비용도 만만치 않을 테지만 인쇄도수를 1도로 하여 인쇄시 발생할 수 있는 비용을 최소화 한다고 합니다. 도움이 필요한 곳에 특별한 추가비용 없이 구호물품과 아이들을 위한 교육용 장난감도 함께 전달할 수 있으니 1석 2조네요. 

작은 아이디어가 수 많은 아이들의 삶에 행복을 가져다 줄 수 있다는 것. 이것이 디자인의 힘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출처: Tuvie



by 고라니 자국

 



Posted by slowalk








The Pothole Project

회색빛 아스팔트 위에 갖가지 빛깔의 고운 꽃들이 섬처럼 외롭게 심어져 있습니다. 바람에 꽃씨가 저절로 날아와서 자란 것일까요?













차 한대가 스윽 지나간 걸 보니, 분명 도로 한 가운데 꽃들이 놓여있는데,

합성이 아니라면 어떻게 이런 멋진 우연이 연출된 것일까요!







이 꽃들이 여기 놓이게 된 까닭은 한 영국 아티스트의 '짜증'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Pete Dungey 는 평소 포장이 제대로 되어있지 않은 영국의 차도에 매우 불만스러웠다고 하는데요,

인상을 구겨가며 구청에 청원서를 쓰는 대신, 그가 택한 방법은 이 움푹 패인 구멍을 멋진 정원으로

 바꾸는 것이었습니다!

이 정도면 부실공사?로 인해 제대로 마감되지 않은 도로표면에 우아하게

시선을 잡아끄는데 확실히 성공
한 셈 아닐까요? : )





이 도로위의 작은 정원들을 보고 영국의 한 보행자는  " 이런 식으로 영국 도로의 모든 도로 위의

구멍에 꽃들을 심기 시작한다면 도로가 숲으로 변해버리겠"다는데요, 한편으론 아슬아슬해보이기도

하는군요..





어쨌든, 움푹 패인 도로에 대한 불만제기로 이보다 더 멋진 항의가 있을까요!


도로 위를 달리다가도 이 꽃들이 보이면, 꽃을 피해가야하니  '해저드!'는 피할 수 있겠네요.

이 꽃들이 다치지 않기 위해서라도, 영국운전자들은 바짝 긴장해야겠는데요!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학교가 개학하고, 날씨도 점점 풀리면서 이사하는 집도 많이 보이는데요. 이사하는 집이 많아진 만큼 더 이상 필요가 없어져 버려진 가구도 여느때와 달리 길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한 때는 누군가 기쁜 마음으로 집에 들여놓았던 이 친구들이 외로이 서 있는 것을 보면 가서 수고했다고 말이라도 건네주고 싶은데요. 노르웨이의 한 가구 디자이너는 이렇게 버려지는 가구와 목재를 재사용하여 새로운 공예품과 가구를 만듭니다.






Lars Beller는 이제 막 디자인학교를 졸업한 노르웨이 디자이너입니다. 경영학부 학생이었던 그는 좀 더 창의적이고 재미난 일을 하고 싶어 디자인으로 전공을 바꾸게 됩니다. 그리고 어느 때와 다름없이 자전거를 타고 동네를 다니다 길에 사람들이 버린 폐가구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비싼 나무들로 만들어진 가구가 어느 한 부분이 망가졌거나 상처가 나서 버려진 것을 보고 안타까움과 의아함을 동시에 느꼈다고 합니다. 자신이 살고 있는 동네 근처의 목공소에 들려보았더니 좋은 목재 자투리들도 버려지는 것을 목격하게 되었다고 하네요.








Beller는 이러한 버려진 나무를 모아 공예품을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Re-turned라고 이름을 지었습니다. 100% 재사용 소재로 만들어진 이 공예품 새는 새로 이사한 집에 들어가는 가구만큼 좋은 집들이 선물이 될 것이라고 Beller는 이야기 합니다. 한 때는 다른 집의 식탁 다리, 의자의 팔걸이, 문짝이었다 버려진 가구들과 가구로도 쓰여지지도 못해 집에 들어가보지도 못했던 짜투리 목재들이 귀여운 모습으로 변신하여 집으로 돌아간 사실이 Re-turned라는 이름과 딱 들어맞다는 생각입니다.








Beller의 또 다른 재사용 아이템은 가죽입니다. 그가 살고 있는 도시 밖의 가죽공장을 방문하였다가 한 쪽에 쌓여있는 가죽을 보게 되었습니다. 명품에 씌여지는 좋은 질의 가죽들이 아주 미세한 변색이나 상처도 용납하지 않는 까탈스런 기준을 때문에 버려지는 것을 보고 기가 찼다고 합니다. 그는 명품에 쓰이려다 버려지는 가죽들을 가지고 명품을 만들기로 합니다. 버려지는 가죽을 연결할 수 있는 방법을 고안하다 다양한 형태로 제품을 만들 수 있는 패턴을 개발했습니다. 명품 가죽을 사용하는 만큼 다시 버려지지 않고 오랫동안 사용되기를 바란다고 합니다.












Beller의 모든 디자인이 재료를 재활용하고 재사용하는 것은 아니라고 합니다. 하지만 재활용과 재사용이 디자이너로서 뿐만이 아니라 시민으로서 느끼는 책임감의 실천이라고 그는 말합니다. 일상에서 버려지는 멀쩡한 재료들을 보며 무언가 잘못되었다는 것을 몸으로 느낀다는 Beller의 다음 작품이 더욱 기대됩니다.





(자료출처 | http://www.beller.no, http://www.sightunseen.com)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어떤 이는 보석은 자연이 여자에게 준 가장 아름다운 선물이라고도 하는데요. 문론 자연이 우리에게 준 더욱 아름답고 소중한 선물이 많겠지만 많은 여자들이 보석을 사랑해 온 것을 보면 틀린말 만은 아닌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선물을 누릴 줄 만 알았지 자연의 고마움에 대해 생각해 보지 못했던 우리에게 자연을 생각하는 기회를 제공해 줄 재활용 보석이 있습니다.

 

 

이 재활용 보석들은 현대 패셔니스타들의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소재와 디자인, 저렴한 가격은 문론 지구를 생각하는 마음까지 담겨 있어 에코 패셔니스타에게 좋은 녹색선물이 될 것 같은데요. 이제는 환경을 생각하는 패셔니스타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빠르게 변화하는 패션과 유행이 소비낭비, 생산낭비 등으로 이어져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적지만은 않기 때문일텐데요.

 

 하지만 이 재활용 보석은 오래된 신문, 전선 등을 재활용해 직접 만들어 사용할 수 있으니, 환경도 생각하고 개성도 살릴 수 있는, 현명한 패셔니스타가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1. 전화 와이어를 이용한 귀걸이  가격 : 8달러,  공급Vagabond van


 


2. 신문을 이용한 원형펜던트  가격 : 10달러, 공급 : Jiggy kids

 

 

  
3. 재활용 진주를 이용한 목걸이  가격 : 28달러, 공급 : Etsy

 

 

 

4. 타자기를 이용한 팔찌  가격 : 40달러, 공급 : Etsy

 

 

주변의 재활용품으로 개성있는 나만의 보석을 만들어보는 것은 어떨까요? 직접만든 재활용 보석을 통해 현명한 패셔니스타가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미지출처ㅣ www.greendiary.com>

by 사막여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제동씨,
차도남 되는 것이 그렇게 쉬운일인줄 아셨어요?


제가
차도남.
가운 자가 되는 법을 알려드리죠.



먼저 영상을 보실까요.




누가 요새 킥보드를 탑니까.
가볍게 가방에서 꺼내서 즐겁게 타다가, 무심한 듯이 접어서 가방속으로 쏙.
접으면, 더러운 바퀴도 케이스안에 쏙들어가니까 걱정도 마세요.


쿨 버터플라이 보드 와 함께라면, 당신도 시크한 차도남.




그래도
아직 뭔가 부족하시다구요?

도시남 하면, 검정색 슈트와 함께 해야 하는거 아니냐구요?
그런 깐깐한 당신을 위해

쿨 슈트보드가 여기 있습니다.






탈부착식의 노트북케이스를 가방에서 따로 떼어내다가,
비행기 안에서는 무심한 듯 시크하게 노트북으로 업무도 보고


다시 공항에 내리면,
거리위를 시원하게 달리는 킥보드로 변신!



이것들과 함께라면
이젠 당신도 진정한 차가운 도시 남자.




그래도

마음만은 환경건강을 생각하는 따뜻한 남자가 되어주세요^^




위 쿨보드 출처 | http://www.jamesdysonaward.org

아래 슈트케이스보드 출처 | yanko design

Posted by slowalk

'Green products', '친환경 제품' 이 두 단어를 들으면 여러분은 어떤 이미지를 떠올리시나요? 흔히들 녹색, 나무, 나뭇잎을 떠올리게 되지는 않으신가요? 오늘은 녹색과 나뭇잎 이미지 하나없이 환경에 착한 cleaning 제품에 대해 소개해볼까합니다.

 

 

 

B_E_E (Beauty Engineered forEver)는 2002년 맑고 깨끗한 자연환경으로 유명한 뉴질랜드에서 태어났습니다. 친환경 제품을 생각하면 미적인 아름다움이나 성능적인 면에서 일반 제품보다 조금은 못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데요. B_E_E는 그 고정관념을 깨고 소비자의 미적 욕구, 제품의 성능, 그리고 환경 이 3가지를 충족시켜주는 시도에 성공하였습니다. 이 B_E_E의 철학은 'Beauty', Engineered', for 'Ever'라는 3가지 단어로 만들어진 이름에서도 들어납니다.

 

B_E_E의 주 원료는 야자수 오일, 코코넛, 라벤더, 오렌지 오일 이나 Kawakawa(마오리 족이 옛부터 약초로 사용함)등 자연에서 채취된 식물과 환경과 사람에게 해롭지 않은 화학성분으로 만들어진답니다. 이렇게 자연과 사람에 착한 재료들로 만들어진 B_E_E는 환경에 대해서는 엄격한 뉴질랜드 환경청으로부터 유일하게 친환경 기준을 통과한 cleaning 제품이라고 합니다. 2002년 첫 판매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뉴질랜드와 호주를 비롯해 일본, 홍콩, 말레이시아, 남아공 등지에서 판매되고 있습니다.

B_E_E가 주목받을 만한 이유는 이런 착한 재료말고도 더 있습니다~ 이 착한 재료들을 아름답게 담은 패키지 또한 우리의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B_E_E의 패키지 디자인에는 제품의 이름이 크게 부각되지 않는 대신 귀여운 문구들로 가득차 있는데요, 각 용도의 cleaning 제품마다 색으로 구별되어 있으며 각 문구의 내용또한 제품의 용도와 연관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모든 문구는 환경을 생각한다는 문구로 마무리를 짓습니다. 이렇게 모인 한마디 한마디가 참 귀여우면서도 믿음직스럽게만 보입니다.

그럼 귀여운 문구들을 한 번 같이 보실까요?

 


 

Laundry Liquid (액상 세탁제)

 

Laundry Powder (가루형 세탁제)

 

Delicate Fabric Wash (니트, 울, 실크용 세탁제)

 

Dishwash Liquid (주방용 세제)

 

Multi-Surface Cleaner (다용도 세정제)

 

Whitener (얼룩지움용 세탁제)

 

 

친근한 문구들로 가득한 B_E_E의 친환경 cleaning 제품들을 보면서 이렇게 '착하면서도' '아름답고' '내용도 좋은' 친환경 제품이 더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by 토종닭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물부족 국가인 우리나라~ 마실 물이야 어쩔 수 없지만, 가정에서 식물을 가꿀 때 정도는

한번 사용했지만 깨끗한 물들을 재사용해보는 건 어떨까요~?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귀차니즘 때문에 실천하지 못했던 물 절약을 도와줄 아이디어들을 소개합니다.^^

 

파이프를 통해 빗물이 물 조리개로 모아져, 빗물을 손쉽게 재사용할 수 있는 'Raindrop'! 

디자인 스튜디오 'The Bas van der Veer'의 작업입니다.

 

 

 

 

 

 

 

실제 정원에 설치해서 사용할 수 있구요, 가정에서 작은 꽃병에 사용할 수 있는 'Raindrop Mini'도 있습니다.

 

 

 

 

 

 

 

 

 

 

 

하나의 꽃에 물을 부어 남는 물로 나누어 사용할 수 있는 꽃병입니다. 

엄마 꽃병 옆에 아이 꽃병이 붙어 있는 것 같은 재미있는 형태이지요.^^

 

 

 

 

 

 

 

욕실에서 자라는 꽃? 타일에 꽃병이 붙어있어, 샤워를 하면서 사용되는 물이 자연스레 꽃병 안에 채워집니다.

꽃과 함께 샤워를 하면 기분까지 좋아질 것 같습니다.^^

 

 

 

 

이미지 출처 | basvanderveer.nl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