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이나 건축에 있어서 사람들은 언제나 새롭고 획기적인 소재와 건축방식에 대해서 많은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많은 소재 중에서도 의외로 종이가 철에 비해 강도나 파손률, 무게 등에서 압도적이라고 하는데요, 이미 몇해 전에 미국에서 소개된 종이로 만든 집도 있었죠.   

 

 

 

 

 

이 집의 재료는 재활용 종이로 만든 특수 종이 패널인데요, 단열/방수 기능을 물론 내진 기능까지 갖추고 있다고 하니 '종이로 만든 집'이지만 바람이 불면 날아갈 허술한 집이 아니네요. 저렴하고 건설이 쉬우며 친환경적인 '종이 주택'이 도시 빈민, 난민 등 가난한 사람들의 거주지로 사용될 수 있겠죠.

 

 

그리고 오늘 소개해 드릴 또 하나의 종이로 만든 집 " Paper Office" 입니다.

 

 

 

언뜻 보니 조금 특이한 재질로 만들어진 외장재로 만든 보통 건축물 같고, 책장에 빼곡이 끼워놓은 책들처럼 보이기도 하죠. 하지만 이 건물은 바로 종이, 그 중에서도 폐지를 이용해 만든 집입니다.

 

 

 

 

이렇게 확대를 해서 보니 종이라는 것을 확실히 알 수 있겠네요. 특이한 점은 종이를 어떠한 가공을 거쳐 새로운 소재로 만든 것이 아니라, 정말 폐지를 모아 짚단처럼 엮어 벽돌처럼 쌓아 만든 방식이라는 것입니다.

 

 

 

 

"Paper Office"라는 이 임시 작업공간은 2,045 평방피트의 크기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부지에 지어진 환경친화적인 오피스 프로젝트입니다. 독일 베를린의 건축회사 Dratz & Dratz의 건축가 벤과 다니엘 형제는 근처 수퍼마켓에서 직접 구한 재활용종이를 사용했다고 하는데요, 집을 짓는 것보다 폐지를 모으는 데 걸린 시간이 더 만만치 않았겠네요.

 

 

 

 

건축에 사용되는 소재의 무궁무진한 가능성과, 버려지는 종이와 환경, 그리고 집이라는 공간에 대한 의미도 함께 생각해 볼 수 있는 프로젝트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자료출처 : www.dratz-architekten.de, http://www.psfk.com/2012/12/recycled-paper-office.html


 

by 나무늘보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우리나라 시간으로 2월 27일 오전 10시부터 2012년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렸습니다.

 

 

 

올해에는 <휴고>, <아티스트>, <머니 볼>, <디센던트>, <미드나잇 인 파리>, <트리 오브 라이프> 등이, 연기상 부분에는 메릴 스트립, 글렌 클로즈, 브래드 피트, 조지 클루니, 게리 올드만 등이 워낙 쟁쟁한 작품들이 각축전을 벌인 덕분에 영화 팬들로서는 어느 때보다 흥미로운 시상식이었을듯 합니다. 영화 팬인 저도 일하는 중에 짬짬이 수상 결과를 확인하기도 했답니다 ^^

 

 

 

 

 

여러분들은 영화제 시상식, 하면 가장 먼저 어떤 것이 떠오르시나요?

 

저는 영화제의 주인공들이 등장하는 레드 카펫이 가장 먼저 떠오르는데요, 대중적으로 가장 강력한 영향력을 지닌 아카데미 시상식날은, 여배우들에게는 당연히 고가의 디자이너 드레스와 보석으로 1년 중 가장 화려하게 치장하는 날일 것입니다. 이는 물론 남자배우들에게도 마찬가지일테고요. 이날 어떤 여배우가 가장 아름다웠는지, 혹은 가장 별로였는지에 대해서는 전세계 각종 매체에서 꼽는 Best / Worst 순위를 통해 이후 수년동안 회자되기 때문에 영화제에 등장하는 스타들로서는 얼마를 들여서든 최고의 모습으로 꾸며야만 하겠죠.

 

 

 

 

그런데, 알고보면 아카데미 시상식에는 레드카펫만 있는 것이 아니라고 합니다.

다름 아닌 '그린 카펫'이 있기 때문이죠.

 

'그린 카펫 챌린지(Green Carpet Challenge)' 캠페인은 레드 카펫 위를 걷는 스타들이 지속가능한 소재, 공정무역 소재의 의상과 소품을 이용한 친환경 패션과 윤리적 패션을 통해 단 하루 동안의 화려함만을 추구하지 않고 오랜 시간 동안 길이 남을 수 있는 '지속가능한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캠페인입니다.

 

 

 

 

그리고 이 캠페인의 주동자(!)는 바로 리비아 지우지올리 퍼스(Livia Giuggioli Firth)! 바로 영국을 대표하는 배우 중 한명인 콜린 퍼스(Colin Firth)와 1997년 결혼한 콜린 퍼스의 부인입니다.

 

콜린 퍼스와 리비아 퍼스는 영국에서도 환경운동과 인권운동 등 사회참여 활동에 힘쓰는 대표적인 인물들인데요, 2009년 골든 글로브 시상식 때부터 리비아 퍼스는 그린 카펫 캠페인을 통해 매년 아카데미 시상식을 비롯한 각종 공식석상에서 업사이클 드레스나 재활용 소재로 만든 드레스, 그리고 공정무역 주얼리와 같이 윤리적인 패션만을 고집해왔다는군요.

 

 

   

 

콜린 퍼스가 <킹스 스피치 King's Speech>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던 2011년 시상식 때에 낡은 드레스 몇 벌을 업사이클해 새로 디자인한 드레스를 입은 리비아 퍼스의 모습입니다. 이 드레스는 지퍼와 같은 사소한 부분까지도 모두 재활용 소재로 만들어졌고 이때 착용했던 귀걸이와 반지 등의 쥬얼리 또한 공정무역을 통해 생산된 골드로 만들어진 제품이라고 합니다.

 

 

 

  

 

 

작년 <킹스 스피치 King's Speech>의 파리 프리미어 때에는 가장 지속가능한 소재로 꼽히는 대나무로 만들어진 블랙 정장을 입기도 했죠.

 


그리고 올해 시상식에 리비아는 폴리에스테르와 플라스틱을 재활용해 만든 발렌티노 Valentino의 드레스를 입고 레드카펫에 등장했고, 콜린 퍼스는 작년에 입었던 톰 포드(Tom Ford)의 턱시도를 다시 입었습니다. 매년 새옷을 입어도 모자랄 시상식 자리에 작년의 옷을 다시 입고 등장한다는 것은 꽤 파격적인 일이죠 ^^

 

 

 

 

 

콜린 퍼스를 만나기 전부터 제작자로서 영화계에 몸담고 있었던 리비아 퍼스는 또 다른 영화 스타들과 스타들의 옷을 디자인해주는 유명 디자이너들에게 그린 카펫 캠페인 참여를 권유해 지속가능한 아름다움을 전파해왔다고 합니다.

 

디자이너와 브랜드들 중에는 조르지오 아르마니, 발렌티노, 폴 스미스, 랑방, 구찌, 입생로랑, 스텔라 맥카트니, 에르메네질도 제냐 등이 이미 그린 카펫 챌린지의 움직임에 참여해오고 있습니다. <철의 여인>에서 마가렛 대처 역을 맡아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메릴 스트립 또한 올해에는 그린 카펫 챌린지에 참여해 랑방(Lanvin)의 황금색 에코 가운을 입고 레드카펫에 등장했네요.

 

 

 

  

콜린 퍼스는 2007년 추방될 위기에 처했던 콩고 난민 구호 활동에 힘써 실제로 강제 송환을 막아내기도 했고, 영국의 대표적인 구제기관인 옥스팜(Oxfam)의 홍보대사로 활동하기도 했습니다.

 

지금은 아내 리비아와 처남인 니콜라, 친구인 아이보 컬슨과 함께 웨스트 런던에서 친환경 숍인 '에코 (Eco)'를 운영하고 있기도 한데요, 이곳에서는 맞춤 수제 가구나 무독성 페인트 등 지속가능한 소재로 만들어진 각종 제품들이 판매되고 있습니다. 이 가게는 친환경 제품을 판매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건물 자체에도 태양열 패널과 수직 정원 등이 설치되어 있고 각종 가구와 마감재들 또한 재활용 목재, 폐 타이어 등 각종 재활용 소재로 건축되었습니다.

 

 

 

 

 

  

 

콜린 퍼스의 가장 가까운 친구 중 한명인 배우 루퍼트 애버릿은 80년대 중반 콜린 퍼스를 처음 만났을 때에 대해 '콜린은 매일처럼 뭔가를 자선단체에 기부하고 있었다'고 말한 적도 있는데요, 이를 보면 아무래도 콜린 퍼스 부부의 사회참여에 대한 관심은 아주 오래 전부터 시작되었던 것 같습니다.


물론 콜린 퍼스와 리비아 퍼스의 드레스와 턱시도가 아무리 '업사이클' 혹은 '리사이클' 제품이라한들 보통 사람들이 입는 옷 만큼 저렴한 것은 아닐 것입니다. 그리고 사람들의 주목 속에서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살아가는 이들의 직업상(?) 그럴 수도 없을 테고요.

 

 

 

 

하지만 더 많은 사람들에게 자신의 목소리를 들려줄 수 있는 위치에 있기 때문에 이들 부부의 이러한 친환경적이고 윤리적인 소비 활동과 사회 참여 활동은 많은 사람들에게 환경과 사회 문제에 대한 메세지를 보다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을 것입니다.

 

콜린과 리비아 퍼스, 이들이 전하는 지속가능한 아름다움과 윤리적인 소비의 움직임에 여러분도 함께 동참해보시는건 어떨까요? ^^

 

혹시 영화배우가 아니기 때문에 업사이클 드레스나 턱시도를 입을 일이 없으시다구요? 그렇다면 친환경 결혼식 드레스와 턱시도/장식소품 사용이나 재활용 소재의 제품과 바른 먹거리 소비를 통해 실천해볼 수 있겠네요 :-) 우리들 각자의 위치에서 실천할 수 있는 친환경 소비와 윤리적 소비의 방법은 무궁무진하답니다.

 

 

* 리비아 퍼스는 영국 보그 Vogue의 웹사이트에 에코 패션과 관련된 개인 블로그도 운영하면서 에코패션과 윤리적 패션, 그린 카펫 챌린지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www.vogue.co.uk/blogs/livia-firth)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연간 전세계적으로 소비되는 초콜렛의 규모는 약 70억 불 정도라고 합니다.

전세계적으로 인기있는 초코렛은 스위스, 오스트리아, 아일랜드, 독일, 노르웨이 등의 국가에서 많이 소비된다고 합니다. 유럽인구가 전 세계 코코아 소비량의 40%를 차지하고, 그 중 85%는 서아프리카에서 수입을 한다고 하는데요. 대부분의 초코렛은 서양의 선진국에서 소비되고, 정작 가난한 생산 국가에서는 초코렛을 맛보기 힘든 아이로니칼한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초코렛의 달콤함의 다른 면에는 비만, 자원 낭비, 비공정무역 등 여러가지 이면이 있기도 한데요. 이에 관한 Tithi Kutchamuch라는 영국의 디자이너가 내놓은 컨셉작품이 눈여겨 볼만합니다.




Tithi는 자신의 콘셉트 작품을 통해, 어떻게 하면 재미있게, 또 '적게' 초코렛을 소비할지를 이야기합니다.


'Twix Extra(초코렛이름: Extra는 기존 초코렛보다 좀 더 양이 많음)는 트윅스 레귤라보다 단돈 10페니 밖에 안 비싸기 때문에 난 트윅스 엑스트라를 산다.
그리고 Twix Extra를 한번에 다 먹어 버린 후, 하루종일 죄를 지은 기분을 앉고 지낸다.
바겐세일 음식상품은 돈의 가치를 가지고 장난을 치면서 사람들을 더 소비하게 재촉시킨다.
그리고 그것이 많은 문제점들을 발생시킨다.
과잉섭취, 불균형한 영양 섭취, 비만, 질병, 비양심, 음식의 낭비, 원료의 낭비, 과잉 생산 등등...
디자인이 사람들로 하여금 음식의 '적은'소비를 하도록 할 수 있을까?'



이러한 Tithi의 생각을 담은 ' Extra Less' 콘셉 초코렛을 보실까요?






이런 초코렛이 있다면, 재밌게 먹으면서도, 양이 적은 만큼, 살도 덜 찔거 같아 정말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모자랄수록 맘도, 몸도 아름다워지는 이 초코렛이 맘에 듭니다.

모두가 '더 많이'를 외치며 풍요로움만을 추구할 때, '더 적게'를 이야기하는 Tithi의 초코렛을 통해 우리는 필요 이상의 것들에 욕심을 부리는데 익숙해진 것이 아닌지를 되돌아 봅니다.


이미지 출처 및 Tithi의 웹사이트 주소: http://www.tithi.info/new/main.htm

by 토종닭발자국

Posted by slowalk

디자이너 의상이나 브랜드 label의 의류는 고가인 경우가 많은데요. 이러한 고가의 의류에 대한 관심과 구매는 시간이 흐를수록 늘어나는 것 같습니다. 무엇이 사람들은 이러한 고가 의류에 빠지게 만드는 것일까요? 그 상품이 주는 고유의 정신이나 미학, 콸리티가 그 이유 중에 하나라고 생각이 되는데요. 이제 명품 브랜드도 더 이상 이탈리아, 프랑스 등 그 고유의 나라에서 제작되지 않는 실정이라고 하네요. 중국 광동에서는 약 30000개의 의류 업체가 체류해 있고, 5백만명이 넘는 근로자를 고용하고, 10조 정도의 규모의 산업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 지역에서 나오는 공해의 양도 엄청나다고 합니다. 공장이 가동하지 않는 공휴일을 제외하고는 맑은 날을 보기가 힘들정도라 하니 그 공해의 심각성이 어느정도 일지 대충 짐작이 갑니다.

 

p명품 디자이너 브랜드의 경우, 핸드백 가방의 손잡이는 이탈리아가 아닌 중국에서 완성이 된다고 합니다. p명품 외에도, 다른 브랜드의 핸드백도 이 광동 지역에서 암암리에 조립이 된다고 하네요. 이탈리아에서 100% 생산되는 상품이라고 해도 그 생산라인의 전 작업자는 중국에서 온 이민자로 구성되어 있다고 합니다. 우리가 접하는 명품 브랜드 및 브랜드 상품의 원가는 실제 소비자가의 약 10분의 1정도 밖에 안된다고 합니다. 이렇게 우리가 쉽게 유혹되고 갈망하게 되는 디자이너 의상에는 그 화려한 겉과는 다르게 숨겨진 안타까운 이면이 있습니다.

 

이러한 디자이너 브랜드와는 달리 윤리적이면서도 스타일까지 챙긴 브랜드를 몇 개 소개해보고자 합니다.

 

 

1. Ciel

Ciel은 스타일리쉬한 eco의류브랜드로 알려져 있는데요. 고가의 의류를 판매하는 mywardrobe나 net-a-porter같은 웹사이트에서도 판매된다고 합니다. Ciel은 대나무, 리넨, 천, 수작업 패턴등 친환경 적인 요소로 만들어진다고 합니다. Cate Blanchett, Sienna Miller and Zoe Ball과 같은 유명 인사들도 즐겨입는다고 합니다.
www.ciel.ltd.uk/

 

 

2. Camilla Norrback

Camilla Norrback은 한 철이 지나가면 유행에 반대하며, 원료부터 염색까지 환경 인증을 받은 섬유만을 사용한다고 합니다.

 

 

3. Kitty Cooper

Kitty Cooper는 재활용 되고 자연 염색을 이용한 가죽과 섬유를 사용한다고 합니다.
www.kitty-cooper.co.uk

 

 

 

4. People Tree

People Tree는 공정무역 패션의 개척자로서 현재는 Thakoon and Richard Nicholl과 같은 디자이너와 협업하면서 Vogue에도 실리곤 했습니다. 주로 친환경적이고 공정무역을 통해 거래되는 천만을 사용합니다.
www.peopletree.co.uk

 

 

5. Noir

Noir의 디자이너인 Peter Ingwersen는 디자인에 필요한 모든 재료를 윤리적인 경로를 통해 개발도상국에서만 구입합니다.
현재는 우간다에서 생산되는 친환경 천으로 구성된 콜렉션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6. Viridis Luxe

Viridis Luxe의 주 재료는 '마'를 가지고 옷을 만듭니다. 마와 같이 단순하고 화려하지 않은 소재로 아름다운 옷을 만듭니다.
www.viridisluxe.com

 

 

환경과 사회를 생각하면서도, 아름다움까지 챙기는, 겉과 속 둘 다 아름다운 우리가 되었으면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by 토종닭발자국

Posted by slowalk

세상에 댓가 없이 이루어지는 것은 없습니다. 화려한 패션 산업도 마찬가지인데요. 연간 310만톤의 이산화탄소와 7천만톤의 산업 폐수가 패션 산업으로 인해 발생한다고 합니다. 그 외에 옷을 만들기 위해 사용되는 각 종 화학 약품들이 우리의 환경을 아프게 하는데요. 우리가 입는 옷이 공정무역 상품이거나 친환경적 상품이라 해도, 옷의 적게 소비하는것이 윤리적이라 생각됩니다. 하지만 불행하게도 인간에게는 유혹과 새로운 것을 쫒는 본능이 심어져 있는데요. 누군들 쇼 윈도우에 진열된 신상품을 보고 고개를 안 돌릴수 있을까요ㅜㅠ. 과학자들도 인간의 뇌에 인간은 무언가 새로운 것을 사고 싶어하는 부분이 있다고 할 밝혀냈으니깐요.

 

이 무언가 새로운 것을 쫒는 인간의 속성을, 자신만의 새로운 방법으로 살아가는 분이 있어 소개합니다. Sheena Matheiken은 인도 출신의 여성이며 현재는 뉴욕에서 활동을 한다고 합니다. 2009년 봄, 광고업계에서 일하던 그녀는 상업적 이익만을 추구하는 기업들의 세계에 대하여 자신의 목소리를 높이기 위해, Uniform Project를 시작합니다.

 

 

그녀의 아이디어는 매우 간단한데요, 일 년 365일 동안 매일 똑같은 드레스만을 입는 것입니다. 똑같은 드레스를 입는대신에 중고장터나 벼룩시장, 혹은 기부받은 악세사리나 옷가지들로 똑같은 드레스를 매일 다르게 입는 사진을 인터넷에 올리기 시작했고, 얼마지나지 않아 그녀의 이야기는 각종 매체에 실리게 되었고, 2009년에는 ELLE매거진에 올해의 여성 중 한 명으로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Sheena는 큰 두 가지 목적으로 Uniform Project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그 첫번째는 사람들에게 윤리적이고 책임있는 소비 습관을 일깨워 주기 위함입니다. 두 번째는 웹사이트를 통해 기부금을 모아 인도에 있는 아이들에게 전해주기 위함이라고 합니다. 현재 인도에는 750만명의 아이들이 교육에 혜택을 받지 못하는 실정인데요, 작년에는 약 10만 불 정도가 모금이 되어 인도 빈민 아이들의 교육을 돕는 Akanksha Foundation에 기부된다고 합니다.

 


Sheena에 대한 기사와 웹사이트를 보면서, 어떻게 한 가지 옷을 매일 입을 수 있을까 궁금했는데 다행히 이 프로젝트를 위해 7벌의 똑같은 드레스가 있다고 하네요..--;ㅋ (그리고 이 드레스는 앞뒤로 뒤집어 입을 수 있게도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어떻게 보면 '환경'을 위한 실천은 웅장하고 의미심장한 표어와 캠페인을 통해서만이 아니라 이렇게 엉뚱하고도 마음이 담긴 작은 실천에서부터 찾을 수도 있는 것 같습니다.

 

사진 출처 및 Sheena의 Uniform Project 웹사이트: www.theuniformproject.com

 

by 토종닭발자국

Posted by slowalk

우리나라에는 소비자들이 농,축산물이나 수산물의 산지 정보를 확인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생산이력제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특히 요즘처럼 문제가 많은 시기에 소비자들은 특히 축산물의 산지 정보를 확인하는데 매우 예민하죠.

 

 

 

 

이런 생산이력제는 농산물을 생산하는 데 사용한 종자와 재배방법, 원산지, 농약 사용량, 유통 과정 등이 제품의 바코드에 기록되기 때문에 소비자들도 농산물의 생산에서 유통에 이르기까지의 모든 이력을 쉽게 알 수 있죠. 또 농,축,수산물에 위생 또는 안전상의 문제가 발생할 경우 그 이동 경로를 따라 추적함으로써 신속하게 원인을 규명하고 그에 따른 회수·폐기 조치를 취할 수 있는 장점도 있구요. 따라서 소비자들은 보다 안전하게 상품을 신뢰하며 구매할 수 있습니다.

 

 

해외에도 당연히 우리나라처럼 농축산물의 생산이력제가 시행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텍사스에는 조금은 다른 관점으로 제작된 정보제도도 제공되고 있더군요. WholefoodsGlobal Animal Partnership이 함께 제공하는 Animal Welfare Rating System!!! 말 그대로 동물복지평가제랍니다.

 

 

소비자들이 선택한 축산물이 얼마나 윤리적이고 안정적인 환경에서 자라왔는지의 정도를 한눈에 알려주는 시스템입니다. 우선 영상으로 먼저 감상해보세요!!! 

 

 

 

총 6단계로 나뉘어져있습니다. 점점 높은 STEP으로 갈수록 보다 나은 환경에서 길러진 동물들이죠. 단게별로 색도 지정되어있어 패키지에 붙여진 스티커를 보고 소비자들도 쉽게 구분해낼 수 있습니다.

 

 

 

아직 전 제품에 시행된 제도가 아니지만 오는 5월 9일까지는 모든 축산물제품에 이 6가지 스티커 중 한가지가 꼭 붙어있게 될 것이라고 합니다~


 

 

경제적 논리에 의해 좁디좁은 사육장에서 길러지는 가축들이 문제가 점차 조명되고 있는 우리나라.

 

농장동물의 복지는 인간에게도 큰 문제를 줄 수 있습니다. 동물들의 생태를 무시해 생긴 광우병과 조류 인플루렌자가 바로 그 예이죠. 따라서 농장동물의 복지는 전 세계적인 관심사이며 이슈화되어야 합니다. 우리나라도 이런제도를 도입하고 동물복지의 인식을 사람들에게 확산시켜 동물복지증진에 노력을 가해야 할 것 같네요~~

 

 

*보다 자세한 정보를 확인해보세요~ CLICK!!!

 

 

 

 

 

 

Posted by slowalk

먹고 사는 문제가 해결되면 자연스레 '잘 먹고 잘 사는 것'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게 마련입니다.

유럽에서는 유기농 식품 열풍이 불고 있다고 하는데요,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한 식당은 조금 독특한 방식으로 주문을 받아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합니다.


바로 퀴진스 산타 카타리나(Cuines Santa Caterina)라는 레스토랑입니다.



퀴진스 산타 카타리나는 바르셀로나의 산타 카타리나라는 시장에 위치해 있습니다.



산타 카타리나 시장(Mercat de Santa Catarina)은 독특한 지붕으로 유명한 바르셀로나의 재래시장입니다.

이 시장에 위치한 산타 카타리나 레스토랑이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는 이른바 '참여개방형' 주방 때문입니다.


이곳에서는 그날그날 진열한 식재료를 손님들이 직접 고르고 조합해 주문할 수 있습니다.

새벽 시장에서 공수한 싱싱한 식재료들로 만든 요리를 그 자리에서 직접 맛볼 수 있는 것이죠.

골라먹는 재미에 식재료들의 시세표를 보는 맛도 쏠쏠하겠죠?



주방 안의 요리사들이 일방적으로 요리를 만들어 내놓는 것이 아니라,

식당을 찾은 손님들이 요리 과정에 함께 참여할 수 있는 것입니다.

오픈 주방이라고나 할까요?



최근 윤리적 소비와 함께, 지역 농산물과 식품만을 가져와 파는 이른바 '로컬 푸드'가 큰 관심을 받고 있는데요,

퀴진스 산타 카타리나 역시 바로 시장 안에 위치해 있으면서 그 시장의 식재료만을 사용함으로써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고, 신선한 식재료도 제공하고,

지역 상인들에게도 좋고 손님들에게도 좋은, 착한 레스토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바르셀로나에 가실 일이 있으시다면,

퀴진스 산타 카타리나의 음식을 맛보시길 권합니다!


Posted by slowalk

부모님께 물려받았거나, 시간이 지나 유행에 뒤쳐져 장롱 속에 고이 모셔둔 옷들.

그런 옷들에는 나만의 이야기가 배어있기 마련입니다. 그런 옷들은, 버리기엔 너무나 아깝죠.

그런 옷들에게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는 프로젝트가 있습니다.


바로 리블랭크의 'Closet Project'입니다.



리블랭크의 Closet Project는 커스터미이징 리사이클 프로젝트입니다.

장롱 속에 방치된 헌 옷을 새롭게 디자인하여 지난 시간의 추억을되살리는 것이죠.

참여자로부터 옷을 기증 받고, 그것을 전혀 새로운 제품으로 함께 만들어나갑니다.



Closet Project는

1. 참여자가 옷을 리블랭크 디자인실로 보내고,

2. 디자이너와의 1:1 소통을 통해 디자인 타입과 진행 방식을 결정하고,

3. 해체 작업을 통해 두번째 사물로 탄생된 클로젯 상품이

4. 다시 참여자에게 전달되는

프로세스로 진행됩니다.



그럼 이 프로젝트를 통해 탄생된 몇 가지 상품을 만나볼까요?



오래된 가죽 코트가 멋진 가방으로 재탄생 되었습니다.

코트라서 해체된 가죽의 양이 많았고, 그래서 가방의 크기도 무척이나 커졌고,

그래서 가방의 이름도 'nothing but jumbo'라고 붙여졌다고 하네요.




빛바랜 양복 자켓은 클래식한 보스턴 가방으로 변신했습니다.

그래서 이 가방의 이름은 'Classic Boston'.



리블랭크는 Closet Project를 통해, 순환의 아름다움을 아주 잘 보여줍니다.

이야기가 담긴 오래된 제품은, 유행과는 상관없이, 그 자체만으로도 큰 가치를 가지고 있는 것이죠.

그리고 리블랭크의 손을 거쳐 실용적인 기능이 더해지고 멋진 가방으로 변신합니다.



이런 의미있는 프로젝트을 하는 리블랭크는 어떤 곳일까요?



리블랭크는 헌 옷, 현수막, 폐 가죽이나 생활 쓰레기 등을 재활용해서

하나밖에 없는 물건, 갖고 싶은 제품으로 재탄생 시키는 '업사이클'을 실천하는 사회적 기업입니다.



아름다운가게의 에코파티메아리 상품 및 브랜드를 개발하면서 첫 출발을 한 리블랭크는,

이후 서울디자인올림픽, 광주비엔날레에 참가하고, 서울패션위크에 참가하는 등 그 실력을 인정받고,

2010년에는 문화, 예술 분야 사회적기업(Social Enterprise)으로 인증을 받기도 했습니다.

사회적 취약계층들이 참여하는 지역 자활공동체와 협력하여 일자리를 지원함으로써

제품 생산과정에서 '일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고도 하네요.


리블랭크의 제품들은 ALAND 명동점과 압구정점, MSK, Lamb 등의 편집 매장, 홍대 상상마당 등의

편집 매장에서 단순한 '옷'이 아니라, 순환이라는 '가치'를 담은 상징적인 제품으로 판매되고 있습니다.



편집 매장들은 국내에서 찾아보기 힘든 다양한 개성과 스타일을 가진 상품들을 만나볼 수 있는 공간으로

많은 인기를 끌면서, 점차 그 규모도 확장되어 가고 있습니다.

항상 새로운 상품을 소개하고, 유행의 흐름을 놓쳐서는 안되는 편집 매장의 공간 안에,

리블랭크는 조금 다른 의미를 가진 브랜드로 자리하고 있는 것이죠.


편집 매장 뿐만 아니라 온라인 몰 shop.reblank.com 에서도 리블랭크의 상품들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올겨울엔 그냥 '멋진' 패션이 아니라, 담고 있는 의미와 이야기까지 '멋진' 패션을 추구해보는건 어떨까요?


출처 reblank.com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