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작품이나 사진을 보며 특정 음악이나 멜로디를 떠올리신 있나요? 표현수단은 다르지만 여백과 깊이, 강약 조절을 통해 작가의 의도와 감정을 표현하고 대중에게 전달한다는 점에서 미술과 음악은 공통분모를 가지고 있는 듯 합니다. 시각적 패턴을 음악으로 승화시킨 프로젝트, Soundweaving을 소개합니다.




집에서 늘 마주하는 커튼과 배게 등 생활 소품에서 아래와 같은 아름다운 패턴을 발견할 수 있는데요. 오직 시각, 그리고 촉각으로만 느낄 수 있는 이러한 패턴이 음악으로 표현된다면 어떨까요? 





헝가리의 디자인 전공생 Szirmay는 조공방에서 일을 하며 패턴을 만들어내는 섬유기계와 펀치카드(일정한 규칙에 따라 작은 구멍을 뚫는 카드)에서 프로젝트의 모티브를 얻었습니다. 헝가리 전통 의상을 즐겨 입었던 그녀는 옷의 일정한 자수패턴이 어떤 소리로 들릴 지 문득 궁금해졌고, 그것이 하나의 악보가 될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작곡가의 도움을 받아 패턴을 소리로 만들어보기로 합니다. 소리는 일정한 패턴으로 구멍이 뚫린 종이와 뮤직박스에 의해 만들어지는데요, 레이저 컷팅 기계를 사용해 긴 종이조각에 일정한 패턴의 구멍을 뚫어 악보를 만들고, 이것이 뮤직박스 내부의 20개의 빗을 지나며 구멍이 홈에 걸리고 해제될 때 각각의 다른 소리로 출력됩니다. 





실제로 작가는 동유럽의 전통 섬유의 패턴에서 한 땀의 스티치를 픽셀 단위로 생각해 이를 직접 패브릭에 뚫어보며 다양한 모습의 패턴을 만들었습니다.




이 종이조각에서 점과 점 사이의 여백은 '캐논'이라고 불리우는 음악의 인터벌과 같습니다. 형태와 반전, 역행, 도치의 형식을 사용한다는 점에서 음악은 시각적 패턴과 비슷하기도 한데요, 이렇게 완성된 패턴이 어떤 소리를 내는지 한번 들어볼까요? 





프로젝트의 홈페이지(http://soundweaving.mome.hu/en/)에서 더 많은 패턴의 음악을 감상할 수도 있습니다. 






프로젝트가 전시공간에는 뮤직박스와 함께 대형 천조각이 천정에 걸려 있습니다. 전시관을 찾은 사람들은 천조각의 패턴을 눈으로 확인하고 만져보며 이것을 음악으로도 들어볼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하게 됩니다. 청각과 시각의 경계를 허물고 전통과 기술을 접목한 어린 학생의 아이디어가 익숙한 것을 새로운 관점에서 볼 수 있게 한 프로젝트였습니다. 


출처: psfkdezeen, soundweaving


by 소금쟁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미국 보스턴의 거리에 가로등 같은 빨간 하트 모양의 설치물이 세워져 있습니다. 우체통 같기도 하고요.  

 

 

 

이 설치물의 제목은 'Pulse of the City (도시의 맥박)' 입니다.

이 귀엽게 생긴 하트모양의 설치물은 심장박동을 음악으로 변환해 들려줍니다.

누군가가 이 하트모양의 양쪽에 달린 핸들을 잡으면, 태양 전원장치는 즉시 그 사람의 심장박동을 감지합니다. 그리고 1분동안 실시간으로 심박수를 체크해 그 비트로 음악을 만들어 들려줍니다.

 

 

 

 

도시의 혼란스러운 소음 속에서 보행자는 즐겁게 자신의 신체 리듬에 귀기울이게 되죠.

우리의 인생에서, 심장박동 소리는 숫자나 경고음으로만 접하지 않으셨나요? 창조적이고 독특한 방식에 신선함을 느낍니다. 새로운 음악을 듣기를 원한다면 달리기를 하거나 천천히 심호흡을 고르고 시도해야겠죠. 전혀 다른 음악공연이 펼쳐질테니까요.

 

 

 

 

이 작품은 예술, 디자인, 기술의 결합으로 방문객, 지역주민들의 건강과 연결시켜 공공보건에 향상까지 영향을 줄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의 보건 캠페인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직접 사용해 보는 이들의 표정이 아주 신나보입니다.

 

 

 

이 작품의 아티스트 George Zisiadis는(사진에서 왼쪽에서 두번째) 사회적인 이슈를 기발한 아이디어로 표현해 내는 인터렉티브 아티스트입니다. 그의 사이트에서 다른 작품들도 감상해 보세요. (클릭)

 

 

 

 

현재까지 보스턴 다운타운의 크리스토퍼 콜럼버스 공원, 롱우드,동부 보스턴,록스베리,도체스터 이렇게 5개 장소에 설치되어 있습니다. 'Pulse of the City'는 샌프란시스코의 Urban Prototyping Festival(도시 프로토타이핑 축제)에서, 어떻게하면 예술과 디자인, 기술이 더 나은 도시를 만들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을까 하는데서 만들어졌습니다.

 

원래는 1,000달러도 안되는 골판지와 자동차 바디 퍼티로 만들었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사람들의 압도적인 관심과 환영을 받았고, 이 설치물이 보스턴 거리에 활기를 줄것이라는 가능성을 보았다고 합니다. 그래서 이렇게 실제로 제작되어 설치되었죠.

 

 

 

 

Francisco's Urban Prototyping Festival은 공공공간에 대한 프로젝트 전시회로, 2012년에는 18개의 소규모 프로젝트가 선보였다고 합니다. 'Pulse of the City' 뿐만 아니라 다양하고 재미있는 작품들이 많으니 구경해 보시기 바랍니다. (클릭)

 

 

 

단순한 아이디어에서 출발했지만, 매력적인 공공공간을 만들기 위한 보스턴의 혁신도시의 저력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우리 서울에서도 다양하고 재미있는 공간들이 많이 생겨 도시에 활력을 불어넣어 줬으면 좋겠네요.^^

 

 

출처 | sf.urbanprototyping.org , georgezisiadis.com

 

by 나무늘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사진 속 귀여운 소녀는 덴마크의 "이르마(Irma)"라는 슈퍼마켓의 로고인데요. 보통 슈퍼마켓의 로고와는 다른 느낌입니다. 보여드린 로고가 독특하듯, 이르마는 새로운 온라인 상점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이색적인 브랜딩을 하였습니다. 웹의 특성상 상품을 볼 수는 있지만, 직접 경험해 보지 못하는 제약이 있습니다. 하지만 여기에 청각을 더해 새로운 시도를 합니다. 눈에 보이는 신선한 과일들로 음악을 만들어내는 것이죠. 





과일마다 선이 연결되어 있는데요. 이건 "Makey Makey"라는 장치의 한 부분입니다. 이 장치로 인해 과일을 터치하게 되면 사운드가 생기는데요. 방법은 간단합니다.



  




사운드를 만드는 방법은 "Makey Makey"를 과일과 연결하면, 과일을 터치할 때마다 컴퓨터에 메시지를 보내 사운드가 들리게 됩니다. 

 "Makey Makey" 자세히 알아보기 : http://www.makeymakey.com/





과일로 연주한 곡



이 영상제작을 위해 과일과 채소 76kg이 사용되었다고 합니다. 


위의 과일 연주곡을 바탕으로 이르마에서는 온라인 서비스를 알리는 광고를 만들었습니다. 과일의 사운드를 이용해서 신선함을 강조한 점이 재미있네요. 


 







사운드를 활용한 Irma 광고 



영상 속의 채소와 과일이 하나의 악기가 되어 사운드를 만들다니 재미있지 않나요? 저는 이 영상으로 슈퍼마켓의 온라인 서비스를 참신하게 알린 점이 인상 깊었는데요. 실제로 이 프로젝트는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슈퍼마켓의 온라인 서비스를 이색적으로 알릴 수 있었다고 합니다. 이 밖에도 이르마에서는 상품과 아트를 접목해 슈퍼마켓의 특별한 스토리를 더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어디에나 있는 슈퍼마켓이지만, 이곳은 왠지 더 특별해 보이네요.


이렇게 이르마의 이색적인 브랜딩처럼, 오늘 당신의 일상에도 특별하고 기발한 스토리를 더해보면 어떨까요?

 


출처 | Google Think InsightsBehanceMakey Makey

 

 

by 종달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한쪽에서는 버려지는 쓰레기가 지구 반대편에서는 아름다운 선율을 만들어내는 악기가 된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오늘 소개해드릴 이야기는 쓰레기 속에서 희망을 찾은 작은 오케스트라의 이야기인데요, 먼저 이들의 이야기로 제작된 다큐멘터리 'Landfill Harmonic'의 영상부터 보도록 하겠습니다.





영상 앞부분에 나오는 소년은 The Recycled Orchestra의 첼로 연주자이며, Bebi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Juan Manuel Chavez입니다. Bebi의 첼로는 쓰레기 더미 속에서 찾은 오일캔과 버려진 나무못 등으로 만들어졌습니다. 비록 쓰레기로 만들어진 첼로이지만 그 소리는 여느 비싼 첼로보다도 풍부하면서도 마음을 울리는 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Bebi에게 이 첼로는 단순한 쓰레기가 아니라 음악이라는 새로운 세상을 경험하게 해준 소중한 악기가 되어준 셈입니다.





The Recycled Orchestra은 파라과이의 Cateura에서 활동하는 작은 오케스트라입니다. 사실 Cateura는 쓰레기 매립지 위에 세워진 빈민촌이라고 합니다. 이 지역에서 태어난 아이들은 학교 보다는 쓰레기 매립장이 더 친숙한 아이들입니다. 이런 아이들에게 집보다 비싼 바이올린과 첼로로 연주하는 클래식은 너무나도 먼 이야기였을테죠. 아이들에게 음악이라는 세상을 열어준 사람은 오케스트라 제작인 Szaran와 음악교사인 Fabio라고 합니다. 이들은 쓰레기 매립지라는 환경 때문에 마약이나 술, 폭력 등에 쉽게 노출되는 아이들을 위해서 이 오케스트라를 시작했다고 합니다. 





오케스트라를 꾸리는 일이 처음부터 쉽지는 않았습니다. 당장 생계를 걱정해야 하는 부모들은 아이가 음악을 위해 쓰레기를 줍는 일을 하지 않는 것을 못마땅해했습니다. 또한 마약과 술에 중독된 아이들을 설득하는 일도 쉽지만은 않았다고 하네요. 하지만 점차 악기를 만들고 배우는 아이들이 늘어나면서 자연스레 많은 아이들이 오케스트라 활동에 적극 참여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쓰레기보다 악기를 가까이하는 아이들이 늘어날수록 부모들에게도 큰 변화가 일어났습니다. 마약중독증세를 보인 부모가 아이의 공연을 보고 마약을 중단한 경우, 어릴 적 못 이룬 꿈을 손녀가 이뤄줘서 너무 행복하다는 할머니, 처음엔 완강히 반대하던 아버지가 아이의 악기를 손수 만들어주는 일까지. 음악이 주는 변화는 아이들에게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점차 지역사회 전체로까지 확대되어 갔다고 합니다. 이제는 아이들이 학교가 끝나면 쓰레기를 주우러 가는 것이 아니라 저마다의 악기를 들고 함께 모여 연습을 한다고 하네요.





다행히도 The Recycled Orchestra의 아이들은 음악을 통해 잃어버렸던 희망을 다시 찾게 되었지만, 아직도 많은 아이들이 희망을 잃은 채 살아가고 있다고 합니다. "세상은 우리에게 쓰레기를 주었지만, 우리는 음악을 돌려주었습니다."라는 음악교사 Fabio의 말처럼 The Recycled Orchestra의 활동을 통해서 더 많은 희망들이 다시 제 주인을 찾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



사진출처 : Landfill Harmonic 페이스북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오늘은 여러분께 파라과이에서 진행되고 있는 지구의 소리 (SONIDOS DE LA TIERRA)라는 프로젝트를 소개할까 합니다.

2002년  Luis Szaran라는 자휘자는 파라과이 아손시온의 쓰레기더미 속 아이들을 위한 음악학교를 열었습니다. 그것이 지구의소리 프로젝트의 시작이었습니다.




그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헨델과 같은 고전 음악을 가르쳤습니다.

사회적 폭력과 노동력 착취에 시달렸던 아이들은 음악을 통해 상처받은 마음을 치유해 갖고, 음악을 통해 자신과 사회를 변화시킬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하는 지구의소리 프로젝트는 파라과이 전역에 약 120개의 단체와 지사를 설립했고, 음악교육을 받지 못하는 약 3.000명의 아이들과 청소년들에게 음악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버려지는 물건으로 만들어진 재활용 악기들


지구의 소리에서 가장 성공적인 프로젝트 중 하나는 폐기물 재활용이 있습니다. 2006년 소나무 포장재를 재활용한 기타를 만들기 시작해서 버려진 깡통등을 이용한 악기까지 이어졌습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악기들은 그들의 연습용 악기로 주로 이용되었구요.




지구의 소리는 음악을 통한 사회의 발전과 변화를 모색하는 프로젝트입니다.

학생들에게 창의력 개발을 위한 동기부여를 하고 그들의 자존심을 높이고, 커뮤니티 활동을 통한 팀작업과 민주주의적 태도를 배우게 하는것이 프로젝트의 목적이기도 합니다.

음악을 통한 사회 통합 프로젝트, 지구의 소리 (SONIDOS DE LA TIERRA) 프로젝트가 가진 사회 통합의 의미를 마음속으로 다시한번 생각해봅니다.






출처 : www.news.bbc.co.uk,  www.sonidosdelatierra.org.py




posted by 기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아름다운 멜로디와 함께, 춤을 추는 발레리나 오르골이 있습니다.

(사진출처: http://cafe.naver.com/vinevine.cafe?iframe_url=/ArticleRead.nhn%3Farticleid=430)



식물이 발레리나가 되고 싶었던 것일까요.
위의 오르골이 화분으로 바뀌고, 발레리나는 식물로 대체되었습니다.
바로 "musical plant"입니다.








아래의 오르골 파트와 분리가 되는 화분에는 당신이 키우고 싶은 식물을 키울 수 있습니다.
오르골부분을 돌리면, 태엽이 감기면서 음악이 흘러나옵니다. 음악과 함께 회전하는 식물을 바라보면서 식물과 애틋한(?) 교감을 나눌 수 있겠군요.




그녀의 미소를 보세요. 마치 이렇게 말하고 있는것 같습니다.
"춤을 추는 식물이라서 행복해요."





내부 구조는 이렇습니다.






오르골마다 담고 있는 멜로디가 다릅니다. 아래의 오르골은 "Fly to the moon".



간단해 보이는 아이디어제품이지만, 자연과 함께 하는 실내공간을 좀 더 산뜻하고 싱그럽게 만들어 줄 수 있을 것 같네요. 오늘은 춤추는 식물과 함께, 자연으로 돌아가고 싶은 기분입니다.


(출처: yanko design)




Posted by slowalk






무더운 여름, 노천광장에서 앉아서 시원한 커피 한잔을 즐기는 여유를 즐기고 있던 당신.

당신은 그냥 휴식을 즐기고 있던 것 뿐이지만,
본인도 모르는 사이에 어느덧 악보위의 음표가 된다면?!!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평범해보이는 광장의 계단




계단에 앉는 순간, 오선지위 음표가 됩니다.~





당신이 앉아서 휴식을 취하는 사이, 그들이 등장합니다.




짠짠~♪  짜라짜잔~ ~♬



그들의 공연을 감상해보시죠~!







더운 여름, 그들의 선율을 듣고 있노라면 시원해지는 기분이 듭니다.

당신에게 잠시의 시원한 음악을 들려주는 이 그룹은 스위스의 액티비스트 예술가 Navid Tschoop가 조성하였습니다.


그의 예술작품은 전시장을 벗어나서 사람들과 함께 상호반응하며 시민들에게 기쁨을 선사합니다. 더욱이 이 인터랙티브한 연주작품은 크리스마스 금융위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되었답니다.^^



광장의 빈 계단이 오선지의 빈 곳을, 사람들이 채워져 있는 부분이 악보의 음표역할을 합니다. 이 실시간 오선지를 그대로 연주하는 것은 아니고, 음악가의 자의적인 해석을 통해 한단계 걸러져서 연주된다고 하네요^^






만약에 사람들이 일렬로, 일정한 간격으로 앉아 있으면 어떻게 연주해야 하는 걸까요?
아래와 같은 악보가 되는 셈일까요? ^^;;;



무더운 여름~ 기분을 상쾌하게 만들어주는 도심속 연주였습니다.^^



출처: http://www.navid.ch/








Posted by slowalk











황지우 시인의 '새들도 세상을 뜨는구나'가 아니라
프랑스 사진작가(Céleste Boursier-Mougenot)가 연출(설치작품)한 새들을 위한 기타, '새들도 기타를 치는구나"
새들 무시하면 안 되지요.
새대가리라는 표현도 이 시간부터는 쓰지마세요.
동물들도 동물들 세계에서는 다 똑똑하고 착하답니다.
사람의 국한된 시각으로 자연을 보면 안 되지요.^^

거두절미하고, 새들이 기타 치는 소리를 들어보시지요?




새들이 박수를 원하는 것 같습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