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기술의 발달로 편리한 정보 수집과 생산, 가공이 가능해졌습니다. 덕분에 우리의 삶은 편리해졌지만, 넘쳐나는 정보에 허우적 거리다 보면 소소한 일상에 대한 관심은 줄어갑니다. 오늘은 조금 다른 방식의 인포그래픽을 선보이고 있는 두 디자이너를 소개 합니다. 소소한 일상 속에서 의미를 찾아 아날로그하게 표현하는 조지아와 스테파니의 ‘Dear Data’ 입니다.



조지아 Giorgia Lupi (왼쪽)

조지아는 이탈리아인이고, 현재 뉴욕 데이터 전문 회사에서 인포그래픽 디자이너로 일하고 있습니다. 그녀는 무질서한 것들을 모아 질서를 만들고, 아날로그 방식으로 표현하는것을 좋아합니다. 


스테파니 Stefanie Posavec (오른쪽)

스테파니는 미국인이고, 런던에서 살고 있습니다. 프리랜서 인포그래픽 디자이너로 일하고 있습니다. 그녀는 계산하고, 배열하는 것을 좋아하며,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합니다.


두 사람은 세계 아티스트들의 모임인 ‘Eyeo festival’에서 처음 만났습니다. 지구의 반대편에서 다른 삶을 살고 있지만, 서로의 공통점을 알아보았고 많은 이야기를 나눕니다. 그리고 일상 속에서 찾아볼 수 있는 사소한 정보들을 손 그림으로 표현하는 ‘Dear Data’를 시작합니다. 


'DEAR DATA WEEK 03 : THANK YOU


'DEAR DATA WEEK 30 : BEING ALONE


일주일에 한 번씩 주고받는 이 엽서에는 혼자 시간을 보내는 횟수, 하루 동안 ‘감사하다’고 말한 횟수 등 일상 속 사소한 정보이 담겨있습니다. 엽서의 앞면에는 인포그래픽이, 뒷면에는 인포그래픽을 읽는 설명서가 있는데요, 깨알같은 손그림을 읽어나가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디자이너로 활발하게 활동 중인 두 사람에게 ‘Dear Data’ 는 지친 일상에 활력을 불어넣어 주고, 창의적인 생각을 하게 해줍니다. 



위 이미지들은 ‘Dear Data’의 엽서 한 장이 만들어지기까지의 과정입니다. 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단계에서 부터 시각화하는 모든 단계인데요, 프로젝트가 색칠놀이 하듯 재미있게 진행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Dear Data’ 프로젝트를 통해 전문적인 내용이 아니라 사소하게 지나치는 일상 속 정보들로도 재미있는 인포그래픽을 만들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여러분의 일상 속에서는 어떤 데이터를 찾을 수 있나요? 저는 하루 동안 먹은 초콜릿의 개수, 커피를 마시지 않고 참았던 횟수 등을 체크하여 손그림으로 그려 보려고 합니다. 사소한 것들을 바라보는 작은 관심이 지루했던 일상을 조금 더 다채롭게 해 주지 않을까요?


출처: Dear Data 



by. 고슴도치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지난 금요일밤 여러분 과음하시지 않으셨나요? 

과음하신 여러분들을 위해서 재미있는 세계의 숙취 해소제 인포그래픽을 소개 해드리겠습니다. 
 

 

 

세계의 숙취 해소제를 인포그래픽스로 보기 쉽게 표현했는데요, 간밤에 과음하신 분들이 바로 만들어 드셔보셔도 좋을 숙취해소제에 대해  좀더 자세히 설명해드리겠습니다.

 


 

 

이탈리아 사람들은 연한 커피 또는 에스프레소 2잔을 마시고, 프랑스 사람들은 진한 에스프레소에 약간의 소금을 넣어 마신다고 합니다. 그리고 아이소토닉은 잘 알고계신 스포츠 이온 음료라 생각하시면 됩니다. 체내에서 빠져나간 수분과 전해질을 보충해주는 물, 소금 한큰술, 설탕 2큰술을 넣어서 만들어 드실수 있습니다.  

  

 

 


특이하게도 네덜란드는 아침에 차가운 맥주 한잔으로 해장을 합니다. 아침부터 다시 술이라? 전 힘들거 같은데요. 영국 또한 특이하게 간밤에 술을 마신곳을 찾아가 다시 마시면 해장이 된다는 풍습이 있답니다


 

 

 

가장 특이한 해장법은 독일의 숙취 해소법 같습니다. 인포그래픽을 보고 한동안 바라보았는데요. 처음에는 살아있는물고기를 먹는걸까?? 라고 생각했지만 알고보니 소금에 절인 청어를 각종 야채와 함께 먹으면 과음으로 인해 빠져나간 미네랄과 수분을 보충해줌으로써 몸의 피로를 덜어준다고 합니다. 그리고 중국은 녹차를 진하게 우려 아침에 한잔마시는 해소법이있습니다.


한국에도 각자의 많은 해장법들이 있습니다. 여러분들의 재미난 숙취해소 법이있다면 보내주세요 (lee@slowalk.co.kr) 재미나게 인포그래픽으로 표현해보겠습니다. 많이 보내주세요!


인포그래픽 포스터를 통해 세계의 숙취해소법에 대해  알게되었는데요, 정보를 쉽게 인식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바로 인포그래픽의 힘일까요? 게다가 인포그래픽이 담고 있는 숙취해소제들도 만들기 쉽다는 점에서 참 좋은 것 같습니다. 앞으로 재미있고 도움이되는 인포그래픽이 있다면 또 소개해드리겠습니다 ^^

 

(이미지출처 | informationisbeautiful)




 by 반달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책상위에 자그마한 네모 상자가 놓여있네요. 마치 얼굴은 텔레비젼처럼 생겼고, 가느다란 빨간색 다리가 달려있는 모습이 너무 귀엽습니다, 그런데 이것은 무엇에 쓰는 물건일까요?  



 

 

초소형 프린트였군요!!!

 

 

 

 

런던의 BERG라는 디자인회사에서 만든 이 Little Printer는 무선으로 인터넷에 연결될 수 있어 최신 뉴스, 퍼즐, 소셜 네트워크 업데이트들을 영수증 크기와 모양의 종이에 프린트해 주는 소형장치입니다. 각자가 가진 스마트폰을 이용해서 환경을 설정해 두고 필요할 때 필요한 정보들을 인쇄하는 것이죠.

 


 

잊어서는 안 될 친구나 가족의 생일, 낯선 곳 방문시에 목적지에 도착하는 방법, 오늘의 할 일, 출퇴근 길 무료함을 달래줄 수도쿠, 티 타임에 즐길 뉴스거리들을 필요할 때마다 버튼 한번으로 뽑아 바쁜 일상생활을 보다 스마트하게 즐길 수 있게 해줍니다.

 

 

게다가 Little Printer는 열전사 인쇄기로 ((감온지(感溫紙)에 열을 가하여 반응하게 함으로써 출력하는 프린터))갑작스런 잉크 교체의 걱정도 없고, 무선 연결 장치가 프린터 자체에 내장되어 있어 전기만 공급된다면 어디서든 사용될 수 있습니다. 비록, 아직 출시되지 않은 제품이지만(2012년 출시예정) 나에게 필요한 정보들을 바로바로 알려주는 스마트한 Little Printer !!! 최신 관심 정보들을 바로바로 접할 수 있도록 해주는 최신 디지털 기기의 매력과 영수증 모양의 작은 종이위에 흑백모드로 인쇄해주는 아날로그적인 매력을 동시에 겸비하고 있어 출시되는 동시에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 것 같습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이메일 고지서, 온라인 영수증 등 불필요한 종이낭비를 막기위한 노력들이 많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친환경적인 시각으로  Little Printer를 바라볼 때, 매번 필요한 정보를 종이위에 인쇄를 해야하기에 불필요한 종이 낭비와 기계를 작동시키기기 위한 전기 에너지 소비가 발생하므로 100% 좋은 시선만 받기에는 부족한 것 같네요~!! 

 

 

by 토끼발자국


  

Posted by slowalk

시장이나 마트에서 물건을 구매할 때, 제품 뒷면의 라벨을 잘 확인하시나요?

 

 

유통기한은 지나지 않았는지, 해로운 성분은 포함되어있진 않은지 꼭,꼭! 확인해보셔야 할 테지요. 하지만 간혹 미디어에서 이런 진실만을 포함해야 할 라벨들이 거짓을 말하고 있다는 소식을 접할 때면, 정당한 권리를 누릴 소비자로서 억울하고, 화가 나기도 합니다.

 

 

이런 가짜라벨 문제는 세계의 소비자들도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위해 색다른 육류제품 라벨을 제안한 디자인 회사가 있습니다.TO-GENKYO!!!

 

 


 


 

모래시계 모양의 육류제품 라벨, 모양만이 특별할 뿐 바코드며 제품 정보는 기존 라벨과 같은 것 아니냐구요???

이제부터 잘 보세요~!! 


 

 

 

고기가 포장되고 소비자에게 팔리지 못해 판매대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모래시계의 색은 짙어집니다. 바로 고기가 신선도가 떨어지면서 뿜어내는 암모니아가스에 이 라벨이 반응하며 색을 바꾸기 때문이죠. 정말 기발한 아이디어이지 않나요??

 

 

모래시계 역시 시간을 상징하는 전 세계의 대표 아이콘입니다. 라벨의 컨셉과 딱 맞아 떨어지는 선택이였죠~. 앞으로도 시각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통해서 소비자들과 식품의 관계를 정직하게 만들어내는 것들이 더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slowalk











저한테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위의 사진에 네모난 기계는 바로 일종의 지식in 과 같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메신져 입니다.
사람들은 저 기계에다가 자신이 필요한 어떤 정보든지 질문을 던지고 대답을 받을 수 있지요.


이 질문상자 (question box)는 openmind 라는 단체에서 만들었습니다.










퀘스쳔박스 프로젝트는 일생동안 인터넷을 사용할 수 없는 사람들에게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하기 위해 고안되었습니다.  그들이 언어사용, 기술사용, 문자독해에 한계가 있다고 하더라도, 이런 한계 때문에 정보에 접근하는데, 제한이 없도록 그 진입장벽을 낮추기 위해 바로 이 질문상자가 탄생한 것입니다.


해결 방법은 그 지역의 언어를 사용하면서, 그들이 보다 직관적으로 사용하기 쉽도록 대화로 전달하는 방식을 통해서였습니다.

openmind의 대표, Rose 는 2006년부터 퀘스천박스 프로젝트를 고안해왔습니다. 그리고 파일럿(실험) 프로그램을 2007년에 처음으로 시도해 보았지요.




이 프로젝트를 진행한 Rose Shuman 입니다. 그녀가 만든 OPEN MIND 라는 단체가 바로 이 퀘스쳔박스 캠페인을 진행했지요.




퀘스천박스는 인도와 우간다 지역의 수천명의 사람들에게 그들이 필요한 정보를 주고, 그들이 원하는 길을 제시해주었습니다.



지금까지, 노이다, 인도, 퓬, 우간다의 두개의 지역에 이 퀘스천박스가 설치되었습니다.


전세계에서 모인 자원봉사자들, 코디네이터, 감독관, 전략적 파트너들이 이 프로젝트에 힘을 보태주었습니다.












퀘스천박스 프로젝트는 전부 오픈소스입니다. 퀘스천박스 프로젝트를 이끌어 나가는 사람들도, 역시 전세계 사람들의 후원과 자발적인 자원봉사의 지원으로 채워집니다. 그런만큼, 이 좋은 취지의 프로젝트를 다른 지역에서 펼쳐나가기 원하는 사람만 있다면 모든 노하우를 제공하고, 필요하다면 장비,금전적인 지원도 한다고 하는 군요.




인도에 설치된 퀘스천 박스에는 아래의 정보그래픽이 부착되어 있습니다.

어떤 다른 설명없이도, 그림으로 이 기계의 사용법, 기능을 전달하고 있습니다.

인도의 지역색도 묻어나는, 훌륭한 정보그래픽입니다.





이 퀘스천 박스의 작동방법과 과정은 이렇습니다.

1. 초록색버튼을 누릅니다.

2. 궁금한것들을 물어봅니다.

3. 교환원은 인터넷, 온라인에서 관련된 정보를 찾아서 알려줍니다.

4. 당신은 대답을 들을 수가 있지요

5. 질문과 대답이 다 끝났다면 빨간색 버튼을 눌러주세요.



이 프로젝트는 파일럿 프로그램 (예비로 실험을 위해 진행하는 프로그램 )으로 우간다 지역에 2007년에 우선 진행되었습니다.

이때는 지금처럼 퀘스천박스의 형태가 아니라, 모바일폰을 통해서 질문을 하고 대답을 해주는 식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지금과 같은 형태로 발전한 것이 바로 인도에서 설치될 때 였습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이 질문상자를 이용하기 위해 몰려듭니다.



엄청난 인기입니다.



21세기는 정보의 시대라고 이야기하고, 인터넷은 이러한 정보가 무한히 쏟아지는 정보의 보고 입니다.

이러한 인턴넷의 지식들은 사람들에게 많은 혜택을 안겨다 줄 수 있습니다. 그 정보의 접근의 진입장벽을 낮추고, 많은 사람들이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고민하고 배려하는 착한 디자인 "퀘스천 박스" 프로젝트 였습니다.




출처: http://questionbox.org/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