깃발은 공동체를 대표합니다. 단체 관광을 갈 때도 일행을 찾아가기 위해 깃발을 쫓아 종종걸음을 걷기도 하고, 깃발을 앞에 두고 나란히 사진을 찍기도 하지요. 올림픽에선 각 나라 선수단이 입장하며 국기를 높이 들고 입장하는 등 크고 작은 단체마다 깃발을 꽂아 다른 사람들에게 그 단체를 알리곤 합니다.


그렇다면 우주를 탐험할 때 지구를 대표하기 위해서는 어떤 깃발을 사용해야 할까요? 그 프로젝트를 진행한 국가의 깃발을 꽂아야 할까요? 아니면 그곳을 탐험한 사람의 출신 국가? 아무도 모르는 미개척지를 발견했을 때는 어떨까요? 지구를 상징하는 깃발, 그 이야기를 시작하려 합니다.

 


1.THE INTERNATIONAL FLAG OF PLAENT EARTH_Oskar Pernefeldt (바로가기)



스웨덴의 벡맨 디자인 대학에 다니는 오스카 퍼네펠트는 지구를 대표하는 깃발을 만들었습니다. 이 깃발은 우주 여행 때 지구를 대표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디자인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또한 나라 간 국경이 있어 제각각 흩어져 사는 것 같지만, 모두 지구에 함께 살고 있고, 함께 지켜나가야 하는 책임을 갖고 있다는 것을 상기시키기 위해 이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짙은 파란색을 배경에 두고 일곱 개의 원을 겹쳐 만들었는데요. 일곱 개의 원은 꽃을 모티프로 만들었습니다. 7개의 원은 지구에서 사는 삶을 상징합니다. 겹쳐진 부분은 지구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들이 직간접적으로 서로 연결되어있음을 나타냅니다.



짙은 파란색의 배경은 하늘, 바다, 숲 등 우리가 살아가는 삶의 필수적인 것들을 상징합니다. 또한 지구의 대부분이 바다로 이루어져 있는 것처럼 그의 깃발도 푸른 바다 뒤에 떠 있는 대륙을 상징한다고도 합니다. 또 다른 시각으로 본다면 가장 바깥의 하얀 선을 기준으로 안쪽의 도형 부분은 지구를, 바깥의 푸른 배경은 드넓은 우주를 담고 있기도 하지요. 그의 이번 작업은 NASA에서 화성탐사를 갈 때 지구를 대표하는 깃발로 사용할 가능성도 있다고 하는데요, 미국 깃발이 아닌 지구의 깃발, 어떤 모습일지 기대됩니다.




2. EARTH FLAG_John McConnell (바로가기)


아마 가장 처음 만들어진 지구 깃발은 존 멕코넬이 1969년에 만든 이 깃발일 것이라 합니다. 지구의 모든 사람이 희망을 찾을 수 있을 거란 심볼을 찾던 중 존은 Earth Flag를 만들게 되었습니다. 그가 만든 지구엔 어떤 장벽도, 영토도 없는 모두의 땅을 나타냅니다. 짙은 파란색은 우주를, 하늘색은 구름을, 하얀색은 지구와 바다를 상징한다고 합니다.   




3. FLAG OF THE EARTH_ James Cadle (바로가기)


1969년, 인류가 첫 발을 달에 내딛던 때, 인류 최초의 첫 발과 함께 미국 국기도 인류와 함께 첫 발을 내디뎠습니다. 하지만 이때 다른 한편에서는 특정한 나라가 아닌 인류 전체를 대표하는 깃발이 필요하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나타났는데요. 이들의 노력은 실패로 돌아갔다고 합니다. 시간이 조금 흘러 1970년, 일리노이의 제임스 카델은 인류 전체를 대표한다는 사람들의 노력에 영감을 받아 The Flag of Earth를 만들었습니다.    



그가 그의 와이프와 함께 만든 이 깃발은 천으로 쉽게 모양을 오리고 이어붙여 만들 수 있어서 NASA의 지구 사진보다 더 쉽게 지구를 나타내는 깃발로 쓰일 수 있었다고 하는데요. 까만 배경은 우주를, 잘려진 부분의 노란 원은 태양을, 중간크기의 파란 원은 지구를, 그보다 작은 흰색 원은 달을 상징합니다. 




제임스는 수백 개의 깃발을 만들어 전 세계에 배포했는데요. 이 깃발은 우주의 지적 생명체를 찾는 SETI(Exploring the search for extraterrestrial intelligence)에서 지구를 대표하는 깃발로 사용하였고, 현재는 유튜브 사용자의 거주 국가를 알 수 없을 때 사용하는 "거주지 미확인"용 깃발로 사용한다고 합니다. 



지구를 상징하는 깃발은 제각각 다른 모습이지만, 모두 상징하는 것은 비슷합니다. 전 세계는 연결되어있고 우리 모두가 지구를 대표한다는 부분입니다. 좁게 보면 다른 사람과 나는 에티켓 거리를 침범하기 어려운 타인이지만, 우주에서 지구를 바라본다면 우리 모두 하나의 행성에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이렇듯 공동의 책임과 의무를 갖고 살아가는 오늘, 너와 나의 다름을 강조하기보다는 너와 나의 닮음을 찾아가는 연습을 해보면 어떨까요? 


출처: FLAG OF PLAENT EARTH, EARTH FLAGFLAG OF THE EARTH


by 사슴발자국

 

Posted by slowalk

4월 22일은 지구의 날(International Mother Earth Day) 입니다. 벌써 44번째 지구의 날인데요. 오늘 하루만큼은 전 세계 사람들이 한마음으로 지구의 소중함을 생각하고 지구를 위해 환경오염, 생태계 파괴, 에너지 낭비 등 지구에 대한 생각을 나누는 뜻깊은 날입니다. 작년 지구의 날에는 지구의 날이 있는 4월에는 달력 대신 이것을!을 포스팅했는데요, 올해에는 지속적으로 지구를 살리는 기술을 생활 속에서 적용하는 스마트 홈을 소개하려합니다.




점점 발전해가는 기술에 힘입어 혼다(Honda)에서는 스마트홈(Honda Smart Home)을 지어 시범적으로 선보이고 있는데요. 스마트홈을 통해 앞으로 주거환경과 생활환경이 어떻게 변화할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에 지어진 혼다의 스마트홈은 기초를 지을때 부터 탄소배출량을 꼼꼼히 고려해 만들었습니다. 반죽하는 과정에서 1,000℃까지 열이 올라가고 이산화탄소가 나오는 시멘트 대신 화산활동을 통해 자연적으로 만들어지는 포졸란을 사용해 건물을 만들었습니다.





실내 냉난방은 지열을 이용합니다. 이때 여러 개의 물탱크를 이용해 물을 관리하는데요, 지하에서 따뜻하게 덥혀진 물로 겨울에는 바닥을 따뜻하게, 여름엔 바닥을 차갑게 합니다. 첫 번째 물탱크에 모아놓은 따뜻한 물로 집 안에서는 샤워를 하고 설거지를 합니다.





이때 나온 생활하수는 두 번째 물탱크에 저장합니다. 다시 지열로 덥힌 생활하수는 파이프를 타고 집의 바닥과 벽, 천장에 연결된 온수 파이프를 통해 집을 따뜻하게 합니다. 여름에도 땅속에서 시원하게 냉각된 물이 같은 원리로 집안 온도를 조절해 주어서 에어컨이 따로 필요없이 시원합니다.






마지막으로 난방으로 사용한 물과 생활하수로 정원에 물을 줍니다. 하지만 정원에 심은 식물이 가뭄에도 견디는 튼튼한 종이기 때문에 물을 많이 필요로 하진 않습니다.





스마트홈의 실내온도 조절 시스템은 날씨를 예측해 앞으로 에너지가 얼마큼 필요한지 추측할 수 있습니다. 창문은 스스로 열고 닫으며 실내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하고 집 안 공기를 신선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적절히 환기시킵니다. 





집안 전체의 조명은 전기 효율성과 빛의 강도를 고려해 LED를 사용합니다. 조명시스템은 해가 진 후에는 노란빛을 통해 좀 더 편안한 휴식을 할 수 있도록, 낮에는 파란색이 풍부한 빛을 사용하는 등 밤과 낮에 맞는 색온도 조절을 통해 거주자의 건강까지 생각합니다.  





태양광 시스템은 하루동안 사용하는 에너지의 양은 물론 전기 자동차를 충전할 수 있을 정도의 에너지를 제공합니다. 혼다에서는 태양열 패널이 최적화된 상황에서 2시간이면 출퇴근할 수 있는 에너지를 충전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365일 중 하루가 아닌 365일 내내 에너지 절약을 실천하는 스마트홈을 통해 미래의 주거환경을 알아봤습니다. 지열과 태양열을 이용한 냉난방시설, 자동 채광시스템, 태양열 패널을 이용한 전기 자동차 충전까지 화석연료가 아닌 대체 에너지로 살아가는 생활환경이었는데요. 이 모든 것이 자동차를 만드는 회사에서 생각하고, 만들어냈다는 것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모두가 스마트홈에서 살지 않지만, 지구의 날인 오늘 하루라도 생활 속 에너지를 절약하는 하루를 보내는 것은 어떨까요?



출처 : Honda



by 사슴발자국




Posted by slowalk

4월 22일은 지구의 날입니다. 1970년에 지구의 날 선언문이 발표된 이래로 43번째인데요, 지구의 날은 1970년 4월 22일에 미국의 상원의원 게이로 닐슨이 당시 대학생이던 데니스 헤이즈와 함께 '지구의 날 선언문'을 발표하고 행사를 주최한 것이 시발점입니다. 


'지구의 날 선언문'을 발표하게 된 계기는 끔찍한 원유 유출 사고 때문입니다. 정유회사인 유니언 오일이 1969년 1월에 캘리포니아주 산타바바라 인근에서 원유 시추 작업을 하던 중 시추 시설에서 파열이 일어났습니다. 그로 인해 원유 10만 배럴이 쏟아져 나오면서 엄청난 규모의 인근 바다를 오염시켰습니다.


'캐나다 지구의 날'의 광고. 원유 유출로 시작된 지구의 날의 의미를 담았다.



그 이후 전세계에서 지구의 날을 기념하고 있는데요, '지구의 날 네트워크(Earth Day Network)'에서는 해마다 새로운 주제를 정해서 지구의 날 캠페인을 벌이고 있습니다. 올해의 주제는 '기후변화의 얼굴(The Face of Climate Change)'입니다.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텀블러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이용해서 전세계에서 일어나는 기후변화의 모습을 사진으로 접수받고 있습니다. 여러분도 텀블러(http://earthday.tumblr.com)에 사진을 업로드하거나 트위터나 인스타그램에서 해시태그(#faceofclimate)를 이용해 이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기후변화의 얼굴'에 응모된 사진

'지구의 날 네트워크'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세계 여러 나라에 지부를 두고 있는데요, 특히 캐나다에서 다양한 활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캐나다 지구의 날(Earth Day Canada)'에서는 특별히 "지구를 위한 행동(Act fot the Planet)"이라는 30일 짜리 체크리스트를 배포하고 있습니다. 



4월 1일부터 30일까지 모두 30개의 체크리스트가 있는데요, 하루하루 따라가다 보면 지구를 위한 삶으로 변화시킬 수 있는 리스트입니다. 그 주요 내용을 한번 살펴볼까요?


1주차: 집에서 실천하기 - 의류에 정전기방지제를 사용하는 대신 물을 뿌려봐요. - 완연한 봄이네요. 난방을 줄이고 스웨터를 입어봐요. - 샤워 시간을 반으로 줄이고 수압이 낮은 샤워꼭지로 교체해봐요.


2주차: 피부 위에서 실천하기 - 유기농 코코넛기름을 컨디셔너, 모이스쳐라이저, 면도보조제로 사용해봐요. - 친구들과 의류를 교환해 보세요. 새것을 사지 않고 옷장을 재충전해봐요. - 베이킹소다를 이용해 친환경 치약을 만들어봐요.


3주차: 야외에서 실천하기 - 연료 대신 지방을 연소시키세요. 자전거를 타고 출근해보면 어떨까요? - 헬스클럽도 좋지만 야외에서 걷거나 뛰거나 요가를 해보는 것도 좋아요. - 낡은 플라스틱 병을 활용해 새 모이통을 만들어봐요.


4주차: 접시 위에서 실천하기 - 월요일에는 고기없이 밥먹기, 어때요? - 페트병 생수를 마시는 대신 스테인리스 물병을 들고 다녀봐요. - 우리 지역에서 생산된 로컬푸드로 식사해봐요. 이 체크리스트를 인쇄해서 주위에 권해보면 어떨까요? 4월 달력 대신 이 리스트를 사용해서 한달 뒤에는 변화된 모습을 느낄 수 있도록 선물해보세요.


> '지구를 위한 행동' 체크리스트 다운로드



by 펭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지구의 날'은 전등 한 번 끄는 날이 아닙니다.
일상 속에서 사람들이 얼마나 지속적인 지구의 삶을 위해 노력하는 하는가?

환경문제나 자연이 객체가 아니라 공존해야 할 가치라는 것을 깨닫는 것이 중요하지요.
인터넷에서 떠돌고 있는 지구촌 환경을 느낄 수 있는 사진들을 모아 슬라이드쇼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잠시 가늠할 수 없는 지구의 현실.
일기예보가 아니라 일기보도가 되어버린 현실을 느껴보았으면 합니다.

매일 매일이 지구의 날이 되어야 합니다.
아름다운 사진 절망과 희망이 교차하는 지구촌 현장의 들여다 보시길 바랍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






하루에도  수 많은 컴퓨터가 버려집니다.
그 중에서 재활용,재사용되는 컴퓨터는 몇 대나 될까요?


환경운동가이자 사상가인 웬델 베리가 쓴 책 제목 ‘나에게는 컴퓨터는 필요 없다’처럼 나도 컴퓨터 없이 살 수 있을까? 물론 살 수 없습니다. 컴퓨터를 살 수 없는 것이 아니라 컴퓨터없이 살아갈 수 가 없습니다. 아침 기상과 함께 컴퓨터는 켜지고(어쩔 때는 종일 커져있을 때도 있다). 잠자리에 들 때까지 컴퓨터와 함께 하루를 같이 합니다. 이른바 컴퓨터 증후군을 앓고 있는 셈입니다. 그뿐이겠습니까.자료검색에 웹서핑에 빠져 밤을 새울 때가 많습니다. 글은 가능한 컴퓨터를 사용해서 쓰지 않으려고 비싼 만년필로 구입, 때 아닌 아날로그 호사도 부려보았지만 작심삼일이었습니다.


뉴스클리핑만큼은 하지 않고 하루에 2종의 신문을 읽고 책을 읽겠다는 결심은 조금씩 지켜지고 있지만 인터넷 생활은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중독을 부인하고 있지만 분명 중독입니다. 어떻게 할까 컴퓨터를 부셔버릴 수도 없고, 회사를 그만 둘 수도 없고. 길들여진 일상의 겉도는 톱니바퀴 속에서 빠져나오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렇다면 계획을 세워, 조금씩 줄여나갈 수밖에 없을 것 같은데 쉽지않습니다.


또 다른 하나는 하드웨어로써의 컴퓨터입니다. 지금까지 내 손을 거쳐 간 컴퓨터는 몇 대나 될까? 나는 지금까지 컴퓨터를 제대로 사용한 것일까? 하루가 멀다가하고 업그레이드되는 운영체제와 그에 걸맞은 사양의 유혹(시스템을 위한 시스템)에 따라 내 마음(변덕)과 컴퓨터가 교체되었습니다. 집과 회상에서... 지금은 놀고 있지만


문제는 대책 없는 소비의 욕망 때문입니다. 사실 고성능을 요구하는 컴퓨터 관련 전문 직종을 제외하고는 일반인들이 기껏해야 워드프로세스, 인터넷 사용범주를 벗어나지 않기 때문에 고성능사양 컴퓨터는 필요 없습니다.


버려지는 컴퓨터를 생각해 보면 아찔합니다.  재활용이 잘 될까? 세계에서 버려지는 컴퓨터 쓰레기의 90%가 아시아로 수입되고 그 중 80%가 중국으로 수입되어 최종 폐기된다고 한다. 폐기가 아니라 쓰레기 산이되고 산맥이 됩니다. 필요한 성분(금과 구리 등)만 뽑아내며 그뿐. 그걸 뽑아내기 위해 얼마나 많은 화학제품이 사용되는가! 중국에서는 컴퓨터쓰레기산업의 폐해가 심각하다고 합니다. 배부른 나라에서 버린 전자쓰레기로 인해서...


컴퓨터를 처음 샀을 때의 설레임을 생각해보봅니다(비싸서 ^^). 망치(도구)같은 크기의 핸드폰도 마찬가지였지만. 그래 이제부터라도 질기게 사용했으면 합니다. 고장 나면 고치고. 웬델 베리처럼 컴퓨터를 등지고는 살 수 없지만 컴퓨터를 오랫동안 사용하고 아껴주자. 어쩌면 이것이 일상의 환경운동입니다.



오늘은 웹파도타기를 하다가 버려진 컴퓨터로 변신한 재활용 아트를 모아 보았습니다.

변신해 봅시다. 버릴 때 한 번 고민해 볼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하드디스크로 시계를 만들었습니다. 물론 수명이 다한 것이겠지요.

빡빡 광을 내서..


 

수명다한 조이스틱 옷걸이로 변신했습니다


 

ㅎㅎ 디지털 화분입니다.


 

부품을 뜯어 내면 의외로 활용할게 많을 것 같습니다. 메모장, 알림판

회의시간 늦었다고 빵빵거립니다.


 

애플컴퓨터. 외장 디스플레이로 우체통을!!


 

키보드로 만든 가방입니다. 그럴 듯하지요. 들고다니면 관심촉발시킬 것 같습니다


 

키보드로 코브라를...

마우스는 말그대로 쥐역할인가요?


 




컴퓨터 키보드로 천을 짜고 있습니다. 키보드 양탄자?
키보드. 얼마나 많은 언어들이 만들어져서 보내지고, 사장되었을까요?
엄청나겠지요. 언어의 연금술사입니다.


오늘은 지구의 날(4월 22일)입니다.
생활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작은 아이디어를 나누고 실천해 봅시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