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저녁 제법 쌀쌀해진 날씨 덕분에 차가운 음료보다는 따듯한 커피나 차가 생각나는 계절입니다. 그래서오늘은 따듯한 차에 관련된 이야기를 소개해 드리려고합니다.

 

 

 

 

Trip tea

 

 

 

 

 

 

Trip tea라는 브랜드의 패키지 입니다. 4가지 맛으로 각 패키지마다 다른 그림들이 그려져있네요. 어떤 곳의 풍경을 스케치한 것 같기도 하죠?

 

 

 

 

 

 

 

 

 

Trip tea의 브랜드 스토리를 자세히 조사해보니, 브랜드 네이밍부터 패키지 디자인까지 분명한 메세지와 의미적 통일성을 가지고 작업한 결과물이란 사실을 알게되었습니다.

 

 

 

 

브랜드의 중심은 "Trip tea를 통한 여행"이란 메세지에서 시작됩니다. Trip tea를 마시면서 차가 생산된 나라의 아름다움과 전달될 수 있기를 원했던것이죠. 그래서 이름과 패키지에서도 잘 드러나있습니다. 이름에서도 여행이란 단어가 분명히 들어나 있고 패키지에서도 그 나라의 풍경이 단아하게 담겨져 있구요.

 

 

 

 

 

 

 

 

패키지에 들어간 그림은 Graphic designer, ANDREW GORKOVENKO가 직접 찻잎을 이용해서 그린 그림입니다. 직접 찻잎을 이용하면서 각각의 차가 가진 색을 통해 맛과 향의 풍부함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하는군요. 

 

 

 

 

 

 

오늘 오후엔 따뜻한 차 한잔으로 잠시 휴식을 즐기며 마음속으로나마 여행하는 상상을 해보는 건 어떨까요?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지난주부터 강추위가 시작되면서 어느새 성큼 다가온 겨울. 어제부터는 또 갑자기 추위가 한풀 꺾이긴 했지만 이제 오늘을 마지막으로 11월도 끝나고 본격적인 겨울이 시작되겠지요.

 

남들만큼 커피를 즐기지 않는 저는 날씨가 추워질 때면 따뜻한 차 한잔이 생각나곤 하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차를 자주 마시지 않게 되는 이유 중 하나는 차를 타는 과정이 귀찮게 느껴질 때가 많아서입니다.

 

 

차를 마실 때에는 팔팔 끓는 100도의 물이 아니라 한김 식고 난 물을 부어주어야 하는데요, 물을 끓여 차주전자에 넣고, 한김 식힌 뒤에 차 거름망에 찻잎을 담아 우려내는 과정을 거쳐야 하지요. 차를 마시는 행위 자체를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몰라도 저처럼 타고난 귀차니스트들은 이 과정이 귀찮아서 그냥 티백을 이용하곤 합니다.

 

하지만 1회분량씩의 찻잎이 담긴 티백과 그 티백이 담긴 봉투를 생각하면 단 한잔의 차에 비해 상대적으로 그 잔여물들이 너무 많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요.

 

그런데 저와 같은 생각을 했던 제품디자이너가 있었나봅니다. 

티핑 티컵(Tipping Teacup)이라는 이름의 이 찻잔은, 티백이 아닌 찻잎에서 바로 차를 우려낼 수 있으면서도 주전자나 차 거름망도 필요없고, 쓴 맛이 너무 강해지기 전에 차 거름망을 건져낼 필요도 없습니다. 한쪽에 거름망 역할을 하는 칸이 나뉘어 있고 찻잔 바닥이 두 면으로 되어있어서 찬잔을 기울이면서 찻물을 편하게 우려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작은 아이디어 덕분에 차주전자도, 찻잎거름망도 필요없고 티백과 같은 포장재 쓰레기도 발생시키지 않는 티컵이 만들어진 것이죠. 2011년 레드닷(Red Dot)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을 하기도 했는데요, www.uncommongoods.com에서 판매되고 있습니다. 20달러라는 가격이 저렴하진 않지만 이런 찻잔이 필요했던 사람들에게는 아주 편리한 존재가 되어줄 수 있겠네요.

 

(이미지출처 | uncommongoods, 연합뉴스, blue smoke coffee, Free time industries)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갑작스럽게 집이나 회사로 손님이 찾아오셨을 때, 더울때엔 시원한 녹차나 커피를, 추운 겨울엔 따뜻한 차 한잔을 대접해드리지요. 그게 먼걸음 해주신 손님에 대한 예의니까요. 하지만 부엌으로가서 찻물을 끓이고 컵에 찻잎을 담아 우려내기까지 조금은 긴~시간이 걸리지요?

 

 찾아오신 손님은 혼자 회의실에 덩그러니 남아 낯선 분위기를 어색해하시며 기다리시겠죠?

 

그런데 오늘 소개해 드릴 물건이 있다면 손님을 기다리게 할 필요없이 오시자마자 바로 손님과 마주앉아 이야기를 나누며 따듯한 차 한잔을 대접해 드릴 수 있지요. 만나보실까요? 

 

 

 

큰 접시위에 물방울 모양의 큰 유리 주전자와 몇가지 목기들이 있네요. 심플한 디자인과 나무 소재가 주는 소박함까지 겸비했습니다. 이 물건은 Free Time Industries 가 만든 Faraday Tea Set입니다. 모든 셋트를 담고있는 쟁반에 인덕션 전기렌지가 들어있어 따로 부엌에 있는 가스렌지나 전기주전자를 이용할 필요없이 물을 끓일 수 있지요.

 

그 시간에 손님과 한마디라도 더 이야기를 나누며 어색한 분위기를 해소하는 데 사용하면 될 것 같네요.^^

 

 

Free Time Industries는 시애틀의 디자인 스튜디오로 독특한 아이디어로 가정용품, 가구, 악세서리를 만들고 있습니다. Free Time Industries 사이트를 방문하시면  Faraday Tea Set 이외에도 기발한 디자인 제품들을 많이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by 토끼발자국

Posted by slowalk
녹차는 커피와 함께 많은 사람들이 즐기는 음료 중 하나입니다.
건강에도 좋고, 피부미용에도 좋은 것으로 알려져 많은 사랑을 받고 있죠.

그런데 녹차에 대한 잘못된 습관이 오히려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을 알고 계신가요?

녹차를 너무 뜨거운 물에 우려내거나 너무 긴 시간 우려내면, 녹차의 효능이 오히려 떨어진다고 합니다.
녹차는 섭씨 80도에서 90도의 물에서 약 2분간 우려낼 때, 가장 좋은 효능을 가질 수 있다고 하네요.

그렇다고 따로 시간을 재며 녹차를 우려내기도 번거롭고...


이 똑똑한 녹차 티백은 간단한 원리로 시간이 얼마나 지났는지 우리에게 알려줍니다.


정말 간단하죠?
티백을 물에 넣고 기다리면, 녹차 잎으로 흡수되면서 차오르는 물의 양을 보고 시간이 얼마나 지났는지 알 수 있게 됩니다.

한국의 정현균 외 3명의 디자이너가 만든 이 녹차 티백은
iida 2010(인천국제디자인어워드)에 출품됐던 것이기도 한데요,

무엇보다 우리 생활에 도움을 주기도 하면서 친환경적이라는 점이 이 티백의 매력이 아닐까요?




Posted by slowalk






자동차 보급률이 1천만대가 넘었다고 합니다.
수치상으로만 보자면 한 가정당 한 대 꼴이네요.



세월아 네월아~


한정된 도로 및 주차 공간때문에
이웃끼리 티격태격 하는 일도 잦아지는것 같습니다.




어이쿠





예나 지금이나




▲ photo by@kangji7979(네이버 블로거)

애교있는 주차금지 표지판



네덜란드의 디자이너, Kodjo Kouwenhoven는
차와 사람이 같이 쓸수 있는 공간을 고민한 끝에
주차장에 그네를 설치해봅니다.



바닥에 뭔가가 있네요





파이프가 나왔습니다.





그네완성!!



 

바닥에 매트를 깔아 미끄러지는 것을 막아주네요.
아이들이 좋아할것 같습니다.
오고가며 한번씩 훠이~ 타기도 하고요.

집앞 주차 문제로 싸울일이 없어질것 같습니다.


전국의 오너 드라이버님들의 마음속에,
그네 주차장 하나 선물해드립니다.

출처 : http://www.maandagmeubels.nl/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