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하는 학생에게 필요한 물건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책, 책상, 연필, 지우개, 책가방 등 기본적인 물품들이 있을 것입니다. 이 중 슬로워크 블로그에서도 포스팅이 몇 번 있었던 책상. 골판지를 이용한 책상도 있었고, 아이들과 함께 자라는 책상도 흥미로웠습니다. 오늘 소개해 드릴 책상에는 좀 더 특별한 디자인과 이야기가 담겨 있습니다.

 


 

 

인도의 시골 대부분의 아이들이  책가방 없이 비닐봉지에 책을 넣고 수마일의 길을 걸어 등교를 합니다. 그리고 교실 바닥에 웅크리고 앉아 수업을 듣습니다.

 

 

 

 

하루 종일 이런 자세로 공부를 하다보면 자세와 시력도 안좋아지고 필기하는데도 어려움이 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가족들은 10시간을 일해 겨우 1달러를 벌기 때문에 이들에게 신발이나 교복, 가방은 꿈같은 얘기죠.

 

이런 문제점들을 해결하고자 봄베이에 기반을 둔 비영리단체 Aarambh는  DDB MUDRA의 디자이너들과 함께 'Help Desk'를 만들었습니다. 이 책상은 골판지 한장으로 만들어진 종이책상인데요, 

 

 

 

이 평범해 보이는 책상을 다른 방향으로 접으면 책가방으로 변신합니다. 책상과 책가방, 두가지 용도로 쓸 수 있는 획기적인 디자인이죠.

 

 

손에 들수도 있고, 끈이 달려있어 등에 멜수도 있습니다. 먼길을 걸어야하는 학생들에게 좀 더 편한 등교길이 되겠네요.

 

이 'HELP DESK'는 획기적인 디자인이 접목된 제품이지만 여기에는 웃지못할 비하인드스토리가 있습니다. 처음 이 제품을 만들려고 할때 Aarambh 단체는 책상과 책가방, 두가지의 서로 다른 제품을 만들 경제적인 여유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저렴한 재료에 대한 고민끝에 주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폐골판지를 사용해야 했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경제적이고 실용적인 디자인이 나온 것이죠.  

 

 

 

 

골판지로 만든 이 책가방은 20센트, 우리나라 돈으로 250원 정도의 가격이 듭니다. 골판지는 강하지만 유연하고 경제적인 재료이지만 물에 약하므로 오래도록 쓰지는 못합니다. 그래서 물에 젖지않지만 저가의 새로운 재료 개발에 노력하고 있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HELP DESK'는 인도의 600개의 학교에서 10,000여명의 학생들에게 공급되었는데요, 가방을 받고 기뻐하는 아이들의 모습이 역력하죠? 새로운 재료 개발과 함께 더 많은 아이들에게 이 'HELP DESK'가 주어지면 좋겠습니다.

 

 

 

 

요즘 우리나라 도시의 학교에는 인체공학적인 책상, 의자 뿐만 아니라 최신 컴퓨터, 스마트 패드 등 각종 미디어 기기들까지 도입해 수업을 하고 있기도 한데요, 어떠한 좋은 환경보다 인도의 이 아이들처럼 공부를 하고자 하는 열의가 더 중요하지 않을까 합니다.


 

출처 : aarambh, DDB Mudra


 

by 나무늘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요즘 카페에서 공부나 일을 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일부의 사람들은 이러한 모습을 낭비라고 생각해 곱지않은 시선으로 바라보기도 하는데요. 하지만 이들이 적지않은 커피값을 지불하면서까지 카페를 찾는 이유는 공부나 일을 할 수 있는 마땅한 공간을 쉽게 구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디자이너들도 마찬가지입니다. 학생들에게 공부방이나 도서관이 필요한 것 처럼 디자이너들에게도 작업에 열중할 수 있는 작업공간이 필요한데요. 런던의 브랜드컨설팅MD (Nick Couch)은 작업공간이 필요한 디자이너들을 위해 'OPEN STUDIO CLUB'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OPEN STUDIO CLUB'에서는 저렴한 임대 스튜디오를 소개하는 'STUDIOS TO RENT'와 현재 운영중인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등록한 FREEDESK를 이용할 수 있는 'FREE DESK HERE' 메뉴를 운영하고 있는데요. 오늘은 'FREE DESK HERE'에 대해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FREE DESK HERE'의 포스터 입니다. 강렬한 컬러와 문구가 눈길을 끄는데요. 마치 '이건 너를 위한 자리야'라며 나를 부르고 있는것 같기도 하고요. 자 이제 FREE DESK의 이용방법을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위 이미지는 자신의 FREE DESK를 등록할 수 있는 페이지입니다.

먼저 스튜디오 이름과 위치등 간단한 정보와 FREE DESK의 사용가능기한을 등록합니다. 그리고 어떠한 사람이 자신의 FREE DESK를 사용하길 원하는 지 등록하도록 되어 있는데요. FREE DESK의 사용자를 단순히 임대인 정도가 아닌 구성원으로 생각한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는 항목인것 같습니다.



그래픽으로 나열된 하단의 체크항목 또한 어떠한 직종의 사람을 원하는지 선택할 수 있는 항목입니다. 간결하면서도 일관성있는 그래픽이 인상적인데요. 창의적인 사상가, 그래픽 디자이너, 제품 디자이너, 애니메이터, 작가 등 그 분야 또한 다양합니다.



그리고 자신이 원하는 FREE DESK 신청하고 싶다면 목록에서 자신의 원하는 FREE DESK 페이지에 들어가 해당 스튜디오에 메일을 전송하면 끝! 중간과정 없이 등록자와 신청자 간에 바로 연락을 주고 받을 수 있으니 불필요한 시간을 허비할 필요가 없어질 것 같습니다.






작업공간을 공유하며 서로간에 좋은 영향을 주고 받을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 같은데요. 디자인 전공 학생들에게는 디자인 스튜디오를 체험 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을테고요.





혹시 옆자리가 비어있다면, FREE DESK 를 통해 그 곳을 필요로하는 디자이너와 공유하는 건 어떨까요? 





by 사막여우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요즘같이 찌는듯한 날씨의 외출 필수품은 생수가 아닐까 생각하는데요, 실제로 거리에서도 작은 생수병을 들고 다니는 사람들을 자주 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생수병의 대부분은 한 번 쓰고 버려질 뿐만 아니라 PET 재질로 되어있어서 쓰레기로서의 처리비용도 상당하다고 합니다.





생수병을 재활용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들이 있지만, 실천이 생각만큼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지요. 최근 오스트리아의 VÖSLAUER 생수업체와 비엔나의 walking chair design studio가 합작해서 재활용 유도 Kit인 re_bottle_set을 만들었습니다.






re_bottle_set는 위의 사진처럼 총 4개의 조립식 뚜껑으로 이루어졌는데요, 용도에 맞게 생수병에 끼우면 된다고 합니다. 만약 책상 위에 필기구들이 지저분하게 널브러져 있다면! 연필꽂이로 변신할 수 있게 4번째 뚜껑을 선택하면 되겠지요. ^^




그 밖에도 꽃병이나 저금통으로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보니 다 먹은 PET 생수병으로 만들 수 있는 재활용품이 꽤 많다는 것이 새삼 놀랍지 않으신가요? 







작은 아이디어 하나로 생수병은 훌륭한 생활용품으로 변신할 수 있었는데요, 이러한 아이디어는 거창한 것이 아니라 쉽게 실천할 수 있고 누구나 다 생각할 수 있다는 것에 의의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꼭 re_bottle_set을 이용해서가 아니라도 실생활에서 테이프나 종이로 생수병의 잘린 단면을 잘 감싸준다면, 다양하게 생수병을 재활용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자칫 버려질 뻔한 PET 생수병은 이제는 누군가의 연필꽂이로, 저금통으로, 꽃병으로 제 역할을 톡톡히 할 수 있겠죠? ^^ 



자료출처: http://www.designboom.com/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달콤했던 주말을 뒤로하고 새롭게 시작하는 월요일입니다. 슬로워크의 블로그를 읽고 계시는 여러분은 지금 어떤 장소에 계신가요? 사무실이나 집의 컴퓨터로 블로그에 접속한 분들이라면 책상이나 탁자에 컴퓨터를 올려놓고 의자에 앉아 계실테고, 스마트폰으로 지하철이나 버스에서 접속한 분들이라면 좌석에 앉아계실겁니다. 길을 걷는 중이거나 버스 정류장 등에 서있는 분들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어딘가에 있는 '의자'에 앉아있으실텐데요, 특히 사무실 등의 작업공간에서 의자는 절대로 없어서는 안되는 존재이지요.

 

 

 

 

그런데 오늘은 우리가 참 당연하게 생각하는 존재인 이 '의자'가 존재하지 않는 사무공간에 대해 이야기해보려 합니다. 

 

 

 

인체공학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에어론 체어(Aeron Chair)로 유명한 미국의 가구회사 허먼밀러(Herman Miller). 허먼밀러는 1923년에 처음 설립되어 90년에 가까운 역사를 자랑하는 가구회사로, 인체공학적 디자인으로 인해 최고의 사무용 의자로 불리우는 에어론 체어를 개발한 곳임에도 불구하고 1958년 허먼밀러의 가구디자이너였던 밥 프롭스트(Bop Propst)는 '의자 없는 책상'의 필요성을 역설했다고 합니다.

 

<  "달리 선택의 여지가 없기 때문에 우리는 사무공간 내에서 거의 모든 활동을 앉아서 처리해왔다. 그리고 이는 의학적 연구결과들이나 건강보험회사의 데이터를 보아도 알 수 있듯이 활력과 에너지, 그리고 몸의 균형을 잃는 결과를 초래했다. 인간의 신체는 다양한 활동을 잘 감당해낼 수 있도록 진화해왔지만, 한가지 일에 장시간 동안 쉬지 않고 매달리도록 진화하지는 않았다." >

 

밥 프롭스트가 했던 이야기를 읽고 나니 사무실 의자에 앉아 오랜시간 동안 모니터 화면이나 서류만 들여다보느라 스트레칭 한 번 하지 못했던 지난 시간들이 떠오르시지 않나요? 많은 직장인들에게 하루 8시간 이상 컴퓨터 앞에 앉아있는 일상은 아주 당연한 것이 되어버렸지만, 사람의 몸은 가만히 있기 위해서가 아니라 움직이고 활동하기 위해 존재하는 것임을 생각하면 이는 사실 당연한 일이 아닌 것이지요.

 

위와 같은 생각을 가졌던 밥 프롭스트는 동료 디자이너인 조지 넬슨과 함께 '액션 오피스 Action Office' 가구 라인을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액션 오피스'는 사무용 책상의 높이를 다양화하고 조절도 가능하도록 만드는 등 근로자들이 사무공간 내에서 몸을 움직이고 자리를 이동하는데에 불편함이 없도록 만들어진 가구 시리즈였죠. 이 액션 오피스에서 '책상과 의자'는 반드시 한세트로 존재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오랜시간 동안 앉아만 있지 않고 때로는 일어서서 움직이며 일할 수 있도록 '입식 책상'도 있었으니까요.

 

 

 

 

밥 프롭스트의 액션 오피스는 디자인스튜디오와 같은 소규모의 전문회사에만 적합할 뿐 대규모 사무실에는 적합하지 않다는 이유로 큰 성공을 거두지는 못했지만, 습관적으로 앉아서 일하는 것보다는 서서 일하는 것과 사무 공간 내에서의 신체적 움직임을 강조했던 그의 생각은 옳았던 것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게다가 서서 일하거나 움직이며 일하는 것이 칼로리를 더 많이 소모해 균형잡힌 몸매를 위해서도 좋다는 것이죠.

 

가만히 앉아서 일할 때 소모되는 칼로리는 분당 겨우 1칼로리(cal). (Kcal이 아닌cal입니다) 서서 일할 때나 움직이며 일할 때 소모되는 칼로리의 1/3밖에 되지 않고, 앉아있는 동안에는 근육의 움직임도 거의 없으며 신진대사의 순환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친다고 합니다.

 

한편 환경 전문 블로그인 트리허거의 마이클 리처드(Michael Graham Richard)는 밥 프롭스트의 이야기를 접한 후 자신이 직접 입식 책상 사용을 테스트해보았던 경험을 공개하기도 했는데요, 한번도 서서 일해본 적이 없기 때문에 과연 어떻게 될지 걱정되기도 했지만 4주째에 접어든 지금 입식 책상 사용에 매우 만족하고 있다고 합니다. 장시간 동안 앉아만 있으며 일할 때보다 발의 통증이 사라졌고, 늘 달고 살았던 건초염(작업, 활동 중의 반복적인 동작으로 인해 특히 팔이나 손이 붓고 아픈 것) 또한 확연히 줄었다고 하는군요. 장시간 동안 책상에 앉아있는 디자이너들이 종종 얻게 되는 하지정맥류를 예방하는데에도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크리넥스 휴지상자를 쌓아 임시로 테스트해보았던 입식 책상의 효과가 입증되고 나자 그는 이케아에서 산 가구를 조립해 본격적으로 입식책상을 마련했습니다. 서있을 때 발이 편안하도록 바닥에는 두툼한 고무매트도 깔아두었고요.

 

 

 

 

아래 사진들은 또 다른 입식 책상들의 모습입니다. 기존 책상 위에 나무, 책, 상자, 심지어 의자로 한층을 더 만들었네요. 참고로 입식책상은 가능한한 좌우로 넓게 만들어 몸의 움직임을 더 유도할 수록 좋다고 합니다.

 

 

 

 

 

한편 휴먼스케일(Humanscale), C+P 뫼뵐시스템(C+P Möbelsysteme)이라는 사무용 가구회사에서는 높이 조절이 가능한 입식 책상을 상품화하기도 했습니다.

 

  

 

 

Ergo Desktop에서 디자인한 Kangaroo Desktop은 일반 책상 위에 올려 입식 책상으로 개조(?)할 수 있는 좀 더 간단한 제품이죠.

 

 

 

 

그린디자인퍼니쳐(Green Design Furniture)의 디자이너 더글러스 그린(Douglas Green)은 지속가능한 숲에서 생산된 목재로 만든 책상-의자 세트를 선보였습니다. 책상의 상판 자체가 2개 층으로 되어 있고 높이가 높은 의자와 세트로 되어 있어 때로는 서서, 때로는 앉아서 일할 수 있도록 디자인되었죠. 의자에 앉아 일할 때 책상 밑으로 무릎이나 발을 넣어도 불편하지 않도록 아래쪽의 선반은 조금 안쪽으로 들어가 있습니다.

 

 

물론 하루 8시간 이상을 계속 한자리에 가만히 서서 일한다면 그것 또한 고역일뿐만 아니라 건강에도 좋지 않을 것입니다. 게다가 사실 입식 책상의 취지 또한 '가만히 서서 일하는 것'이 아니라 '서서 움직이며 일하는 것'을 유도하기 위해 시작된 것이고요. 장시간 사무실 내에서 일하는 분이라면 때로는 서서, 필요할 때는 앉아서도 일할 수 있는 환경이라면 가장 적합하겠죠. 꼼짝없이 앉아서 일만 하는 직장인들의 일상을 문제삼고 사무실 내에서 몸을 움직이며 일하는 것의 필요성을 강조했던 허먼밀러사의 디자이너 밥 프로스트. 무려 50년 전의 발상이라고 하기엔 상당히 앞선 아이디어였다는 생각이 듭니다.

 

사무실의 환경 여건이 허락되는 분들이라면, 그리고 그동안 오랜시간 동안 앉아 지냈던 것 때문에 허리나 다리, 발의 통증에 시달려왔던 분들이라면 근무시간의 20%정도 일반 책상 대신 입식 책상을 한 번 시도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물론 서서 일할 때에는 몸을 좌우로 많이 움직여주시고 몸을 곧게 펴고 서있어야 한다는 것, 잊지 마시고요~ 아쉽지만 아무래도 서서 일해볼 수 있는 환경이 아닌 분들은 바른 자세와 한시간에 한 번씩 반복하는 가벼운 스트레칭으로 몸 건강 챙기는 것, 잊지 마세요!

 

(이미지출처 | Herman Miller, How to Geek, Humanscale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작년 늦봄 슬로워크가 새 사무실로 이사하면서 이전에 사용하던 책상과 탁자 등을 주요 재료로 사용해 새 책상과 회의 테이블을 마련했던 일, 기억하시나요? 낡은 가구들이 길종상가 박가공씨의 솜씨로 새로운 모습을 갖추게 된 이후  업사이클 책상들은 지금까지도 슬로워크의 사무실을 지켜주고 있습니다.

 

 

 

 

 

 

 

 

슬로워크의 책상들과는 조금 다른 스타일이지만, 런던의 작은 가구회사 EAST LONDON FURNITURE에서도 독특한 재활용 가구를 만들어오고 있다고 합니다. 이 곳에서 만드는 모든 가구는 재활용 재료가 필요한 만큼만 사용된 것이 아니라 100% 재활용 재료만을 사용해 만들어졌다고 하는데요, 이스트 런던에 위치한 자신들의 가게에서 진행하는 가구 제작 워크숍을 통해 만들어진 가구를 판매해오고 있습니다. 

 

 

 

 

 

이스트런던퍼니쳐의 디자이너는, 가구 제작에 사용되는 재료와 그 재료가 생산되어 자신의 작업장에 도달하기까지의 과정에 대한 책임을 지기 위해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새로 제작하는 것이 아니라 이미 존재하고 있는 재료를 이용하기로 마음먹었다고 합니다.

 

쓰레기장을 온통 뒤진 결과 우드칩으로 분쇄될뻔한 목재나 나무 팔레트, 문짝 등 쓸만한 목재를 예상보다 굉장히 많이 구할 수 있었고, 비축해둘 수 있는 양보다 더 많이 모였을 정도라고 합니다. 이렇게 만든 가구를 판매하고 있는 이들의 웹사이트에서는 각각의 가구들이 어떤 재료로 만들어졌는지, 누가 며칠에 제작한 것인지에 대해서도 자세히 알려주고 있습니다.

 

 

 

 

 

 

조명이나 가구류를 주로 만들고 있지만 아래 사진고 같이 재활용한 종이에 직접 그림을 그려 만든 포장지도 있습니다.

 


 

 

판매와 구매의 과정뿐 아니라 재료마련과 제작의 과정에 대한 사회적 책임 또한 고려한 물건들이기 때문일까요? 닳고 닳은 재료를 재가공해 만들어진 것이기에 가구들의 대부분은 그 겉모습이 투박하고 소박하지만, 볼수록 그 나름대로의 매력을 갖추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러고보니 독특한 디자인의 이 조명은 저도 탐이 나는군요 ^^

 


(이미지 출처 eastlondonfurniture.co.uk, www.u-dox.com)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슬로워크의 새 집 이야기, 첫 번째 두 번째, 그리고 세 번째 이야기에 이어 네 번째 소식 전해드립니다.

 

슬로워크의 가구를 작업해 주시는 길종상가의 가구들은 박가공씨의 수작업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그동안 일주일~열흘에 책상 두개씩 완성되어 왔습니다.

 

얼마 전에는 연이은 장마비 때문에 책상을 옮겨오는 일정이 늦어지기도 했고요.

 

그리고 오늘은 가장 마지막 순서까지 기다려온 슬로워크 디자이너 송희씨와 자현씨 책상이 완성되었습니다.

  

 

 

 

 

두 디자이너의 취향에 맞춰 책상과 서랍장의 색도 보라색과 하늘색 :-)

 

첫 번째 슬로워크 새집 이야기에 이미 소개되었던 김팀장님과 길우씨의 책상과 쌍둥이인 책상이지만,

나무 소재와 책상 위 디테일 등에 차이가 있습니다.

 

 

 

 

 

두 책상 주인의 요청에 의해 추가된 펜꽂이와 명함꽂이.

 

 

 

 

 

한쪽에는 자석 메모판이, 반대쪽 아래에는 포스터 등을 수납할 수 있는 작은 공간도 있습니다.

 

 

 

 

<우리의 4대강을 되찾자> 전시와 관련된 작업을 맡아했던 자현 디자이너의 책상은 4대강 컨셉으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숨어 있어서 보이지는 않지만 모니터 위로 형광등 조명도 달려있고요.

 

 

그리고 책상 밑으로 물건을 수도 없이 떨어뜨리는 김모씨를 위해 추가된 도 다른 디테일!

책상 앞쪽 모서리에 펜을 뉘여 놓을 수 있는 홈이 길게 파여있습니다.

 

 

 

 

이제 더 이상 책상 아래로 펜 떨어뜨릴 일은 없겠죠?

 

 

 

 

그 동안 저희 슬로워커들을 위해 맞춤 가구를 만들어주신 길종상가의 박가공씨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

 

(일부 이미지 출처 | 길종상가 www.bellroad.1px.kr)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헬싱키의 디자이너 제이콥 쉥크는 책상다리, 테이블 다리를 만들어 파는 가구 디자이너입니다.

 

 


 

 금속으로 만들어진 이 프레임으로 납작한 모든 것은 테이블이나 책상으로 만들 수 있다고 하는데요,

플라스틱이든 금속이든 못쓰는 합판이든 또는 떨어진 문짝이든 '틱 Tick'이라는 이름의 이 프레임만 양쪽 끝에 끼워주면 재질도 모양도 크기도 컬러도 다양한, 그러면서도 튼튼한 테이블이 됩니다. 게다가 쓰던 테이블 디자인에 싫증이 나더라도 상판만 다른 것으로 바꿔주면 완전히 다른 테이블이 된다는 장점도 있군요 :-)

 

 

 

 

다리의 아랫부분을 잡고 눌러주면 윗쪽이 벌어지게 되고, 이 틈 사이에 테이블의 상판이 될 수 있는 것을 끼워주면 된다고 합니다. 다만 프레이임이 벌어지는 데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15~30mm 두께의 상판만 쓸 수 있다고 하고요.

 

 

 

디자이너인 제이콥 쉥크는 다음 달 부터 이 제품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한 세트의 가격은 60유로 (약 9만 9천원) 가량이 될 것이라고 합니다. 시판되기 전에 구매하고 싶으신 분들을 위해 사전에 이메일(schenk.jakob@gmail.com)로 예약을 받고 있다고 하니 관심있으신 분들은 Tick의 디자이너 제이콥에게 한 번 문의해보시길! :-)

 

(이미지출처 | www.tickclip.de)

 

by 살쾡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