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하루에도 수많은 거짓말을 하면서 생활합니다.

좋은 의미에서, 어쩔 수 없이, ... 거짓말을 하는 이유는 거짓말의 수 만큼이나 다양하죠.


정부도 하루에도 수많은 거짓말을 합니다.

친환경, 지속가능한, 환경을 생각하는, 그리고 '녹색성장'.

아마 요즘들어 가장 인기있는(?) 거짓말이 아닐까요.

 

 

 

기업도 하루에도 수많은 거짓말을 합니다.

몇몇 기업들은 환경을 오염시킴과 동시에 스스로를 친환경적이라고 이야기합니다.

몇몇 기업들은 사람들에게 나쁜 행동을 함과 동시에 스스로를 사람을 위한다고 이야기합니다.

신문에서, 라디오에서, TV에서, 인터넷에서, 끊임없이 이야기합니다.



그런데, 거짓말이 존재하지 않는 세상이 온다면 어떻게 될까요?

거짓말이 존재하지 않는 세상이 온다면, 기업들은 우리에게 어떤 이야기를 할까요?



이 장면은 영화 '거짓말의 발명(The Invention of Lying)'에 나오는 장면입니다.

영화 속 세상에는 거짓말이 존재하지 않고, 모든 사람들이 진실만을 말합니다.

코카콜라의 광고도 진실만을 이야기합니다.

그 진실이라는 것이, 코카콜라는 몸에 좋지 않고, 좀 달다는 것 뿐이죠.



그럼 다시 현실로 돌아가볼까요.

정부는 '녹색성장'을 말하면서, 강을 파헤치고 있고,

몇몇 기업들은 '상생협력'을 말하면서, 골목상인들을 옥죄고 있습니다.


정부와 몇몇 기업들이 말하는 '녹색성장', '상생협력'은 과연 얼마나 진정성 있는 표현일까요.

만약 거짓말 없는 세상이 온다면, '친환경', '녹색성장'이라는 표현을 어떤 말로 대신하게 될까요.


(사진 출처 http://eco.antp.co.kr)

Posted by slowalk

우리는 하루에도 수많은 거짓말을 하면서 생활합니다.

좋은 의미에서, 어쩔 수 없이, ... 거짓말을 하는 이유는 거짓말의 수 만큼이나 다양하죠.


정부도 하루에도 수많은 거짓말을 합니다.

친환경, 지속가능한, 환경을 생각하는, 그리고 '녹색성장'.

아마 요즘들어 가장 인기있는(?) 거짓말이 아닐까요.



기업도 하루에도 수많은 거짓말을 합니다.

몇몇 기업들은 환경을 오염시킴과 동시에 스스로를 친환경적이라고 이야기합니다.

몇몇 기업들은 사람들에게 나쁜 행동을 함과 동시에 스스로를 사람을 위한다고 이야기합니다.

신문에서, 라디오에서, TV에서, 인터넷에서, 끊임없이 이야기합니다.



그런데, 거짓말이 존재하지 않는 세상이 온다면 어떻게 될까요?

거짓말이 존재하지 않는 세상이 온다면, 기업들은 우리에게 어떤 이야기를 할까요?



이 장면은 영화 '거짓말의 발명(The Invention of Lying)'에 나오는 장면입니다.

영화 속 세상에는 거짓말이 존재하지 않고, 모든 사람들이 진실만을 말합니다.

코카콜라의 광고도 진실만을 이야기합니다.

그 진실이라는 것이, 코카콜라는 몸에 좋지 않고, 좀 달다는 것 뿐이죠.



그럼 다시 현실로 돌아가볼까요.

정부는 '녹색성장'을 말하면서, 강을 파헤치고 있고,

몇몇 기업들은 '상생협력'을 말하면서, 골목상인들을 옥죄고 있습니다.


정부와 몇몇 기업들이 말하는 '녹색성장', '상생협력'은 과연 얼마나 진정성 있는 표현일까요.

만약 거짓말 없는 세상이 온다면, '친환경', '녹색성장'이라는 표현을 어떤 말로 대신하게 될까요.


(사진 출처 http://eco.antp.co.kr)

Posted by slowalk

'그린워싱'이란 말, 들어보셨나요?

기업이나 브랜드가 실제로는 친환경적이지 못하면서

'친환경'이라는 이미지로 자신을 덧칠하는 것을 말합니다.

그린마케팅의 잘못된 사례라고 할 수 있죠.


그런데, 한 보고서에 따르면,

무려 95%에 해당하는 '친환경' 제품들이 사실상 '그린워싱'에 해당한다고 합니다.



이 보고서가 명시한 그린워싱의 요소에는,

근거없는 주장, 애매모호한 표현, 감춰진 기회비용 등이 포함되어있습니다.

즉, 이른바 친환경 제품으로 마케팅 되고 있는 제품들중 대부분이

이런 요소들 중 하나를 포함하고 있다는 것이죠.


이를테면, 구체적인 수치나 근거 자료 없이 무작정 '우리 제품은 친환경적이다.'라고 주장하거나,

'mother-earth approved'와 같은 동화책에서나 볼 법한 모호한 표현을 제품에 사용한다는 것입니다.




그린마케팅이 마치 유행처럼 번지면서, 그린워싱 사례 또한 그 수가 늘어났습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2009년과 2010년을 비교해볼 때,

스스로를 '친환경'적이라고 마케팅하는 제품들은 무려 73%나 증가했지만,

'그린워싱'의 요소를 가지고 있지 않은 '진짜' 친환경 제품은

2%에서 4.5%로, 2.5%P 증가하는데 그쳤습니다.




굳이 좋은 소식을 찾자면, 그나마 조금이라도 진정성 있는 친환경 제품들이 늘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런 진정성 있는 친환경 제품들을 가려내는 것은, 결국 소비자의 몫이겠죠?


친환경을 단순히 소비의 대상으로 볼 것이 아니라,

친환경 제품을 사용하는 것을 실천해야 할 행동의 하나로 생각할 때,

기업들도 친환경을 단순히 마케팅의 대상이 아닌 실천해야 할 행동으로 인식하게 되지 않을까요.


출처 : sinsofgreenwashing.org/findings/greenwashing-report-2010

Posted by slowalk
'지상에서 가장 빠른 스포츠' F1(포뮬러원)이 드디어 우리나라에서도 첫 출발을 합니다.

'2010 F1 코리아 그랑프리'는 전남 영암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에서 10월 22일부터 24일까지 진행됩니다.
지구촌 최고의 글로벌 스포츠 이벤트이자 세계에서 가장 상업적인 스포츠로도 알려진 F1은,
그야말로 자동차 제조업체들의 기술력의 경연장이자, 마케팅의 장이기도 하죠.
그만큼 수많은 사람들의 이목이 집중되는 이벤트입니다.


F1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굉음을 내며 서킷을 달리는 F1 레이싱카입니다.
드라이버의 안전과 함께 오로지 최고의 속도를 내기 위해 설계된 머신들이죠.
엄청난 소음, 엄청난 배기량, 그리고 짧은 수명의 엔진들까지.
'친환경'과는 꽤 거리가 멀어보입니다.


그런데 이런 F1도 '친환경'으로부터 자유로울 수는 없었나봅니다.


F1 대회를 주관하는 FIA(국제자동차연맹)은 시대의 흐름에 따라 
F1 대회와 관련된 머신 엔진 규정을 '친환경', '고효율'에 맞춰 강화하는 등 친환경 정책을 추진하고,
친환경 캠페인인 Make Cars Green을 진행하는 등, 다양한 '그린 마케팅'을 시도중입니다.

www.makecarsgreen.com

과거 맥라렌 F1팀의 자동차 디자인 팀의 일원이던 Gordon Murray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자동차를 만들던 일을 그만두고,
엄청난 연비를 자랑하는 친환경 소형차인 T25를 만들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F1은 태생적으로 친환경이라는 흐름에 반하는 대형 모터스포츠 이벤트입니다.
실제로도 그렇고, 사람들이 생각하는 F1의 이미지도 또한 그렇죠.


소비자들은 자동차의 기술적 측면 뿐만 아니라 '친환경성'에 대해서도 큰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소비자들은 엔진 성능에 대한 기술 뿐만 아니라 연비를 높이는 기술에도 큰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대량의 휘발유를 소비하는 F1은 '연비 효율'에 대한 기술력을 홍보하는 장으로는 어울리지 않죠.
그만큼 F1의 속도 경쟁에서 매력을 느끼는 소비자들도 줄어들고 있습니다.


실제로 몇몇 자동차 제조사들은 이렇게 변화하는 시장 환경 속에서,
F1에서 이미 철수하거나 철수를 검토중입니다.


2002년부터 대회에 출전한 도요타는, 2009년을 끝으로 F1에서 철수하면서,
'F1에 쏟아부었던 자금과 인재를 친환경차 개발 등에 투입하겠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응집된 기술력의 상징이던 F1 레이싱카,
그리고 최고의 드라이버에게 주어지던 트로피와 샴페인.
'친환경'이 자동차 업계의 가장 큰 화두인 지금,
마케팅 차원이 아니라, 보다 실질적인 환경 규제들을 도입하는 등의 변화를 보여주지 않는다면,
F1도 과거의 화려한 기억으로만 남게될 수도 있지 않을까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