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작년 2010년, 슬로우워크에서 자체적으로 제작, 배포한 인포그래픽 포스터가 있었습니다. 기억하시나요? 우리가 사용하는 종이의 가치와 환경부하를 생각해 만들었던 "save the paper".

 

 

30년생 나무 한그루가 우리에게 주는것, 10,000장의 종이

 

 

종이 1장을 위해 필요한 것, 10리터의 물

 

종이 1장이 남기는 것, 2.88g의 탄소

 

 

 

 

과연 우리는 하루에 얼마만큼의 종이를 쓸까요?  

 

[RISI 'Annual Review 2010년판']

 

 

최근 세계적 펄프-제지 전문조사기관인 RISI에서는 2010년 세계 국가별 1인당 연간 종이소비량을 발표했습니다. 네, 우리나라는 상위권입니다. 조사한 국가 174개 국가중 13위이니까요. 전세계 1인당 연간 종이 사용량 평균은 57kg 입니다. 한국은 표에서 보는 것처럼 187kg이네요. 이 수치는 2009년에 대비해 14kg 증가한 수치입니다. IT 기술이 날로 발전하는 우리나라에서 종이 사용량이 증가한다는 것도 어찌보면 아이러니 합니다.

반면, 세계최대 인구수를 가졌으며 신흥 경제대국으로 떠오른 중국의 1인단 종이 소비량은 연간 69kg에 불과합니다. 인도는 9kg밖에 안하구요.

 

우리가 단 하루라도 종이를 안 쓸수 있을까요? 종이가 한정된 자원임을 인식하고, 나무를 심는 마음으로 종이를 아껴쓴다면, 아니 단 하루라도 안써보기로 마음 먹으셨다면 오늘 바로 실천으로 옮겨보는건 어떨까요?

4월 4일, April 4th, 오늘은 A4데이, 종이를 안쓰는 날 No Paper Day 입니다.

 

 

<종이 안쓰는 날>은 녹색연합에서 2002년에 처음 시작, 이제 10년째 이어지고 있는 특별한 날입니다. 매년 4월 4일, 식목일인 4월 5일 하루 전에 종이 안써보는 것을 실천하는 날이지요. 종이생산을 위한 목재 자급률이 6%밖에 지나지 않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직적접이고 확실히 종이를 아끼는 방법은 우리가 생활하는 공간에서부터 종이를 아끼는 것입니다.

 

생활속에서 쉽게 실천할수 있는 행동을 알려드립니다. 몇 개만 지켜도 종이를 구할수 있습니다.

 

1. 보지 않는 신문, 잡지 구독 안하기

한구석에 쌓여있는 신문, 잡지 더미. 오늘 읽어야지 내일 읽어야지 하면서 쌓아만 두고 있다면 과감히 전화기를 들고 해지 신청을 해보세요. 오늘이 기회입니다. 상담원을 설득 못하겠다면 4월 4일, A4에 대해 설명해주세요.


2. 관공서나 미용실에서 돌려보기, 잡지 기부하기

가까운 관공서나 도서관에는 무료로 볼수 있는 잡지가 참 많습니다. 이기회에 평소 보고 싶었던 잡지가 있었다면 운동삼아 방문 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것 같네요. 궁금한 정보나 뉴스는 되도록 인터넷 검색을 통해서 찾아보아요.


3. 주방용 종이 대신 행주 사용하기

톡톡 뽑아쓰는 티슈나 키친타올, 물론 편리합니다. 하지만 그 편리한 만큼 쉽게 잘리어 나가는 나무를 생각해주세요. 누구는 열심히 나무심고, 누구는 열심히 나무베고, 지구를 지키는 일이 제로섬 게임은 아니잖아요.


4. 화장지 사용 절반으로 줄이기

평소쓰던 것보다 한칸..., 아니 단 두칸만 줄여봐요. ^^;  평소에 손수건을 휴대하고 걸레를 쓰는것도 종이를 아끼는 방법이겠죠?


5. 일회용 안쓰기

일회용 젓가락이나 종이컵, 참 많이들 사용하는 물품입니다. 알싸한 커피내음이 코를 찌르더라도 오늘만큼은 눈 질끈 감고 걸음을 빨리 해보아요.


6. 이면지 쓰기, 서류봉투 다시 사용하기

영국의 리서치 기관인 Loudhouse의 조사에 따르면 영국 직장인의 하루 종이 사용량은 45장이라고 합니다. 과연 우리는 얼마나 쓸까요?

 

7. 컴퓨터 인쇄버튼을 누를 때 3초만 다시 생각하기

정말 필요해 뽑는 것인지 한번만 더 생각해 봐요. 고해상도로 뽑을 필요가 없다면 인쇄옵션을 설정해 "절약모드"를 통해 뽑는것도 자원을 절약하는 한 방법이겠죠.

 

8. 각종 청구서, 사용 내역서 인터넷 이메일 받기

종이 청구서에서 우리가 확인하는 것은 1개밖에 없습니다. 이번달 얼마지? 6글자. 지금 받고 있는 청구서를 이메일 주소로 받아보세요.

 

9. 재생용지 사랑하기

재생용지를 사람들이 많이 찾는다면 기술도 발전하고 가격도 그에 맞추어 조금씩 경쟁력을 갖추어 나갈수 있을 것입니다. 평소 재생지로 된 제품을 사용하면서 주위 분들에게 소개를 해보세요.

 

10. 종이 분리수거하기

종이의 재탄생을 위한 첫걸음은 분리수거를 제대로! 하는 것입니다. 코팅이 되있다면 과감히 떼어내어 주세요, 종이는 종이끼리만 모였을때 부활할수 있습니다.

 

 

 

 

 

 

얼마전 유명한 복사지 생산 업체인 "더블에이" 에 관한 뉴스(click)가 여러 매체에 실렸습니다. 종이 생산 공정에 최신 친환경 방식을 도입해 우리나라에서 매월 배출하는 이산화탄소의 양보다 더 많은 양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있다는 뉴스가 그 내용이었지요. 기업의 기술력 뿐만 아니라 지역경제를 살리며 상생하는 노력에 놀랍지 않을수 없었습니다. 국내 제지회사들에게도 많은 자극이 될것 같습니다.

 

하지만 몇몇 우려의 목소리도 있습니다. 종이 생산을 위해 나무가 심겨진 지역은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나무의 성장을 촉진 시키기 때문에 그 지역 생태계가 자연상태의 숲과 비교해 다르다는 의견이지요. 이 부분에 대한 명확한 해답은 기업과 관련기관이 찾고 해결해야 할 몫입니다.

 

 

 

오늘이 4월 4일 이라는것,

 

그날이 No Paper Day 라는것,

 

종이를 안쓰는것이

 

나무심는 것만큼 좋은 일이라는 것을 안다는것.

 

 

 

by 누렁이발자국

 

- 자료출처 : RISI annual review 2010, 녹색연합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애플사는 20일 (현지시간) 새로운 맥북에어 모델을 공개 했습니다.



새로 나온 맥북에어는 그 기능성과 디자인 이외에도 "친환경적" 면모가 부각되고 있습니다. 맥북에어와 같은 최신 IT 제품과 환경 컨셉의 결합으로 인해서, 이제는 다른 다국적IT기업들도 기능,디자인을 넘어서는 환경에 대한 고민도 해야 할 때임을 알려주는 계기가 되었겠지요. 애플의 환경에 대한 구호가 수사적인 마케팅에 그친다고 하더라도 말이지요.

이번에 공개된 맥북에어의 친환경성에 대해서 살펴보도록 할까요? 새로운 맥북에어는 효율적 에너지 공급과 환경을 생각하는 에너지 소비 프로세스를 사용했다고 합니다. Mac계열 제품들 중에서도 가장 높은 에너지 절약률을 자랑 합니다.



맥북에어는 하드웨어 자체도 에너지 효율이 높은 부품을 사용할 뿐만 아니라  맥의 운영체제가 각각의 하드웨어의 사용에 최적화되어 설계되었기 때문에 효과적으로 전력을 분배한다고 합니다.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가 에너지절약을 위해 상호적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습니다.



대기모드인 맥북에어의 소비전력은 12W 이하로, 집에서 사용하는 백열전구 하나(60W)의 소비전력이 대기 모드인 맥북에어 다섯대에 맞먹는다고 합니다. 애플은 키보드의 자판과 자판을 타이핑하는 순간에도 에너지 절약에 신경을 쓰는데요. 키를 누르는 순간에 프로세서의 작동을 통제하여 에너지를 밀리와트 단위까지 절약가능케 했다고 합니다. 아래 이미지를 보면, 키보드를 치는 순간만  프로세서의 활동량이 증가하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유해물질인 납, PVC, 등을 사용하지 않음으로써, 친환경하드웨어를 만들어냈습니다. 애플사에서는 최초로 수은이 사용되지 않은 LED 백라이트 디스플레이와 비소가 첨가되지 않은 유리를 썼다고 합니다. 맥북의 케이스또한 재활용이 가능한 알루미늄을 채택하였으며,  대부분의 회로기판에 PVC를 사용하지 않은 전선과 브롬으로 처리한 내연제 소재를 쓰지 않았다고 합니다.

                                              





도표로 보니 1360 g 에 불과한 이 얇고도 작은 노트북이 얼마나 친환경 소재에 최적화 되어있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부피의 경량화를 추구하면서도 소재의 친환경성도 함께 생각하는 애플의 전략이 애플에 대한 브랜드 충성도도 높이고, 환경을 생각하는 더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일 것 같습니다.






애플의 친환경 지향에 대한 이러한 노력에 대해서 자세히 알고 싶으신 분은 이곳에 들어가시면 살펴 보실 수 있습니다. 제품을 공장에서 만드는 단계, 운반하는 단계, 가정에서 사용하는 단계, 재활용되는 단계 까지 모든 상황에서 발생되는 환경에 대한 영향을 조사하고, 이에 대한 정보를 각 상황에 맞게 소비자들에게 알려주고 있습니다.




애플의 이러한 환경에 대한 노력을 단순한 수사적인 마케팅이라고 이야기 할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애플이 한 해 판매하는 컴퓨터의 양을 생각해보면 환경에 대한 제품의 사소한 신경들이 큰 영향력으로 응집될 수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전세계적으로 해마다 2억5천만대의 컴퓨터가 팔립니다. 컴퓨터의 사용주기는 갈수록 줄어들어서 이제는 2년남짓한 주기로 컴퓨터를 바꾼다고 합니다. 그 만큼 폐기되는 컴퓨터의 양도 많고 새로 만들기 위해 소모되는 자원의 양도 많습니다. 애플의 이러한 친환경에 대한 노력 역시 다른 기업에게 분명한 영향을 미치겠지요. 중요한 것은 소비자가 어떠한 반응으로 이러한 상품들을 대하는지에 달렸습니다. 소비자가 원하면 그것에 반응하는 것이 기업이니까요. 앞으로 우리가 사용하는 모든 상품에 있어서 장기적인 안목으로 친환경적인지를 살펴보면 어떨까요. 친환경적인 품목을 고르는 눈이 밝아지면,  단순히 트렌드, 수사적 마케팅을 넘어서 진정한 친환경 제품들이 쏟아져 나오는 시대가 도래할테니까요 ^^



사진,글 출처:  http://www.apple.com/macbookair/environment.html
Posted by slowalk
우리의 손을 조정해서 화면의 커서를 조정하게 만드는 도구!
바로 마우스 인데요~

최초의 복잡했던 공학적 장치였던 순간부터, 간단하고 단순해지는 오늘날까지
마우스의 진화는 우리의 손의 움직임과 눈으로 인식하는 행동과 점점 직관적으로 닮아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미래의 마우스는 어떤 모습으로 발전 할까요?
앞으로의 마우스 발전의 방향을 엿볼 수 있는 톡톡 튀는 아이디어들의 마우스가 여기에 모여있습니다.













광학식 무선 마우스

Lukasz Natkaniec의 이 광학식 마우스는 얇고, 선이 없습니다. 바닥으로부터 10mm 되는 높이의 움직임까지 포착할 수 있으므로 기존의 트랙패트보다 더 넓은 범위의 손의 움직임을 읽어냅니다. 볼륨이 굉장히 미묘하기 때문에 이 마우스를 사용하는 사람은 마우스를 사용하는 건지, 아니면 그냥 손을 움직이는 건지 미묘한 기분을 맛볼 수 있다고 하네요~


















Bendy M
한국의 김혜신씨가 디자인한 이 마우스는 수납하기 편리하기 평소에는 띠 처럼 생겼습니다. 그러다가 마우스로 사용해야 될 때는 고리를 만들듯이 연결시켜 줍니다. 고리가 완성되면 자연스럽게 마우스로 사용할 수 있지요!
















발가락 마우스

리우가 디자인한 이 마우스는 손으로 작동하는 것이 아닙니다. 발가락 마우스는 손을 사용하기 불편한 사람들이 발을 이용해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지요. 엄지발가락과 두번째 발가락 사이에 이 마우스를 장착합니다. 엄지와 두번째 발가락의 움직임을 통해서 클릭할 수 있는 것은 기존의 손가락 마우스의 작동방법과 같다고 하네요~!













쥐 스팟 마우스

앤디가 디자인한 이 쥐스팟 마우스는 일종의 뜨거운 농담을 건넵니다. 마우스 중앙의 사이에는 비밀 장소가 있습니다. 이곳을 건드리면 미리 설정해 높은 이메일주소, 구미에 맞는 뉴스, 블로그등으로 바로 연결 된다고 하네요^^;;;













e바우스


마이크로소프트가 설계한 이 마우스는 기존의 마우스의 동작과 타블렛펜의 작동방법을 동시에 수행할 수 있는 마우스입니다.
평소에는 일반 마우스처럼 사용하다가, 특별한 작업을 수행해야 할 때는 타블렛 펜처럼! 스스삭!~!













나무 마우스

기존의 플라스틱 재료에서 벗어나서 나무로 가공된 마우스입니다. 기존에 플라스틱 마우스 위에 나무재질 스킨을 씌우는 경우는 있었지만, 이 마우스는 나무덩어리 한 조각을 통째로 가공해서 만든, 완성도 있는 나무마우스이지요~!














애플 슬림 마우스

알류미늄으로 만들어진 이 얇은 애플 마우스는 400dpi의 해상도로 움직이는 트랙볼과, 1600dpi의 해상도를 지니는 레이저센서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하얀색 광택 플라스틱 버젼도 있군요~















메모리 마우스


이 하키퍽을 닮은마우스에는 4 에서 8 GB 용량의 내장메모리 USB가 들어갑니다.  마우스와 USB 저장장치의 기능을 동시에 수행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젤리 클릭 마우스

젤리마우스는 마우스의 휴대성을 증진시키기 위해서 고안되었습니다. 모든 휴대용 전자기기들은 말 그대로 휴대성이 좋아야 하는데요. 이 젤리 마우스는 부드럽게 늘어나는 재질로 만들어져있습니다. 이 마우스를 입으로 살짝 불어서 공기를 그 안에 주입시키면 마우스는 볼륨감 있게 커지겠죠~! 그런다음에 사용하시면 됩니다. 안쓰시고 휴대할 때는 다시 공기를 빼서, 마우스를 접을 수 있죠~!  서형교씨를 비롯한 한국분 4분이서 만든 마우스라고 합니다~!


















아이콘택트 마우스

이 획기적인 방식의 마우스는 눈동자의 움직임을 쫓아서 커서가 움직이도록 고안되었습니다.  손을 쓰기 힘든 사람들을 위해서 디자인 되었지요. 마우스는 우리가 쉽게 볼 수 있는 콘택트 렌즈 처럼 생겼습니다. 이 마우스를 콘택트 렌즈 끼우듯이 안구위에 장착하면, 센서가 안구 운동을 추적하고, 그 추적된 정보를 수신기가 컴퓨터로 연결해서 커서를 움직일 수 있도록 작동 됩니다. 손을 쓰지않고 눈으로만 움직여서 사물들을 조종할 수 있는 메트릭스 시대가 열리는 것일까요!









지금까지 기발한 아이디어로 디자인된 마우스의 세계를 탐구해보았습니다.
아이디어의 발전으로 인해서 감각기관과 보다 더 가깝게 밀착되는 마이티 마우스! 의 세계, 모두 즐거우셨나요?


출처: Yanko design






Posted by slowalk








오늘, 외국 디자인 관련 누리집(홈페이지)을 방문해보니
웹디자이너가 뽑은 컴퓨터 작업공간을 선보였네요. 제목은  "A Showcase of Minimalist Workstations"

단순, 생략, 최소한의 미만 추구하는 미니멀리스터는 아니라서 가끔 필자의 작업 공간을 보면 한숨이 나옵니다.
널려진 책, 컵 3개(물,차,술?), 흩어져 뒹굴고 있는 필기류, 메모지.. 정말 아수라장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심플한 컴퓨터 작업공간을 보니, 갑자기 청소해야 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집을 사무실로, 나홀로 프리랜서들이 늘어나고 있지요.
작가들, 글쟁이, 블로거, 웹개발자, 웹디자이너, 웹기획자....
여러분들의 작업 공간은 어떤가요?
특히 컴퓨터 없으면 쥐약인 직업을 가지신 분들.....
컴퓨터 두 대를 쓰시는 분들....
하루에 10시간 이상 인터넷 검색을 하시는 분들........


<슬라이드 쇼로 감상하기>



 

어떠신가요?
미니멀리스트가 싫어지세요?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독일 출신의 대표적인 설치,행위 미술가인

하 슐츠(Ha Schult/Han-J rgen Schult, 1939~)의

컴퓨터부품을 재활용한 조각작품

 

 

환경운동가이자 사상가인 웬델 베리가 쓴 책 제목 ‘나에게는 컴퓨터는 필요 없다’처럼 우리도 컴퓨터 없이 살 수 있을까요? 물론 살 수 없다구요?

컴퓨터 없이 살 수 없는 것이 아니라 컴퓨터없이 살아갈 수가 없는 것이겠지요.


아침 기상과 함께 컴퓨터는 켜지고(어쩔 때는 종일 커져있을 때도 있습니다). 잠자리 들 때까지 컴퓨터와 함께 하루를 같이 합니다. 이시대를 사는 우리들은 이른바 컴퓨터 증후군을 앓고 있습니다. 그뿐만이 아닙니다. 자료검색, 웹서핑에 빠져 밤을 새울 때가 많지요. 글은 가능한 컴퓨터를 사용해서 쓰지 않으려고 비싼 만년필로 구입, 때 아닌 아날로그 호사도 부려보았지만 작심삼일이 된지도 옛날이네요.

 

뉴스클리핑만큼은 하지 않고 하루에 2종의 신문을 읽고 책을 읽겠다는 결심은 조금씩 지켜지고 있지만 인터넷 생활은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중독을 부인하고 있지만 중독인 셈이지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컴퓨터를 부셔버릴 수도 없고, 회사를 그만 둘 수도 없고. 길들여진 일상의 겉도는 톱니바퀴 속에서 빠져나오기가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계획을 세워, 조금씩 줄여나갈 수밖에 없겠네요. 

 

잠깐 하드웨어로써의 컴퓨터를 생각해 봅니다. 지금까지 내 손을 거쳐 간 컴퓨터는 몇 대나 될까요? 과연 우리는 지금까지 컴퓨터를 제대로 사용한 것일까요? 하루가 멀다하고 업그레이드되는 운영체제와 그에 걸맞는 사양의 유혹(시스템을 위한 시스템)에 따라 내 마음(변덕)과 컴퓨터가 교체되었습니다.

 

이런 문제는 대책 없는 소비의 욕망 때문이겠지요.

사실 고성능을 요구하는 컴퓨터 관련 전문 직종을 제외하고는 일반인들이 기껏해야 워드프로세스, 인터넷 사용범주를 벗어나지 않기 때문에 고성능사양 컴퓨터는 필요 없다고 생각합니다. 버려지는 컴퓨터를 생각해 보세요, 아찔하지 않나요... 재활용이 잘 될까요? 세계에서 버려지는 컴퓨터 쓰레기의 90%가 아시아로 수입되고 그 중 80%가 중국으로 수입되어 최종 폐기된다고 합니다. 폐기가 아니라 쓰레기 산으로 남는거지요. 필요한 성분(금과 구리 등)만 뽑아내면 그뿐. 그걸 뽑아내기 위해 얼마나 많은 화학제품이 사용될까요! 중국에서는 컴퓨터쓰레기 산업의 폐해가 심각하다고 합니다. 배부른 나라에서 버린 전자쓰레기로 인해서...

 

컴퓨터를 처음 샀을 때의 설레임을 기억 나시나요? (비싸서 ^^).
망치(도구)같은 크기의 핸드폰도 마찬가지였지만.


그래 이제부터라도 질기게 사용하자.

고장 나면 고치고. 웬델 베리처럼 컴퓨터를 등지고는 살 수 없지만

컴퓨터를 오랫동안 사용하고 아껴주자.



어쩌면 이것이 일상의 환경운동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래의 영상물처럼 새것 살 생각 말고 램 용량만 늘여

“아이 러브 컴퓨터”해보시는건 어떨까요?



 

http://zaproot.com/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






하루에도  수 많은 컴퓨터가 버려집니다.
그 중에서 재활용,재사용되는 컴퓨터는 몇 대나 될까요?


환경운동가이자 사상가인 웬델 베리가 쓴 책 제목 ‘나에게는 컴퓨터는 필요 없다’처럼 나도 컴퓨터 없이 살 수 있을까? 물론 살 수 없습니다. 컴퓨터를 살 수 없는 것이 아니라 컴퓨터없이 살아갈 수 가 없습니다. 아침 기상과 함께 컴퓨터는 켜지고(어쩔 때는 종일 커져있을 때도 있다). 잠자리에 들 때까지 컴퓨터와 함께 하루를 같이 합니다. 이른바 컴퓨터 증후군을 앓고 있는 셈입니다. 그뿐이겠습니까.자료검색에 웹서핑에 빠져 밤을 새울 때가 많습니다. 글은 가능한 컴퓨터를 사용해서 쓰지 않으려고 비싼 만년필로 구입, 때 아닌 아날로그 호사도 부려보았지만 작심삼일이었습니다.


뉴스클리핑만큼은 하지 않고 하루에 2종의 신문을 읽고 책을 읽겠다는 결심은 조금씩 지켜지고 있지만 인터넷 생활은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중독을 부인하고 있지만 분명 중독입니다. 어떻게 할까 컴퓨터를 부셔버릴 수도 없고, 회사를 그만 둘 수도 없고. 길들여진 일상의 겉도는 톱니바퀴 속에서 빠져나오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렇다면 계획을 세워, 조금씩 줄여나갈 수밖에 없을 것 같은데 쉽지않습니다.


또 다른 하나는 하드웨어로써의 컴퓨터입니다. 지금까지 내 손을 거쳐 간 컴퓨터는 몇 대나 될까? 나는 지금까지 컴퓨터를 제대로 사용한 것일까? 하루가 멀다가하고 업그레이드되는 운영체제와 그에 걸맞은 사양의 유혹(시스템을 위한 시스템)에 따라 내 마음(변덕)과 컴퓨터가 교체되었습니다. 집과 회상에서... 지금은 놀고 있지만


문제는 대책 없는 소비의 욕망 때문입니다. 사실 고성능을 요구하는 컴퓨터 관련 전문 직종을 제외하고는 일반인들이 기껏해야 워드프로세스, 인터넷 사용범주를 벗어나지 않기 때문에 고성능사양 컴퓨터는 필요 없습니다.


버려지는 컴퓨터를 생각해 보면 아찔합니다.  재활용이 잘 될까? 세계에서 버려지는 컴퓨터 쓰레기의 90%가 아시아로 수입되고 그 중 80%가 중국으로 수입되어 최종 폐기된다고 한다. 폐기가 아니라 쓰레기 산이되고 산맥이 됩니다. 필요한 성분(금과 구리 등)만 뽑아내며 그뿐. 그걸 뽑아내기 위해 얼마나 많은 화학제품이 사용되는가! 중국에서는 컴퓨터쓰레기산업의 폐해가 심각하다고 합니다. 배부른 나라에서 버린 전자쓰레기로 인해서...


컴퓨터를 처음 샀을 때의 설레임을 생각해보봅니다(비싸서 ^^). 망치(도구)같은 크기의 핸드폰도 마찬가지였지만. 그래 이제부터라도 질기게 사용했으면 합니다. 고장 나면 고치고. 웬델 베리처럼 컴퓨터를 등지고는 살 수 없지만 컴퓨터를 오랫동안 사용하고 아껴주자. 어쩌면 이것이 일상의 환경운동입니다.



오늘은 웹파도타기를 하다가 버려진 컴퓨터로 변신한 재활용 아트를 모아 보았습니다.

변신해 봅시다. 버릴 때 한 번 고민해 볼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하드디스크로 시계를 만들었습니다. 물론 수명이 다한 것이겠지요.

빡빡 광을 내서..


 

수명다한 조이스틱 옷걸이로 변신했습니다


 

ㅎㅎ 디지털 화분입니다.


 

부품을 뜯어 내면 의외로 활용할게 많을 것 같습니다. 메모장, 알림판

회의시간 늦었다고 빵빵거립니다.


 

애플컴퓨터. 외장 디스플레이로 우체통을!!


 

키보드로 만든 가방입니다. 그럴 듯하지요. 들고다니면 관심촉발시킬 것 같습니다


 

키보드로 코브라를...

마우스는 말그대로 쥐역할인가요?


 




컴퓨터 키보드로 천을 짜고 있습니다. 키보드 양탄자?
키보드. 얼마나 많은 언어들이 만들어져서 보내지고, 사장되었을까요?
엄청나겠지요. 언어의 연금술사입니다.


오늘은 지구의 날(4월 22일)입니다.
생활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작은 아이디어를 나누고 실천해 봅시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

 




데스크탑 컴퓨터는 공간을 많이 차지합니다.
모니터에 본체, 자판기, 마우스
늘어진 전기선.....

무선 인터넷과 모바일 환경이 바뀌면
데스크 탑도 새로운 환경에 적응해야겠지요.
신문사가 인터넷 1인미디어 환경에 적응해야 하듯이?






모니터가 필요없습니다.
빔프로젝트 겸용 컴퓨터입니다.
모든 벽이 모니터인 셈이지요.






책꽂이가 본체입니다.
스피커도 보이시지요 ^^

공간도 아끼고,
다목적 그린컴퓨터입니다.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