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져가는 벌을 보호하는 방법


만약에 세상에서 벌들이 사라진다면 인류는 그 후 약 4년 정도나 생존할 수 있을 것이다. 꿀벌이 없어지면 수분 작용도 없어지고, 식물이 사라지고, 뒤이어 모든 동물이 사라지고, 인간도 사라질 것이다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꿀벌은 식물이 열매를 맺을 때 가장 큰 역할을 하는 곤충입니다. 그런데 최근 들어 꿀벌이 떼로 사라지는 일이 전 세계적으로 벌어지고 있습니다. 명확한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살충제 때문이라는 말도 있고, 핸드폰 등에서 나오는 전자파가 벌이 집으로 돌아가는 길을 잃어버리게 만들었다는 설도 있습니다. 이렇듯 벌이 사라지는 현상을 과학계에서는 벌의 "군집 붕괴 현상(Colony Collapse Disorder)" 혹은 CCD라고 합니다. 한마디로 꿀을 따러 벌집을 나간 꿀벌이 벌집으로 돌아오지 않아 무리를 이루는 벌의 구조를 무너뜨리는 현상이 지구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는 것입니다.



이러한 '군집 붕괴 현상'은 과일, 야채 등 벌을 통한 수분으로 열매를 맺는 농작물의 감소로 이어지기 때문에 종말에 대한 공포로 전해져옵니다. 



2006년, 유럽과 미국에서 시작된 벌의 '군집 붕괴 현상'은 2011년 경북 문경과 칠곡 농가서도 나타났었고, 미국에서는 2012년에서 2013년으로 넘어가는 겨울, 꿀벌의 31%가 사라졌습니다. 

 

 

2011.10 경북 문경에서 꿀벌 집단폐사를 부른 낭충봉아부패병으로 피해를 본 한봉농가들이

벌통을 불에 태우고 있다.



살충제도, 바이러스도, 지구 온난화도, 전자파도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사라져가는 벌들......

유명한 양봉가 데니스 반엥겔스도프Dennis vanEngelsdorp는 TED 강연을 통해 벌이 사라지고 있는 이유와 왜 이 문제에 주목해야 하는지. 마지막으로 사라져 가는 벌이 다시 우리가 사는 공간에 함께 살 수 있는 방법을 알려줍니다.

 

 

 

데니스의 말에 따르면 벌이 사라지고 있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그 중 가장 큰 원인은 우리의 삶이 자연과 단절되어있고 자연과 인간이 연결돼있다는 것을 망각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이를 NDD-natural deficit disorder, 자연결핍장애 라고 부르는데요. 그는 간단한 방법들로 자연과 연결점을 다시 찾을 수 있다고 제안했습니다.



먼저 잔디 대신 목초지를 가꾸는 일입니다.

2~300년 전만 해도 지금처럼 잔디밭이 많지 않았습니다. 귀족들의 특권이었기 때문이죠. 봉건사회가 무너지고 너도나도 상류사회로 나아가려는 현대에는 다양한 식물이 자유롭게 자라는 목초지보다 골프장, 개인 정원 등을 가꾸며 벌들이 다양한 식물과 만나는 기회를 앗아가 버렸습니다. 그리고 잔디를 키우며 사용하는 엄청난 양의 농약과 살충제, 그리고 그 잔디를 일정한 길이로 유지하기 위해 돌리는 잔디깎이 모터의 열기는 지구를 뜨겁게 만들었고, 벌이 옮기는 꽃가루를 살충제 범벅으로 만들었습니다. 



 

이런 잔디밭 대신 다양한 생물이 자랄 수 있는 목초지는 벌을 비롯해 다양한 곤충들도 불러와 자연과 인간이 좀 더 가까워지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겁니다.

 


 

그는 목초만 필요하다고 주장하진 않습니다. 목초지는커녕 잔디밭도 가까이하기 어려운 도심에서는 화분에 다양한 종류의 꽃과 풀을 심어 도시에 사는 벌들이 꿀을 찾아 헤매지 않을 수 있도록 도와주자고 말합니다. 또한, 단순히 개별적인 가드닝에서 도심 속 공동체를 이뤄 목초지를 가꾸거나 벌을 키우는 것을 제안합니다.




이에 힘입어 2-3년 전부터 도시 양봉이 런던에서 크게 유행하고 있습니다. 은행, 갤러리 등 다양한 기관 옥상에서 벌을 키우는 뉴스를 볼 수 있는데요, 그 중 한 곳이 바로 테이트 모던 미술관(Tate Modern)입니다.

 

 

테이트 모던 옥상에서 기르는 벌을 관리하는 London honey company의 대표 스티브 밴보우(Steve Benbow)씨는 현재 6개의 벌통을 관리하고 있고 앞으로 계속 늘려갈 생각이라 합니다. 더 많은 벌이 더 많은 꿀을 생산하면 거기서 나오는 꿀을 갤러리 숍에서 판매할 예정이라 하는데요. 이 밖에도 런던의 국립 초상화 미술관(National Portrait Gallery), 노무라 은행(Nomura Bank) 등 많은 곳에서 벌을 기르고 있습니다. 



데니스씨가 강연에서 강조한 벌과 우리 삶의, 그리고 자연과의 연속성은 점점 이기적이고 물질만능주의적으로 변해가는 도시민들에게 경각심을 안겨주었습니다. 그 과정에서 우리보다 먼저 벌과 도시의 관계를 재구성 해나가는 영국의 사례를 보며 한국의 가장 큰 도시, 서울에서는 어떤 방법으로 벌과 도시 그리고 녹지가 맺는 관계가 이뤄질지 기대됩니다.  


도심 속 양봉가가 되기 힘들다면, 목초지를. 목초지를 가꾸기 힘들다면 화분을 맞이하는 것은 어떨까요? 잊고지내던 자연과의 교감을 다시 한 번 느껴볼 수 있는 한주가 되길 바라며 여러분의 삶 속에 자연에서 날아온 작은 벌 한 마리를 발견하기를 기대합니다.


| 참조 |

http://www.ted.com/talks/lang/ko/dennis_vanengelsdorp_a_plea_for_bees.html

http://spitalfieldslife.com/2010/05/17/steve-benbow-beekeeper-at-tate-modern/

http://www.wired.co.uk/news/archive/2013-04/22/national-gallery-bees

http://localsegye.com/articles/view.asp?aid=20110425001159&cid=6101030000000

http://www.dankitwood.com/portfolio/feature/urban-beekeeping-on-east-london-rooftops/


by. 사슴발자국


Posted by slowalk

한국시각으로 7월 28일 오전 5시, 2012 런던올림픽이 성대한 개막식을 치렀습니다. 개막식은 화려하고 아름다운 퍼포먼스로 세계인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해주었는데요, 그야말로 역대 최고의 개막식이라고 평가받을 만한 것 같습니다.





세계인의 축제인 올림픽을 치르는 런던을 축하하고, 또 기념하기 위해 '2012 런던올림픽 기념우표'가 출시되었습니다. 바로 런던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디자인 스튜디오 hat-trick design의 기념우표입니다. 독특하게도  런던의 랜드마크와 운동선수의 모습을 한 장의 우표에 담아 표현했다고 합니다. 




총 4장의 우표로 구성된 세트는 올림픽 개막과 동시에 판매되었다고 하는데요, 그럼 좀 더 자세하게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런던의 대표적인 랜드마크인 런던아이와 사이클 선수의 모습을 담은 우표입니다. 런던아이가 마치 자전거의 앞바퀴로 표현되어있는데요, 금방이라도 달릴 것 같아 보이네요.



cycling / london eye



다음은 펜싱과 타워브릿지의 모습입니다. 펜싱 선수의 팔의 각도와 타워브릿지의 각도를 맞추느냐고 가장 오랜시간이 걸린 작업이라고 합니다. 펜싱선수의 팔이 마치 타워브릿지의 일부분처럼 절묘한 것 같습니다.



fencing / tower bridge



올림픽의 꽃이라 할 수 있는 육상, 런던올림픽 경기장의 트랙과 경기장의 외관이 정확히 맞아떨어져 선수들이 마치 경기장 외관을 달리는 듯한 느낌을 주고 있네요.



sprinting / olympic stadium



마지막은 수직으로 낙하하는 수영선수와 테이트모던 미술관의 외관입니다. 곧은 자세로 떨어지는 수영선수와 박물관이 수평으로 보일정도로 정확히 찍었네요.



diving / tate modern



실제로 움직이는 운동선수를 원하는 각도로 찍기까지는 상당한 인내심이 필요했다고 합니다. 더욱이 건축물들은 움직일 수가 없어서 온전히 운동선수의 포즈를 정확히 포착할 수밖에 없던 것이지요. 때문에 이 작업은 구성부터 우표가 발행되는 순간까지 거의 15개월이나 걸렸습니다. 작업자들도 일생에 한 번뿐인 이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서 열정적으로 임했다고 하네요.








이 우표시리즈는 운동선수와 런던을, 또는 올림픽과 선수들을 하나로 연결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큰 것 같습니다. 운동선수뿐만 아니라 응원하는 사람들도 하나가 되어 즐기는 올림픽의 의미를 한 번 더 되짚어 보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런던과의 시차 덕분에 올빼미처럼 올림픽을 봐야 하는 것이 조금 힘들기는 하지만, 멀리서 대한민국의 위상을 떨치고 있을 선수들을 응원하며 힘을 내야 할 것 같습니다!! 대한민국 화이팅!!




자료출처: http://www.designboom.com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삼청동 골목 이곳저곳이 봄비에 촉촉히 젖은 봄날입니다. 여러분 모두 재미있게 봄날을 즐기시고 계신가요? 오랜만에 블로그에 돌아온 토끼 발자국도 봄바람에 마음만 업! 되있는 것 같은데...

 

한달 전 토끼 발자국은 영국 런던에 잠시 다녀왔습니다. 

 

슬로우워크에 입사해 어느덧 2년. 입사 할 당시, 슬로우워크의 복지제도 중 하나인 안식월이 나에게는 언제찾아올까? 싶었지만, 2년이란 긴 시간이 흘러 저에게도 그 기회가 다가오더군요. 샌프란시스코? 뉴욕? 아니면 제주도? 한 달 이라는 긴 자유시간을 앞두고 어디로 여행을 떠나볼까, 고민한 끝에 다양한 예술과 문화의 얼굴을 가지고, 도심 속 자연 공간도 풍부하고 현대와 역사가 조화롭게 공존하는 영국 런던으로 떠나보자는 결심을 했습니다.

 

그래서 오늘부터 여러분께, 2주라는 시간 동안 토끼 발자국이 보고, 듣고, 느끼고 온 런던의 이야기를 공유해볼까 합니다.  그 첫번째 이야기의 주제는 런던의 ART.

 

 

 

 

 

런던의 도시를 여행하며 가장 부러웠던 점은 그들의 예술과 문화였습니다. 런던에서는 역사가 살아 숨쉬는 동상들과 건축물을 어디서나 볼 수 있고, 사람들은 넓은 분수대와 광장을 가진 수많은 갤러리 앞에서 자유롭게 휴식을 즐기고, 늘 책에서만 보던 고흐, 모네, 센잔, 램브란트, 다빈치 등 유명 예술가들의 작품을 언제든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는 도시더군요. 부러울뿐이였지만 한편으론 약간의 문화적 충격을 느꼈죠.

 

 

 

 

박물관이나 미술관을 찾을 때 마다 놓치지 않고 만날 수 있던 모습 하나!!

 

 

 

현장학습을 나온 영국의 초등학생들입니다. 선생님의 설명과 잠깐동안 작품에 대한 귀여운 토론이 끝나면 각자 마음에 드는 작품 앞으로가 그림을 그리기 시작하죠. 꼬물꼬물 작은 손과 연필로 제법 비슷하게 열심히 그려내는 아이들이 귀엽고, 참 인상적인 모습이더군요.

 

 

 

 

테이트에도 다녀왔습니다. 기대가 컸던 곳이기도 했죠. 일전에 우리 회사와 이름이 같은 slowalk라는 프로젝트가 열린 곳이기 때문입니다.

 

* 잠깐 slowalk라는 퍼포먼스를 이야기하고 가면, 이 것은 영국 작가 해미시풀톤이 진행한 것으로 중국 작가 아이웨이웨이와 그의 표현의 자유에 대한 권리에 대한 연대의 표시로 진행되었었습니다. 아이웨이웨이는 테이트모던의 해바라기씨앗 작품의 작가로서 중국의 언론과 표현의 자유 탄압을 공개적으로 풍자하고 비판했다는 이유로 중국 정부에 의해 체포되었다. 그래서 풀톤은 풀톤은 소리없는 액티비즘의 형태로 일반인을 불러모아 대형을 이루어 두시간동안 아주 천천히 걷도록 하며 아이웨이웨이의 석방을 요구했던 작품입니다.

 

 

또 다른 런던의 매력은 거리예술이 아닐까 싶습니다. 자유롭게 악기를 연주하며 재미를 주는 악사들, 유머있는 그라피티 등 거리 곳곳마다 볼거리가 다향했지요.

 

 

 

 

국내에선 관람하기 어려운 유명 뮤지컬도 1년 365일 볼 수 있습니다. 토끼 발자국은 Lyceum theatre에서 라이온킹을 보았습니다. 등장하는 동물 캐릭터들을 상상할 수 없었던사람들의 몸짓으로 재현해 낸 방식과 아이디어에 놀랐고 아프리카 사바나초원을 너무도 멋지게 재현한 무대와 조명으로 훌쩍 자란 어른이지만 2시간 동안 아이로 돌아가 뮤지컬에 흠뻑 젖어있었답니다. 공연이 끝났을 땐, 손바닥이 터져라 박수를 쳤구요.^^

 

 

 

 

 

도시 곳곳에 잘 보존된 건축물, 런던의 예술과 볼거리 많은 문화는 남은 여행을 더욱 더 기대하게 만들었습니다. 물론 우리나라에도 다양한 갤러리와, 전시회, 공연이 잘 기획되어 열리고 있지만 런던의 그것과는 좀 다른다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우리나라는 예술과 공연같은 문화가 아직까지는 특정 집단과 소수만이 누리는 것으로 인식되어 일반적으로 어려워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문화와 예술이 모든 사람들의 일상속으로 파고들어있진 않으니까요. 하지만 이곳 런던은 힙합청년부터, 노부부, 아기엄마, 복장이 허름한 노숙자들까지도 모두가 함께 일상의 하나로 향유하고 있었습니다. 문화와 예술은 소수만을 위한 것이 아니고, 그 사실을 정부가 적극 보장하는 멋진 곳 런던!!! 우리가 잘 배워야 할 점 같네요~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