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은 장기기증율은 세계적인 문제입니다. 특히 일본에서는 매년 14,000여 명의 이식 환자가 있지만, 이들 중 약 2%인 300명만이 장기 기증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장기 기증에 대한 인식을 전환하고자 일본에서 특별한 캠페인이 진행되었는데요, 오래되고 망가진 인형에게 새로운 삶을 선물하는 세컨드 라이프 토이(Second Life Toys)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세컨드 라이프 토이 캠페인에 참여하는 방법은 2가지입니다. 이식 신청자로 참여할 수도 있고, 기증자로도 참여할 수 있는데요, 두 경우 모두 사진을 통해 첫 번째 승인을 거치는 과정은 똑같습니다. 이식 신청자와 기증자 모두 인형을 찍은 사진을 메일이나 우편으로 보낸 후, 승인을 기다립니다. 이러한 절차는 실제로 이식 환자가 엄격한 의료 테스트를 걸쳐 승인을 받는 과정과 비슷합니다. 사진을 통한 승인이 완료되면, 우편으로 인형을 보낼 수 있습니다.





이식 센터에 도착한 인형은 적절한 기증 인형을 찾아 수술대에 오르게 됩니다. 수술이 끝난 인형은 빠른 회복을 위해 집으로 최대한 빨리 배송됩니다. 





두 번째 삶을 얻은 인형을 받은 신청자는 기증 인형의 주인에게 감사의 편지를 쓸 수 있습니다. 이렇게 이식을 신청하고 조금은 달라진 모습의 인형을 받은 후, 기증자에게 편지를 쓰는 과정을 통해서 아이들은 자연스럽게 장기 기증에 대해서 배우게 됩니다.





캠페인에 참여하여 두 번째 삶은 얻은 인형들의 모습을 소개합니다. 



원숭이의이 팔을 이식 받은 인형



용의 날개를 이식 받은 인형



사슴의 귀를 이식 받은 인형



개구리의 손을 이식 받은 인형



강아지의 다리를 이식 받은 인형



한국의 경우 지난 한 해 장기이식 대상자는 3,500여 명이었지만 장기기증은 501건, 사후기증은 27건에 그쳤습니다. (출처 : 아시아뉴스통신) 신체를 중요시 하는 유교 문화와 장기기증을 신청했더라도 가족의 반대로 인해 기증이 이뤄지지 않는 경우도 많다고 합니다. 


세컨드 라이프 토이 캠페인은 간접적으로나마 장기기증 과정을 경험하게 함으로써 신청자와 기증자 모두에게 효과적인 캠페인인 것 같습니다. 장기기증 건수가 매년 조금씩 늘고 있긴 하지만 아직도 턱없이 부족한 한국에서도 이러한 인식변화에 힘쓰는 여러 단체가 있습니다.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한국장기기증협회

새생명장기기증운동본부

한마음한몸장기기증센터

한국장기기증원



단순한 기증이 아니라 생명나눔의 실천이라는 인식전환을 통해 두 번째 삶을 얻는 사람들이 늘어나길 기대합니다. :-)



출처 :  Second Life Toys, Boredpanda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오늘이 무슨 날인지 아시나요?

바로 10월 15일 '흰지팡이의 날(시각장애인의 날)' 입니다. 마침 시각장애아동을 위한 장난감이 있어 소개합니다. 국제디자인어워드인 IDEA에서 수상후보작으로 올라간 굿!디자인 제품인데요, 이름은 <YOMI>,  YOU(너) 와 ME(나)를 합쳐서 만든 말이라고 하네요. 

 

 

 

보통 3~5세의 아동들은 장난감을 통해 친구들과 어울리며 사회성을 키우고, 장난감의 조작을 통해 조작능력과 구조를 이해하는 능력을 키운다고 하는데요, 그에 반해 시각장애를 안고 있는 아동들은 그럴 기회가 거의 없다고 합니다. 대부분의 시각장애아동들은 혼자서 만지고 인지하는 정도의 장난감이 대부분이라고 하네요.

YOMI는 그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 만들어진 장난감입니다.

 

 

 

 

 

YOMI의 네군데의 측면에는 점자가 포함 된 각기 다른 모양의 손잡이가 있는데요, 네명의 아이들이 각 손잡이를 맡아 진행하는 놀이기구 입니다.

 

 

 

각 손잡이는 각각의 다른 방향의 조작방법을 가지고 있고 진동과 불빛, 소리를 통하여 각 손잡이를 담당하는 아이들에게 정보를 전달합니다. 손잡이를 통해 정보가 전달되면 아이들은 맡은 손잡이의 움직임을 통해 게임을 진행하게 됩니다.

 

게임은 노래를 이용한 Music, 동물소리 등를 이용한 Happy farm, 차소리와 신호등을 이용한 Busy city 의 세종류의 팩을 제공합니다.

 

 

 

게임이 유지되기 위해서는 각 파트의 아이들이 맡은 손잡이에 대해 역할을 수행을 충실히 해야하고, 나머지 세명의 아이들과의 소통이 자연스럽게 이루어질 수 있습니다.

 

 

소통과 역할수행을 통해 사회성을 기르고 도구의 조작을 통해 도구의 조작능력을 향상시키며 소리의 집중을 통해 소리인지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고 하네요. 무엇보다 함께 하는 게임을통해 친화력을 키우며 외롭지 않은 아이로 자랄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매력이 아닐까요?

 

출처: Industrial Design Served

 

by 고라니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