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의 책상 위에는 어떤 화분이 자리잡고 있나요?

 

슬로워크 식구들이 마당에 함께(?) 기르는 (함께 기른다고는 하지만 생각해보니 꾸준히 물 주고 관리하는 사람은

토종닭발자국 노디자이너 단 한 사람 뿐이군요.....) 크고 작은 식물들 외에 제 책상 위에는 세그루의 식물들이

자라고 있습니다. 

 

 

흰색 화분과 분홍색 화분은 일주일에 한 번씩 물을 주고, 어제 새로 들여온 하늘색 화분의 '당인'은 한달에 두어번

물을 줍니다. 실내에서도 더 많은 화분을 기르고 싶지만 화분 주변으로 물이 흥건해질까봐 매번 물을 줄 때마다

마당이나 베란다로 화분을 옮겨야 하니, 물을 주는 일은 의외로 귀찮게 느껴질 때가 많죠. 

 


그런데 저와 같이 물주는 것이 귀찮아서 더 많은 식물을 기르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해, 

LA의 도시텃밭 파워블로거 마이크 리버맨 Mike Lieberman이 한 가지 해결책을 제시해주었습니다. 


 

 

매일 할리데이비슨을 타고 출퇴근할 것만 같은 외모의 이 청년. 하지만 알고보면 그는 발코니와 마당 한가득

식물을 기르고, 각종 재활용 화분도 직접 만들고, 그 텃밭에서 수확한 채소로 요리해 먹는 것을 좋아하는

초식남이라고 하는군요. 


초식남 마이크씨가 제안하는 귀차니스트를 위한 화분 만들기, 한 번 볼까요?


이렇게 페트병 자른 것을 거꾸로 세워서 줄지어 걸어두면, 화분값도 안들고, 바닥에 물도 안흘리고, 게다가

두세 번만의 움직임으로 여러개의 화분에 한꺼번에 물을 줄 수 있습니다. 





맨 위에 있는 화분에만 물을 듬뿍 주면 물이 페트병 주둥이를 따라 아래로 똑똑 떨어지면서 아래에 있는 화분에

자동으로 물을 주게 되니까요. 그리고 맨 아래에 있는 페트병 주둥이 아래에는 물받이 통을 받쳐주면 됩니다. 





마이크씨는 물받이통으로 속을 비우고 난 코코넛 껍질을 이용하는군요. 



물론 이 코코넛껍질은 또 다른 친환경/재활용 화분으로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동영상으로도 한 번 볼까요?




 

 

꼭 마이크와 똑같은 쉬핑 팔레트를 이용하지는 않더라도, 페트병을 벽이나 행거 등에 걸어서 만들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귀차니스트를 위한 화분, 우리도 만들어볼까요?

(이미지출처 | www.urbanorganicgardener.com)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귀여운 어린아이들이 색색의 판초를 입고 있습니다.

 

 

그런데 아이들이 입고 있는 이 판초들은 겉모습만 귀여운 것이 아니라 재료까지 착한 판초라고 합니다.

 

 

 

 

2002년, 초등학교에 다니는 딸을 위해 엄마가 만들어준 한 벌의 판초에서 아동복 브랜드 Peri가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아이의 친구들이 모두 판초를 부러워하기 시작했고, 엄마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돌기 시작하면서 처음 판초를 만들었던 아이 엄마 페리 프레스토피노(Peri Prestopino)는 딸의 친구들에게도 판초를 한벌식 만들어주었고 얼마 지나지 않아 학교는 판초를 입은 아이들로 가득차버렸다고 하네요. 그리고 주변 사람들의 격려로 핸드메이드 아동복 브랜드 Peri 가 시작되었고요.

 

 

 

 

 

Peri에서는 Peroponchos.com 웹사이트를 통해 에코플리스 판초, 프린트 판초, 그리고 겨울용 판초 세 가지 라인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에코플리스 판초는 폐기된 페트병을 재활용해 생산한 소재로 만들어졌다고 하네요. 새 판초 한 벌 당, 쓰고 버려진 2리터짜리 페트병 두개 분량의 재료가 사용되었습니다.

 

 

게다가 망토처럼 생긴 판초라는 옷의 특성상, 입을 수 있는 신체 사이즈가 유동적이기 때문에 하루가 다르게 쑥쑥 자라는 아이들에게 더 적합한 옷인 것 같습니다.

 

 

 

 

한 개가 완전히 분해되는데에 100년이 넘는 시간이 필요한 페트병.

 

 

 

 

한 벌에 두 개의 페트병을 재활용할 수 있는 이 판초는 결국 지구에게 200년이 넘는 시간을 되돌려주고 있습니다.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음악공연장에는 잘 가지 않지만 예전에 자우림과 윤도현밴드가 출연한
나눔 콘서트에 가본 적이 있습니다. 음악도 음악이지만 관중들이 질러 대는
소리와 춤사위에 그냥 어깨가 출렁거리더군요.

실내공연장이나, 밤공연 때는 관람객들이 야광막대를 하나씩 구입해서
음악 소리와 함성이 터질 때마다 야광봉을 돌립니다.

 무거운 손전등을 가져가서 돌릴 수는 없고.....
이 제품을 보니 다목적으로 사용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이 제품이 상용화되면 환경적으로 좋겠지만
야광봉 장사하시는 분들은 타격이 크시겠지요?






바로 이 제품(컨셉)입니다.

페트병이나 빈 병에 끼워넣으면





손전등도 되었다고 공연장에서 야광봉으로 쓰일 수 있습니다.







이 전등의 충전은 위,아래 눌러주기(힘에너지)를 반복하면 됩니다.


지속가능한 그린손전등이라고 불러도 될 것 같습니다.


Design by : Jia Peng, Cheng Peng, and Wang Dong Dong

Posted by slowalk

어느덧 한달 앞으로 다가온 크리스마스,

크리스마스 하면 무엇이 떠오르시나요?

크리스마스 트리, 크리스마스 선물, 산타할아버지, ...

하지만 무엇보다 작은 정성으로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마음을 전달할 수 있는건

바로 크리스마스 카드 아닐까요?


하지만 아쉽게도 크리스마스 카드는 한번 읽어보고 서랍 어딘가에 넣어두고

그 존재를 잊어버리곤 하죠. 가끔 꺼내보면서 옛 기억을 되살리는 정도.


지금 소개해드릴 크리스마스는 조금 다릅니다.



겉보기엔 평범해보이는 카드.



카드를 펼치면 이렇게 팝업 모형들이 등장합니다.

이게 끝은 아니겠죠? 무언가 더 특별한 것이 있을 것 같은데...


사실 이 카드에는 씨앗이 함께 들어있습니다.



펼쳐진 카드 위에 씨앗을 뿌려주면,



이렇게 싱그러운 초록색 풀잎들이 자라납니다.

씨앗이 뿌려지고 풀잎이 자라나는 모습을 동영상으로 보실까요?



이렇게 풀잎이 자라나는 카드를 서랍 속에 넣어둘 수는 없겠죠?

귀여운 일러스트레이션과 함께 싱그러움을 더해줄 크리스마스 카드!

보낸이의 정성이 책상 위 어디선가 오래오래 남아있지 않을까요.



출처 : postcarden.com

Posted by slowalk








사방을 둘러봐도  나무 하나 없는 도시에 살고 있지 않으신가요.

때로는 탁트인 자연이 그립지는 않으신가요.



이런 도시위에 작은 자연을 선사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바로 그린 액티비스트 그룹 ABE 가 그 주인공.
이들의 활동은 예전에 한 번 소개해드린적이 있습니다.

이전글 보러가기- "나뭇잎으로 쓰는 그래피티"



이번에는 바로

도심속에 꾸미는 "게릴라 페트병 정원" 입니다.












방법은 간단합니다.
다 쓰고 남은 플라스틱 우유병의 밑부분을 잘라내고,
그 안에 약간의 흙을 담고, 화초를 심으면 됩니다.








이렇게 만든 페트병화초를, 도시 속, 자연의 숨결이 필요한 곳에
게릴라식으로 부착! 하면 바로 게릴라가든 완성!




이제는 자연을 확장시켜나가는 게릴라 운동이 벌어지는 시대인가요!

자연을 경험하는 순간을 늘리는것도 이제는 능동적으로 요구하고 나서야 할 시대가 오는 것 같습니다.

오늘부터, 다 먹은 우유통 버리지말고, 그 위에 작은 화초를 심어서, 도시속 그린 게릴라가 되어보는 것은 어때요?




출처: http://www.crosshatchling.co.uk/





Posted by slowalk





세계의 연간 포장 생수 소비량은 1억6000만t이 넘는다고 합니다. 그 중에서 17%가량을 미국에서 소비하고 있습니다. 생수가격은 수돗물보다 1만 배 이상, 휘발유보다 3배 이상 비쌉니다. 요즘은 고급 생수(프리미엄생수)가 많이 나와서, 가격을 비교하기도 힘듭니다. 자료에 따르면 국내 생수시장 규모는 2003년 2천500여억원, 2008년은 4천400여억원에 이른다고 합니다. 6년사이에 두배 가량 늘었습니다.

 


미국에서는 매 5분마다 200만 병의 페트병이 버려진다./Chris Jordan 작품(작품보기)


290만 개의 페트병을 만들기 위해 해마다 1700만 배럴의 석유를 소비해야 한다.

이 정도 양이면 미국 내에서 100만 대의 자동차가 한 해 소비하는 연료량과 맞먹는다.





물문제도 문제지만 생수를 감싸고 있는 페트병이 더 걱정입니다. 생수병에 쓰이는 포장소재 플라스틱은 생산량의 90%가 버려진다고 합니다. 플라스틱은 매립시켜도 사라지지 않는 반 항구적인 물질입니다. 환경오염의 주범이지요. 그것뿐이겠습니까? 플라스틱병은 인체에 해로운 환경호르몬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세계의 생수시장은 국경을 넘어 선지 오래전입니다. 운송에 따른 환경비용을 생각한다면...

 

지구를 죽이는 역할을 하고 있는 페트병을 생각하면 생수병가격은 더 비싸져야 맞겠지요? 그래서 최근에는 생수병 소재를 대체할 수 있는 PLA(Poly Lactic Acid, 폴리유산)가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100% 천연 곡물로 만들어진 PLA는 물이나 미생물에 의해 분해가 잘된다고 합니다. 그런데 대안도 대안이지만 생수소비를 줄이고 숫도물시설을 제대로 정비해서, 사람들이 믿고 마실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더 중요하겠지요?

 

오늘은 코카콜라 페트병을 재활용해서 만든 의자이야기입니다.
캐나다를 비롯 세계 여러 나라에서는 페트병 자체를 사용하지 않는 규제법안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하루 아침에 페트병 사용을 중지 할 수는 없는 노릇이고,
가능한 기업에서도 사용하지 않고, 재활용 비율을 높여나가는 것이 필요할 듯 합니다.





코카콜라 페트병으로 재활용해서 만들어 낸 의자.








코카콜라 너무 많이 드시지 마세요? 살 찝니다^^




아무튼 소비 패턴을 바꾸고

식문화를 바꾸는 일상의 실천이 중요할 듯 합니다. 재활용도 재활용이지만.........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