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난히 높아 보이는 맑은 하늘과 구름 덕분에 하루에도 몇번이나 하늘을 올려다보게 되는 가을입니다. 그래서 오늘은 하늘에 관한 주제로 얘기를 시작해 볼까 합니다. 여러분  "날씨 데이터" 하면 뭐가 떠오르시나요? 온도, 섭씨, 구름, 우산 등 정보를 표현해주는 단위나 픽토그램이 떠오르실 텐데요. 구글에 "Weather Data"라고 검색해보아도, 우리가 예상했던 이미지가 보입니다.





이러한 날씨 데이터를 색다르게 표현한 작가가 있어 소개 합니다. 영국의 그래픽 디자이너 제드카터(Jed Carter)인데요. 그는 창문으로 들어오는 빛과 색상으로 그날 날씨를 표현할 수 있다는 간단한 관찰로부터 영감을 받고,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소프트한 푸른빛은 날씨가 흐린 겨울, 태양이 약하고 멀리 있을 때 보이며, 따뜻한 여름날에는 적색이 밝게 비친다고 하네요. 그럼 그의 프로젝트를 살펴볼까요? 


 




제드카터가 관찰한 하늘의 모습은 "eyes on the sky" 책으로 보여지는데요 책은 7 동안(2013/4/29~2013/5/5) 유럽의 하늘 색상을 기록한 데이터입니다방법은 파리, 암스테르담, 하노버 유럽 전역에 걸쳐 64개의 웹캠에서 색상을 추출한 다음사진 하늘을 픽셀컬러로 추출합니다추출된 컬러는 지리적 위치에 기반을 두어 지역의 하늘을 색상으로 표현합니다같은 시간대의 지역의 하늘색을 비교해 있는 것이지요.




각 도시별 지리적 위치 표기 




유럽 각 지역의 하늘 색상



캠으로 찍은 사진들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살펴볼까요?




오렌지빛 보라색을 띠는 런던의 밤하늘




낮 동안 쳐놓은 거미줄 때문에 흰색으로 보이는 하노버의 밤하늘




캠의 화이트 밸런스로 인해 그린 빛으로 보이는 암스테르담의 하늘 



이렇게 각 지역에 배치된 웹캠의 시스템과 환경이 달라 작가가 예상치 못한 사진들도 있었다고 하는데요. 작가는 이런 해프닝도 프로젝트 일부분이라 생각하고, 작업을 진행하였다고 합니다. 그럼 영상으로 유럽의 하늘을 감상해 볼까요?





우리가 미처 발견하지 못했던 하늘의 다양한 변화를 영상으로 느껴볼 수 있었는데요. 그럼 오늘 여러분이 계신 곳의 하늘은 어떨지 관찰하는 여유를 가져보는 건 어떨까요?



ㅣ출처ㅣjed carter



by 종달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가을이 되면서 아침과 낮이면 맑고 파란 하늘을 볼 수 있습니다.
보기만 해도 마음이 상쾌해지죠?


하지만 해가 지고 밤이 되면,
서울 하늘에는 그저 까만 공간만 남습니다.

서울만 벗어나도 볼 수 있는 그 수많은 별들은 다 어디로 간걸까요?


서울 밤거리를 밝히는 수많은 네온 사인과 가로등, 그리고 건물에서 새어나오는 빛들은
이른바 '빛공해(Light pollution)'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런 빛공해들이 모여서 어두운 밤하늘을 밝히고, 밝아진 밤하늘 속에서 별빛이 자취를 감추게 된 것이죠.


밤 시간의 위성사진입니다. 수도권과 대도시가 유독 밝은게 보이시나요?
한반도에서도 수도권과 대도시들을 중심으로 유독 밝은 빛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처럼 빛공해는 소음공해나 대기오염, 수질오염만큼이나, 대도시가 만들어내는 심각한 공해 중의 하나입니다.

블로거는, 대도시에서 보는 밤하늘과 시골에서 보는 밤하늘이 얼마나 다른지, 한장의 이미지로 보여줬습니다.


아마 서울의 밤하늘은 9번, Inner City Sky쯤에 해당되겠죠?

그런데 이런 빛공해가 빼앗아간 것은 별빛 뿐만이 아닙니다.
빛공해는 자연 생태계와 인간의 육체에도 큰 위협이 됩니다.
그리고 빛을 밝히는 것 자체가 에너지 낭비의 큰 원인이기도 하고, 이는 곧 CO2 배출을 의미합니다.

이런 빛공해를 고칠 수 있다면 한층 더 평화로운 밤시간을 보낼 수 있음은 물론,
다시금 서울에서도 가을의 청명한 하늘과 함께, 별이 가득한 밤하늘을 보게 될 수 있겠죠?


출처
Posted by slowalk
하늘을 날아가는 새처럼 날고 싶으신가요?
잠시 영상으로 그 체험을 대신해보시지요.

새의 눈으로 바라보는 세상입니다.






새가 공중에서 바닥으로 다이빙 할 때, 최고시속은 240km/h 에 이른다고 합니다.




이 두 영상은 맹금류에 속하는 새의 등에 카메라를 장착해서 촬영한 영상입니다.


맹금류는 먹이사슬의 꼭대기에 위치한 포식자로서, 자연의 모든 요소에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습니다. 자연의 변화는 먹이사슬에 영향을 미치기 마련이고 그 변화는 사슬의 상위 단계로 갈 수록 점차 큰 영향으로 바뀌면서, 자연스럽게 상위 포식자는 영향을 받게 됩니다. 따라서 맹금류의 개체수의 변화라든가, 활동반경의 변화는 이런 환경의 변화를 살펴 볼 수 있는 하나의 지표가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런 맹금류에 대한 연구는 자연환경, 먹이사슬, 생태적과정을 이해하는데 중요한 단서를 안겨다 줍니다. 독수리나 매는 전형적으로 넓은 지역을 영역으로 삼으면서 살아갑니다. 그 지역에 맹금류가 살고 있다는 것은, 그 지역의 생태계가 건강히 돌아가고 있음을 보여줍니다. 또한 적당한 맹금류의 존재는 자연생태계의 균형을 잡아줍니다. 
카메라를 새 등에 설치하고, 새의 시점에서 촬영한 이 영상도, 맹금류에 대한 연구과정의 일부입니다. 새의 움직임, 활동반경, 영향을 받는 요소들을 관찰함으로써, 자연생태계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맹금류에 대한 보호방법도 알아나갈 수 있습니다.


잠시 새의 시선을 통해서 바라본 하늘, 참 시원하고 멋집니다. 우리의 맹금류들이 하늘을 멋지게 날아다닐 수 있도록, 우리가 자연을 잘 보존하고 보호해야겠지요.^^


출처: http://comeflywithme.net/



Posted by slowalk







 

 우리에겐 너무나 흔하고 익숙한 하늘에서 내리는 돈줄기라는 사실 알고 계시나요?



빗물은 효과적으로 잘만 이용하면 지구촌의 물 부족과 물 오염을

해결해줄 수 있는 놀라운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 소중한 수자원입니다.


조선시대에는 이러한 빗물을 천수(天水)라 불렀다고 하는데요,

물 부족 국가라고는 하지만 당장 현실 속에서 물 때문에 직접적인 불편을

겪지 않는 요즘의 우리는, 빗물 사용에 대한 필요성을 잘 느끼지 못할 뿐더러

유난히 빗물에 대해 많은 오해와 편견을 갖고 있는 것 같습니다.


빗물의 산성도가 높아 비를 맞으면 대머리가 된다는 말이

마치 과학적인 사실처럼 받아들여지고 있지만,

서울대 빗물연구센터 팀의 5년간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빗물의 실제 산성도는 어린아이들이 마시는 주스나 요구르트보다 약하다고 하네요.

(참고: SBS 다큐플러스 <세상을 바꾸는 힘, 빗물>)




이러한 빗물을 활용하는 것에 대한 간단하지만 훌륭한 아이디어가 있습니다 !

지구촌 가난을 위한 인간을 위한 디자인대회(Yanko design for poverty competition)

에서 대상을 받은, 빗물을 이용한 아이디어 제품입니다.


빗물에 대한 편견을 걷고, 이 작품을 감상해볼까요~




<rain drops> designed by Evan Gant



 

가까운 일본만 해도 오래 전부터 이러한 빗물의 효용성을 알아차리고

일상생활에 널리 활용해 왔다고 하는데요,

우리도 이제는 빗물에 대한 생각을 다시 바꾸어 낼 때인 것 같습니다.


하늘이 주는 생명수인 빗물을 활용하여,
물 부족과 오염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이 없어질 세상을 꿈 꿔봅니다 ^^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