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들은 보통, 하루에 얼마만큼의 물의 사용하는지 짐작하실 수 있으신가요?

 

 

 

UNESCO, 유엔보고서에 따르면 마시고, 씻는 기본적인 생활에 평균 20L정도가 사용된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 수치는 어디까지나 평균적인 수치이기에 주변 어디에서나 쉽게 물을 얻을 수 있는 우리생활에선 더 많이 사용될지도 모르지요.

 

 

 

반대로 물이 부족한 아프리카에선 하루 평균 5L가 사용됩니다. 그나마 사용되는 물조차도 대부분이 오염된 물이라 이 물을 마신 어린이들은 설사나 말라리아 같은 수인성 질병에 걸려 목숨을 잃기도하고, 책가방을 들고 학교에 가는 대신, 물통을 들고 하루 5시간 정도를 걸어 우물에 물을 뜨러 간다고 합니다. 역시나 이렇게 힘들게 구한 물도 깨끗하지 않다는 사실!!!

 

 

 DESIGNED BY SLOWALK

 

 

UNDP, 유엔개발계획에 따르면 오염된 물로 최근 5년 동안 매년 180만명의 어린이들을 포함해 220만명이 수인성질병으로 목숨을 잃은것으로 집계되었습니다. 깨끗하고 안전한 물은 삶의 필수 조건인데, 이런 오염된 물로 각종질병에 시달리고, 교육의 자유도 빼앗기는 아이들을 보니 안타깝고 미안한 마음마져 들더군요.  

 

 

 

그래서 기아대책에서는 2011 식수개발캠페인 WATER FOR LIFE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WATER FOR LIFE는 아프리카의 어리고 목마른 아이들을 위해 그들이 사는 마을에 우물을 개발해주는 따뜻한 캠페인이죠. 

 

 

 

 

 

DESIGNED BY SLOWALK

 

 

 

아프리카에 우물 1개를 만드는데 필요한 돈은 약 2천만원 정도 입니다. 그런데 한화로 700~1000원 정도하는 물 한병도 부담스러워 사먹지 못하는 그들에겐 상상조차 불가능한 너무나도 큰 액수이지요. 그렇지만 우리가 조금씩 마음을 모은다면 죽지 않아야할 어린아이들을 살릴 수 있지 않을까요?

 

 

 

 


 

3월 22일, 오늘은 물의 날 입니다. 더더욱 심각해져가는 물부족 현상과 건강을 해치는 수질오염의 방지도 중요한 문제입니다. 모두가 물의 소중함을 되새겨 보아야 하겠지요. 더불어 아프리카에서 깨끗한 물 1L가 없어 목마르고 아파하는 아이들도 생각해보는건 어떨까요? 그 마음이 아이들의 우물을 만들어주는데 까지 이어진다면 더욱 좋겠구요^^



 

by 토끼발자국

Posted by slowalk







 

 우리에겐 너무나 흔하고 익숙한 하늘에서 내리는 돈줄기라는 사실 알고 계시나요?



빗물은 효과적으로 잘만 이용하면 지구촌의 물 부족과 물 오염을

해결해줄 수 있는 놀라운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 소중한 수자원입니다.


조선시대에는 이러한 빗물을 천수(天水)라 불렀다고 하는데요,

물 부족 국가라고는 하지만 당장 현실 속에서 물 때문에 직접적인 불편을

겪지 않는 요즘의 우리는, 빗물 사용에 대한 필요성을 잘 느끼지 못할 뿐더러

유난히 빗물에 대해 많은 오해와 편견을 갖고 있는 것 같습니다.


빗물의 산성도가 높아 비를 맞으면 대머리가 된다는 말이

마치 과학적인 사실처럼 받아들여지고 있지만,

서울대 빗물연구센터 팀의 5년간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빗물의 실제 산성도는 어린아이들이 마시는 주스나 요구르트보다 약하다고 하네요.

(참고: SBS 다큐플러스 <세상을 바꾸는 힘, 빗물>)




이러한 빗물을 활용하는 것에 대한 간단하지만 훌륭한 아이디어가 있습니다 !

지구촌 가난을 위한 인간을 위한 디자인대회(Yanko design for poverty competition)

에서 대상을 받은, 빗물을 이용한 아이디어 제품입니다.


빗물에 대한 편견을 걷고, 이 작품을 감상해볼까요~




<rain drops> designed by Evan Gant



 

가까운 일본만 해도 오래 전부터 이러한 빗물의 효용성을 알아차리고

일상생활에 널리 활용해 왔다고 하는데요,

우리도 이제는 빗물에 대한 생각을 다시 바꾸어 낼 때인 것 같습니다.


하늘이 주는 생명수인 빗물을 활용하여,
물 부족과 오염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이 없어질 세상을 꿈 꿔봅니다 ^^





Posted by slowalk



전 세계 인구 8명 중 1명꼴로 깨끗한 물을 마시지 못한다는 사실을 알고 계신가요?

8명 가운데 1명이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필요를 채우지 못하고 있는 것이지요.


이처럼 식수를 구하지 못해 고통 받는 국가의 사람들에게

안정적으로 깨끗한 식수자원을 공급하기 위해 생수를 이용한 독특한 기부 프로모션을 펼치는

각기 다른 두 캠페인이 있어 소개해보려 합니다.




1병에 20달러? 자비의 물병 Charity : Water


뉴욕의 나이트클럽 사업체를 운영했던 잘나가던 사업가Scott Harrison은

아프리카를 여행하는 도중에 전기와 수도 시설 없이 오염된 물 때문에 병들어 죽어가는 사람들을 보고,

물 나눔을 실천하는 비영리기구 ‘Charity : Water'를 만들었습니다.





1병에 20달러나 하는, 에비앙보다 비싼 이 생수는

단체의 이름과 같이 자비의 물병(Charity : Water)이라 불리는데,

생수의 판매수익은 전액 물 부족에 시달리는 사람들을 위해 쓰입니다.


20달러로 아프리카에서 한 사람이 15년간 마실 수 있는 물을 제공할 수 있다고 하니,

생수 한 병을 조금 비싸게 구입함으로써 얻게 되는 가치는 훨씬 값진 것 같습니다.





www.charitywater.org


홈페이지에 들어가 보면 지금까지 판매수익과 기부금으로,

물 부족 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나라들에게 지원한 사업내역

(우물, 빗물저장소, 물시설 등)이 다이어그램으로 상세하게 표시되어 있습니다.


20달러짜리 생수 한 병으로, 한 사람이 15년간 마실 수 있는 물을 제공할 수 있다는

상상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집니다.







2. 더러운 물을 파는 자판기, 유니세프 "Dirty Water Campaign"




뉴욕 시내 한 복판에 재미있는 자판기가 나타나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목 마르시나요?

단 돈 1달러면 어린 아이들에게 40일 동안 마실 물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라는 문구가 적힌 이 기계는 더러운 물을 파는 자동판매기입니다.






이 아이러니한 자판기는 세계 수백만의 사람들이 깨끗한 물을 마시지 못하고,

그 중 4,200명 정도의 아이들이 더러운 물로 인한 질병으로 사망한다는 것을

알려 기부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한 유니세프의 기발한 프로젝트 입니다.






생수 병에는 말라리아, 콜레라 등 오염된 물로 인해 생길 수 있는 질병등을 표시해
상징적으로 경각심을 불러일으킵니다.
(실제로는 병균이 없는) 외관상 더러운 물을 판매함으로 물 오염에 관한 심각성을 알리는 것과 더불어,
실제 물 한 병을 1달러에 판매하는 수익으로 
식수 오염 지역 아이들에게 깨끗한 물을 공급
하고 있는 것이지요.


이 캠페인은 자판기를 통해서 뿐 아니라 프로모션 사이트와 휴대폰 문자메시지를 이용한
참여로도 진행 되어, 전 세계의 많은 사람들의 기부 참여를 이끌어냈다고 합니다.





손에 잡히는 생수 한 병을 통해 물의 가치를 호소력 있게 전달하는 캠페인.

지구 한쪽 편에는 물로 인해 고통 받고 죽어가는 사람들이 많다는 사실을
너무 자주 잊고 살아가는 우리에게, 꼭 필요한 기부 프로모션이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가상수'라고도 불리는 '버츄얼워터 (VIRTUAL WATER)'

1980년대에 런던대 토니 앨런 교수가 만들어낸 개념으로,

농산물을 비롯한 제품을 생산하는데 있어 간접적으로 소비되는 물의 총량을 뜻합니다.


예를 들어 A4 한 장에는 10L의 물이 소비되는데,

우리가 제품을 수입하면, 버츄얼워터 까지도 함께 수입하는 셈입니다.

독일의 '사회생태학연구소'의 보고서에 따르면 연간 320m³의 버츄얼워터를 수입하는

우리나라는 스리랑카, 일본 등에 이어 세계 5위의 버츄얼워터 수입국이라고 하네요.




제품 별로 얼마나 많은 물을 필요로 하는지 한 눈에 편리하게

알아볼 수 있도록 설명해주는 버츄얼워터 다이어그램 포스터입니다.


 

* 오른 쪽 작은 아이콘을 클릭하면 각 제품별 버츄얼워터를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사과 100g엔 70L의 물이 소비되고,

소고기 300g을 위해서 무려 4,500L의 물이 소비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 아래의 작은 포스터를 드래그 하시면 각 제품별 버츄얼워터를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이 포스터는 또한 각 나라별 물 발자국(Water Footprint)도 함께 알아볼 수 있는데요,
탄소처럼 물도 발자국을 남긴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버츄얼워터 사용량에 실제 눈에 보이는 물의 사용량을 합하면,

물의 총량 즉 물 발자국의 크기를 산출할 수 있다고 합니다.




 




우리가 직접 마시거나 쓰지 않더라도 물은 이처럼 간접적으로

우리도 모르게 계속해서 사용되고 있는 것이죠.

개인적으로 국가적으로 얼마나 많은 물을 소비하고 낭비하고 있었는지를

물 발자국 계산을 통해 파악할 수 있다면,

물을 절약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이미지 출처 | http://www.traumkrieger.de/virtualwater/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