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발전기는 이제 우리에겐 특별하거나 새로운 존재가 아닙니다.   프로젝터, 티비, 세탁기, 심지어 락콘서트에서 사용되는 스피커 등 많은 전자제품들이  자전거 발전기를 통해 생산 된 전기로 구동되는 모습들을 다들 한 번쯤은 보셨을 텐데요.  하지만 대부분의 자전거 발전기는 자전거를 개조해 만든 형태여서 장시간 페달링을 지속하기에는  적합치 않습니다.





위의 사진의 모습은 지금까지 우리가 접해왔던 자전거 발전기의 모습과는 사뭇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죠. 아주 편한 자세로 페달링을 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프랑스의 셍때띠앙 이라는 마을의 작은 영화제를 위해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이 자전거가 만들어진 과정이 아주 흥미롭습니다.  시작은 자전거발전기(페달링을 통한 전기생산) 연구에 대한 열정으로 뭉친 학생들의 오픈소스였습니다. 학생들은 자전거 발전기에 대한 정보를 오픈 소스로 제공하였고 제공된 오픈소스를 바탕으로 디자인전문가의 디자인 참여를 유도하여 영화제를 위한 자전거 발전기가 완성된 거죠.





BP 라는 디자인 에이전시에 의해 첫번째 디자인이 탄생하였고,  모두 5개의 프로토타입을 만들었습니다.





다섯개의 프로토타입 모두 제품 구현 전 마지막단계인 에너지효율성실험를 통과하였습니다. 





각 발전기는 100W의 전력을 생산하며, 실험에 참여한 팀은 54분동안 영화제에 사용될 크기의 스크린에 비추게 될 영상을 위한 에너지를 생산했습니다.




 

위의 사진은 실험에 참여한 이들의 모습인데요. 지루하긴 하겠지만 확실히 편해보이기는 합니다.

 



세상에 유용한 정보를 나만의 것으로만 가지는것은 이제 더이상 자신만의 무기나 재산이 될 수 없습니다. 좋은 정보들의 나눔을 통해 더 나은 무언가를 만들어 간다는 것은 더 나은 세상을 만든다는 뜻이고 더 나은 세상은 결국 내가 사는 곳이 더 좋게 바뀐다는 것이겠죠? 거창하진 않지만 작은 지식과 정보의 나눔을 통해 만들어진 자전거 발전기, 앞으로의 모습이 더 궁금해 집니다.





출처:inhabitots

 

 

by 고라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어느 도시를 가든지 시내 중심은 많은 차들로 혼잡합니다.

교통체증을 줄일 수 있는 방법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하지만 또 다른 방법은 없을까요?


요즘 유럽에서는 카고사이클리스트(cargo cyclists)에게 시내 차량들 사이를 자유롭게 다닐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습니다

*카고자전거(Cargo bike)는 짐을 싣고 다닐 수 있는 자전거를 말합니다.



유럽연합이 시범 사업에 펀드를 했는데요, 바로 CycleLogistics입니다. 이것의 목적은 유럽의 몇몇 국가들이 카고자전거를 이용해 도로의 불필요한 자동차를 줄이고 에너지를 감소시키기 위함입니다.


실제로 교통정체가 심한 도시일수록 자전거 이용률이 낮다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유럽사이클리스트연맹(ECF) 이스탄불, 바르샤바, 마르세이유, 팔레르모와 로마 유럽 5 정체도시를 꼽으면서 이들 도시의 자전거 이용률이 2% 밑돈다 합니다.


시내에서 화물 운송에 사용되는 차량은 비능률적이며 낭비도 많습니다. 그 종류는 승용차부터 영업용 밴, 그리고 트럭까지 이런 자동차들은 종종 가벼운 물건을 싣고 이동합니다. 실제로 이 차들은 유럽 시내에서 평균적으로 100kg미만(220Ibs)을 싣고 이동한다고 합니다.


승용차 1대로부터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기 위해서는 상당히 많은 양의 나무가 필요한데 현실적으로 이렇게 많은 나무를 심기란 쉽지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런 카고자전거를 이용해서 이산화탄소의 배출량을 줄일 수 있습니다





독일의 연방환경부(German Federal Ministry for the Environment)는 "Ich ersetze ein Auto(I substitute a car)"라는 프로젝트를 2012 7월부터 시작했습니다.



40개의 카고자전거는 2년 동안 독일의 9개 도시에서 사용될 것이라고 합니다. 이 자전거는 100kg(220Ibs)정도의 짐을 실을 수 있습니다. 



아직은 카고자전거의 가능성에 대해서 불확실합니다. 하지만 가능성은 있습니다. 좁은 길이 많은 유럽 중심으로 이 프로젝트가 시작되니 카고자전거로 인해 시내의 모습이 달라질 것입니다. 이로 인해 시내 중심 도로의 교통체증, 대기오염과 소음문제까지 해결되면 좋겠네요.




출처: PSFK 

 




by 코알라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요즘은 ‘자전거족’이라는 단어가 낯설지 않습니다. 그만큼 예전에 비해 많은 사람들이 자전거로 출퇴근을 하거나 운동을 하는 등 자전거에 대한 관심이 높은데요. 건강과 환경도 지킬 수 있는 자전거족이 늘어나면서 자전거 보관대 또한 늘어나고 있습니다.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자전거 보관대의 모습은 어떤가요?

좀 더 신선하고 재미있는 디자인은 없을까요?


미국 뉴욕에서 활동 중인 뮤지션이자 아티스트인 데이비드 바른 (David Byrne)은 색다른 자전거 보관대 디자인으로 유명해졌습니다. 2008년부터 그는 새로운 시리즈들을 디자인해서 뉴욕 곳곳에 설치되고 있습니다.


 


 

그 디자인도 다양한데, 강아지, 차, 사람, 컵, 여성의 하이힐 등 뉴욕 길거리마다 상징되는 모습을 담았다고 합니다. 컬러는 주변 경관을 고려해서 무채색부터 하나의 작품을 연상시키듯 다양한 컬러를 사용해서 눈을 즐겁게 해주고 있습니다. 심플한 모양인 그의 디자인은 도시 환경 속에서 활력소가 되고 있습니다.

 

 

 

 

 

 

 

 

 

 

 

 

 

 

 

 

 

또한 그는 브루클린에서 타이포그래피를 이용한 자전거 보관대를 설치했습니다. 각각의 글자는 이동할 수 있도록 했는데, 글자를 바꿀 수 있어서 다른 단어가 조합될 수 있게 하기 위해서 라고 합니다. 지난 8월21일에는 그의 첫번째 타이포그래피 디자인이 발표됐는데 그 단어는 ‘Pink Crown’이라고 합니다. 다른 시리즈의 단어는 ‘Micro Lip’입니다.

 

 

 

 

 

 

데이비드의 작품은 단순히 모양만 예쁜 것에 그치지 않고 디자인뿐만 아니라 실용성도 있고 시민들이 편안하고 즐겁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도시와 동떨어진 설치물이 아닌 이것이 하나의 작품이 되고 이 도시의 상징이 되기 때문이죠.

 

그의 작품은 아직 끝이 나지 않았습니다.

앞으로 어떤 작품들이 어느 곳에 설치될지 기대됩니다!

그리고 한국에도 이런 멋진 자전거 보관대가 있다면 어떨까요?

 

 

 

 

출처 www.psfk.com

 

 

 

by 코알라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샌프란시스코의 스테파니.

그녀에겐 남편 죠가 있고, 귀여운 6살, 4살 두 아이도 있습니다.

모두 행복하게 살고 있지요.

 

 

그런데 그녀의 가족에게는 없어선 안 될 특별한 무언가가 있다고 합니다.

또한 그 이야기를 전 세계 사람들과 나누고 싶어 하구요. 

 


 

샌프란 시스코에서 그녀가 보내온 영상편지,  함께 들어볼까요?

 


 

바로 자전거 였습니다.

온 가족이 바람을 가르며 자전거를 타는 모습이 너무 행복해보이네요.

 

 

혹시 CONNECTING THE CITY 를 알고 계신가요?

바로 샌프란시스코의 활발한 자전거 문화 사업 프로젝트입니다. 

 

자전거 네트워크를 통해 샌프란시스코를 독특한 지역문화와 상업지구를 보존하며 누구나 쉽게 쇼핑하고, 일하며, 살 수 있는 도시로 만들겠다고  당당히 말했던 그들. 그 노력으로 대부분의 도로에 자전거 전용도로를 만들고 자전거 행사까지 진행시켜 현재 샌프란시스코 사람들의 10에 7은 자전거를 이용하게 되었다고 하네요.

 

 

스테파니 가족의 자전거 사랑도 이때문에 시작되었구요.

 

 

공식 싸이트 http://www.connectingthecity.org/

 

 

샌프란시스코에 스테파니가족처럼 자전거를 사랑하는 가족들이 늘어난다고 합니다. 엄마도 탈 수 있고, 아이도 탈 수 있고, 할머니, 할아버지도 타는 자전거 문화. 도시속에서 환경보호라는 이유를 넘어, 자연스럽게 자전거에 안전함을 느끼고 편안하게 즐기는 모습이 너무 부럽습니다.

 

 

by 토끼발자국

Posted by slowalk